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글 추가함: 블랙홀 발견과 명왕성 생물체의 섭생에 관한 연관성 연구

| 조회수 : 8,016 | 추천수 : 4
작성일 : 2019-05-09 23:49:12
한국에서 오신 손님들과 가족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니 자스민 님의 청천벽력같은 부고 소식이 있네요.

저도 한국에 살았더라면 (친정이 일산이기까지 해서요) 빈소에 찾아가서 인사라도 드렸을텐데...
사정의 여의치 못하니, 이번 글에는 답댓글을 쓰지 않는 것으로 제 마음을 표현하려고 합니다.

개굴굴 님과 loorien 님 글 덕분에 자스민 님의 찬란했던 82쿡 발자취를 추억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자스민 님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분들께 위로의 마음을 보내드립니다.

=============================================
천문학자나 천체물리학자 분들께서는 오늘도 연구에 용맹정진 하시느라 바쁘시니...
명왕성 생물체 중에 하나인 제가 발표를...
쿨럭...
해보려 합니다...





이거슨 그냥 물김치가 아니여!



명왕성에서 자생하는 배추와 무를 살짝 절이고 명왕성까지 우주선 타고 날아온 레서피로 만든 명왕성 물김치랍니다 :-)

이 작품을 제작하고 제게 나눠준 두콩이님은 이번 여름 동안에 지구궤도권으로 진입하게 된다고 합니다.
총알배송에 그보다 더 빠른 인터넷망이 일상화된 우리 나라는 아니지만, 그래도 거기까지 직항으로 비행기 타고 갈 수 있고, 한국 음식을 사먹거나 식재료를 사기 위해서 한 시간도 안되게 운전하면 되는 그 곳을... 저는 지구 궤도라 명명하였습니다.
명왕성에서 검은머리 파뿌리 되도록 오래오래 같이 친하게 살자던 굳은 언약은 차디찬 티끌이 되어 한숨의 미풍에 날아갔습니다.
대기가 희박한 명왕성의 약한 중력에서는 한숨의 미풍만으로도 얼마든지 황금의 꽃같이 굳고 빛나던 옛 맹세 쯤을 날려버릴 수 있습니다.

지구궤도에서 행복하게 살기를 바라는 마음을 한용운 님의 시로 대신하겠습니다.

사랑도 사람의 일이라 만날 때에 미리 떠날 것을 염려하고 경계하지 아니한 것은 아니지만, 이별은 뜻밖의 일이 되고 놀란 가슴은 새로운 슬픔에 터집니다.
그러나 이별을 쓸데없는 눈물의 원천으로 만들고 마는 것은 스스로 사랑을 깨치는 것인 줄 아는 까닭에 걷잡을 수 없는 슬픔의 힘을 옮겨서 새 희망의 정수박이에 들어부었습니다.
우리는 만날 때에 떠날 것을 염려하는 것과 같이 떠날 때에 다시 만날 것을 믿습니다.
아아, 님은 갔지마는 나는 님을 보내지 아니하였습니다.
제 곡조를 못 이기는 사랑의 노래는 님의 침묵을 휩싸고 돕니다.




학기가 한창 진행중인 동안에는 주말마다 반찬을 만들어놓고 일주일 동안 꺼내 먹었습니다.



일주일간 두어도 맛이 변하거나 상하지 않는 메뉴를 선정했었죠.



매 끼니를 한식으로 먹지 않으니 요만큼만 만들어도 일주일은 너끈히 두고 먹을 양이 됩니다.



시금치는 무쳐서 반찬으로 먹다가 김밥에 넣어서 먹기도 하니 활용도가 아주 높아서 만족스러웠어요.



무채를 식용유에 볶은 나물도 반찬으로도 먹고 비빔밥으로도 먹고...



제철음식 풋마늘, 반은 인스탄트 음식이라 할 수 있는 어묵볶음...



콩나물 한 봉지로 국을 끓였다가, 어떤 주말에는 무침을 만들기도 하고...



그렇게 한 학기가 또 지나갔습니다.
이번 주말에 졸업식에 참석은 해야 하지만, 기말 시험 감독과 채점 및 성적 보고까지 모두 마치고 홀가분한 상태입니다.
올해 방학에는 한국에서 정다운 손님들이 오셔서 더욱 축제 분위기가 납니다.




그러나 손님 접대에 82쿡 올 시간 내기가 어려운 아쉬움이 있군요 :-)

최근에 만들었던 두 가지 만두 레서피 알려드리고 이만 물러가겠습니다.



크림치즈 게맛살 만두




게맛살과 양파를 같은 양으로 잘게 다지고, 크림치즈는 두 배의 분량을 넣고 잘 섞어서 만두소를 만듭니다.
간이나 다른 양념은 아무것도 넣지 않아도 충분히 맛있더군요 :-)






이 만두는 바삭바삭하게 과자처럼 먹으면 좋습니다.
그래서 만두피에 비해 속을 조금만 넣고 빚었어요.
기름에 만두피가 바삭해질 정도로만 잠시 튀기면 완성입니다.



손님 초대상에 전채요리로 내면 참 좋아요!




다음은 제가 자주 만들어 먹는 돼지고기와 부추가 들어간 만두입니다.



돼지고기 간 것 600 그램
두부 300 그램
부추 200 그램
당면 200 그램
숙주나물 400 그램



두부는 베보자기로 물기를 꼭 짜서 으깨넣고...



숙주와 당면은 끓는 물에 한 번 담궜다 건져서 꼭 짜서 잘게 썰고...



부추는 잘게 썰어서 넣고,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면 만두소가 완성됩니다.






이제는 만두를 빚을 차례이죠.
만두피 가장자리에 물을 찍어서 발라줍니다.






만두속을 밥숟갈로 한 숟가락 정도 되게 떠넣고, 만두피가 벌어지지 않도록 잘 접착시키면 됩니다.






만두를 빚는 일은 손이 많이 가니, 한 번 만들 때 많이 빚어서 냉동보관했다가 두고두고 드시는 분들이 많을 줄로 압니다.
그럴 때는 이렇게 접시에 잘 펼쳐서 냉동실에 넣어 한 시간 정도 지난 후에 겉부분이 잘 얼었을 때 봉지에 넣고 냉동 저장하면 만두가 서로 달라붙지 않고 파는 냉동만두 처럼 봉지 안에서 따로따로 잘 놀고 있게 된답니다 :-)






저는 튀김기가 있어서 튀김요리를 두려워하지 않는 편이어요.
화씨 375도로 제일 높은 온도에 맞추어놓고 만두를 튀깁니다.
만두가 처음에는 조용히 튀겨지다가 1-2분이 지나면 만두속에서 수분이 빠져나오면서 기름과 닿아서 자글자글 소리가 나고 기름이 튀기도 해요.
그런 상태에서 1분간 더 익히니 만두소의 고기도 완전히 익고, 만두피도 먹음직스러운 갈색이 되더군요.







그럼 저는 이만 가족들 식사 챙기러 나가보겠습니다.
다음에 또 올께요!
안녕~~~~~~
소년공원 (boypark)

소년공원입니다. 제 이름을 영어로 번역? 하면 보이 영 파크, 즉 소년공원이 되지요 ^__^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야옹냐옹
    '19.5.10 12:02 AM

    방학! 이는 듣기만 하여도설레이는 말입니다...
    맛살 만두 맛날거 같아요.

  • 2. hangbok
    '19.5.10 1:06 AM

    아~ 만두 먹고 싶다. 튀김 만두.... 너무 너무 너무 너무 맛있게 보이네요. 만두는 살 빠지는 음식 맞죠? 만드는데 에너지 소비가... ㅎㅎㅎ

    즐거운 방학 되세요~~~! 전 하루 더 힘 내야 하고, 또 뭔 일 있고, 또 뭔 일 있고... 뭔 일이 이렇게 많은 지... 그래도 만두 만들면서 살 빼고 싶네요. ㅋㅋ

  • 3. 테디베어
    '19.5.10 8:43 AM

    님의 침묵이 저렇게 아름다운 시인 줄 소년공원님 덕분에 알아갑니다^^
    명왕성의 여름 손님맞이로 분주하겠네요~
    짬짬이 소식 알려 주소서^^

  • 4. 하비비
    '19.5.10 9:15 PM

    글을 정말 잘쓰십니다...지구에서도 먹기 힘든것들이니 ...저정도면 명왕성 가족은 지구인이 분명합니다

    혜자님의 소감이...계속 회자되는데...

    후회많은 과거와 불안한 미래때문에 지금을 포기하지는 마라...ㅜㅜ
    오늘도 후회가 많고....불안가득합니다만! 오늘도 버팁니닷

  • 5. 행복나눔미소
    '19.5.11 3:27 AM

    늦은밤 후기쓰러 왔다가
    소년공원님 쓰신 글들을 보면서 입가에 웃음 살짝 ^^

    친구분과 멀리 헤어지게 되는군요 ㅠ
    그리움이라는 단어를 볼 때마다 생각나는 이

  • 6. 수니모
    '19.5.11 6:29 PM

    와우~ 이런 만두는 처음!
    비행물체처럼 보이는게
    궤도권에 어울리는 비쥬얼이어요.
    당장 따라해 보고 싶어요.

  • 7. 주니엄마
    '19.5.12 8:55 PM

    딱 제가 좋아하는 속이 들어간 만두 ~~~~
    곧 만두 한판 만들어야겠군요

  • 8. 제닝
    '19.5.13 3:03 PM

    위 paper는
    SCI(Sicial Cook Index)에 등재되어 IF(Impact Factor) 10의 높은 피인용을 자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 9. 쑥과마눌
    '19.5.16 1:56 AM

    크림치즈 게맛살 내 만들어 보고, 후기를 올릴까 망설이는 중입니다.
    결정되면, 합니다. 달포의 여유를 주시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56 우리의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23 시간여행 2019.08.21 7,093 4
43555 두 곳에서 보낸 여름 39 쑥과마눌 2019.08.19 12,590 12
43554 개굴굴 님께 보고하는 감자 루꼴라 김치 38 소년공원 2019.08.19 9,154 7
43553 여름이 간다 22 고고 2019.08.18 7,570 7
43552 할라피뇨고추 베이컨말이 15 에스더 2019.08.15 8,428 1
43551 안녕하세요~ 28 광년이 2019.08.15 8,440 10
43550 더운 여름 밥 해먹고 텃밭가꾸며 살아가기 26 주니엄마 2019.08.14 7,672 5
43549 감자 열무김치 21 개굴굴 2019.08.13 8,403 6
43548 고1 다이어트..주말이야기..천사채,고기양념 18 테디베어 2019.08.12 9,388 7
43547 그대가 나를.... 18 miri~★ 2019.08.10 10,297 7
43546 여름날의 언박싱 일지 35 백만순이 2019.08.09 10,881 10
43545 오징어 데칠때 16 이호례 2019.08.08 10,903 5
43544 불맛 오징어볶음 비스므리 11 수니모 2019.08.07 6,946 5
43543 차~~~암 쉽죠~~~? 징빵, 원어로는 도라야끼 42 소년공원 2019.08.07 8,732 8
43542 오랜만이네요^^ 36 빈틈씨 2019.08.06 8,375 5
43541 입맛을 잃어 글맛도 같이~~ 23 고고 2019.08.05 7,458 5
43540 여름 넘기 29 수니모 2019.08.02 11,304 5
43539 114차 봉사후기) 2019년 7월 바삭바삭 치킨(뼈를 발라낸 .. 26 행복나눔미소 2019.08.01 5,779 12
43538 스테이크 저녁 초대 20 에스더 2019.07.31 11,512 2
43537 아이스크림 기계로 만든 얼음보숭이들, 그리고 보너스 멍멍이 사진.. 22 소년공원 2019.07.31 9,358 9
43536 여름방학 복날 가족생일 쓰리콤보! 21 솔이엄마 2019.07.31 8,545 9
43535 절이지 않고 담근 열무김치 12 프리스카 2019.07.30 6,585 4
43534 또 밥이야기 돌솥밥처럼 맛있는 가마솥 밥짓기 24 프리스카 2019.07.25 11,345 7
43533 여름 밥상과 새콤달콤한 체리파이 22 해피코코 2019.07.25 9,855 5
43532 메리아저씨, 잡담 24 고고 2019.07.24 9,187 5
43531 삼복더위에 먹고 살기 29 miri~★ 2019.07.22 11,909 8
43530 2주간의 혼자여행-4 23 조아요 2019.07.20 8,613 6
43529 감자, 감자..감자...그리고 30년 22 테디베어 2019.07.19 14,249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