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식도 이제 웬수같이 구네요 정떨어져요

| 조회수 : 10,759
작성일 : 2020-09-30 15:11:07
정떨어져서 자식이고 뭐고 다 안보고 싶네요
사춘기인지 그냥 가족에 다 정떨어져요
IP : 223.39.xxx.12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0.9.30 3:14 PM (125.132.xxx.156)

    토닥토닥..

  • 2. 토닥토닥
    '20.9.30 3:17 PM (223.62.xxx.149)

    이 또한 지나가리리...
    독립시킬때 섭섭하지 말라고 엄마 인생 독립적으로 살라고 미리 저런다 생각하세요

  • 3. ..
    '20.9.30 3:17 PM (222.237.xxx.149)

    정말 힘들게 하다가 좀 나아져요.
    대신 사이는 나쁘지 않아야 해요.
    낳은 죄로 허벅지 찌르며 참았습니다.

  • 4. 아줌마
    '20.9.30 3:25 PM (223.39.xxx.225)

    이또한 지나가리라... 하면서 견디세요.
    저도 중고등 아이 둘을 키우니 한참 애먹다가도,
    그래...나도사춘기때 엄마한테 오만 짜증 다 부리고
    삐딱했었지... 생각하니 견뎌지더군요.

  • 5.
    '20.9.30 3:30 PM (210.99.xxx.244)

    지남 좀 이뻐져요. 근데 제몸은 상해 있네요ㅠ

  • 6. 고1아들
    '20.9.30 3:37 PM (116.40.xxx.49)

    중3부터 얼마전까지 힘들게하더니 요즘엔 좋아졌어요. 사춘기내내 잔소리안하고 밥만차려주고 용돈만 꼬박꼬박 잘챙겼네요. 요즘은 말도부드러워지고 입꼭다물고있더니 말도하고..예전모습으로 조금 돌아왔네요. 이대로사춘기 끝났으면 좋겠어요.

  • 7. 차라리
    '20.9.30 4:05 PM (211.245.xxx.178)

    지금 속 썩이는게 나아요.
    이십중반 범생이 딸아이 지금 저랑 으르렁거리네요.
    고등때 힘들었던 아들과는 지금 사이좋아요.
    그냥 애들도 부모한테 밉게 구는 시기가 한번은 있나보다합니다..

  • 8. 커도
    '20.9.30 4:13 PM (121.154.xxx.40)

    웬수예요
    그래도 어쩌겠어요 자신이 낳았으니 책임 져야죠

  • 9. ...
    '20.9.30 6:20 PM (175.116.xxx.96)

    에휴...잔소리 안 하고 밥만 잘 차려주자 마음 먹고 지내는데,
    제가 가만히 있으니 와서 시비를 거네요.
    모든게 다 엄마 때문이랍니다......ㅠㅠ

  • 10. ...
    '20.9.30 8:30 PM (180.224.xxx.137)

    지금은 사이 좋은 대딩 아들
    저 얘 중고딩때 몇번을 내가 죽어야겠단 생각할만큼 힘들었던 시간이 있었어요
    태엽 감는 장치 자체가 고장난것처럼 그렇게 왁왁거리고 부모말 귓등으로도 안듣고
    지 방과 거실 벽에 화난다고 주먹으로 벽을 쳐서 벽이 누덕누덕 벽지 찢어진곳도 집에 세군데.

  • 11. 울애도
    '20.9.30 8:32 PM (180.226.xxx.225)

    5년동안 사춘기와서 속상하게 하더니 고등 입학하고
    정말 어릴적 예쁜 내새끼로 돌아오더라고요.
    대학을 어디로 가든 내년이면 떨어져 지내야 될텐데...
    어찌 지낼까 싶어요.
    속상하게 할땐 왜 자식 낳아서 속 썩나 했다가
    지금 어릴적 예뻤던 모습 보이니 가슴이 또 미어지고 그래요.
    대학도 군대도 어찌 보낼까... ㅠㅠ

  • 12. 시간이 약
    '20.10.1 1:53 PM (114.203.xxx.84)

    윗분들이 댓글주신것처럼 이또한 지나갈거니(토닥토닥)
    기운내세요
    저희 대딩 아들녀석도 지금은 넘 살갑고 다정하게 잘하지만
    불과 몇년전 고딩때만해도 저랑 하루에도 몇판씩 타이틀매치
    붙어 소리지르고~~애휴...
    시간이 약이더라고요
    아이와 최악의 상황으로만 관계가 바닥으로 안떨어지게
    힘들더라도 도닦는 맘으로 잘 견디시길요ㅜㅠ

    지긋지긋한 미친 사춘기가 지나
    제정신 차려 정상으로 돌아오는 날이 되니
    이후론 정말 속 썪게 하는 일 자체가 거의 없게 되더라고요
    군대에 가서도 꼬박꼬박 안부전화도 챙기고요..ㅎ

    그니까 원글님도 미친 호르몬이 날뛰어서 그런갑다
    그렇게 생각하시고 기운내세요!! 화이팅!!

  • 13. ..
    '20.10.1 1:55 PM (183.90.xxx.147)

    정말 말로 다 표현 못하는 그..
    시작인데 ......
    내가 미친년 같다는 ㅎㅎ

  • 14. ..
    '20.10.1 2:05 PM (125.184.xxx.79)

    중1, 고2. 남자애들인데
    중1같은 고2는 그렇다쳐도
    꼬박꼬박 말대꾸에 버르장머리 없이 구는데
    정말 눈물이 나요...

    나만 없으면 다 잘 살 것같아요.

    다 싫고
    혼자 살았으면 좋겠어요.

  • 15.
    '20.10.1 2:30 PM (130.105.xxx.237)

    한 때입니다~ 지나놓고 보니 더 품어줄껄 그랬다 싶어요

  • 16. 아 다시태어나면
    '20.10.1 2:48 PM (175.213.xxx.43)

    처녀로 살다 죽어야지, 라고 가끔 생각합니다.
    그래도 어쩌겠어요. 엄마의 존재가 얼마나 소중한지 모르는 인간들,
    나중엔 다 안다고 하니 기다려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3669 청약통장 납입인정횟수가 부족한데 늘릴수있나요? .. 17:42:41 9
1243668 1년된멍게젓 먹어도 되나.. 17:42:14 6
1243667 사회생활 오래하신 분들 특징 (궁예주의 재미로 봐주세요^^) 키키 17:40:08 117
1243666 아래 몸이 천근이라는 글 읽고... 갱년기 17:38:27 97
1243665 다시 나빠진 공기..중국에서 불어온 미세먼지 5 미세먼지 17:38:07 129
1243664 서초구로 이사가요 이사 17:37:45 148
1243663 서울에 꼭 집을 구해야 하나요 6 ... 17:37:13 139
1243662 요즘 전세시장이 몇 달전 매매시장하고 똑같네요 ㅇㅇ 17:37:09 68
1243661 의사들. 도대체 의사가 남아돈다는거예요? 모자라단거예요? 10 이랬다저랬다.. 17:33:37 220
1243660 에어프라이어에 새우구워드신분 계신가요? 1 ... 17:32:47 127
1243659 경매로 나온집 사는거 힘든가요?? 1 ㅇㅇ 17:32:06 139
1243658 라임과 옵티머스-윤석열 패싱해 놓고 추미애가 쇼하는 건가요? 6 옥중서신촤고.. 17:23:53 231
1243657 아까 홀어머니 악다구니 글 올린 사람인데요 10 아까 17:23:52 629
1243656 방귀 잘 안끼시는체질 있나요? 4 ㅇㅇ 17:21:03 262
1243655 상대방을 괴롭히면 고분고분해질거라고 믿는 상사가 2 ㅇㅇ 17:20:08 236
1243654 단독] '상속세 폭탄' 무서워…부자들이 떠난다 15 이민 17:19:22 1,169
1243653 낯선 사람에게 이상한 부탁...소름.. 5 Dffdda.. 17:18:22 801
1243652 제가 예민한가요?? 6 가을 17:15:12 422
1243651 서울집값 이렇게 다 올리는거는 9 .. 17:11:27 716
1243650 몸이 천근만근인데 뭘먹어야할까요? 6 17:06:04 497
1243649 40초 신발 뭐신으시나요? 4 17:05:59 607
1243648 심장아 나대지 마~ 3 .. 17:04:14 529
1243647 서울대가 갑자기 나경원을 버리는이유가 뭔가요 7 ㄱㅅㄴ 16:59:53 1,372
1243646 임종석과 형·동생- 이혁진, 채용글엔 "업계 최고로 모.. 9 뭐뭐 16:51:52 662
1243645 이제 사우나 가도 될까요? 12 ㅇㅇ 16:51:17 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