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모 직업이 결국 자식 직업 좌우해요..

ㅇㅇ | 조회수 : 23,522
작성일 : 2020-09-27 08:46:03
주변 보니까 그렇더라구요.



인성 성격 부모 닮듯이.. 직업도 부모직업 영향 받더라구요...



당연한 얘기일 수 있지만..



같은 대학 나왔어도 취업하거나 직업 갖는거 보면 부모 직업 따라



애들도 천차만별...



똑같은 대학 똑같은 성적인데도, 어떤직업 갖느냐에 따라 5년뒤 삶이달라져요...



같은 대학인데도 누구는 대기업, 누구는 중소기업... 정작 보면 둘이



실력면에선 큰 차이 안나요.. 다만 외모, 성격이 차이나더군요.



이것 역시 부모한테 물려받은거겠죠..



부모 직업 별로여도 혼자 열심히 해서 자수성가 해봤자



개룡남, 개룡녀 소리밖에 못듣고 결혼시장에서 밀려나는 현실..



여러모로 부모의 길은 어렵네요.


IP : 180.228.xxx.125
5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같은
    '20.9.27 8:47 AM (112.145.xxx.133)

    부모에게 난 형제 자매 중에서도 의사 중소기업 근무 배달부 등 다 다르던데요 뭐

  • 2. ㄴㄴ
    '20.9.27 8:50 AM (125.178.xxx.133)

    대학같다고 실력같지 않아요. 누가 중소가고 싶어갑니까. 떨어져가죠. ..입결은 비슷햄ㅅ어도 4년얼마나 노력하냐로 회사가 갈리는거죠...부모에게 받은 재산으로 달라지긴 해요. 부모직업이아니라

  • 3. 저희아빠
    '20.9.27 8:52 AM (223.62.xxx.202)

    노가다 했은데 자식 4명 의사 2명.대기업 2명 다녀요
    다 그런건 아닙니다

  • 4. ㅇㅇ
    '20.9.27 8:52 AM (180.228.xxx.125)

    대학때 팽팽 놀던 날라리 친구는 증권사 가고, 모범적이던 다른 친구는 중소갔는데요? 실력은 모범적이던 친구가 월등했구요... 취업은 노력도 있지만 운빨이 더 커요 사실

  • 5. ㅇㅇ
    '20.9.27 8:53 AM (180.228.xxx.125)

    223님 나이대는 모르지만... 요즘 20대는 그 여건이면 개룡남,녀라고 결혼시장에서 밀려나요.. 딱 우리세대까지가 자수성가해도 큰 불이익 없었죠...

  • 6. 취업
    '20.9.27 8:54 AM (125.176.xxx.87)

    운빨이 전부가 아니지만 매우 중요한 듯..

  • 7. ....
    '20.9.27 8:56 AM (122.62.xxx.67)

    인생은 운칠기삼
    살면 살수록 인생은 운이 너무너무 작용한다.ㅎㅎ

  • 8. 예전에야
    '20.9.27 9:01 AM (115.140.xxx.180)

    본인노력도 영향을 줬겠지만 지금은 안 그래요
    얼마전 어떤 논문에서 부모직업이 아이 학력에 주는 영향력을 평가했는데 좋은 학교일수록 부모직업이 주는 영향력이 크다고 나왔어요 직업도 마찬가지일걸요 같은 대학을 가도 부모직업과 부유함에 따라 경험치가 달라질텐데 당연한 결과죠 자꾸 우리집은 안그래라고 댓글 다는분들 있는데 본인들 이야기는 적어도 20년전 이야기잖아요 왜자꾸 라떼는 말이야 ~이런 말을 하죠? 지금은 세상이 달라졌어요

  • 9. 그래서
    '20.9.27 9:03 AM (223.38.xxx.99)

    의사집에 의사나고 박사집에 박사난다는 말이 있잖아요
    어려서부터 봐온거라 익숙한 환경탓일수도 있고
    먼저 그길을 가본 부모라서 길잡이가 되어주는걸수도 있고요

  • 10. 223님
    '20.9.27 9:05 AM (36.39.xxx.101)

    요즘은 아무리 자식이 잘되도 부모가 노가다했다고 해도 아들이 의사라고 치면 어느며느리집안에서 그 의사 한테 시집보낼까요? 부모뒷바지도해야되고 부모가 공무원이라도 해도 보낼까말까하는데 물론 자녀 넷 다 잘됐으니 서로 힘모아 부모보필하면 몰라도 결혼 조건은 썩 좋지 않네요

  • 11. 인생에서
    '20.9.27 9:06 AM (175.117.xxx.202)

    반이상이 부모복이 좌우한다고 봅니다.
    일례로 한여자아이 부모가 능력 지지리도없고 빚만있으니 과외없이 혼자공부해 인서울은 했으나 공대라 학비많이든다고 설득해 전문대졸업. 그나마 똘똘해 대기업은 갔으나 학사가 아니라서 진급안돼고 자기보다 공부못했던 4년제나온애들이 윗상사노릇하니 스트레스받지만 집안이 형편없어 회사관두면 안되서 걍 회사다님.

    비슷한또래 여자애는 부모는 평범하나 조부모가 전문직에 재산이 있으니 똑같은 인서울 공대 다니다가 4학년마치고 다시공부한다고 몇년을 질질끌더니 지금은 약대다닙니다.

    비슷한 나이에 비슷한 공부실력이였으나 부모가 누구냐에따라 인생이 이렇게 달라지더군요.

  • 12. 그래도 예외는
    '20.9.27 9:12 AM (59.8.xxx.205)

    70년대 초반생. 대학교 다닐때는 몰랐는데 좋은 회사 취직하고 보니 소위 말하는 부모가 번듯한 동료들이 많더군요. 몇년 후 소위 말하는 탑스쿨 유학갔더니 거기는 진짜 금수저들의 집합소.

    근데요, 그래도 저처럼 흙수저 출신도 늘 최선을 다해서 정신 바빠짝 차리고 살면 그 금수저들 사이에서도 그럭저럭 뒤지지 않고 살게되긴 해요. 백퍼 부모로 인생이 결정되면 너무 재미 없잖아요.

  • 13. ...
    '20.9.27 9:14 AM (120.136.xxx.97)

    미국,유럽는 이미 그게 더 심함
    우리나라도 사다리 다겆어차이고있음.
    전문직해도 앞으론.. 원가따져서 왜 공부좀했다고 니가 돈 더많이 버냐하는 나라가 되었음

  • 14. ....
    '20.9.27 9:16 AM (182.209.xxx.180)

    님은 왜 돈벌고 성공하시려고 해요?
    자식한테 물려주고 편하게살게 하려는거잖아요.
    자식입장에선 억울하지만
    부모입장에선 그게 오히려 공정한거겠죠.
    제가 좀 더 성공하기 위해서 리스크를 감수할수있는
    용기와 더 악착같이 열심히 살았다면
    더 성공했을거고 애도 좋았겠죠.

  • 15. 으이그
    '20.9.27 9:16 AM (223.33.xxx.136)

    평생 부모탓 하면서 아무 노력도 말고
    불평이나 하면서 사시던가요


    그러니 어쩌라고

    외모타령, 부모타령......본인 노력은 하나도 안 중요한 모양

  • 16. 실력보단외모
    '20.9.27 9:17 AM (118.39.xxx.92)

    여자는 외모가 크게 좌우하는듯하고..외모로만 시골촌에 상업계에서 삼성 교육부서?로 뽑혀갔으니. 다 일어서라고 하더니 키 얼마 이하 앉고 그 중에 얼굴보고 나오라 해서 데리고감.

  • 17. 실력보단외모
    '20.9.27 9:18 AM (118.39.xxx.92)

    사실 외모가 뭔가요 완전 부모의 대물림에 운빨중에 운빨.
    저여자애는 대기업 삼성맨 만나서 정말 잘삼. 본인은 공부를 정말 못했지만.ㅎ

  • 18. 223.33은
    '20.9.27 9:20 AM (180.228.xxx.125)

    뭔 뜬금없는 댓글..
    제 글에 어디가 부모탓이 있나요??
    노력해서 이 자리 왔고, 내 아이를 위해 지금 하는 일 버거워도
    못놓는 현실이 고단해서 쓴 글인데...
    댓글에 얘기했잖아요. 딱 제 세대가지가 자수성가해도 불이익없던 세대라고..

  • 19. 그러니까
    '20.9.27 9:22 AM (218.238.xxx.44)

    비교를 하지 마시라구요
    비교하면 끝도 없어요

    비교하지 말고 너무 애쓰지 말고, 후회하지 말자
    제 인생 모토입니다

  • 20. ㅁㅁㅁㅁ
    '20.9.27 9:25 AM (119.70.xxx.213)

    증권사는 배경을 많이 보더라고요..

  • 21. ㅁㅁㅁㅁ
    '20.9.27 9:28 AM (119.70.xxx.213)

    내가 내부모보다 조금 나아지면 자식도 또 나보다조금 나아질수도 있죠..

  • 22.
    '20.9.27 9:32 AM (222.232.xxx.107)

    무슨 말인지 알아요. 꿈꾸는 한계가 있더라구요. 스스로 주저앉게되는 형국. 젊었을땐 몰랐어요.

  • 23. 직업뿐만
    '20.9.27 9:36 AM (116.41.xxx.121)

    아니고 부모성격이 자식인생 좌우하기도 해요

  • 24. 사과나무꽃
    '20.9.27 9:39 AM (211.36.xxx.87)

    119.70님 저도 그런 마음으로 살아요
    인생사 모르는 거겠죠

  • 25.
    '20.9.27 9:58 AM (125.132.xxx.156)

    원글말 맞아요
    법조인 집안 교수집안 의사집안 다 있죠 이젠 사회운동가집안이란것도 생겨날테죠

  • 26. 부모가
    '20.9.27 9:59 AM (119.198.xxx.60)

    노가다 일하던 블루칼라라도
    머리가 좋으신 분들 계심
    생활태도도 단정하고
    (블루칼라 특유의 거친느낌이나 주사 등등)
    그런분들 자녀들은 공부잘하고 잘되던데요?

    저기 위에 아버지 노가다셨는데
    자식 4명중 2명 의사 2명 대기업이라는 댓보고 씁니다.

    가방끈이 길지 않을뿐
    머리 좋으신 분들 옛날엔 많이 계셨어요.
    그 머리 자녀한테 유전됩니다

  • 27. ㅎㅎ
    '20.9.27 10:19 AM (222.109.xxx.135)

    증권사 같은곳은 그렇지만 다른 곳은 차별 별로 없습니다.

  • 28. 인생사
    '20.9.27 10:22 AM (118.46.xxx.158)

    다 다르죠. 하지만 부모님이 머리가 좋으면 자식들이 대부분 좋아요. 노가다 자녀들이 의대 보내면 뉴스에 나오지만 의사ㅣ 자녀가 의대 가면 그냥 그런가보다..하죠..

  • 29. ㅇㅁㄱ
    '20.9.27 10:37 AM (211.205.xxx.33)

    청소년진로직업 상담 자녀들의 진로기준이 그러할 확률 많아요.
    주변에서 보고 듣고 자란 환경으로 비슷한 진로 잧는다고요
    예외야 있겠지만 그 예외로 아니다 라고 할건 아니에요
    진로선택에 상당한 영향을 끼치는건 맞아요

  • 30. 암튼
    '20.9.27 10:39 AM (223.39.xxx.38)

    성골 진골 아직도 따지고 앞으로도 유효하겠죠
    뭐 어쩌겠어요 사실인데
    그들만의 세상이 있고
    그곳에 진입하고 싶어하는 사람 천지인게 현실
    본인 자식들 결혼 시킬때 집안 볼거 아닙니까
    비슷하거나 좋은집안에 보내고 싶을거고..
    확실히 조건좋은 집안 사람들이 다르죠
    배움이든 매너든 쓸데없는 자잘한 자격지심 없고 밝고요
    콩심은데 콩나는걸 어쩌겠어요

  • 31. 까멜리아
    '20.9.27 10:40 AM (115.143.xxx.157)

    꼰대글 ~아이들에게 희망을주세요~

  • 32. 동감
    '20.9.27 10:52 AM (58.79.xxx.144)

    얼마만큼 공유하는지도 영향 미치는것 같아요.

    할머니 시골잡화상회 크게하셨는데
    365일 문열어놔요. 손님 돌아가게하면 안된다고...

    지금 큰언니가 꽃가게하는데 365일 문열어놔요.(집앞5분)
    혹시 배달가거나 자리비우면 근처에있으지 전화하라고 붙여놔요

    언니네 딸램은(조카)엄마처럼 매일매일 못나간다고 자기는 꽃집싫다고 하는데 딸도 할것 같아요. 손끝이 엄마처럼 얼마나 야문지 몰라요.


    저도 운이좋아 대기업다니는데
    회사에서 하는 사회공헌사업 애들이랑 참여하고 그냥 그랬을뿐인데
    아들이 창업주 정보를 꿰고 있네요. 에피소드 등등...

    별거아닌듯 하지만 이런 소소한것들이 조금 영향을 주는것 같습니다.

  • 33. 미국은
    '20.9.27 10:53 AM (59.12.xxx.22)

    더해요. 기회의 땅 어쩌구 하지만 거긴 자본주의의 끝판왕이라 아예 다니는 대학부터가 넘사벽이예요.
    우리나라는 그나마 돈없어도 공부 잘하면 서울대가죠. 물론 이젠 돈없이 공부잘하기 힘든 환경이되가지만서도. 미국은 공부잘해도 못가는 대학들이 있고 넘어설수 없는 벽들이 많죠. 그냥 내 주어진 환경에서 매일 나 자신을 발전시키며 열심히 사는 수밖에요.

  • 34. 하우
    '20.9.27 11:08 AM (58.121.xxx.69)

    원글이 말이 맞아요
    그리고 물론 예외도 있죠

    부모 노가다하는데 자식이 의대가고 대기업가는 확률보다는 부모가 의사일때 자식이 의대가고 대기업가는 확률이
    높지 않겠어요?

    적어도 70프로는 원글 말대로일거라고 봅니다

  • 35. ...
    '20.9.27 12:00 PM (118.38.xxx.29)

    무슨 말인지 알아요. 꿈꾸는 한계가 있더라구요.
    스스로 주저앉게되는 형국.
    젊었을땐 몰랐어요.
    -----------------------------------------

  • 36. ㄱㄴㄷ
    '20.9.27 12:13 PM (14.6.xxx.202)

    제 직장 상사..유명 외국계 지사장으로 은퇴하셨는데
    자기 아들 미국 유학 보내고 현지 취업 실패하니 국내 대기업 거래처에 낙하산으로 취업 시키더라고요.
    그 분 말이 그쪽 분야는 대부분 낙하산이 많다고 하시더라고요..

  • 37. ...
    '20.9.27 1:15 PM (106.102.xxx.83)

    당장 명문대 외국 특례자, 서울권 법학대학원, 의전원 가보면 답 나와요. 전형적인 사례자도 있잖아요. 조국님ㅋ 세습되지 않는 나라를 꿈꾼다더니 실제 삶은 다 그래요. 조국만 그런 건 아니니 뭐.. 저 부류는 99프로라 욕할 것도 못됨ㅋ

  • 38. 그럼
    '20.9.27 2:58 PM (180.65.xxx.60)

    형제끼리 수준다른건요?

  • 39.
    '20.9.27 3:45 PM (182.219.xxx.55)

    학습지 선생님 자녀 둘이 연대의대, 서울대의대 가는 케이스도 보긴봤어요

  • 40. 비동의
    '20.9.27 5:13 PM (175.213.xxx.221)

    개인운빨이에요.
    의전끝나고 더이상 의사집에 의사 안나요.
    한명은 백수.한명은 중소기업직원..

    전 글쎄올시다.

  • 41. 안그래요
    '20.9.27 5:47 PM (211.36.xxx.103)

    개룡남녀의 가치 폄하가 넘 심하네요...글고 부모 머리 애한테 다 가지도 않고요....정갈하게 잘가르친 소시민 집안애들 성실하고 바른 경우 많잖아요...이런글 무슨 나치당원들이 오더 받았나....너무 세상 팍팍하게 만들지 마세요.

  • 42. 정말
    '20.9.27 6:32 PM (49.169.xxx.112)

    다그런거 아니예요
    자기가 몇가지 케이스를 봤다고 해서 그게 전부인줄알죠
    원글님같은 사람 너무 싫어요
    자기가 아는게 답인줄 아는사람,
    성매매한 남자들이 지 주변에서 다 하니까
    남자는 다그런다고,
    무슨 차이인가요?

  • 43. dd
    '20.9.27 6:48 PM (211.51.xxx.222)

    부모 잘 못 만나 학대 당하고 죽임 당하는 아이들 보면 부모복이 거의 100 프로 맞는듯

    친구A;학창시절 공부 못하고 소문난 날나리 직업도 없지만 부모덕에 시집도 가고 강남 몇십억 짜리

    아파트에서 한평생 탄탄대로 ..

    친구B;흙수저로 태어나 성실하게 공부해서 좋은대학에 장학금 받고 다니고 대기업 입사했지만 부모 봉양에

    가난한 집안 가장으로 빨대 빨리고 .. 인생은 불공평 그런거죠뭐 ..ㅎㅎ

  • 44. 에이
    '20.9.27 6:51 PM (218.48.xxx.98)

    그건 일부죠
    제 주위 의사많은데 자식들 의대 못가고 무슨 미대가고 전문대가고 그랬어요
    의사나 전문직이 부모라고 애들 다 그직업대로 못가더만요

  • 45.
    '20.9.27 7:37 PM (218.51.xxx.9)

    생각이 많아지는 글이네요

  • 46. 윗님
    '20.9.27 7:47 PM (175.117.xxx.202)

    그건 일부죠
    제 주위 의사많은데 자식들 의대 못가고 무슨 미대가고 전문대가고 그랬어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윗님 아뇨.
    무식하고 없는부모 자식이 전문대간거면 여기저기 파견계약직으로 취업해 박봉으로 살겠죠.
    부자에 의사부모 자식이 전문대간거면 유학이라도 보내든지 학은제라도 시켜서 대학원보내 학력 세탁시킬거고 인맥으로 좋은곳 취직하던지 걸맞는집 시집가겟죠.

  • 47. 원글은?
    '20.9.27 8:13 PM (175.213.xxx.221)

    그래서 원글 부모는 무슨직업이고 원글은 같은 직업에 종사하나요?

  • 48. 부모울타리
    '20.9.27 9:58 PM (58.236.xxx.195)

    타고난 재능이 탁월해도 그걸 잘 계발하게끔
    뒷받침이 안되면 혼자 발버둥쳐야하니 삶이 고돼요.
    실력없는 빽있는 것들한테 빼앗기는 일도 흔하고
    피나는 노력끝에
    난놈들 사이에 비집고 들어가도
    위로 갈수록 결국 빽에서 밀리게 되는.

  • 49. ....
    '20.9.27 10:51 PM (92.184.xxx.182)

    당연하죠....
    저 며칠전 금수저 글올렸었어요 부모덕 복 이 인생의 반이상은
    차지하는것 같아요
    이런 사람들하고 경쟁도 안돼고 그냥 평민들은 뭐
    있는대로 살아야죠 금수저랑 경쟁하다 일할맛도 떨어지고 그먕 다 때려치우고 싶은 요즘이네요 ㅋ
    세상에 그렇더라구요 정말 불공평해요

  • 50. 옛말
    '20.9.27 11:43 PM (1.250.xxx.124)

    왕대밑에 왕대난다..

  • 51. ......
    '20.9.28 3:20 AM (221.140.xxx.204)

    어느정도 공감되네요..

  • 52. 오히려
    '20.9.28 6:05 AM (74.75.xxx.126)

    재력보다 DNA가 중요하죠.
    아버지 사촌 형제가 열명인데 아버지도 사촌형제들도 그 자식들도 모두 서울대 나왔어요. 그 중 딱 한 언니만 지방 전문대 나왔는데 알고보니 입양이더라고요. 다 똑같이 키웠는데 말이죠.

  • 53. 취업할 때
    '20.9.28 6:56 AM (14.138.xxx.241)

    보이죠 은행권 공기업 사기업 심지어 생산직까지 부모 울타리가 작동할 때가 있어요 우리가 모르는 낙하산도 상당할 겁니다

  • 54. ,,
    '20.9.28 7:39 AM (180.66.xxx.254)

    부모가 잘되서 성공하면
    그 뒤를 자식이 따르게 되는거죠
    아님 자식이 변변찮아
    특별히 할게 없으면
    부모가 하는거라도 그냥 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7081 니트 즐겨 입으시는 님들 계신가요.. .. 10:11:27 21
1247080 김진애 의원님의 법원, 검찰 발언 논점 10:10:24 39
1247079 코스트코 시식하나요? 1 코코 10:07:35 104
1247078 조직생활 하다보니 개인이익이 조직이익보다 훨씬 강력하단걸 ㅇㅇ 10:04:27 111
1247077 인바디 쟀어요 ... 10:03:41 58
1247076 눈이 피로한데 14년된 모니터 바꾸면 도움이 될까요? 눈부심과 .. 2 하루종일 모.. 10:03:38 75
1247075 제가 태국어를 6개월 배웠는데요... 7 10:02:18 385
1247074 슬로우쿠커로 생강청 만들수 있나요 1 동글이 09:59:09 108
1247073 섀도우 한 칼라만 살수 있는 브랜드 있나요?? 3 ㅇㅇ 09:57:45 103
1247072 이혼한 전남편의 연락 33 고영이맘 09:50:32 1,695
1247071 월급받아 집주인 먹여살릴 판 6 ... 09:50:19 503
1247070 옛날 씨에프중에 .... 09:44:13 116
1247069 집이두갠데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내 신세랍니다 2 집이두채 09:43:10 567
1247068 전남 나주 한전공대 --수능 내신없이 신입생 선발 9 공정 09:41:17 446
1247067 김진애 “법원이 행정부이듯...” 28 ;; 09:37:05 680
1247066 컴에서 파일목록 좀 여쭤요 급질 09:36:13 72
1247065 언젠가 만나리라 생각했는데 7 자전거매냐 09:36:03 608
1247064 부모님들께서 쓰실 무릎 담요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릎담요 09:33:40 79
1247063 재밌다던 주식초보 후기 1 .. 09:31:32 628
1247062 한복 2 알고싶어요 09:29:43 136
1247061 자궁선근증에 대해 알고 싶습니다. 2 궁금 09:25:50 239
1247060 삼성sdi, cj enm 손절해야 할까요? 5 주식 09:23:05 493
1247059 두군데 취업 고민하다.. 선배 직장맘님들 조언 부탁드려요 13 고민 09:23:00 526
1247058 최악 전세난에 '빈집세' 검토...수도권 규제지역 대상 22 도돌이 09:20:37 1,081
1247057 공시지가 현실화 9억 미만 주택도... 7 ㅇㅇㅇ 09:10:45 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