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꽃 그리고 쑤욱!

| 조회수 : 385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3-18 09:19:51


어제만 해도 반개했던 마당의 개나리가 활짝 피었습니다.




겨우내 메말랐던 장미도 새싹을 틔우기 시작하고


잘 가꾸어진 자연산 쑥 밭


바람막이 있는 곳은 이렇게 자랐습니다.


낮은 자리에 않지도 허리를 숙이지도 못해 구경만 할 뿐


애써 풀을 베고 태웠던 정성이 아깝지만 어쩔 수가 없습니다.

누군가 필요한 사람이 해가기라도 하면 덜 아까울턴데



자생하는 부추도 이렇게 자라 이제 베어도 좋을듯요.


요즘 달걀을 풀어 부추를 썰어 넣고 식방토스트를 해먹으면 입안에 향이 가득합니다.



고구마를 심기 위해 갈아 놓은 밭


오늘도 짙은 안개가 자욱합니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개나리꽃
    '20.3.19 7:20 PM

    농부님은
    제가 꿈꾸는삶을 이미 살고계시네요
    가까우면 달려가서 쑥 캐고싶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275 핑크화장실과 그레이 화장실 1 대머리독수리 2020.03.31 100 0
25274 천하에 못생긴 추어 "아구" 해남사는 농부 2020.03.31 72 0
25273 핑크 화장실과 회색 화장실 2 우아閑뱃사공 2020.03.30 425 0
25272 까꿍이는 예쁘다 2 도도/道導 2020.03.30 249 0
25271 세상은 사람의 사고에 따라 달라집니다. 오늘도 힘내시기 바랍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03.30 193 0
25270 태극문양을 코로나비이러스로 만든 베트남인간들 2020.03.30 2,090 0
25269 세상에서 가장 아늑하고 편안하고 평화로운 집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8 543 0
25268 울금 종자 나눔 울금구기자 2020.03.28 240 0
25267 봄날은 간다 3 도도/道導 2020.03.27 403 0
25266 봄 비에 피어나는 산두릅 해남사는 농부 2020.03.26 269 0
25265 지금은 꽃도 사람도 자가 격리 중 해남사는 농부 2020.03.26 337 0
25264 앞 마당에 꽃들이 인사를 합니다. 4 도도/道導 2020.03.25 598 1
25263 해는 오늘도 변함없이 자신을 태워 세상을 밝히는데 1 해남사는 농부 2020.03.25 198 0
25262 향긋한 봄나물로 저녁상을 차려보면 어떨까요?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4 443 0
25261 샹그릴라..겨울(美)이야기[경자년.. 자연속의 자연 전주 샹그릴.. 2 요조마 2020.03.24 317 0
25260 선사시대 닭과 병아리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3 325 0
25259 믿음이 없으면 불안하다 2 도도/道導 2020.03.23 341 0
25258 세상에서 가장 귀한 고사리 딱 한 접시.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2 537 0
25257 노란 꽃잎 러브레터 雲中月 2020.03.22 277 0
25256 구근 모양만으로 무슨 꽃인지 알 수가 없는데 아시는분 있으실꺼.. 3 예화니 2020.03.22 330 0
25255 오늘은 비록 해남사는 농부 2020.03.21 325 0
25254 일년을 잘 살았습니다. 도도/道導 2020.03.21 424 0
25253 우울해 하지 마세요 도도/道導 2020.03.20 435 0
25252 꽃속에서 동사한 죽음 그리고 그림의 떡 해남사는 농부 2020.03.20 384 0
25251 목포의 관광명소 갓바위 해남사는 농부 2020.03.19 31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