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식물은 비명이 없어서 좋다

| 조회수 : 1,459 | 추천수 : 3
작성일 : 2019-06-16 05:37:22



환청
 
                                 박연준

새벽에 양배추를 데치며
뜨거운 물에 몸 푸는 식물을 관찰한다
식물은 비명이 없어서 좋다
색이 변하는 순간조차 고요하다

기다리는 일은
허공을 손톱으로 조심조심 긁는 일
어디까지 파였는지
상처가 깊은지
가늠할 수도 없이

이상하다
밤마다 휘어진 척추부터 꼼꼼히 흔들리는
누군가의 숨죽인 흐느낌이 들린다

오래 망설이는 사이
귀가 파래진다


                              - 문학동네, 아버지는 나를 처제, 하고 불렀다


어느 순간부터
사람의 말이 시처럼 들렸다

저기요.
댁의 문제는 서정시가 아닌 거..ㅠㅠㅠ

그러던 아침 
이웃의 차를 보고 심봤다지

저기에 매달려..오빠 달려
진짜 잘 할 수 있는데

언덕배기 넘어 오는 세월과
전적으로 눈물 아닌 빗물을 
적당히 어찌 섞으면
떠 오르는 사람 없어 그리울 것 하나 없는석양과
받은 적 없어 헤아릴 길 없는 상처로

길은 길로만
바람은 바람으로만

그렇게 느껴
오빠 달려 할 수 있는데



* 시인의 시와 쑥언늬 사설&사진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19.6.16 9:18 AM

    빨간곰탱이 자리 너무 좋네요.
    양배추의 비명이 들리는 듯..
    쑥언니의 사설은 언제나 좋습니다.
    시(?)처럼 음악처럼 살아봅시다.
    좋은 시 감사합니다.

  • 쑥과마눌
    '19.6.16 12:54 PM

    휴일 아침에 만난
    국기가 달리고
    인형이 앉아있으며
    진흙이 마구 묻은 저 자동차는
    그 자체로 영감뿜뿜이었죠

    라이프스타일을 표현하는데엔
    모든 것이 램볼기이니..끕 ㅋ

  • 2. 고고
    '19.6.17 7:21 AM

    오호~
    차가 그림입니다.^^

    식물은 비명이 없고
    이 지구에 동물과 사람의 비명만~~

  • 쑥과마눌
    '19.6.17 10:20 PM

    식물도 지르긴 하겠죠
    다른 형태로 말입니다
    살아있는 것들이 고통을 안 느낄리가..!

    차는 정말 모든 것이 맘에 듭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863 아기 길냥이 사진올려요 4 느슨하게 2019.07.20 651 0
24862 제라늄 비트로젠 6 복남이네 2019.07.18 669 0
24861 출국 기다리는 리트리버와 믹스견 사진 없네요 1 봄가을 2019.07.18 643 0
24860 No Japan 대구 릴레이 1인 시위용 4 지로 2019.07.17 478 2
24859 한 시절의 나를 보내주어야 할 때 2 쑥과마눌 2019.07.17 578 0
24858 remember... 도도/道導 2019.07.17 412 0
24857 일본산 불매 스티커와 뺏지 신청 받아요. 24 인천자수정 2019.07.16 1,300 5
24856 일본산 불매 스티커 최종 시안입니다. 4 인천자수정 2019.07.16 940 0
24855 하얀 밥공기 찾고 있어요 2 무념무상 2019.07.16 1,084 0
24854 그냥 해 봤어요 4 2019.07.15 649 1
24853 일본산 불매 스티커 수정시안입니다. 26 인천자수정 2019.07.15 2,022 4
24852 일본산 불매 스티커입니다. 12 인천자수정 2019.07.15 882 4
24851 울 집 늦둥이....2 6 프리지아 2019.07.15 1,207 0
24850 친일 알려주는 책 드립니다. 1 마음씨 2019.07.15 364 1
24849 울 집 늦둥이입니다. 11 프리지아 2019.07.12 1,889 2
24848 제라늄 #랩소디 5 복남이네 2019.07.12 859 2
24847 마당견출신 '감자' 데뷔합니다~ 35 온살 2019.07.12 2,002 1
24846 파쇄기에 갈아버린돈 붙인 사진이에요. 39 실이랑 2019.07.11 18,561 2
24845 인당수의 심청이 4 도도/道導 2019.07.09 740 1
24844 화가의 지혜 10 도도/道導 2019.07.08 1,125 0
24843 해무 속의 수국 3 雲中月 2019.07.08 874 3
24842 자랑후원금 통장(행복만들기) 내역입니다 ( 3 ) 3 행복나눔미소 2019.07.08 1,209 3
24841 미미 ^^ 10 토리j 2019.07.06 1,499 1
24840 치주염걸려 임신한 길냥이 삼색이 소식 (제왕절개) 9 길냥이 2019.07.06 1,148 0
24839 좀벌레 1 철이댁 2019.07.04 63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