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치주염걸려 임신한 길냥이 삼색이 소식 (제왕절개)

| 조회수 : 1,52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7-06 14:41:40



제왕절개한 날은 6.29 일 건강한 아깽이 두마리 낳았어요 

 

의사 선생님이 예정한 날보다 5일 정도 지나서 그때까지 안낳으면  6.30일쯤 병원에 델꼬 오라고 했는데

6.28 일 금요일 밤 10시경? 에 동네 수컷냥이 (자주 출몰함 ) 삼색이가 있는 곳까지 와서

울 삼색이랑 삼색이 딸랑구 순이를 괴롭혔대요

 

그래서 아픈 삼색이가 너무 놀라 차밑에서 숨을 헐떡 거렸대요

 

그러고 나서 바로 (원래 치주염 삼색이가 굉장히 정적이에요.. 늘 가만히 누워있거나 앉아 있는데)

그 수컷냥이 공격후에 얼마 있다 아래부분이 투명한 액같은걸로 젖어 가지고

이리 저리 부산하게왔다 갔다했어요..새끼 낳을줄 알았는ㄷ데 그다음날까지 안낳았고요

 

오후까지 아래가 젖어 있어 밤사이 무슨일날까 병원에대려 갔어요

병원가서 분만 유도제 두대 맞고도 반응이 없어 아기 낳을 힘도 안줘서

제왕절개 하자고 해서 제왕절개 했어요 ㅠㅠ

 

잘 견뎌줘서 건강하고 튼튼한 아깽이 두마리 낳았어요.. (통장은 텅텅소리 났지만 ,, )

 

삼색이 딸랑구(순이) 가 낳은 아가들이 범백으로 4마리 전부 가고 ㅜ, 딸랑구 순이도

범백걸려 설사하고 밥안먹고 ,  살빠지고 병원델고 가서 수액맞고 약맞추고 2-3일 앓고

구사일생으로 혼자 살아남음요 ㅡㅡ;

 

삼색이가 주로 머물고 있는 집 근처 1층 아주머니가 범백 걸린 냥이들 (새끼 4마리 전부 범백으로 갔어요 )

그런데 삼색이랑 애기들을 아주머니가 그 방에서  두고 기른다고 ㅡ,ㅡ;;

의사 선생님이 그방에서 키우는건 위험하다고.. 해서

아직 순이가 바이러스도 뿜고 있고 집도 소독하고 정말 철저히 해야한다고

아니면 삼색이 아깽이들 위험하다고...

 

저도 집주인이 도라이라서 (키우지도 않는 강아지 냥이들 키운다고 난동피운적 있음 )

망설이긴 했지만 병에 걸려 순이 아깽이들 다 가고 난거 보니 그 집에 못둘거 같아

 

일단은 울집에 델꼬 왔어요....

 

 

집에 델꼬 온 첫날은 저도 어색하고 기분이 이상햇는데..  지금은 조금 적응이 됐네요

 

치주염 삼색이가 아주 모성애가 강하다고 샘이 그래용..쭈쭈도 잘먹이고,,밥먹으면 피곤한지

잠 자고,,,  아깽이 두마리중 한마리는 삼색이랑 같은 삼색냥이고, 한마리는 순이랑 같은 하얀바탕

노랑 무늬 냥이에요..

---------


얼른 아기들도 자라고 삼색이 이빨 스케일링 치료 해주고 싶어요.. 아프지 않게 밥먹게.

발치까지 가면 안되겠지만



원래 삼색이 봐주던 의사샘이 아니고 그날 다른 샘이 제왕절개를 하는바람에 중성화까지 같이 못했네요

나는 제왕절개랑 중성화 동시에 가능한지도 몰랐고요.. 나중에 수술하고 나서 주변분이

제왕절개 하는 김에 중성화까지 하는게 낫지 않냐해서 알았네요..


나중에 어떻게 또 다시 그 부위에 수술을 ,,,  ㅠㅠ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프리스카
    '19.7.6 7:18 PM

    좋은 일 하셨어요.
    병원비 몇 곱으로 복 받으실 겁니다.
    삼색이 몸조리 잘하고
    새끼들도 건강하길 바랍니다.

  • 길냥이
    '19.7.7 2:31 PM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2. doubleH
    '19.7.7 10:25 AM

    에구구 모두들 수고 하셨네요
    원글님 통장이 10000배 20000배 채워지고
    냥이들도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기를 바랍니다

  • 길냥이
    '19.7.7 2:34 PM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3. 관대한고양이
    '19.7.7 1:05 PM

    의사선생이 좀 무심하네요.. 당연히 같이 할지 확인할거같은데;;
    원글님은 너무 고생하셨고 제가 다 감사합니다.
    비워진 통장 빵빵하게 100배천배 차오르시길.

  • 길냥이
    '19.7.7 2:32 PM

    아쉬워요... 다음에 또 칼을 대야 하는 수술을 해야 하다니 ..........

    같이 해버렸으면 다음에 이빨 치료만 하면 되는건데..

  • 4. 스윗제니
    '19.7.7 6:31 PM

    삼색이가 힘들고 고단한지어머 잠여 빠졌녀요. 아가냥들도 건강해보이고 귀엽구요. 비용도 먛이 들었을텐데..상색이가 늦게 나마 복이 터졌나봅니다. ^^ 기왕이면 중성화까지 한번에 하면 더 좋았을텐데..아쉽네요..원글님 복 많이 받으시구요^^

  • 5. 요리는밥이다
    '19.7.7 8:18 PM

    안그래도 어떻게 됐나 궁금했어요. 원글님이 좋은 분이신 걸 삼색이가 눈치 챘네요! 따뜻한 공간 내어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몸도 성치 않은데 길에서 아기 낳지 않게 되어 얼마나 다행이었겠어요. 원글님 복 많이 받으시길, 비워진 통장 더욱 빵빵하게 채워지시길 제가 믿는 신께 기도할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07 늦기 전에 떠나기 전에 1 도도/道導 2020.06.04 199 0
25406 만만하지 않습니다. 도도/道導 2020.06.03 268 1
25405 낭만주의적인 카페에서 도도/道導 2020.06.01 384 0
25404 안구정화 안약 해남사는 농부 2020.06.01 274 0
25403 원주 치악산 종주 3 wrtour 2020.06.01 297 2
25402 매끈하게 잘생긴 고추 해남사는 농부 2020.05.31 277 0
25401 찾는 사람이 많지 않고 즐기는 사람이 드물어도 도도/道導 2020.05.31 234 0
25400 장신중씨 글이네요. 미스마플 2020.05.30 201 0
25399 부채에 적힌 한자 좀 알려주세요. 1 뽁찌 2020.05.29 884 0
25398 (만화) 고양이 리보- 일곱 번째 이야기 5 생활지침서 2020.05.29 415 0
25397 광역 올레길 코스안내 해남사는 농부 2020.05.29 192 0
25396 오랫만에 올리는 윔비의 근황입니다. 6 도도/道導 2020.05.28 610 0
25395 챌시의 성별이 밝혀졌어요 ^^ 10 챌시 2020.05.27 807 0
25394 광이 숙소로 개조된 곳에서 도도/道導 2020.05.27 426 0
25393 우리집 과일들 해남사는 농부 2020.05.26 522 0
25392 꽃보다 아름다운 모델 4 도도/道導 2020.05.26 707 0
25391 올레길 개장 안내 해남사는 농부 2020.05.25 306 0
25390 함께해서 즐겁고 모여있어 아름다운 도도/道導 2020.05.25 246 0
25389 보이는 것보다 도도/道導 2020.05.23 316 0
25388 수화통역사 함석집꼬맹이 2020.05.21 410 0
25387 맥스 11 원원 2020.05.21 759 1
25386 오랫만에 우리집 코카콜라 보여드려요 8 다 지나가리라 2020.05.21 1,023 2
25385 날이 저물어 갈때 6 도도/道導 2020.05.21 324 1
25384 태양입니다 18 테디베어 2020.05.20 865 0
25383 (만화) 고양이 리보- 여섯 번째 이야기(꼬물이 사진 추가!) 7 생활지침서 2020.05.19 71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