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궁금한이야기Y, 세상 별 미친x이 다 있네요.

... | 조회수 : 17,092
작성일 : 2020-10-23 21:57:36
3층엔 테라스가 딸린 오피스텔 건물에서 11층에 사는 여자가 밤마다 먹다 남은 배달음식, 사용한 생리대(펼쳐진 상태) 등등 쓰레기를 창밖으로 던져서 3층 테라스에 떨어짐. 3층 입주자는 젊은 남성.
취재진이 범인 밝혀냈는데 젊은 여자. 술취해서 기억 안난다는데, 그건 핑계같고 쓰레기 분리수거하기 귀찮아서 밖으로 던진게 아닐지.
별 미친인간들이 세상엔 존재하네요.
IP : 116.127.xxx.74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동감
    '20.10.23 10:00 PM (210.210.xxx.88)

    저도 보면서 헐~ 했네요.

  • 2. 벌금
    '20.10.23 10:02 PM (112.214.xxx.197)

    제일 쎄게 먹이고 쓴맛을보여줘야죠

  • 3.
    '20.10.23 10:06 PM (59.10.xxx.135)

    미친여자네요,어린 거 같은데.
    남이 알면 창피한 거고 모르면 당연한가봐요.
    자기네 집에 냄새 나는 거 두기 싫으니까 밖으로 버리는 건데 피해자 말대로 합당한 벌을 받기를 바랍니다.
    아 더러위?
    주변에 저런 사이코들이 진짜 많나봐요.
    피해자가 그 남자 외에도 테라스 있는 집들 많네요.

  • 4. 오마이갓
    '20.10.23 10:09 PM (112.156.xxx.235)

    와 ~~ㅅㅂㄴ

    살인충동

  • 5. 태형이 필요
    '20.10.23 10:13 PM (175.223.xxx.251)

    당연히 핑계, 거짓말이죠~
    쓰레기봉투 사기 아깝고
    버리기 귀찮고
    그렇겠죠.

    저런 ㄸ ㄹ ㅇ 년은 강력처벌하면 좋겠어요.

    곤장 50대

  • 6.
    '20.10.23 10:22 PM (221.139.xxx.242)

    진짜 별의별 또라이들이 존재하는구나 했네요.
    하다하다 사용한 생리대까지 투척하는거보고 욕을욕을...
    겉모습은 멀쩡하니 저런짓을 했다고 누가 알겠어요.
    술취해서는 무슨...그냥미친년이고 재밌어서 그런듯.

  • 7. 비틀거리지 않음
    '20.10.23 10:51 PM (1.238.xxx.39)

    술 취하긴 뻥은...
    배달음식 먹고 음식까지 담긴채로 버리고..
    베란다 없이 길에 떨어졌음 길가던 행인은 어떻게 되었을지..
    인간이 생각이 없어도 저렇게 없을까?
    사람이라고 입에 음식이 들어가고
    여자라고 생리하고 그걸 그냥 던져 버리고...우웩...
    저런게 사람이라고 옷 입고 사람행세 하는게 기가 막힘..

  • 8. 내가다부끄러워
    '20.10.23 10:55 PM (121.165.xxx.7)

    진짜
    저런것도 인간이라도 샤랄라 스커트 입고
    나가데요.

    우웩
    인간같지도 않은게 진짜 멀쩡한 사람행세

    천벌을 받아라

  • 9. 쟤는
    '20.10.23 11:04 PM (1.238.xxx.39)

    그냥 넘어감 안되고 신상 털었음 좋겠어요.
    궁금한 이야기는 법적 조치나 결과 없이 찝찝하게 끝나는게 특징인데 다른 프로그램서라도 저 미친 애 구속이건 벌금이건 처리되는거 봐야 속이 좀 풀릴듯..
    게으르고 더럽고 양심도 없는게 순간 머리는 돌아가는지
    피해자에게 술에 취해 기억이 없다며 사과하는데 가증스러웠음..
    니가 술 먹고 취했음 술병까지 던졌을 x이지!!!
    배달음식 통만 던졌겠나!!

  • 10. 쥴리
    '20.10.23 11:42 PM (116.39.xxx.162)

    헉.....정신병자 아닌가요?

  • 11. ...
    '20.10.23 11:49 PM (203.142.xxx.11)

    도데체 어떤 환경에서 어떻게 자라면 저렇게 될까요????
    저런 인간이 결혼하면 어떻게 살까 무섭네요

  • 12.
    '20.10.24 12:09 AM (118.235.xxx.126)

    생리대 그냥 버리는데서
    헉 했어요
    미치거나 소시오패스 같아요
    스트레스를 그런식으로 푸는지
    아침에 출근길 보니
    멀쩡하던데
    어찌 그런짓을 하는지
    가정교육을 어떻게 받았는지 ᆢ

  • 13. 생리대
    '20.10.24 1:38 AM (74.75.xxx.126)

    그렇게 버리는 거 정신병이에요. 그런데 그런 사람이 있어요.
    저희 언니가 이상하게 피묻은 생리대랑 입어서 더러워진 팬티를 제대로 처리 못하고 여기저기 펼쳐서 버리기도 하고 구석구석 감춰 놓기도 하고 하여간 좀 변태적으로 굴었거든요. 집에 오시던 도우미 이모님들이 그것때문에 그만 둔 분들도 여러분 계세요.

    지금은 언니 직장 나간다고 시어머님이 살림해 주시는데 언니가 여전히 그럴뿐만 아니라 대학생이 된 조카까지 그런다고 할머니 돌아가시고 싶다고 한대요. 너무 이상한 병이죠.

  • 14. 아주
    '20.10.24 1:42 AM (74.75.xxx.126)

    정상적인 부모 밑에서 얌전하게 강남 중산층 평범하게 자랐는데도 그런 이상한 성향이 있더라고요. 다 정상이고 친구도 많고 직장생활도 잘 하는데 생리대랑 팬티만 그렇게 버려요. 가끔 제 팬티 흄쳐서 입기도 하고. 생리대 쓴 거 침대 위에 펼쳐 놓고 출근하면 청소해 주러 오신 시어머니가 눈물을 머금고 치우신다네요. 그것 때문에 친정 엄마는 사돈 얼굴을 못 봐요. 집도 차도 다 사줬는데 언니의 변태적인 습관때문에 너무 미안해서요.

  • 15. 진짜
    '20.10.24 7:39 AM (211.206.xxx.180)

    영상 보니 전혀 개의치 않고 자연스레 쓰레기 투하.
    그러면서 아침 출근길엔 자신은 단장했던데...
    여러 모로 문제가 많음.

  • 16. 무슨
    '20.10.24 8:46 AM (112.150.xxx.190)

    영역표시 본능인가 싶네요.

  • 17. 저런 사람들은
    '20.10.24 12:12 PM (59.6.xxx.151)

    얼굴을 공개해야 합니다

    생리대건 뭐건 저게 무슨 짓이며
    술취해서가 무슨 면죄부라 저 따위 개소리를.
    영역표시나 개라 개소린지.

  • 18.
    '20.10.24 12:20 PM (119.69.xxx.95)

    궁금한 이야기는 못 봤는데
    저렇게 성인이 돼서도 쓰레기를 아무데나 버리는 사람은 어떻게 이해를 해야하는지 모르겠네요. 동네 애엄마가 물티슈, 마스크, 과자봉지 등등 온갖 쓰레기를 다 길바닥에 휙휙 버리더라구요.

  • 19.
    '20.10.24 12:48 PM (223.38.xxx.40)

    요즘 미친놈 많다지만 미친년도 너무많아 무섭네요..
    정신병자네요

  • 20. 점점
    '20.10.24 1:29 PM (222.112.xxx.81)

    점점 더 미친여자들도 많아지네요
    미친 남자들은 원래 많았지만
    이젠 여자들도 그 비율이 꽤 되네요
    그리고 생리대는 이상하게 꼭 펼쳐서 버리는 미친 여자들이 있더라고요
    사용한 생리대를 펼쳐서 버리면서 묘한 쾌감이 있나 봅니다

  • 21. .....
    '20.10.24 1:30 PM (112.151.xxx.25)

    http://m.pann.nate.com/talk/353011787?&currMenu=search&vPage=13&order=N&stndD...

    몇달전에 판에 올라온 내용이랑 매우 비슷하네요. 여기 베플 보시면 궁금한 이야기 작가라 연락달라고 적혀 있어요. 그런데 판은 임대아파트고 방송내용은 오피스텔인게 다르네요

  • 22. 솔까말
    '20.10.24 3:02 PM (121.88.xxx.22)

    한국 여자 맞데여 ? ㅈㄱ 이라는 나라 사람들이 고층에서 물건을 그렇게 던져 댄다는데

  • 23.
    '20.10.24 5:34 PM (115.23.xxx.156)

    저런여자 있드라구요 예전에 지인집 윗집년도 쓰레기 다 창문밖으로 다버린다그함 음식물쓰레기도 화장실 변기에 버리고 생전 종량제쓰레기봉투 내논적이없었어요 미친 무개념

  • 24. 학군 좋은
    '20.10.24 9:31 PM (14.32.xxx.215)

    모 동네
    1층 화단에 ㅋㄷ 떨어뜨리기 다반사라 유전자 검사도 생각해봤어요 미친 ㅠㅠ

  • 25. ..
    '20.10.24 9:47 PM (116.39.xxx.162)

    같은 건물 화장실 사용하는
    옆 가게 마누라도
    생리대, 혈흔 묻은 휴지 아무렇게 쓰레기통에
    버리던데.. 딸이 둘인데.
    우리 매장 직원들이 오해 받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4518 카페에서 파는 핫초코는 우유가 얼마나 들어가나요? 2 ㄴㄱㄷ 14:54:24 149
1264517 마스크 블랙이 냄새가 더 심한가요? 00 14:53:58 58
1264516 사교육은 돈을 써서 나쁜가요? 애들을 괴롭혀서 나쁜가요? 3 사교육 14:53:16 169
1264515 윤회(지나 서미나라)를 읽고. 겨울이 14:49:57 132
1264514 다주택가구의 하수구 악취에 대해 1 바람 14:47:53 102
1264513 용산에서 중고 핸드폰 살려면 해바라기 14:47:23 41
1264512 출퇴근 시간 9호선 요즘도 사람 많나요? 궁금해요 14:45:28 57
1264511 실시간 방영중 -- 국제부정선거와 정치방역의 전모가 드러난다_박.. 6 방송중 14:45:23 123
1264510 자라 구입이 지난달 28일이면 내일까지 환불가능한가요? 5 코로나 14:44:19 174
1264509 받아적기 안하니까 기억력이 좋아졌어요 1 메모 14:43:31 204
1264508 콩이 이틀째 안익어요 ㅠㅠ 7 ㅇㅇ 14:43:20 265
1264507 밥물유행은 과학적으로 증명된건가요 1 ㅁㅁ 14:42:42 151
1264506 만능소보로 만들었는데 버려야 할까요..ㅜㅜ 3 .... 14:39:42 275
1264505 유아자녀두신분 답변 부탁드려요 어린이집vs유치원 4 ... 14:37:48 169
1264504 헐, 종부세 처음 내봐요. 11 종부언니 14:36:09 886
1264503 저는 개그맨 김신영 ..그냥 보기만해도 웃겨요..ㅋㅋ 8 .. 14:35:01 662
1264502 굴국에 마늘 넣어 말어? 알려 주세요~~! 6 언냐들~ 14:25:42 326
1264501 영양상태랑 생리양 엄청 상관있네요 2 건강 14:21:54 861
1264500 기차 무궁화 새마을등 완행선노선 중 아름다운 베스트5는 어디일까.. 1 ㄴㄱㄷ 14:21:53 228
1264499 코로나 504명 3 중앙방역대책.. 14:18:03 1,078
1264498 불교인 분들께 여쭙게요 1 ㅇㅇ 14:13:51 260
1264497 전 쇼핑몰 갈 생각만 해도 울렁거려요 6 14:12:50 705
1264496 아래층 누수시 아래층에서 공사하는건지. 위층에서 공사하는건지 11 문의 14:12:34 503
1264495 아내가 83학번인데 동기가 대통령... 이 박경춘은 지금 워하나.. 3 ........ 14:12:00 1,026
1264494 이영자씨 보면 볼수록 이쁜거 같아요 39 .. 14:10:08 1,8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