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너무 부자인 남자친구를 만나는 딸아이

.. | 조회수 : 20,057
작성일 : 2019-03-21 22:53:17
솔직히 정말 걱정되요
결혼할 나이도 아니어서 더..
저희는 그냥 평범한 집이고 저희 딸아이는 
뭐 비싼 선물받고 하는건 아직은 없어요
그런데 같이 다니면 저희 형편에는 어려운 
엄청 비싼 레스토랑에 데리고 다닌다든가 
어울리는 아이들이 다 돈 쓰는게 상상을 
넘어서는 정도 인거 같아요


IP : 124.53.xxx.103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경험
    '19.3.21 11:10 PM (14.39.xxx.7)

    이 되는데 이게 좋은 경험이 되야하도록 해야해요 이 남자애 만나서
    눈 높아져서 그 담부터 남자 만날때는 남자 차라던가 직업 이런걸로 잣대가 생기면 나쁜 경험이 되는 거고요 제 친구 중에 한명 그런 친구 있어요 너무 부자인 왕자님 같은 남친 어쩌다 사귀고 나서부턴 눈 높아져서 아무나 못 만나고.... 결혼은 정말 건실한 남자랑 했음에도 남편으로 만족 못하고 애둘 낳을때까지 그 남친 못 잊어했어요 전남친이 사준 것들도 비교하고요..

  • 2. ...
    '19.3.21 11:38 PM (59.15.xxx.61)

    울 딸이 그런 남자애 만났었는데
    대학교 2학년 짜리가
    50만원 넘는 가방 선물을 받아오고
    호텔 부페 다니고...
    그런데 아무리 선물 공세를 해도
    말이 안통하고 힘들다고 헤어지던데요.

  • 3. 경험
    '19.3.22 12:07 AM (222.98.xxx.91)

    저도 결혼 직전에 사귄 남자친구가 엄청 부자였어요.
    돈만 많은 게 아니라 아버지 사회적 위치나
    형제들 학벌, 직업 수준이 다 엄청 높아서
    신기하기까지 했어요.
    비밀로 사내연애 했는데
    동료들이 뒤에선 도련님이라고 불렀어요.
    저희집은 다 평범한데...
    솔직히 사귀는 내내 하루도 그 생각 안한 적 없었어요.
    아마 따님도 그럴 수 있어요.
    그 때 그 친구는 유학도 같이 가자, 다녀와서 어디에 살자
    이런 말도 했었지만 전 끝이 있는 연애라 생각했어요.
    그리고 진짜 유학가서 헤어졌는데
    한동안 많이 힘들더라고요.

  • 4. 부자
    '19.3.22 12:33 AM (223.62.xxx.176)

    부자남친 사귀었는데
    처음엔 내 주제와 안맞는다 생각했는데
    자존감도 높아지고 결국 결혼도 잘사는 남자와했어요
    노는물이 좋아진다는건 좋은일이에요
    속물적인 얘기지만요

  • 5. 한가닥
    '19.3.22 8:36 AM (125.184.xxx.67)

    하는 집안의 남자 만났는데 결국 똑같아요.
    그냥 흘러가게 두세요. 딸이 선택하겠죠.
    저는 아니다 싶어서 더 안 만났어요.
    저한테 바라는 게 많았는데, 저는 자아가 강해서 맞춰줄 수 없었거든요. 결혼했으면 경제적으로는 풍요로웠겠지만
    참 많이 갑갑했을 것.

  • 6. ..
    '19.3.22 9:21 AM (223.62.xxx.4)

    그 친구 품성이 중요하죠.
    돈 많고 품성좋은 남자면 뭐가 문젤까요?
    그 나이 아니면 언제 차이나는 사람을 만나보겠어요?
    항상 바운더리 안에서 주제를 알고 살아야할까요?
    저도 항상 저보다 경제적으로 나은 남자를 만났지만 아니다싶으면 바로 끝냈어요.
    결과적으로 저도 업그레이드했고 남자보는 눈도 생겨서 좋은 남편 만났지요.

  • 7. ㅎㅎ
    '19.3.22 9:23 AM (27.165.xxx.4)

    여자는 눈 좀 높아지는게 오히려 좋아요
    눈 낮아서 아무남자하고 결혼하다 불행한 여자들 많습니다

  • 8. ㆍㆍ
    '19.3.22 9:51 AM (223.63.xxx.240)

    부러운데요?

  • 9. 놔두세요
    '19.3.22 3:54 PM (119.194.xxx.12)

    다 팔자대로 살더군요

  • 10. 아...
    '19.3.22 3:58 PM (175.223.xxx.85)

    첫번째 댓글 보니 친구 생각나네요.
    어릴 때 재벌 3세 사귀었는데 지금껏 결혼 안 하고 있어요. (40대 중반 ㅠㅠ)

  • 11. 걱정마세요
    '19.3.22 4:36 PM (223.33.xxx.34)

    부잣집 아들이라 해서
    다 헤어지는거 아니고
    사람 하나 보고 결혼 하는 사람들도 많아요.
    그리고
    다 눈 만 높아지는거 아니고
    그 때 그 때 상황에 맞게 다 적응 하는 애들이 더 많아요.

  • 12. 크리스티나7
    '19.3.22 5:20 PM (121.165.xxx.46)

    가난한 사람보다는 백배 낫죠.
    부담스러워서 부잣집 아들 반대해서 못하게 한 친정엄마 원망스러워요.

  • 13. 부자
    '19.3.22 5:29 PM (175.223.xxx.56)

    예쁜 승무원이 부자만나다 헤어지고 지금은 맞벌이하며 열심히 삽니다 부자의 여친이 행복하지않았다고하네요

  • 14. 결혼 직전
    '19.3.22 6:01 PM (121.133.xxx.199)

    남자 친구가 제약회사 아들이었어요. 그 남자 친구와 헤어지구
    딱 봐도 가난한 남편이랑 사내연애해서 결혼한다고 하니
    회사에서는 이결혼 정말 할거냐고, 결혼 일주일전에도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결혼 10년 되었고. 눈에 넣어도 안아픈 아들 낳고 행복하게 삽니다.

  • 15. ㅜㅜ
    '19.3.22 10:13 PM (211.179.xxx.85)

    재벌까진 아니고 이름 들으면 알만한 기업 외손자랑 사귀었는데요. 어머니가 외동딸이었으니 외손자라도 상속자였고 아버지는 데릴사위 느낌이었고 그 회사 대표이사셨어요. 그 아버님이 저를 무척 마음에 들어하셨는데(정식 인사는 아니고 데이트 중에 근처라고 갑자기 보자셔서 갔더니 맛난 거 사주시고 남친에게 카드 주시며 **(저)예쁜 옷 사주라고;;;) 어머님은 뵙진 않았지만 딱 드라마에 나올 사모님 스타일이신 것 같았어요. 저 서울대 다니고 있었고 내 힘으로 세상 잘 살 수 있는데 그런 시어머니 비위 맞추며 살 자신 없어 말 안되는 핑계 대고 억지로 헤어졌어요.

    지금 남편도 그 남친이랑 같은 학교 출신(ky 중 하나)인데 경제적 조건은 비교가 안됐어요. 시아버님 공무원이셨고 결혼 당시 저희집에서 전세 얻어주셨지요. 저희집 부자 아니고 부모님 교사셨는데 남편 형제 많아 시집은 그 정도 여력도 안됐어요. 우리집이 교사니 비슷한 집안이 마음 편하겠지 말 안되는 시집살이는 안시키겠지 했는데...

    그 기대는 완전 꽝이었어요ㅠ 없는 집이라고 시집 유세 안떠는 거 아니고요. 차라리 부자 시집 유세면 예상 가능하기라도 하지 이건 뭐..ㅠ

  • 16. 솔직히
    '19.3.22 10:41 PM (223.62.xxx.153)

    차이나는 결혼
    결혼은 가능하죠. 그런데 어느쪽이든 대부분 불만생겨요.

    차이가 가난이냐,부자냐지
    여기 전부 가난한 집 결혼 다 뜯어 말리는거 보세요.
    비슷한게 그나마 아주 그나마 리스크는 적죠

    연애는 냅두세요.
    다른말은 다른분들 좋은조언이 있어 생략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6377 명절이 코앞이네요 ㄱㄱㄱ 11:16:42 15
1486376 조카 봐주는 얘기 ... 11:16:20 42
1486375 참 이해를 못하네 나경원 싫어요 3 왜 이러니 .. 11:15:50 37
1486374 우리 일상글 더 많이 올려요 ㅇㅇㅇ 11:14:37 37
1486373 장대호는 '일베 회원'...소름 끼치는 과거 게시글들 1 나베는일베가.. 11:13:52 77
1486372 조국 일가에 화난 주민들 9 진해구웅동 11:13:25 151
1486371 실리트 실라간 냄비 쓰시는분들 어떠세요 2 냄비 11:13:05 30
1486370 2010이후 수시 전수조사 4 수시 11:12:22 70
1486369 커요키 라는 제품 아시는 분 계실까요? 2 커요키 11:11:53 33
1486368 이런 사람은 왜 그러는걸까요 ... 11:11:34 45
1486367 조국 "국민 눈높이에 많이 부족하지만 개혁완수 노력&q.. 12 ... 11:11:12 190
1486366 엄마에 대한 기억 1 11:09:48 106
1486365 자한당이 웃긴건 수시입학 전수 조사에는 10 .. 11:09:26 139
1486364 CIA 보고서에 이명박이 대통령 되었을때 일본인이 한국 대통령이.. 4 미네르바 11:05:52 294
1486363 조국이 법무부 장관 되면 15 .... 11:03:50 276
1486362 조국 내정자 딸 단대논문 3단계 시간흐름 (페북 펌) 11 ... 11:01:23 214
1486361 ↓↓알바-한영외고 고대 동문이 조국 딸에 대해 말하네요 9 지나가세요~.. 10:59:13 286
1486360 일 못하는 직원 너무 괴로워요 3 ㅠㅠ 10:57:33 380
1486359 한영외고 고대 동문이 조국 딸에 대해 말하네요(내용추가) 14 커피 10:55:42 752
1486358 사무보조 구할 때 5 .. 10:55:19 179
1486357 염정아 일화 3 써니데이 10:53:24 1,023
1486356 양현석이 정치인한테 매달 수천만원씩 상납했대여 45 ㅇㅇ 10:52:31 1,475
1486355 전세 만기 두달 남았는데 속이 타들어가네요 4 111 10:51:16 391
1486354 엄마한테 제가 너무한건가요? 5 속상 10:50:53 345
1486353 (조국찬성)제주도 가족 여행의 팁 좀 주세요 4 조국찬성 10:50:14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