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챌시 중성화수술 하고 왔어요.

| 조회수 : 1,643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8-03 17:46:41

저처럼,,인생 처음 길에 버려지는 어린생명과 마주치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절대,

절대,

그아이 그냥 지나치지 마시길.. 꼭, 거두어 주세요. 용기를 내셔요.

미리 했던 수많은 걱정과 염려,,온갖 어려움.. 있습니다. 그렇지만, 그모든걸

잊고, 마냥 웃게 되는 엔돌핀이 팍팍 올라오는

행복도 함께 옵니다. 제가 올해 5월 챌시를 만나고, 지금까지 몸소 겪은 경험 이랍니다..


챌시가 중성화 했어요.

너무 폭풍성장을 해서,,더 기다렸다가는 부작용이 올까봐,,의사선생님의 권유로

했습니다.

수술과 수술후 처치과정, 회복과정 까지  걱정만 했는데,,헐..역시 경험이 너무 없었던거죠.

수술 이후의 챌시의 활동성과 에너지를 전혀 고려치 안아서..아주아주 힘든 주말을 보냈습니다.

챌시도,,지켜보는 저희도 요, 넥카라,,그 꼭 필요하지만,,몹쓸물건이..아주..괴롭더군요.

어차피 해야할거였고, 모든 집에서 커야할 아깽이들이 넘어야 한다는 산이고,

그나마 챌시는 남아라,,아주 간단한 수술이었지, 여아 였다면,,ㅠㅠ 제 입장에선 진짜 고마웠어요.



요건,챌시 중성화 전, 이쁜 인식표 하고, 적응한후,,정말 좋은 각도로 잘 나온 사진입니다.

진짜,,이거 찍고, 이뻐서 기절하는줄 알았잔아요.

지금이시각 부터 팔불출 모드,,양해 바랍니다.





챌시는 제가 무식한 초보집사라는 이유로,

고양이라다행이다 라는 까페에 가입해서,

그분들의 권유로 1개월도 안된시절에 시작한 양치질 입니다.

가볍게 빨리, 맛있는 치약을 구해서, 장난스럽게 시작했더니.

지금은,,아주 제법 약간의 앙탈을 부리지만,

너무너무 잘합니다.

양치 시킬때,,저 표정이 절 녹아내리게 합니다.

우리 챌시는 건치냥 으로 이름을 날리게 되리라,,예언 해봅니다.







챌시가 가장 사랑하는게 누굴까..

나? 누나? ... 아닐걸,,저 핫핑크색 구렁이 일듯 합니다.

라이너스의 담요에용.

늘 챌시가 끔찍히 챙겨서 물고 다니고,

늘 제가 자고 있음 제 침대위에 놓아두고, 깨워요.ㅎㅎㅎ

아침아마 핑크구렁이가 제 옆에 누워있고,

챌시는 제방, 거실, 베란다,,돌아다니면서

에,엥,에엥..이러고 다닙니다.

늦잠을 잘..수..가..없어요.





다리에 저렇게 걸고도 자고..ㅋㅋㅋ

마구마구 물어뜯다가,,미용도 시켜주고..응가가 핑크가 아닌게 이상.





네,,전 피아노 쫌 치는 집사입니다.

체르니..30 인가 치고 끝낸. 아주 평이하고, 사소한,,내력.

그러나,,,피아노는

무려 43년된 호루겔을 가지고 있어요..첼시가 저 위에 앉아 있음

막,,감회가 새로와요. 블랙앤화이트 진짜,,너무 매력적이죠.


10년전 돌아가신 아버지가 저 열살 여름에 아무 예고도

없이 떡 하니 사주신 피아노를,,제 딸아이가 다섯살 무렵부터 치고,,,

그 아이가 이젠 대학생이네요.

호루겔을 아신다면,,ㅋㅋㅋ반갑구요.





네...대망의 그날..

챌시 수술후,,회복 중 입니다.

마취가 15분 있으면 깨어난다 했는데,

30분이 지나도 저상태라,,

수액 또 맞고,

간호사가 여기저기 막 문질문질..

서서히 깨어나더라구요.

마음이 너무 아프고, 조마조마 하고,,

대견하기도 하고,,울뻔했잔아요.ㅠㅠ

그냥 놔둘걸,,내가 이런거 하다 챌시에게 못할짖 하는건 아닌가..

막 이런생각도 하고..

하여간,,챌시는 씩씩하게 이겨내고 일어셨어요.


그러나

그러나

챌시와 넥카라의 싸움은,,시작됩니다.





저 예민한 눈빛..화가 난듯한..지금보니 이때 부터 였던듯.

전쟁,,뒷걸음치는 전쟁..앞으로 안걷고, 무작정 뒤로 내빼는 ㅠㅠ두손으로 막 발버둥,

아무데나 깔데기라 걸릴것 같은 좁은곳으로만 가서 마구마구 깔데기를

벗으려고,,자기 머리다치는건,,아랑곳 없다는듯,

캣타워 뛰어올라가 떨어지고,

저 아이를 도무지 잡을수고 없는..

아..전쟁이었습니다.

챌시는 먹지도, 마시지도 안고, 깔데기랑 싸웠어요.

목이 마르니까,,혀만 계속 낼름거리고..


그러다 지쳐 잠이 들었는데,,자꾸 깨서 울고..또 울고...그러다가 누나가

여기저기 검색해서,

알게된..부직포 넥카라,,

아..

일단 살았어요.

챌시가 이건 잘 견뎌 주더군요.


미술시간 재능을 모두 끌어모아서,,

시행착오 끝에 완성.




이건 마치..

성령의 가르침을 기다리는 기도하는 검은 사제? 느낌

아니라 성가대? 하여츤 종교적인 넥카라

그러나..이건 너무 작아서,,땅콩 핧기는 식은죽 먹기

였을듯..


다시 도전,




 

네..

완성했습니다.

첼시도 이젠 뭐..플라스틱 넥카라에 너무 많은 저항을 했던터라

저리 쭈~~~~욱 넓은 아량으로

받아줬어요.

부직포에 글레이즈 랩을 쒸우고,,

목부분은 십자로 뚫어서

저리 씌웠어요.


아..여기 까지입니다.

오늘도 분홍 넥카라의 챌시가 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주말 내내 아주 잘 놀고,,넥카라에 많이 적응해서,,잘 먹고, 잘 자네요.


이제 서둘러 마무리 하고,, 저 아래 고마우신분

턱시도 가족 돕기에 작은 도움을 드리러 인터넷뱅킹 하러 가겠습니다.

세상 참 천사 같은일을 하시는 분들에게 존경과 감사를 드려요.

다시한번,,감사드립니다.



다들 빗길에 운전 조심하시고,

평안하시길 바래요..


챌시네 물러갑니다.

20000












챌시 (sooheena)

일하며 남매 키우는 엄마에요~거기다 350그램 냥이도 함꼐 키우게 됬어요.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오늘
    '20.8.3 8:25 PM

    너무 예쁜 사랑스런 첼시!
    저절로 미소를 지으며 첼시의 넼카라와의 전쟁 읽었습니다. 정말 예쁜 아기입니다.무슨 색이든지 다 소화하는 멋쟁이 냥이군요.

  • 챌시
    '20.8.3 10:48 PM

    오늘님 첫댓글 따뜻해요
    우리 챌시 이뻐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 2. happyyogi
    '20.8.4 2:47 AM

    I am big fan of you kitty. He is so lovely, I can see his happiness! Thanks for your love and care.

  • 챌시
    '20.8.4 5:11 PM

    저도 감사합니다. 외국 이신지, 외국인이신지..영어로 쓰고 싶었는데..말문이 막히네요.ㅋㅋ이해해주세요.

  • 3. 크리스티나7
    '20.8.4 11:02 AM

    우리 애들은 수컷 중성화후 넥카라 하루도 안했는데요.
    금방 아물었어요. 안 핥더라구요
    그래도 여름이니 하는게 안전하겠죠.

  • 챌시
    '20.8.4 5:12 PM

    그렇잔아도,,딸애가 3일만 하자고 하는데,,의사선생님이 꿰멘게 아니고, 본드? 접착제로 붙여놓았다고, 그 부분이 떨어져나갈때까지 넥카라를 하라고 하셔서요..ㅠㅠ힘들어요.

  • 4. Flurina
    '20.8.5 12:06 AM

    길~쭉해졌네요^^에구, 고생 많았다, 챌시

    저 호루겔 피아노 있는 친구들 부러웠어요.저희 집엔 30년 된 영창피아노 있어요,콘솔형. 오래됐어도 국내 생산이라 좋은 거라고 하대요. 치고 싶은데 층간소음도 그렇고 이젠 늙어서 손가락이 아파요ㅠㅠ

    여린 생명 지나치지 말라는 말씀 너무 와닿아요.만약 제가 그런 순간을 맞닥뜨린다면 님처럼 할 수 있을까요?존경스러워요

  • 챌시
    '20.8.5 1:58 PM

    네, 계속 길어지고 있어요. 젖먹이 아기시절도 발가락이 길쭉 하더니..팔다리 길쭉 롱냥 될것 같아요.ㅋㅋㅋ
    엄청 잘먹어요. 건사료 보다 습식 좋아해서,,깡통값으로
    엄마 주머니가 가벼워지긴 하지만, 음식 앞에 다소곳이 앉아서
    분홍빛 혀를 살짝 보이면서 찹찹찹 먹는 소리 들음 너무 기분 좋고, 이뻐요.
    저도 걱정이 너무 앞서서,
    미루고 피하다 피하다 받아들인 아이에요.
    딸애가 아니었음 챌시를 못만났을거에요.저처럼 전혀 필요없는 갈등 마시고,
    기회가 생기시면, 덮썩 잡으시길 바래요..

  • 5. 누리심쿵
    '20.8.5 6:14 PM

    고생많았어 챌시~
    기특하다^^

  • 챌시
    '20.8.6 11:39 AM

    감사합니다.
    그렇잖아도, 제가 궁디 팡팡을 수시로 해줘요. 기특하다고..
    식욕도 전처럼 돌아오고,,넥카라랑 잘 지내서 너무 대견 합니다.

  • 6. 관대한고양이
    '20.8.5 6:37 PM

    챌시 대체 왜 이렇게 이쁜가요???

  • 챌시
    '20.8.6 11:41 AM

    그건 관대한고양이님이 하트가 뿅뿅 하기 때문이겠죠?
    오늘도 스무살 예쁜 아가씨들이 서너명 챌시를 방문한다고 하네요.
    딸아이 친구들까지..챌시 팬클럽 회원들이 자꾸 늘어나고 있어요.
    고양이 무서워서,,바라만보는 아이까지도 카톡 프사를 챌시로 바꾸고,,요즘 챌시가 아주 핫 합니다.ㅋㅋㅋ
    사회성이 날로 좋아지고 있어요..챌군.

  • 7. 오리
    '20.8.6 1:35 PM

    첼시 참 예뻐요. 행복한 묘생이 될 것 같아서 제가 다 뭉클하네요. 양치하는 표정이 보는 사람까지 다 사르르 녹게 만드네요.

  • 8. 요리는밥이다
    '20.8.6 5:29 PM

    아고고! 챌시 어른 됐네요!!! 요즘엔 중성화 수술 하고나서 넥카라 말고 환묘복도 많이 입히더라구요. 챌시는 남아라서 오래 안해도 될 거예요! 귀여운 챌시, 앞으로 더 건강하라냥!

  • 9. 앨봉앨봉
    '20.8.6 9:18 PM

    첼시야 고생많았다 ㅜ 점점 더 이뻐지냥! 심쿵심쿵

  • 10. 날개
    '20.8.7 3:57 PM

    아우...내내 미소지으며 내려서 봤어요.너무나 사랑스러운 첼시네요. 부러워요.행쇼!!!^^

  • 11. hoshidsh
    '20.8.8 6:03 PM

    예쁜 챌시 한 고비 넘겼네요.
    넥카라 했을 때는 진짜 기분 안좋아 보여요.(표정이 후덜덜)

    챌시, 팬클럽 거느릴 만큼 당당하고 예뻐요.
    고양이와 피아노를 주제로 사진전 여셔도 되겠어요.
    피아노에 얽힌 아련한 추억들, 부럽습니다.

  • 12. mirabell
    '20.8.10 9:02 PM

    첼시 너무 귀여워요.
    집에 노견이 있어 집사 될 엄두도 못내지만
    언젠가 혹시 간택 되면 데려오리라 늘 생각해요.
    아, 그리고 저희집에도 45년된 호루겔 피아노 있어요.~

  • 13. dlfjs
    '20.8.11 11:19 AM

    잘 회복중이군요
    우리 강아지 수술후 푹 젖어서 기운없이 앉은 사진 보고 눈물났던 기억이 ㅠ
    근데 몇시간뒤 다시 똥꼬발랄해져서 웃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45 아름다운 그림자를 꿈꾸며 도도/道導 2020.09.25 109 0
25544 마늘 발사믹 드레싱 활용요리 사진입니다. (자게 링크용) 5 뽁찌 2020.09.24 776 0
25543 흐르는 가을, 다가온 가을이 행복하다 8 도도/道導 2020.09.23 356 0
25542 고향에 갈 수 있기를 도도/道導 2020.09.19 362 0
25541 내 몸 값은 타인이 결정합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7 1,108 0
25540 새집 장만했습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5 1,500 0
25539 두 아이가 서로의 눈과 다리가 되어 의지할 수 있도록 가족이 .. 2 날아라나비 2020.09.14 768 0
25538 감사의 눈물로... 1 도도/道導 2020.09.11 711 0
25537 딱 걸렸다냥~ㅎㅎ(집사 밥 탐내는 고양이^'^) 6 fabric 2020.09.10 1,989 0
25536 비행기 안에서 맞이하는 일출을 보며 도도/道導 2020.09.09 620 0
25535 (오월이) 아침풍경 9 푸른감람나무 2020.09.08 792 0
25534 디딤돌의 표정 도도/道導 2020.09.08 324 0
25533 모든 걱정 거리들을 무시하고 싶다 도도/道導 2020.09.07 342 0
25532 도도와 윔비의 생각 8 도도/道導 2020.09.05 763 0
25531 중용지도를 걷는다 2 도도/道導 2020.09.04 312 0
25530 챌시의 일상 23 챌시 2020.09.02 1,604 3
25529 조침문을 읽으며 유씨 부인을 생각한다 2 도도/道導 2020.09.02 497 0
25528 아픈 가슴으로 시작하는 9월 6 도도/道導 2020.09.01 815 0
25527 통행료 요구하는 댕댕이 골목 대장 9 나니오에 2020.08.31 1,364 0
25526 화나게 만들었어도... 6 도도/道導 2020.08.31 547 0
25525 濁水蓮花 2 도도/道導 2020.08.30 346 1
25524 제발 이러지마ㅋㅋ(컴퓨터하는 집사 방해하는 귀욤 고양이) 7 fabric 2020.08.28 2,063 2
25523 수고하는 이들에게 쉼을 제공하고 싶다 6 도도/道導 2020.08.28 556 0
25522 역지사지를 알기나 하는지 6 도도/道導 2020.08.27 946 1
25521 온갖 대우 받기를 원하는 자 7 도도/道導 2020.08.26 76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