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불고기 깐넬로니

| 조회수 : 4,320 | 추천수 : 4
작성일 : 2020-05-14 18:35:11
게으르지만 먹고 싶은 건 먹어야겠어서...

...식탐은 유전되는 거라고 생각해요.

결국 만듭니다...






돌리고~ 돌리고~




열심히 돌려서 얇게 밀어줍니다.




양념된 불고기를 다져서 짤주머니로 짜고 돌돌 말아주면 되는 간단한 파스타.







팬 바닥에 미트소스 깔아주고 깐넬로니 올리고...

원랜 파마잔 치즈 올려주는게 제일 좋지만...

오늘은 왠지 기분이 몬테레이잭이라 냉동실 뒤적여보니 나오긴 나오는데 땡땡 얼어있네요?;

전자렌지로 해동했더니 그냥 녹아버렸어요...ㅎㅎㅎㅎ;

뭐 그냥 돌리면 되는 거죠. 에어후라이어에 돌려줍니다.

그러면...




짜잔~

살찌는 맛의 깐넬로니 완성.

식탐이 이렇게 무서운 겁니다 여러분.

하...다이어트 하긴 해야 하는데...

다이어트는 커녕 '디저트로 뭘 먹지?' 이러고 있으니...

결국 내세로 미뤄야겠어요 ㅎㅎㅎㅎ...ㅜ.ㅜ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초록
    '20.5.14 8:41 PM


    즈기요..총각?

    정체가뭐다요?
    없는 주방가전이 없고
    못하는게 없고
    음......

    파마신치즈건 뭐건 포크따라 주르륵올라오는 ㅊㅣ....즈....
    저건 유전이없어도 마있을수밖에..ㅠ

    어제보다 건강하시라요^^

  • Sei
    '20.5.15 11:05 AM

    주방가전은 취미삼아 하나 둘 사다 보니...^^;
    눈에 띄는 거 보일 때마다 사다 보니 브랜드 통일성도 없고 공간만 차지하는 거 가끔씩 꺼내서 써요.
    못하는 것도 많은데 게시판에 올릴 때에는 잘 된 것만 올리니 잘 한다고 봐주시는 것 같아요. ^^
    항상 감사합니다. :)

  • 2. 이딸라
    '20.5.14 9:26 PM

    WOW!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 Sei
    '20.5.15 11:07 AM

    맛은 있었는데 이미 양념한 불고기를 그대로 썼더니 조금 짰어요..^^;
    그래도 맛있게 먹었으니 당분간 안하려고요 ㅎㅎㅎㅎ;

  • 3. toal
    '20.5.15 1:12 AM

    헐.
    연장이 정말 훌륭하네요.
    솜씨는 더 더 좋아보이고
    맛 또한 기막힐 것이니
    효자 둔 부모님이 부럽구랴.

    우리 아들넘.
    코로나 때문에 3개월째 못만나고 있다오.

  • Sei
    '20.5.15 11:09 AM

    3개월...많이 보고 싶으시겠어요.
    빨리 코로나가 끝나길 바라고 있습니다...ㅜ.ㅜ

  • 4. 테디베어
    '20.5.15 9:10 AM

    정말 맛있는 거 뚝딱 만드시네요~
    요리천재이신듯합니다.

  • Sei
    '20.5.15 11:13 AM

    요리하는게 익숙할 뿐이라서요...
    천재였다면 인생이 달라졌을 것 같은데 그렇진 않네요. ^^;;;

  • 5. Harmony
    '20.5.15 12:09 PM

    어머나 여즉 따님인 줄 알았어요.
    정말 보기드문 효자시네요.
    어머님이 행복하시겠어요.
    요리 하나 하나
    전문가의 솜씨가~
    계속 멋진 요리 기대합니다.!!

  • Sei
    '20.5.15 5:56 PM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6. 사과좋아
    '20.5.15 12:44 PM

    맛있겠당^^ 제가 라자냐 좋아하는데 이것도 맛있겠네요

  • Sei
    '20.5.15 6:01 PM

    맛도 라자냐랑 비슷한데 하얀 것(화이트 소스나 치즈 스프레드)이 들어가지 않고,
    삶은 걸 구워내는게 아니라 바로 구워내서 조금 더 쫄깃한 편이에요. ^^

  • 7. NGNIA
    '20.5.18 3:07 AM

    식탐만이 아니라 식신의 손도 가지고 계시네요.
    보기도 좋고 맛있어 보이는 음식입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Sei
    '20.5.18 8:47 PM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8. 쑥송편
    '20.5.19 8:37 PM

    엄훠, 신기해라, 이런 것도 있네요~~~
    암튼 치즈 듬뿍 얹어 구워내는 건 진리... ^^

  • Sei
    '20.5.20 12:03 AM

    제가 제일 좋아하는 파스타에요.
    나름 만들기도 간단하고 맛도 좋고 ^^
    치즈는 언제나 옳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53 Quarantine cooking 10 hangbok 2020.05.29 1,124 1
43852 밤새 냉장고에 두었다가 굽는 이스트빵 6 환상적인e目9B 2020.05.28 2,606 2
43851 나를 부지런하게만든 바게트 12 이베트 2020.05.26 4,864 5
43850 날것 22 초록 2020.05.25 5,152 3
43849 이스트, 반죽 필요 없는 아이리쉬 소다 빵이 왔어요. 25 올리버맘 2020.05.25 4,435 5
43848 오렌지 파운드케잌 33 이베트 2020.05.24 4,645 3
43847 따라쟁이...올리브 포카치아....비짠 파스타집에서 나오는 거 .. 14 분당댁 2020.05.23 5,684 2
43846 에프에 4번 주자 7 수니모 2020.05.23 4,774 3
43845 50% 유행에 뒤쳐지지 않기^ 7 一竹 2020.05.22 6,271 2
43844 복숭아(황도) 소르베또 13 Sei 2020.05.21 4,819 2
43843 빵 80% 성공기 5 에스텔82 2020.05.21 3,225 3
43842 빵없는 부엌 이야기 33 소년공원 2020.05.21 7,146 5
43841 빵열풍 속 초보 계란 카스테라 12 NGNIA 2020.05.20 5,900 3
43840 빵~! 17 Sei 2020.05.19 4,040 4
43839 빵빵빵생활 32 테디베어 2020.05.19 7,240 3
43838 빵은 못만들고 다른거나 만들어먹어요 14 초록 2020.05.18 5,357 3
43837 발효빵 도전기 11 이베트 2020.05.18 3,135 3
43836 치아바타 도저어언~~~!!! 13 가비앤영 2020.05.18 4,173 1
43835 내 밀가루의 한계 15 berngirl 2020.05.16 5,350 3
43834 자게 발효빵 제빵기로 좋아하는 탕종식빵 만들었어요. 12 프리스카 2020.05.16 3,993 3
43833 에어프라이어 길들이기 17 수니모 2020.05.16 6,323 3
43832 딸이 만들어준 에어프라이어 공갈빵 대박 맛나요 15 둥글게 2020.05.15 7,495 2
43831 오래간만에 14 초록 2020.05.15 3,601 2
43830 발효빵 인증(처음으로 글을 써 봐요.) 16 칼레발라 2020.05.15 4,342 4
43829 마늘쫑 무침 10 이호례 2020.05.14 4,842 3
43828 불고기 깐넬로니 16 Sei 2020.05.14 4,320 4
43827 에어 프라이어에 빵굽기 10 수니모 2020.05.13 6,526 1
43826 엘비스프레슬리파운드,딸기생크림케이크,찐남매생일상,고추장삼겹살 33 조아요 2020.05.12 6,845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