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딸에게 결혼 전에 성생활을 충분히 즐기라고

| 조회수 : 23,453
작성일 : 2019-08-14 10:22:25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어머님 계신가요?
본인이 그러지 못해서 한이 맺히지 않은 이상
그럴수 있는 엄마가 몇이나 될까요..
IP : 223.38.xxx.188
4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8.14 10:25 AM (70.187.xxx.9)

    굳이 그리 말할 엄마도 없겠지만, 남친 사귀며 성관계 안 하는 여자도 드물죠 요즘에. 바보도 아니고. 피임만 제대로 하면 됩니다.

  • 2. ...
    '19.8.14 10:26 AM (175.113.xxx.252)

    그걸 대놓고 말하는 엄마가 어디있겠어요..??? 지금은 돌아가신 저희엄마.. 저에 대해서는 완전 제위주로 다 생각해주는 엄마였는데도... 그런이야기는 한번도 못들어봤어요..

  • 3. ..
    '19.8.14 10:29 AM (119.69.xxx.115)

    한심한 소리할 생각은 접어두세요. 본인이 한이 맺히면 본인이 해결봐야지 왜 자식한데 그걸 하라마라 하는건가요? 그게 직업이든 공부이든 성생활이든. 자식이 그말 들으면 네하면서 부모뜻따른다 하겠어요? 부모가 자식앞에서 신세타령만 안해도 자식은 지인생 잘삽니다

  • 4. 본인이
    '19.8.14 10:29 AM (180.68.xxx.100)

    알아서 하는거지
    엄마가 얘기한다고 즐기고 안 한다고 자제하고 그럴 일인가요??????????????
    딸이 로봇도 아니고.

  • 5. ??
    '19.8.14 10:30 AM (223.62.xxx.198)

    남친 사귀며 성관계 안하는 여자는 왜 바보 취급을 당해야 하나요

  • 6. ...한심
    '19.8.14 10:30 AM (65.189.xxx.173)

    자식에게 섹스를 하란다고 하고 하지 말란다고 안하나요?

  • 7. ..
    '19.8.14 10:31 AM (222.237.xxx.88)

    찐따모녀도 아니고서야
    그걸 입 열어 말로 하는 엄마가 어딨으며
    엄마가 하란다고 하고 말랐다고 마나요?

  • 8. 진짜
    '19.8.14 10:34 AM (218.39.xxx.122)

    한심하다...

  • 9. .....
    '19.8.14 10:34 AM (182.229.xxx.26)

    20대 초반에 결혼하는 시대야 뭐 혼전순결 어쩌고 했다지만..
    30대까지 금욕하라는 게 자연스러운 일은 아니죠. 그리고 요즘어찌어찌 결혼해서 일하면서 애 키우면서 전쟁같이 살면서 성생활이 원만한지. 한창 때 연애라도 열심히 즐기지 않으면 너무 가혹하지 않나요? 그리고 성인의 성생활은 엄마한테 응원이나 지지까지 받거나 말거나 할 문제는 아니니 엄마들은 그냥 신경끄고 놔두셔도 됩니다.

  • 10. 세상
    '19.8.14 10:35 AM (112.169.xxx.111)

    세상 어느 엄마가 대 놓고 그런말을 해요. 그러다가 씨 따른 아이만들어 줄줄이 데려와 엄마가 키워줘 하면
    어쩌라고요. 님은 딸한테 그렇게 말하나요?

  • 11. ㅇㅇ
    '19.8.14 10:35 AM (116.47.xxx.220)

    즐기기싫어도 즐겨야되나봐요
    엄마가 모자라신 분이네

  • 12. 적극
    '19.8.14 10:37 AM (223.33.xxx.7)

    권하진 않아도 사실 뭐 그리 말려야할 일인가요? 임신만 아니면 .. 아들들한테 즐기라 말하진 않아도 나가서 그러고 다니는거 뭐라하진 않잖아요 애만 안낳아오면

  • 13.
    '19.8.14 10:42 AM (61.80.xxx.55)

    성생활 즐겨서 머합니까?자칫하다 문란해질수도있고 성병 임신 조심해야하는데

  • 14.
    '19.8.14 10:43 AM (114.203.xxx.61)

    난바보였어~~~~~

  • 15. 아주사이좋지만
    '19.8.14 10:46 AM (118.37.xxx.114)

    그런말은 안해요
    단지 혼전순결은 선택의 문제다정도로만 언급하죠
    덧붙여 피임의 중요성.

  • 16. 성생활을
    '19.8.14 10:51 AM (121.174.xxx.78)

    충분히 즐기라는 표현이 부모입에서 나오는게 가능한가요?
    그냥 연애도 좀 해봐라 이렇게 얘기안하나요?

  • 17. wisdomH
    '19.8.14 10:56 AM (117.111.xxx.222)

    남자가 잘 안 놓아줄 수도 있다는 위험.
    남자는 자기와 잔 여자는 자기에게 소속된 여자로 보는 편이라.
    헤어지고 싶어도 안 놓아주는 남자 걸렸을 때가 문제.
    쉽게 빨리 같이 자면 안 된다고 생각해요.
    충분히 지켜보다가 잘만한 남자라는 확신 후에 자기..
    .

  • 18.
    '19.8.14 10:56 AM (211.48.xxx.133)

    성교육 피임교육부처 철저히 시키세요

    이 무슨....

  • 19. 음...
    '19.8.14 10:58 AM (14.52.xxx.225)

    저도 즐기진 못했지만 항상 절제해야 된다고 생각해요.

  • 20.
    '19.8.14 11:04 AM (38.75.xxx.87)

    다 큰 자식 성생활에 이러쿵 저러쿵 하는게 그냥 다 이상하겠죠.

    피임과 신의 그리고 남자의 생각이 여자와 다름, 사랑하는 방법, 사랑의 개념, 결혼에 대한 생각 등등 대화하고 나눌수 있겠지만

    뭐 해라 뭐 하지마라 ... 자식이 다 컷는데 누가 그러겠습니까.

  • 21. .....
    '19.8.14 11:07 AM (1.231.xxx.157)

    지극히 사적인 부분을 왜?
    물론 저희 세대(50대 중반이에요)엔 혼전순결이 중요시 됐던터라
    부모님들이 딸 단속하시고 그랬지만
    지금도 그러는 건 좀...

    저도 딸 있고 딸이 오래 사귄 남친도 있지만 그 부분에선 아무 말 안해요
    여행도 다녀오고 그러는데 둘 다 성인이고 자기 삶을 책임질 수 있는 상황이라 절대 터치 안합니다

  • 22. ....
    '19.8.14 11:08 AM (112.220.xxx.102)

    성인이 알아서 할 일이지
    그걸 부모가 왜 이래라저래라해요? -_-

  • 23.
    '19.8.14 11:43 AM (125.132.xxx.156)

    대놓고 말하지는 않지만
    본인이 알아서 그렇게 해줬으면 하는 바람은 있어요

  • 24.
    '19.8.14 11:43 AM (210.99.xxx.244)

    그런데 이글을 왜쓰신거예요? 본인이 그러고싶어서요? 아님 다른 누가 그런사람이있나요?

  • 25. ㅁㅁㅁㅁ
    '19.8.14 11:50 AM (39.7.xxx.254)

    전 싫어요
    딸 없지만, 너 자신을 소중히 여기라고 할 거에요

  • 26. 한심
    '19.8.14 12:04 PM (210.113.xxx.112)

    딸은 딸이 알아서 인생 살아갑니다
    그리고
    남자나 여자나 문란한 성생활 최후는 끔찍하다는거 아시길!!

  • 27. 돌았니
    '19.8.14 12:17 PM (175.116.xxx.93)

    어떤 미친 엄마가 성생활을 즐기라 합니까?? 알아서 하겠죠.딸 성생활까지 신경쓰지말라고

  • 28. 무슨
    '19.8.14 12:23 PM (125.177.xxx.43)

    즐기라는게 문란하게 하란건 아니고
    사랑하는 사람과 즐기란 거겠죠

  • 29. ㅡㅡ
    '19.8.14 12:31 PM (70.187.xxx.9)

    결혼하고서 리스 되는 사람이 하도 많으니, 그래서 연애때 많이 사랑하는 게 낫다는 거죠.

  • 30. .....
    '19.8.14 12:44 PM (222.108.xxx.84)

    이제는 결혼이 대세가 아니라, 비혼, 모쏠이 대세가 되어갈 것 같아요..
    그러면 사실...
    혼전 성관계라니.. 미래에는 의미 없는 논의죠..
    미래에는,
    국가적으로 성관계를 장려할 지도 모르겠네요.
    결혼은 차치하고, 애라도 낳아달라고.. 공익 광고 나올 지도요..

  • 31. . . .
    '19.8.14 2:35 PM (211.115.xxx.4)

    모른척은 해줄려구요.

  • 32. ... . .
    '19.8.14 2:47 PM (125.132.xxx.105)

    충분히 사귀고 상대에 대해 잘 안다면
    적어도 건강하고, 그 관계가 오랜 기간 잘 유지될 대상이라면 모른척 하겠어요.
    근데 충분히 즐기라고는 안해요.
    세상엔 무서운 병도 많고, 아무리 시대가 바뀌어도 너무 쉬운 여자는 존중을 못 받아요.

  • 33. 디도리
    '19.8.14 4:38 PM (175.223.xxx.237)

    변태같은 놈들이 대부분이라 잘보고 자신을 지켜야죠

  • 34. ㄱㄱㄱ
    '19.8.14 9:10 PM (219.254.xxx.109)

    근데 전 우리애랑 이런 이야기 하는데 충분히 즐겨라 이런말은 안해요..즐기든 안즐기든 그건 우리애 행동의 영역이라서 터치하고 싶지 않아요..단 내몸은 내가 제일 많이 아끼는거다..그렇게는 항상 말해요.그거면 된거죠..자기친구 임신한거 같다.남치이 쓰레기다 뭐다 이런이야기 다 하고 콘돔이야기도 하고..우리애 대학들어가자마자 편의점 알바해서 담배종류 콘돔종류 그런거 다 외울떄도 이야기했고..뭐 전 그런건 자연스럽게 다 판 깔아주는데 즐겨라 마라 이건 좀 오지랖같아요.사랑하면 하는거지 이게 무슨 법칙정해놓으것도 아니고..갠적으로 전 후회없는 이십대를 보낸사람이라 철통싸매고 사는건 별로라고 생각하지만 어쨌든 사랑하는사람이 생기면 요즘은 그냥 그대로 표현하는세대니깐 좋은세대라고 생각해요..
    단지 요즘은 넘 사랑이 가벼워서리...

  • 35. 앨라
    '19.8.14 9:23 PM (116.48.xxx.252)

    자기 자신을 사랑하고 자신에게 잘해주라 가르쳐야죠. 그런다음 그런 사람이 된 딸이 선택하는거죠. 뭘 즐겨라 마라 할 문제인가요?하지마란다고 안하고 하란다고 한답니까?엄마 살아온 얕은 경험치로 이래라 저래라 함량미달 간섭 맙시다.

  • 36. oo
    '19.8.14 9:25 PM (39.7.xxx.82)

    저도 즐기지 못했지만 못하고 있지만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없다고 봐요.

    혼전 순결을 남자에게도 지키라고 말하고 싶은 입장이라.. ㅎㅎㅎㅎ

    문란한 성관계에서 오는 부작용과 성병부터 조심시킬 것 같네요. 딸이나 아들이나~

    성생활보다 남자 됨됨이 파악하는 눈부터 키우라 하고 싶규만요.

    여친,부인 따로 엔조이 따로~ 를 당연히 여기는 구시대적 사고를 하는 남자를 잘못 만나면 얼마나 타격이 크나요

  • 37. 제정신
    '19.8.14 9:27 PM (1.235.xxx.248)

    에 성숙한 부모라면

    자신을 사랑하라 가르치지. 행위를 즐기라 안하죠
    성을 즐기는것도 자신을 사랑하는 한 방법이겠으나

    그런 기본빼고 내가 후회되니 너라도?
    이건 멍청도 그런 멍청한 부모가 있긴 있어요?

  • 38. 반대로
    '19.8.14 9:41 PM (1.237.xxx.57)

    저는 혼전에 하지 말라고 할거예요
    제가 혼전순결주의자였고
    남편이 유일한데 넘 좋아요
    한 사람과 오래 하는게 얼마나 좋은지 그 비밀을 알기에
    등등 여러가지 이유로 혼전 순결 저는 강추예요

  • 39. ㅡㅡㅡ
    '19.8.14 10:54 PM (222.109.xxx.38)

    아니 딸이 성생활을 충분히 즐기든 말든 왜 엄마가 미리 나서서 이래라저래라 하나요?

  • 40. 와와
    '19.8.14 11:23 PM (223.38.xxx.101)

    아들한테도 충분히 즐기라고 안 그러겠죠.

  • 41. ..
    '19.8.15 1:24 AM (121.138.xxx.226)

    성교육이죠.
    원글 전제는 말이 안되지만, 미성년 자녀에게 부모가
    당연히 성교육하는걸 간섭이라니

    막 키우세요?

  • 42. 이건
    '19.8.15 3:02 AM (68.97.xxx.85)

    부모가 할 말은 아니지 않나요?

  • 43. 성생활을 즐겨라?
    '19.8.15 3:43 AM (64.228.xxx.50)

    이건 너무 문란해라 이거 아닌가요?
    혼전순결은 안지켜도 문란하라고 할순 없을것 같네요

  • 44. ..
    '19.8.15 4:15 AM (39.7.xxx.16)

    어이없네요.
    자녀에게 혼전부터 성병에 걸려라,
    배우자의 몸이 너 때문에 성병에 걸리고 죽어가도
    개의치 마라,
    그 역도 개의치 마라, 이렇게 이야기 하는 건가요.

    부모가 구제 불능의 바보라서
    결과를 계산하지 못하거나,
    자녀를 죽이려는 악령에 들리면 할 소립니다.

  • 45. ..
    '19.8.15 4:20 AM (39.7.xxx.16)

    서로의 몸이 병에 걸리든 말든
    그걸 개의치 말라는 게
    대체 사랑과 뭔 관계가 있고

    사랑을 그렇게 찰나의 충동으로만 배운 사람이
    결혼 생활인들 어떻게 정상적으로 할 수 있다는 건지.

    초장에 사람을 존중해서 사랑하는 싹부터
    잘라버리겠다는 단호한 의지가 아니라면
    왜 그런 말을 하죠?

  • 46. ..
    '19.8.15 4:28 AM (39.7.xxx.16)

    동물의 몸을 가진 인간에게
    사랑은 너무나 구체적인 것이어서
    몸부터 상하지 않게 염려하고
    아껴주는 것으로 확인되는 것 아닌지.
    그 몸이 파괴하고 파괴당할 수 있는 게임을 "즐기라"는 건

    니가 진짜 사랑을 알아?? 라고 되묻고 싶어지는 소리.

  • 47. 너남자지
    '19.8.15 6:43 AM (175.116.xxx.93)

    121.138.xxx.226 당신이나 당신 미성년 10대 자식에게 성관계 즐기라고 성교육하세요. 미친거 아니니???

  • 48.
    '19.8.15 8:31 AM (1.248.xxx.113)

    이놈저놈하다 자궁경부암 걸려요.
    쾌락은.순간이고 병은 길죠

  • 49. 내참
    '19.8.15 9:11 AM (220.116.xxx.153)

    엄마들아~~~~~~~~~~성인인 자식 성생활까지는 신경좀 끄시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5134 이 독일기자 서재 의자 어딘 건지 아시는 분? 1 궁금궁금 05:19:30 127
1585133 생리주기 계산이 어려워요ㅜ 2 ㅇㅇ 04:26:17 170
1585132 손예진 배우 키가 7 04:22:38 738
1585131 안면거상, 미니거상, 쁘띠,귀족 해보신 분들 happy 04:22:33 136
1585130 댓글주신 모든 분들 감사했습니다. 패딩원글이 04:00:02 314
1585129 대학 면접시 이런 질문을 받는다면..피할단어는? .. 03:39:31 153
1585128 김치 할때.. 1 000 03:26:48 237
1585127 ㅅㄱㅎ 보면 무당이니 미신 다 소용없네요. 3 ㄷㄹㄴ 03:22:52 1,645
1585126 필립스 에어프라이어 트윈터보스타 쓰시는 분 계신가요? 하나 03:21:53 100
1585125 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환경에 도움이 안될까요? 3 ㅇㅇ 02:55:49 197
1585124 시댁에 대한 감정 대처법 알려주세요 15 ㅇㅇ 02:55:08 924
1585123 만일 내 패딩을 누군가 가져갔다면 17 패딩 02:47:19 1,472
1585122 작년 독일에서 이런 광고가 방영됐었네요.. 4 .... 02:44:00 867
1585121 상가집 추태 막전막후 정리본 6 ,,, 02:18:09 1,036
1585120 어글리 스니커즈 유행 지났을까요 2 이제와서 01:52:46 579
1585119 얼굴이 동그래서인지 반대편에서 걸어오면서 귀엽다며 서로 웃긴거 .. 2 스트레스 01:30:57 841
1585118 빈티지 패션? 좋아하세요? 2 빈티지 01:29:23 512
1585117 학원고민 10 자나깨나걱정.. 01:26:36 563
1585116 오늘밤 지구 방사선 수치가 높아 휴대전화 멀리 하라는데 2 ㅇㅇ 01:18:35 2,394
1585115 남편 욕 좀 할게요... 4 휴우... 01:09:40 1,393
1585114 남포동 하늘소, 부산대 아홉개의 스페인 무곡 8 happ 01:07:17 560
1585113 이 증상의 원인은 뭐였을까요? 8 궁금 00:59:55 1,345
1585112 갑자기 가려워요 2 ㅇㅇ 00:59:02 620
1585111 오줌은 누는 거 아니예요? 11 진짜 궁금 00:58:59 1,792
1585110 팬시하다가 무슨 뜻으로 쓰이는 건가요? 10 .... 00:55:28 1,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