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이름 안 바꿔줄껴?

| 조회수 : 2,956 | 추천수 : 1
작성일 : 2019-08-06 10:50:17



뿌리에서 역겨운 냄새가 나는데
그 냄새가 노루오줌 같다 해서 노루오줌 풀이라 했단다.
꽃이 피면 마치 나뭇가지에 눈이 쌓여 얼어있는 것처럼 보인다.

 
노루오줌풀은 범의귀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어린순은 나물로 하고 포기 전체를 약용하는데
민간요법으로는 해독, 소염제로 이용되는 약초다.
 
여름의 길목에서
자태를 자랑하는 노루오줌풀.
주인의 인심이 넉넉한지 벌들이 많이 모여든다.
 
길게 뻗은 꽃대에 솜뭉치처럼 풍성하게 달려 있는 꽃
가난하게 살지라도 인심이 후했던 지난날의 우리를 보는 듯하다.
그런데 이름이 노루오줌풀이라.
이름한번 고약하기 그지없다.

뿌리에 덜 향기로운 냄새를 풍길 뿐
꽃 어디에도 노루오줌냄새같은 것은 맡아 볼 수가 없다.
하긴 내가 노루 오줌냄새를 맡아는 본 적이 있던가?
 
한 방울의 오줌도 귀하디 귀한 시절이 있었다.
비료가 귀하던 시절 거름이었기 때문이다.
 
로마시대에는 오줌이 세제였단다.
그것도 지린내가 진동하는 썩은 것만 썼다고 하는데
로마 황제도 그렇게 썩은 오줌으로 씻은 옷을 입고
세계를 호령한다고 설쳤을까?
 
등산객을 맞아주는
노루오줌풀의
여린 몸뚱아리.
연분홍 솜사탕처럼
귀여운 모습에
왜 냄새 나는 이름이 붙었을까.
 
노루오줌풀, 쥐오줌풀, 여우오줌풀..
'오줌'자가 붙은 풀들은
그래도 약용이란다.
하긴 자기 오줌을 마시는
민간요법도 유행을 하는 시절이다.
 
몇번의 셔터를 누르고 내려오는
내 뒤통수가 따갑다.
 
이름 안바꿔줄껴?
누구 맘대로 노루오줌풀이여?
뿌리에 나는 냄새가 덜 향기스럽다고
노루오줌풀이 뭐꼬?
 
썩을대로 썩어 빠져 악취가 풍겨나는 인간들도
이름만큼은 그럴듯 하두마..
내가 그들보다 못한게 뭔데?
雲中月 (naninside)

옛그림과 한시를 좋아하며 렌즈를 통해 작은 풀꽃들과 대화를 나누는살아온 날들보다 살아갈 날이 아주 짧은 해질녘의 중생입니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날개
    '19.8.6 11:45 AM

    어쩌죠? 노루오줌이라는 이름도 넘 예쁜데요? 꽃도 예쁘네요^^

  • 雲中月
    '19.8.7 8:34 PM

    이름은 숨겨진 특징을 표현한 조상님들의 뜻이겠지만
    꽃을 보노라면 풍성한 마음이 절로 드는 꽃이죠.

  • 2. 프리지아
    '19.8.6 2:18 PM

    쓰신 글이 너무 좋아 읽고읽고 또 읽어 봅니다....^^ 글 감사합니다..

  • 雲中月
    '19.8.7 8:35 PM

    그냥 떠오는대로 두서없이
    쓴 글인데 좋게 봐주심에
    감사드립니다

  • 3. 수니모
    '19.8.6 8:27 PM

    그렇군요..
    저리 이쁜데 구태여 뿌리냄새로 꽃이름을 받았군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누가 이아이 개명좀 시켜줘요~

  • 雲中月
    '19.8.7 8:37 PM

    조상님들이 약용으로 많이쓰라고 붙혀준 이름이 아닐까요?

  • 4. 테디베어
    '19.8.7 8:40 AM

    너무 예쁜꽃입니다.노루오줌^^

  • 雲中月
    '19.8.7 8:38 PM

    이름이 특이하죠?

  • 5. 에르바
    '19.8.7 5:11 PM

    어릴때 들에서 많이 보던 꽃이로군요
    개xx꽃도 있는데 저 정도면 애교도 있고 양반이름인데요.

  • 雲中月
    '19.8.7 8:40 PM

    아~~~개씨 성을 가진 작은 꽃 말이죠?
    이쁜 이름으로 개명했습니다
    ' 봄까치 '

  • 6. 홍두아가씨
    '19.8.8 3:02 PM

    이 분 최소 충청북도...

    귀한 정보 감사합니다.

  • 雲中月
    '19.8.9 9:20 PM

    죄송.
    눈을 뜨면 오륙도가 보이는
    남녘땅이옵니다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172 눈 덮인 주목 1 도도/道導 2020.01.19 281 0
25171 눈 내리는 설천봉 3 도도/道導 2020.01.15 560 0
25170 꽈리라고 합니다. 10 심심한동네 2020.01.13 1,499 2
25169 울 집 늦둥이...4 2 프리지아 2020.01.13 1,475 1
25168 올해의 휘호 2 도도/道導 2020.01.12 442 0
25167 [강릉]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회복한 사진 첨부했.. 4 4749 2020.01.09 1,270 0
25166 보령이 10 구름 2020.01.07 1,219 1
25165 유기견 입양기~ 22 Sole0404 2020.01.05 2,772 1
25164 6개월 되어가는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 8 4749 2020.01.05 1,685 1
25163 (시 리뷰) 한강, 그때 8 쑥과마눌 2020.01.03 740 3
25162 그래도 살아간다 12 수니모 2020.01.02 1,098 1
25161 감자) 새해 인사 드려요 12 온살 2020.01.02 1,219 3
25160 (새해엔 소설로, 1) 결말을 알면, 매 순간을 아낄 수 있다.. 8 쑥과마눌 2020.01.01 618 1
25159 삼가 새로운 한햬를 인사드립니다. 6 도도/道導 2020.01.01 377 0
25158 2019년 위시리스트를 킬하는 중입니다 10 쑥과마눌 2019.12.30 1,058 2
25157 송구영신 6 도도/道導 2019.12.29 487 0
25156 아름다운 울금 꽃 구경 해 보세요 3 울금구기자 2019.12.29 813 1
25155 내 마음을 내 것으로 만들어 갑니다. 6 쑥과마눌 2019.12.27 1,125 2
25154 우리는 세상에서 도도/道導 2019.12.27 443 1
25153 맥스 14 원원 2019.12.26 1,033 0
25152 Merry Christ mas~ 4 도도/道導 2019.12.23 1,232 0
25151 맥스 19 원원 2019.12.18 1,801 1
25150 일용할 양식 2 도도/道導 2019.12.17 890 0
25149 무엇을 위해 무릎을 끓었을까??? 도도/道導 2019.12.15 794 0
25148 어제 삐용이가 꿈에 나왔어요. 19 띠띠 2019.12.12 1,73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