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오전엔 울고 오후엔 모든 걸 잊곤 하는 (해석 덧붙임)

| 조회수 : 1,383 | 추천수 : 2
작성일 : 2019-05-14 00:46:41

     난로

 
                                             박서영

오전엔 울고 오후엔 모든 걸 잊곤 하는
꽃나무 한 그루가 불타고 있다
눈을 감은 채로 불꽃같은 꽃에게 다가가

손을 쬔다, 삶에서 죽음으로 옮겨간 것들은
먼 곳으로 이사 가듯 주소도 바뀐다

견디면서 멀어지는 일과 
멀어지면서 부서지는 일들이 녹아 흘러내렸다

사람이 한 그루 나무라는 말은 옛말인데

나는 나무처럼 두 다리를 쭈욱 펴본다
잠들 때마다 이불이 무덤 같다는 생각을 한다
잠들 때마다 불씨가 몸을 파고 들어가
옆구리든 무릎이든 머리통이든
그 어디에서건 꽃이 핀다

나무는 나무에게 다가가 심장을 쬔다
입술이 입술의 이야기에 귀기울이듯 열렸다가 닫힌다

                                              - 문학동네, 연인들은 부지런히 서로를 잊으리라


 

자려고 누으면 

침대가 점점 좁아져서

관이 따로 있나,

내 누운 자리가 관짝이지 싶었던 때가 있다


그때마다 

무얼 했었나


시차가 다르니

벌건 대낮 한창의 일상 속 동생놈한테 

전화를 걸었던가


수화기 저편

우르르 쏟아 내리는 

생활 소리가 좋았다


잠이 안 오다고?

야한 생각을 해!

내 화일 몇개 보내주랴?


눈물 겨운 남매애

따땃한 전화기를 안고

이 누난 잠들 수 있었지


난로같은 화상

사람은 그 무엇으로도 위안



* 사진 위는 시인의 시

* 사진 아래는 쑥언늬 사설

* 사진은 쑥언늬네 이웃 화단


*추가로 해석해 볼랍니다.

시라는 게, 해석하기 나름이라, 제가 풀이해도, 님하고 다르면, 님이 맞은 거예요.


시인이 꽃이 활짝 핀 꽃나무를 봅니다.

불이 난 거 같아요

저리 불이 나서 난리가 난 듯한 나무도

불과 얼마전에는 깡마른 가지밖에 없었다지요.

그걸..오전엔 울고, 오후엔 모든 걸 잊곤 하는...이라는 말로 표현해요.

빈 가지로, 오고가는 바람 죄다 훝으며 쳐 울던 나무는

이제 모든 것을 잊은 듯이 붉은 꽃을 불난 거처럼 피워내요.


너무 붉어서, 너무 불난 거 같은 나무가 난로 같아서

시인은 가서 손을 뻗어 불을 쬐요.

불을 쬐니, 뜨셔져서, 몸이 녹아 내려요.

불을 쬐는 순간과 그 뜨셔져서 녹아내리는 순간사이에 시인이 자기 할 말을 넣어요. 

시를 쓸 당시 아팠던 시인이 느끼는 말


사람이 한 그루 나무라는 옛말이 공감되니, 누워 있는 자신은 나무처럼 쭈욱 발을 뻗어 봐요.

덮고 있는 이불을 무덤을 덮는 듯 덮고, 나무에 불꽃같이 붉은 꽃들이 피듯, 자기 몸속으로 

(이 부분은 제 생각이예요) 화장터에 불씨가 들어 오면, 자신의 몸이 불 타는 부분마다, 꽃이 피어 나요.


역설적이지만, 이불은 무덤인데, 무덤을 덮은 나는 나무같은데, 그 나무를 불 태우니, 그 불씨를 받고 꽃이 피니,

나는 그런 나무의 살아 있는 심장소리를 들어요. 입술이 입술이 하는 이야기를 듣는다는 건, 같은 곳으로 

같은 이야기를 받아 들어요.

말이 안되면서, 말이 되는 듯한 것은요. 

박서영 시인은 떠났지만, 그녀가 붉은 꽃을 피는 나무 한 그루를 보면서, 느꼈던 그 생생함이 글에서 그대로 전달이 되어요. 

그러니, 이 시는 그녀라는 나무에서 핀 붉은 꽃. 






* 요사이 제 가방에 늘 들어 있는 박서영시인의 유고시집이예요

* 쫌 살은 82쿡 언늬들한테 맞아요

* 짜투리 시간 날 때, 한 시 한 시 장인의 숨결을 따가면서 읽어 보아요. 무척 있어 뵙디다

쑥과마눌 (latebloomer)

내게도 인스타그램이.. instagram.com/miraclekim21 , blog.naver.com/miraclekim2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wrtour
    '19.5.16 12:32 AM

    해석본은 뭔말인지 알겠는데 원본은 이해가 안되요
    수능생 이해시키듯 의역 부탁드려요

  • 쑥과마눌
    '19.5.16 1:24 AM

    그..그럴까요?
    추가로 남길께요
    제 해석이 틀릴 수도 있어요
    시라 뭐든 자기가 느끼는 게 최고인것을요.

  • 2. 고고
    '19.5.20 11:09 PM

    꽃이 불이 되고 불이 꽃이 되고
    그 경계가 어디 있겠소
    그러다 재로 되어 풀잎으로 나무로 생하는 거 아니겠소
    기억과 기록의 차이에 대해 심히 고민하고 있소^^

  • 쑥과마눌
    '19.5.21 6:26 AM

    심오한 댓글에 답할 길 없어..
    밥이나 한사발 먹고 오겠소ㅠㅠ

  • 3. 들꽃
    '19.5.21 12:09 AM

    박서영 시인의 시집 꼭 읽어보고 싶네요
    시 읽을 때 행복하답니다
    시 안으로 내가 들어가는 느낌
    그 안에서 얻어내는 그 무엇들,
    시인들께 감사한 마음이 절로 생겨나요
    좋은 시 올려주신 쑥과 마눌님께도 감사 감사!

  • 쑥과마눌
    '19.5.21 6:27 AM

    이 시집 참 좋아요.
    이리 모든 시가 다 좋기 힘든데 말이죠.
    출판사 까페까지 가서, 고맙다 인사하고 왔다지요.

  • 4. 이쁜이엄마
    '19.6.4 5:06 PM

    덕분에 이 시집 사서 지금 읽고있어요

    작년에 긴 투병 끝에 작고 하셨네요 ㅠㅠ

    감사하다고 전하려고 로그인했어요~^^

  • 쑥과마눌
    '19.6.7 8:13 AM

    잘 하셨어요!
    뿌듯해요 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830 우리 멍뭉이 심쿵.....!! 7 대충순이 2019.06.26 251 0
24829 호기심이 가득한 아이... 도도/道導 2019.06.22 939 0
24828 길냥이가 해산을 했습니다. 26 도도/道導 2019.06.17 1,763 2
24827 식물은 비명이 없어서 좋다 4 쑥과마눌 2019.06.16 959 3
24826 아기 고양이 어찌하나요 1 네츄럴 2019.06.13 1,317 0
24825 태양이 12 테디베어 2019.06.12 1,262 2
24824 밤의 공벌레 9 쑥과마눌 2019.06.10 919 4
24823 아래 아픈냥이 병원 갔다 왔어요. 마음에 돌이 하나 더추가..... 16 길냥이 2019.06.09 1,465 0
24822 아픈 길냥이에요.. 7 길냥이 2019.06.09 938 0
24821 공원에 벚꽃나무 가지가 꺽여졌어요 2 한일전 2019.06.09 567 0
24820 일몰의 장관을 기다리며 도도/道導 2019.06.07 402 0
24819 약 7 Km의 1004 대교 4 도도/道導 2019.06.06 783 0
24818 농담 한 송이 2 쑥과마눌 2019.06.06 785 1
24817 여기는 야간 사파리? 5 isabella2 2019.06.05 766 0
24816 냥이들 도와주고 싶어요.3 11 호옹이 2019.06.03 1,348 0
24815 냥이들 도와주고 싶어요.2 21 호옹이 2019.05.31 2,472 0
24814 냥이들 도와주고 싶어요. 11 호옹이 2019.05.31 2,389 0
24813 새끼 고양이 27 쾌걸쑤야 2019.05.27 3,955 2
24812 모르는 것 2 쑥과마눌 2019.05.26 1,088 1
24811 오래 된 커피잔의 제작시기가 궁금해요 6 황도 2019.05.24 1,689 0
24810 입양하던날 찍은 사진으로 안시마의 초상을 그리다 6 도도/道導 2019.05.23 2,103 0
24809 물 안개가 피어오르는 아침 도도/道導 2019.05.22 724 0
24808 동네카페 지나가다 찍었는데 꽃이름 아시는 분~~ 6 개나리 2019.05.20 1,915 0
24807 82쿡의 지킴이 jasmine (자스민네)님 고인의 명복을 빕니.. 8 어부현종 2019.05.19 4,168 3
24806 아침 산책길에 동행해 주는 녀석들 12 도도/道導 2019.05.16 2,97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