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혼했습니다.

... | 조회수 : 25,298
작성일 : 2020-09-21 19:22:01
이전에 82cook 게시판에 의견을 여쭸던 적이 있습니다.
나이 차이 많이 나는 남자와 사랑만 갖고 결혼 했는데 여자 문제로 거짓말을 계속 한다고요. 

결론 먼저 말하자면... 갈라서기로 결정했습니다...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실은 용기가 많이 필요했는데, 
힘들고 기죽을 때마다 지난번에 남겨 주셨던 많은 코멘트를 읽으면서 마음을 기대곤 했습니다.
얼굴도 모르는 분들이지만,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어 글을 적습니다.

구체적인 내용들은 지웁니다. 
빚진 마음들도 잊지 않고 잘 간직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IP : 222.114.xxx.60
2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9.21 7:24 PM (27.100.xxx.7)

    너무나 결이 다른 사람들끼리 만났네요..

  • 2. 좀오글
    '20.9.21 7:32 PM (14.40.xxx.74)

    젊고 예쁘고 미래 창창한 여자, 교육 잘 받고 바르게 자라고, 바르게 살려고 노력하는, 인간적으로 멋지고, 바보 노무현,,
    헤어진다는 남자가 이런 표현을 쓴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네요, 끝까지 잘 마무리 하시기 바랍니다

  • 3. 본인은
    '20.9.21 7:37 PM (116.47.xxx.45)

    거짓말 잘하는 최숭실같은 사람이랍니까...
    잘 결정하셨습니다
    훌훌 털고 멋지게 독립하세요

  • 4.
    '20.9.21 7:56 PM (180.69.xxx.140)

    양아치같은 놈 만나셨네요
    왜 님같은분이
    눈을 낮추다못해 쓰레기장뒤져 굳이 저런 남자와 결혼까지하셨어요

    돈없는 나이많은 남자자체도 별로인데
    적어도 인간성이라도 괜찮아야죠
    평강공주도 알고보면
    왕족인 온달이랑 한거에요
    최소 잠재력이라도 있어야하는데
    나이많고 거짓말하는 게다가
    나에게 헌신도 안하는남자를 왜?

  • 5. 말만
    '20.9.21 8:05 PM (118.235.xxx.34)

    번지르르한 사기꾼같네요 얼른 헤어지세요 끝까지 지손해는 안보고싶어하는거 티나요

  • 6. ...
    '20.9.21 8:25 PM (14.5.xxx.38)

    원글님의 곱고 예뻤던 시간들은 변하지 않았을거라고 생각해요.
    그 시간들속에 원글님은 곱고 예뻤을테니까요.
    헤어짐은 새로운 시작과 같이 오는것일테니
    원글님의 새로운 시작에 축복과 행운이 더해지길 기원할께요.

  • 7. 기억나요
    '20.9.21 8:26 PM (223.38.xxx.223)

    부부 사이 신뢰 없음 힘들어요
    그렇게 거짓말로 똘똘 뭉치고 여자 문제 많은 사람
    뒤돌아볼 것도 없어요
    그 때 이유를 몰라서 말을 안해줘서 답답하다 하셨죠?
    드디어 말을 해줬네요 근데 말에도 허세가 묻어나는
    전형적인 거짓말쟁이가 느껴지네요^^;
    다음엔 좋은 남자 만나세요 의심 놓지마시고요
    남자들 말 믿지마세요 행동으로 믿음주고, 도덕성 있는 사람 만나세요 넘고생하셨네요

  • 8. 혹시
    '20.9.21 8:46 PM (103.6.xxx.217)

    아버지 수술 동의서 사인... 그 분은 아니시죠?

  • 9. 오늘 가장 젊다
    '20.9.21 8:51 PM (124.197.xxx.72)

    나의 순수한 창으로 세상을 바라보시니
    창밖도 깨끗할 거라 기대하셨겠죠
    원글님 수준에 맞는 좋은 사람 꼭 만나실거에요
    앞길에 좋은 일만 가득하시도록 축복합니다

  • 10. 방답32
    '20.9.21 9:19 PM (112.164.xxx.82)

    잘 하셨어요.
    저랑 너무 비슷한 상횡이었네요.
    저는 결혼 20년이던 10년전 그것을 알았지만 용기가없어 이혼을 못했어요.
    10년이 지난 지금 제인생에서 가장후회도는 일이 그때 갈라서지 못한거네요.
    응원합니다.

  • 11. 노통은
    '20.9.21 9:24 PM (14.32.xxx.215)

    참 여기저기 나타나시느라 ㅠㅠ

  • 12. ㅇㅇ
    '20.9.21 10:01 PM (124.49.xxx.158)

    남편분...입만 살았네요.ㅉㅉ
    거미줄보다도 얇았던 인연의 끈이 잘라진것 축하드리고요.
    앞으로의 평안과 행복을 빌어 드릴께요..

  • 13. 원글
    '20.9.21 10:29 PM (222.114.xxx.60)

    감사합니다...
    댓글 읽으면서 감사한 마음에
    종교는 없지만 저도 모르게 두 손 모아 기도하게 됐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 14. 화이팅
    '20.9.22 2:13 AM (116.125.xxx.237)

    글 내용은 읽지 못했지만
    앞으론 좋은 일들만 생기실거예요.다지나갔네요.
    앞날은 이전과 다르게 만들어가세요
    순진하고 착해서 그렇죠. 남자보는 안목도 높이시고
    좀 약아지는 법도 배우시구요.
    무엇보다 건강 챙기세요
    앞날은 더 행복하실거예요

  • 15. 원글
    '20.9.22 3:43 AM (222.114.xxx.60)

    수정 전의 글을 보시곤, 저를 알아보시고 연락을 주신 분이 계셔서 덧붙입니다.

    삭제한 대목을 자기자랑 하려고 올린 것은 아니었습니다만,
    읽는 분들이 충분히 오해하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해 올리면서도 많이 망설였던 것이 사실입니다.

    남편이 저에 대해 좋은 사람이라고 말한건...
    남편이 한 행동이 주변에 오피셜하게 알려지면 그 사람의 사회적인 생명이 끝나는 상황이라서
    어떻게든 '좋게 좋게 끝내기 위해' 제 비위를 맞춰보려고 한 이야기에 가깝습니다.
    저는 그런 '좋은 사람'이니 부족한 자기 행동에 대해서는 적당히 덮고 가라는 의미이기도 하고요.
    오죽하면 차라리 사람들에게 알려질 바에야 스스로 목숨을 끊거나 구치소에 가겠다고 할까요.

    그건 마치 바람피는 남자가 와이프에게 '당신은 여우같이 살갑게 굴지 못해 답답하고 매력없다'라고 해놓고
    상황이 불리해지면 '당신은 가정을 지키기 위해 참 노력했어, 나같은 부족한 놈하고 살기에는 너무 멋지고 좋은 사람이야'고 말하는 것과 비슷한 뉘앙스라고 이해됩니다.

  • 16. 잘하셨어요
    '20.9.22 8:41 AM (222.101.xxx.249)

    좋은 결정 하셨다 생각하고
    터널을 빠져나와 햇살밝고 공기좋고 나무 예쁜 오솔길을 찬찬히 걸어가는 삶 되시길 바랍니다.
    응원해요 원글님!

  • 17. 나르시시스트
    '20.9.22 9:35 AM (110.70.xxx.201)

    악성 나르시시스트에게 걸리신 것 같네요. 그들이 희생양은 놀랍게 잘 알아보죠.
    원글님 혹시 엄한 가정에서 자라셨는지..
    코디펜던트(나르시시스트 희생자) 성향이 있으신듯 한데
    꾸준히 개인상담 받아보시면 좋겠네요. 힘내세요.

  • 18. 깜놀...
    '20.9.22 10:46 AM (118.221.xxx.212)

    악성 나르시스트에게 걸린 코디펜던트가 저인 거 같아 검색해봤더니 딱 맞네요... 가슴에 딱 꽂히는 게 너무 적확한 규명이라 소름끼치네요... 제가 이래서 82쿡을 못 끊어요... 배우는 게 많아서...

  • 19. 깜놀..
    '20.9.22 10:48 AM (118.221.xxx.212)

    http://m.blog.naver.com/gnabac/221705364384

  • 20. ㅇㅇㅇㅇ
    '20.9.22 3:40 PM (218.235.xxx.219)

    나는 잘못없고 남자가 잘못했다는 거에는 어쩜 그렇게 명칭까지 붙여서 희생자 모드로 들어가는지 ㅎㅎㅎ

  • 21. 생활의 달인
    '20.9.22 5:51 PM (60.253.xxx.86)

    생활은 달인인데 연애와 공부를 못해요 저것 좀 풀어서 설명 좀 해주세요 언니들 깜놀..........님 나는 뭘 알아야 놀라지 나는 남자를 고를 줄 모르는 듯 그런데 주위에는 나 보다 잘 사는 언니들이 없어 잘 사는 사람은 어디 있는거야 ㅋㅋㅋ 난 궁금해 대한민국에 멋진 남자가 있는지

  • 22. ㅇㅇㅇㅇ님~~~
    '20.9.22 8:14 PM (118.221.xxx.212)

    남녀가 바뀐 경우도 많아요~~ 여자 중엔 악질 나르시스트 없는 줄 아세요? 남자보다야 적은 수지만 분명 있답니다~~ ㅎ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7169 지금 집 팔고 더 학군좋은동네 전세나 월세 사는거.. .. 13:08:21 4
1247168 마스크팩 다 비슷한가요 촉촉 13:06:52 12
1247167 의대생 국시문제 2 가을동화 13:03:59 101
1247166 절박성 요실금 1 ㅠㅠㅠㅠㅠ 13:03:49 66
1247165 한동훈 전화기 장난에 몸 날린 정진웅 검사 폭행으로 기소 5 ..... 13:00:15 250
1247164 바뀐 부동산법 잘아시는분 계실까요?9억이상 주택소유자 전세자금대.. 2 부동산 13:00:03 98
1247163 닭고기 좀 먹게 해주세요. 4 다이어트 12:58:52 143
1247162 던킨 도너츠 추전메뉴 3 .. 12:58:09 108
1247161 박보검 보다가 남주혁보니까 박보검이 얼마나 잘생긴건지 11 ㅇㅇ 12:57:57 491
1247160 말투가 묘하게 부정적인 사람...(뭐라 표현이 안되네요.ㅋ) 1 ㅇㅇㅇㅇㅇ 12:56:40 162
1247159 반대만 일삼는 사람 대하는 방법 있을까요? 3 반대 12:56:27 130
1247158 오늘로 다음 손절합니다. 3 ... 12:50:38 603
1247157 장사보다 회사가 더 힘들어요 14 .. 12:46:12 703
1247156 중고차 선택 도와주세요 1 .. 12:40:06 148
1247155 상속세.증여세 너무 높아요 26 .. 12:39:57 789
1247154 너무 아끼고 아끼지 말아야 14 인생이 12:39:54 1,206
1247153 남편이 아들 아디다스 져지를 입는다고 27 ㅇㅇ 12:38:49 1,041
1247152 고구마 에어프라이어 요리(?) 알려주신분 5 fff 12:38:06 545
1247151 누수 문제 떄문에 골치아픈데 도움 좀 주시겠어요? 신축빌라 12:34:25 191
1247150 떡 쪘다가 망했어요 ㅠㅠ 7 허걱 12:34:13 549
1247149 만만하게 보이는게 싫은분들은 한번 참고해도 될 것 같아요. 8 ㅇㅇ 12:25:40 1,233
1247148 불청에 물의 일으킨 연옌 나오던데 7 가을 12:23:43 1,362
1247147 내년부터 민간 분양상한가 주택 의무거주이면 내년까지 기다리는게 .. 7 실거주 12:22:30 364
1247146 댓글 많이 달아주신 아이 글 월글인데요 10 .. 12:22:15 688
1247145 어젯밤 꿈에 남편이 8 개꿈 12:21:10 5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