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시) 박서영, 성게

| 조회수 : 633 | 추천수 : 1
작성일 : 2020-02-13 03:13:14

성게


                             -박서영


슬 픔은 성게 같은 것이다

성가셔서 쫓아내도 사라지지 않는다

무심코 내게 온 것이 아니다, 내가 찾아간 것도 아니다

그런데 성게가 헤엄쳐 왔다

온몸에 검은 가시를 뾰족뾰족 내밀고

누굴 찌르려고 왔는지 ​

낯선 항구의 방파제까지 떠내려가

실종인지 실족인지 행방을 알 수 없는 심장 ​

실종은 왜 죽음으로 처리되지 않나

영원히 기다리게 하나

연락 두절은 왜 우리를

노을이 뜰 때부터 질 때까지 항구에 앉아 있게 하나

달이 뜰 때부터 질 때까지 앉아 있게 하나

바다에 떨어진 빗방울이 뚜렷한 글씨를 쓸 때까지

물속을 물끄러미 들여다보게 하나

기다리는 사람은 왜 반성하는 자세로

사타구니에 두 손을 구겨 넣고는 고갤 숙이고 있나 ​

꽃나무 한 그루도 수습되지 않는

이런 봄밤에

저, 저 떠내려가는 심장과 검은 성게가

서로를 껴안고 어쩔 줄 모르는 밤에 ​ ​







슬픔 뒤에는

세상의 모든 말을 붙여도 옳다

눈에 보이는 모든 단어가 다 슬픔 뒤에 온다




해마다 자랑질에 지치지도 않는 뒷뜰 매화는

올해도 또 이리 각설이 미모를 뽐내는데

봉감독 아카데미에 같이 출품되었던 

세월호 다큐


그 가족들의 사진이

슬픔 뒤에 오는 모든 단어처럼

걸려 온다.





#시 #박서영시인 #성게 #꽃나무한그루도수습되지않는이런봄밤에 #

사진위는 시인의 시

사진과 아래는 쑥언늬 글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42 함께 어우러지는 인생 도도/道導 2020.07.02 67 0
25441 재활용인척 하는 쓰레기들.jpg 카렌튤라 2020.07.01 213 0
25440 충북 괴산군 군자산의 유월 3 wrtour 2020.07.01 225 0
25439 꼰대의 감성 4 도도/道導 2020.06.29 400 0
25438 평화로운 곳에도 싸움꾼은 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0.06.27 411 0
25437 골든 리트리버 13마리 케세이 2020.06.26 675 0
25436 연 향 가득 가슴에 품고 2 도도/道導 2020.06.25 359 0
25435 두부 8 수니모 2020.06.24 708 0
25434 피부 관리 꿀 조합템 찾았어요 분홍씨 2020.06.24 494 0
25433 비 오는 날의 수채화 2 도도/道導 2020.06.24 288 0
25432 (만화) 고양이 리보- 아홉 번째 이야기 9 생활지침서 2020.06.23 444 0
25431 거금대교 밑을 지나며 도도/道導 2020.06.22 213 0
25430 이탈리안파슬리 1 비온 2020.06.21 547 0
25429 금빛 연도 거금대교 4 도도/道導 2020.06.20 275 0
25428 어제 주신 레시피 참고해서 만들어봤어요 ㅋ 누리심쿵 2020.06.20 1,616 1
25427 황합 해남사는 농부 2020.06.18 333 0
25426 뒷태도 아름답기를 도도/道導 2020.06.18 549 0
25425 큰고양이들 사진주의)챌시를 격하게 환영하는 할배냥들 11 까만봄 2020.06.17 1,078 0
25424 삶의 구역과 생활의 경계 도도/道導 2020.06.17 255 0
25423 부자의 추억 도도/道導 2020.06.16 483 0
25422 챌시는 확찐냥 15 챌시 2020.06.15 1,038 1
25421 지난 일들이 추억이 될 때 도도/道導 2020.06.15 267 0
25420 태백 금대봉~대덕산의 여름 3 wrtour 2020.06.13 491 1
25419 시골 마을의 카페 2 도도/道導 2020.06.12 991 0
25418 피리를 불고 나팔을 불때는 도도/道導 2020.06.11 28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