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지금 SBS 스페셜 황혼육아 이야기 나와요.

.. | 조회수 : 25,852
작성일 : 2020-01-19 23:13:19
황혼육아
엄마의 일은 끝이 없나봐요. ㅠㅠ
IP : 175.193.xxx.212
4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Mmmm
    '20.1.19 11:14 PM (70.106.xxx.240)

    근데 엄마들이 다 저러지 않아요
    모성애 강하고 헌신적인 엄마나 그렇죠.

    우리엄마같음 어림도 없어요. ㅋㅋㅋㅋㅋ

  • 2. ㅇㅇ
    '20.1.19 11:15 PM (111.118.xxx.150)

    우리 시엄마도 안그래요.ㅋㅋ

  • 3. ㆍㆍ
    '20.1.19 11:20 PM (125.176.xxx.225)

    다른것보다 애들 뛰어다니는것보니 아랫집이 불쌍..

  • 4. 그리고
    '20.1.19 11:21 PM (70.106.xxx.240)

    주변 노인분들 한분 빼고는 아무도 저렇게 해주지 않던데요
    다들 놀러다니고 여행다니고 뭐.
    노년의 삶이야말로 짱이구나 싶던데.
    애 봐주던 그 한분은 진짜 힘들어 보였는데.. 대신 딸도 수시로 들락날락

  • 5. 너무잘해주면
    '20.1.19 11:22 PM (59.28.xxx.164)

    고마운지 모름 티비 나오는 딸 느무 염치없다

  • 6. 소미
    '20.1.19 11:27 PM (183.78.xxx.30)

    어휴..
    저 딸 진짜 친정엄마 너무 혹사시키네요.

  • 7. 어휴
    '20.1.19 11:27 PM (116.41.xxx.121)

    진짜.염치없네요 자기가집에있으면서도 밥해달라고 전화오고~~
    애기가 팔 살짝 물었다고 울고 . 참 나

  • 8. 아프다하먼
    '20.1.19 11:28 PM (59.28.xxx.164)

    싫다고 할걸

  • 9. 저거는
    '20.1.19 11:29 PM (70.106.xxx.240)

    엄마가 넘 착해서 그래요
    누울자리 보고 다리뻗어요.

    우리 엄마같은 엄마를 만나야 정신개조가 될텐데 ㅋㅋ
    좀 빌려주고 싶네요.

  • 10. 0000
    '20.1.19 11:31 PM (118.139.xxx.63)

    딸 저런 상태이면 애 둘 안 낳았어야죠...
    저게 뭔가요??
    그리고 애들 뛰는거....역시 교육을 안 시키는군요.

  • 11. 육아는
    '20.1.19 11:32 PM (218.153.xxx.235)

    젊으나 늙으나 여자들 몫인가봐요
    애들엄마랑 할머니가 육아때매 전쟁치르는거 보니
    애비랑 할아버지는 육아에서 쏘옥 빠지네요

  • 12. 내 친구도
    '20.1.19 11:36 PM (1.241.xxx.7)

    친정엄마가 출생 때부터 맡아 키워주니 애 낳고 한 달 후부터 둘째 낳고 싶다고‥ 애기는 너무 이쁘기만하다고 하더라고요ㆍ ㅋㅋ
    할머니집에서 애 키우고 자기 집에서 남편과 딩크처럼 지내요ㆍ학교 입학 할 때 데려온다나‥ 한심하더라고요

  • 13.
    '20.1.19 11:37 PM (14.43.xxx.107)

    저여자는 애 둘 감당할 그릇도 안되면서 왜 둘이나 낳았대요?
    할머니 너무 불쌍..
    그리고 애들이 훈육이 너무 안되어보임.

  • 14. ...
    '20.1.19 11:37 PM (39.7.xxx.82)

    결혼란 딸하고는 절대 가깝게 살면 안될 것 같아요.자살골임

  • 15. 징그러
    '20.1.19 11:39 PM (180.71.xxx.182)

    집도 좁은데
    뭔 물건들은 산같이 많고
    청소 좀 하고 살지
    애둘에 공동육아도 웃기네요
    자기 자식 키우게 하세요
    돈 안 벌어도 그렇게 친정모를 못살게
    군다더라구요 사위까지 데려와
    밥 내내 해먹이구요

  • 16. 0000
    '20.1.19 11:41 PM (118.139.xxx.63)

    엄마가 애 살짝 혼내니깐 애가 뭐 안다고 그러냐고......
    어이쿠야....싶었어요..
    완전 오냐오냐 타입인듯..
    층간소음에 관한 교육 안 시킬 애엄마 같더라구요.

  • 17.
    '20.1.19 11:44 PM (211.248.xxx.251)

    두번째 며느리분 큰실수 했네요.
    어찌 저런 시어머니께 육아 도움을 받았을까요.
    저정도면 시어머니 성향
    결혼후 충분히 알수 있었을텐데..

  • 18. 울시누
    '20.1.19 11:44 PM (211.179.xxx.129)

    전업이면서 애기 둘 키우기 힘들다고
    옆동 살던 엄마 없음 밥도 못먹는 다고 징징거려
    살림을 아예 다 해주셨는데
    애들 중고딩가고 엄마 팔순되서 아프기 시작하니
    버거워 하고 챙기질 않더군요.
    시모가 안 됬어서 먼 지역 사는 제가 가끔 오시라 해서
    한 두주 쉬다 가시게 하네요. 딸도 다 잘하진 않더군요
    특히 다 해줘가며 키운딸은 철이 없어요. 지 자식밖에 모르고.ㅜㅜ

  • 19. ㅇㅇ
    '20.1.19 11:44 PM (112.148.xxx.109)

    지금 나오는 시어머니는 처음에 손자가 인사도
    안하고 해서 불쌍하다 생각했는데
    아들집에서 말씀하시는거 보니
    넘 잔소리 많으시고 손자들하고 며느리에게
    면박을 주시네요 요즘 저런 시어머니가
    계시다니요

  • 20. ..
    '20.1.19 11:52 PM (116.121.xxx.157)

    아는 분 할아버지(70대초반)
    아내(할머니)는 아파트 동대표하고
    외손주(3명) 할아버지가 봐요.ㅋㅋㅋ
    딸(학교선생) 집에 가서 손자들 밥 먹이고
    태워서 병원도 가고
    집에도 데리고 왔다가 다시 딸 집에
    데려다 주고....
    할아버지가 애들 데리고 다녀요.
    할머니는 애들하고 같이 다니는 거
    본 적이 없음.

  • 21. 원래
    '20.1.19 11:53 PM (222.110.xxx.31)

    육아에 전혀 참여하지 않았던 남편들이 둘째 셋째 바라죠
    여자도 마찬가지... 주변을 봐도 친정이나 시가에서 다 키워준 여자들이 둘씩 셋씩 낳더라구요

  • 22. .......
    '20.1.20 12:29 AM (125.129.xxx.5)

    딸은 완전 엄마한테 다 맡기려하고(밥 좀..같이 먹자구 ㅡㅡ)
    시어머님이 봐주는 집들이...양육태도 차이 ㅜㅜ

  • 23. wisdomH
    '20.1.20 1:08 AM (116.40.xxx.43)

    방송용을 위한 이슈형 방송

  • 24. 이뻐
    '20.1.20 2:52 AM (210.179.xxx.63)

    딸이든 며느리든 손주를 봐줄거면 신생아때부터 봐주면 안됨
    자기들이 몇달이라도 직접 키워보고 육아가 힘든걸 겪은후에 봐줘야
    고마움을 느낄수 있음
    첨부터 봐주면 아주 당연하게 생각하며 둘째 세째 너무 쉽게 생각함

  • 25. 딸이랑 멀리
    '20.1.20 5:11 AM (119.198.xxx.59)

    살면 안맡길거 같죠??

    주말에만 한 번 애 들여다보고

    아예 엄마집에 24시간 맡깁디다

  • 26. ...
    '20.1.20 6:26 AM (125.177.xxx.19)

    저 정도로 친정엄마 부려먹는 딸도 흔치 않지만

    저 정도로 해달란 대로 다 해주는 친정엄마도 별로 없어요

  • 27. 후후후
    '20.1.20 7:17 AM (110.70.xxx.183)

    저 프로는 못봤지만
    제 친구는 맞벌이하는데
    애기때부터 남편이 아기를 데리고 자라고 밀어놓고 본인은 편하게 딴 방에서 잤어요.

    얘가 둘째가지자고 남편에게 얘기했더니
    남편이 버럭버럭 화내면서 엄청 반대하더라구요.

  • 28.
    '20.1.20 7:39 AM (1.241.xxx.41)

    제 주변엔 워킹맘들 친정엄마들이 다들 봐주시던데요
    친정엄마들 싱크대 앞에서 죽는다는 말이 괜히
    있는게 아니어요
    퇴근해서도 본인은 운동 3타임씩이나 하고 참 양심도
    없는 딸들 많더만요

  • 29. 안 봐 주면
    '20.1.20 8:30 AM (211.247.xxx.19)

    은근히 씹는 분위기네요.
    제 지인은 두 딸이 5명을 낳아서 그 중 두 명은 외가로 밀고 들어 와서 키웠고 요즘은 다섯을 아침 마다 실어 나르더군요.
    하원 시키고 저녁밥 먹여 데리고 있다가 두 집으로 귀가 서비스 까지. 사는게 고행인데 딸들은 승진 욕심으로 회사일에 매진한다고.

  • 30. ㅡㅡ
    '20.1.20 8:49 AM (14.38.xxx.159)

    울 동네에 쌍동이 봐주는 할아버지 계셨는데
    우리애랑 나이가 비슷해 보여서 자주 봤거든요.
    하나도 모자라 쌍둥이한테 매일 치여서 항상 피곤해보임
    애들 초딩 들어가고 늙은게 퐉 보이더니
    돌아가셨는지 안보이심...

  • 31. 에혀
    '20.1.20 8:59 AM (223.62.xxx.74)

    저희 엄마 지인은 서울사는 전업딸이 암것도 못해서
    뻑하면 서울 가신다네요
    사위도 장모를 그리 불러댄다네요
    아내가 육아든 살림이든 뭘 제대로 못해서요
    멀다가 안봐준다구요? 수시로 올라가신다고 했어요

  • 32. ..
    '20.1.20 9:35 AM (125.177.xxx.43)

    저런 자식이 애는 또 꼭 둘 이상 낳아요
    자긴 힘든거 모르거든요
    놀이터에 아침부터 애 셋인가 데리고 나오는 할머니가 있어서
    유치원 보내시지 ,,, 했더니
    며느리가 너무 어릴때 보내면 안좋다고 5살넘어 보내라고 했대요
    와 지가 키우면 두돌 지나면 바로 보내는 것들이

  • 33. ..
    '20.1.20 10:53 AM (223.62.xxx.93)

    저희집 같은 단지에 친구네 &그 친정이 있는데
    친구가 맞벌이라 아이 도맡아서 돌봐주셨어요
    친구부부 둘다 밤낮없이 엄청 바쁜 직업이에요
    근데 그 와중에 아들 낳아야한다고
    아이를 셋이나 낳았어요
    단지에서 보면 아이들 셋은 늘 할머니가 델고 다니시고
    그런데도 얼굴한번 찡그리지않고 웃으며
    아이들 대하시더라구요
    충격적인건 친구부부가 자기들은 아이들 많은게 좋다고
    넷째를 임신한거였어요
    엄마가 뭐라 안하시냐 했더니
    해맑게 아무 말씀안하신다고...
    친정부모님 집도 어느정도 살아서
    돈 때문에 애들 돌봐야하고 이런것도 아닌데
    참 모성애와 희생정신 강한분이구나 싶었어요
    친구는 원래 그런애가 아니었는데
    이기적으로 변한건지 남의일이지만 너무 충격

  • 34. 보면
    '20.1.20 10:56 AM (218.48.xxx.98)

    맞벌이하면서 부모님이 애들봐주니 맘껏 둘이고 셋이고 낳더군요..
    본인이 안키우니 힘든걸 몰라서 그런거예요....
    불쌍하네요..부모들만

  • 35. ...
    '20.1.20 11:38 AM (110.70.xxx.198)

    정말 부모자격이 있는건지
    아님 어른들이 오버 하는건지
    자기 애 운다고 부부모임에 온 자기 친정부모를 전화해서
    불러가더라고요

  • 36.
    '20.1.20 11:52 AM (211.36.xxx.185)

    친정 시가 형제자매 도움 뭐라도 없으면 제대로 못키워요.
    너무 힘드니 그냥 들이밀게 되는것 같더라구요. 저소득
    층일수록 일터가 집에서 먼 경우도 너무 많고.
    사회 구조적 문제지 개인문제는 아닌것 같아요.
    칼퇴하고 유연근무제 허용해야죠.

  • 37. ...
    '20.1.20 12:06 PM (125.177.xxx.106)

    안되긴 했지만 다 자업자득이란 말이 맞아요.
    자식한테 넘 절절 매고 종처럼 살았으니 종 취급 받는거죠.

  • 38. 시어머니시누
    '20.1.20 12:33 PM (125.184.xxx.67)

    이야기.
    애 셋 키워주면서 돈도 안 받는데
    시누는 공주과 어머니는 무수리과.
    자업자득 맞아요.

  • 39. ..
    '20.1.20 1:12 PM (115.136.xxx.21)

    저런 딸들이 퇴근후 운동 영화 친구와의 만남 다즐기고 애키우는거 힘든줄 모르고
    전업하는 엄마들 놀고 먹는다고 인터넷에서 흉보고 다니죠

  • 40. 무책임?
    '20.1.20 5:38 PM (124.53.xxx.142)

    낳자마자 옆에서 봐주니 세째까지 아무 고민없이 낳던데
    막내가 중학교 들어가니 싸움 들들해서 시모 내쫒고
    가사 도우미와 외식으로 애들 키우던데 애 셋다
    심한 비만 ..엄마가 낳기만 하고 육아 스트레스도 모르고
    매사 되는대로 편안하고 성적이나
    비만에 대한 걱정도 없고 ..
    그런 성격도 본인 복인가 싶고..

  • 41. 지인
    '20.1.20 6:49 PM (211.36.xxx.77)

    3교대하는 간호사인데 시어머니에게 애 둘 맡기고 석사과정하더라구요.석사마쳐서 한숨 돌리나 했더니 셋째를 뙇. 자기 아이가 너무 좋다고 울엄마에게 와서 그 시어머니가 울더래요

  • 42. ㅎㅇㅅ
    '20.1.20 7:13 PM (223.38.xxx.98)

    이런글엔 딸들 글이 안 올라오네요. 죄다 시누 욕하는 글 ㅎㅎ

  • 43. 여자만욕하네
    '20.1.20 11:15 PM (124.56.xxx.51)

    아이는 여자만 키우는게 아닌데 댓글들이 한결같이 여자 특히 딸만 욕하네요.
    82쿡 사용자 연령이 확실히 높긴한가봐요.

  • 44. 여자만 죽어나네
    '20.1.20 11:36 PM (121.148.xxx.109)

    남자가 처자식 먹여살릴 능력 없으면 결혼하지 말아야죠.
    애는 여자 혼자 낳아 여자만 키우나?

  • 45. 여자들이
    '20.1.21 11:47 AM (106.102.xxx.70)

    남편들을 육아 참여시키고 남편들도 자식들 돌봐야 하는데
    지들 엄마나 장모에게 맡기고 나몰라라 하니...
    역시 끼리끼리 만나나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1989 중 "말라리아 예방약과 완치자 혈장, 코로나19 치료에.. 뉴스 07:23:42 44
1601988 원룸계약하고 계약파기 ..... 07:21:14 58
1601987 대학생때 하면 좋은 인생 경험 어떤것들이 있나요? 2 07:07:44 240
1601986 "진보 진영에 환멸, 떠나려니 울컥해 눈물" .. 10 환멸 07:07:10 544
1601985 기생충 제가 생각하는 제일 말이 안되는 장면 12 para 06:32:49 1,403
1601984 말라리아 약이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 완화에 도움된다 11 흠냐 05:49:27 1,731
1601983 설득당하는 금태섭 글 3 05:46:40 741
1601982 OECD에서 발표한 보고서 때문에 중국과 일본은 좌절 1 ... 05:46:14 749
1601981 김어준의 뉴스공장 2월19일(수)링크유 2 Tbs안내 05:32:13 312
1601980 성공한 인생이란 ? 5 05:15:45 686
1601979 학교앞에서 월세 받는데 1 ㅡㅡ 04:52:21 1,528
1601978 미운오리새끼 2 ... 04:37:00 770
1601977 위스콘신대,나경원딸연수부탁메일 받으신분등판 8 ㄱㄴ 04:14:00 1,494
1601976 대구인데 딸에게 열이 난다고합니다 6 두근두근 04:10:14 3,252
1601975 집에만 박혀 있는데 우울증 심각 8 돈아끼다 히.. 03:27:38 2,550
1601974 김건희씨 전공이뭔데 운세로 논문을 4 ㄱㄴ 03:27:20 1,777
1601973 드라마 **방법 **보시는 분?? 간만에 진짜 재밌네요 1 드라마 02:56:56 1,041
1601972 갑작스런 속쓰림에 깨어났는데 1 제산제 대용.. 02:56:47 364
1601971 나의 첫 사회생활 이라는 3 힐링 02:44:00 656
1601970 이 시간에 왼쪽 가슴이 찌릿거려 잠을 못 이뤄요ㅠㅠ 2 통증 02:35:25 1,135
1601969 웃겨용 ㅋㅋ 4 잠도 안오고.. 01:48:30 1,124
1601968 일본크루즈선 격리 기간 연장되는 사람들 많은가봐요 8 한심함 01:46:56 1,517
1601967 프레스티지석...고민 18 고민 01:38:54 2,626
1601966 떡볶이 소스(가루) 추천 좀 해 주세요~ 8 ... 01:30:58 1,084
1601965 신천지교회, 코로나 감염 쉬쉬.."외부 자율활동 하라&.. 10 대구 01:30:21 2,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