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너무 부자인 남자친구를 만나는 딸아이

.. | 조회수 : 19,525
작성일 : 2019-03-21 22:53:17
솔직히 정말 걱정되요
결혼할 나이도 아니어서 더..
저희는 그냥 평범한 집이고 저희 딸아이는 
뭐 비싼 선물받고 하는건 아직은 없어요
그런데 같이 다니면 저희 형편에는 어려운 
엄청 비싼 레스토랑에 데리고 다닌다든가 
어울리는 아이들이 다 돈 쓰는게 상상을 
넘어서는 정도 인거 같아요


IP : 124.53.xxx.103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경험
    '19.3.21 11:10 PM (14.39.xxx.7)

    이 되는데 이게 좋은 경험이 되야하도록 해야해요 이 남자애 만나서
    눈 높아져서 그 담부터 남자 만날때는 남자 차라던가 직업 이런걸로 잣대가 생기면 나쁜 경험이 되는 거고요 제 친구 중에 한명 그런 친구 있어요 너무 부자인 왕자님 같은 남친 어쩌다 사귀고 나서부턴 눈 높아져서 아무나 못 만나고.... 결혼은 정말 건실한 남자랑 했음에도 남편으로 만족 못하고 애둘 낳을때까지 그 남친 못 잊어했어요 전남친이 사준 것들도 비교하고요..

  • 2. ㅡㅡ
    '19.3.21 11:14 PM (125.176.xxx.253)

    우리딸도 집안 어른 소개로 선봤는데
    남자쪽이 어마어마하게 부자고, 재산이 천억이 넘는..
    2년 사귀다 헤어졌는데
    아직도 못잊는지, 아무도 안만난다하고
    지금은 아주 눈이 하늘을 찔러요.

  • 3. ...
    '19.3.21 11:38 PM (59.15.xxx.61)

    울 딸이 그런 남자애 만났었는데
    대학교 2학년 짜리가
    50만원 넘는 가방 선물을 받아오고
    호텔 부페 다니고...
    그런데 아무리 선물 공세를 해도
    말이 안통하고 힘들다고 헤어지던데요.

  • 4. 경험
    '19.3.22 12:07 AM (222.98.xxx.91)

    저도 결혼 직전에 사귄 남자친구가 엄청 부자였어요.
    돈만 많은 게 아니라 아버지 사회적 위치나
    형제들 학벌, 직업 수준이 다 엄청 높아서
    신기하기까지 했어요.
    비밀로 사내연애 했는데
    동료들이 뒤에선 도련님이라고 불렀어요.
    저희집은 다 평범한데...
    솔직히 사귀는 내내 하루도 그 생각 안한 적 없었어요.
    아마 따님도 그럴 수 있어요.
    그 때 그 친구는 유학도 같이 가자, 다녀와서 어디에 살자
    이런 말도 했었지만 전 끝이 있는 연애라 생각했어요.
    그리고 진짜 유학가서 헤어졌는데
    한동안 많이 힘들더라고요.

  • 5. 부자
    '19.3.22 12:33 AM (223.62.xxx.176)

    부자남친 사귀었는데
    처음엔 내 주제와 안맞는다 생각했는데
    자존감도 높아지고 결국 결혼도 잘사는 남자와했어요
    노는물이 좋아진다는건 좋은일이에요
    속물적인 얘기지만요

  • 6. 한가닥
    '19.3.22 8:36 AM (125.184.xxx.67)

    하는 집안의 남자 만났는데 결국 똑같아요.
    그냥 흘러가게 두세요. 딸이 선택하겠죠.
    저는 아니다 싶어서 더 안 만났어요.
    저한테 바라는 게 많았는데, 저는 자아가 강해서 맞춰줄 수 없었거든요. 결혼했으면 경제적으로는 풍요로웠겠지만
    참 많이 갑갑했을 것.

  • 7. ..
    '19.3.22 9:21 AM (223.62.xxx.4)

    그 친구 품성이 중요하죠.
    돈 많고 품성좋은 남자면 뭐가 문젤까요?
    그 나이 아니면 언제 차이나는 사람을 만나보겠어요?
    항상 바운더리 안에서 주제를 알고 살아야할까요?
    저도 항상 저보다 경제적으로 나은 남자를 만났지만 아니다싶으면 바로 끝냈어요.
    결과적으로 저도 업그레이드했고 남자보는 눈도 생겨서 좋은 남편 만났지요.

  • 8. ㅎㅎ
    '19.3.22 9:23 AM (27.165.xxx.4)

    여자는 눈 좀 높아지는게 오히려 좋아요
    눈 낮아서 아무남자하고 결혼하다 불행한 여자들 많습니다

  • 9. ㆍㆍ
    '19.3.22 9:51 AM (223.63.xxx.240)

    부러운데요?

  • 10. 놔두세요
    '19.3.22 3:54 PM (119.194.xxx.12)

    다 팔자대로 살더군요

  • 11. 아...
    '19.3.22 3:58 PM (175.223.xxx.85)

    첫번째 댓글 보니 친구 생각나네요.
    어릴 때 재벌 3세 사귀었는데 지금껏 결혼 안 하고 있어요. (40대 중반 ㅠㅠ)

  • 12. 걱정마세요
    '19.3.22 4:36 PM (223.33.xxx.34)

    부잣집 아들이라 해서
    다 헤어지는거 아니고
    사람 하나 보고 결혼 하는 사람들도 많아요.
    그리고
    다 눈 만 높아지는거 아니고
    그 때 그 때 상황에 맞게 다 적응 하는 애들이 더 많아요.

  • 13. 크리스티나7
    '19.3.22 5:20 PM (121.165.xxx.46)

    가난한 사람보다는 백배 낫죠.
    부담스러워서 부잣집 아들 반대해서 못하게 한 친정엄마 원망스러워요.

  • 14. 부자
    '19.3.22 5:29 PM (175.223.xxx.56)

    예쁜 승무원이 부자만나다 헤어지고 지금은 맞벌이하며 열심히 삽니다 부자의 여친이 행복하지않았다고하네요

  • 15. 결혼 직전
    '19.3.22 6:01 PM (121.133.xxx.199)

    남자 친구가 제약회사 아들이었어요. 그 남자 친구와 헤어지구
    딱 봐도 가난한 남편이랑 사내연애해서 결혼한다고 하니
    회사에서는 이결혼 정말 할거냐고, 결혼 일주일전에도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결혼 10년 되었고. 눈에 넣어도 안아픈 아들 낳고 행복하게 삽니다.

  • 16. ㅜㅜ
    '19.3.22 10:13 PM (211.179.xxx.85)

    재벌까진 아니고 이름 들으면 알만한 기업 외손자랑 사귀었는데요. 어머니가 외동딸이었으니 외손자라도 상속자였고 아버지는 데릴사위 느낌이었고 그 회사 대표이사셨어요. 그 아버님이 저를 무척 마음에 들어하셨는데(정식 인사는 아니고 데이트 중에 근처라고 갑자기 보자셔서 갔더니 맛난 거 사주시고 남친에게 카드 주시며 **(저)예쁜 옷 사주라고;;;) 어머님은 뵙진 않았지만 딱 드라마에 나올 사모님 스타일이신 것 같았어요. 저 서울대 다니고 있었고 내 힘으로 세상 잘 살 수 있는데 그런 시어머니 비위 맞추며 살 자신 없어 말 안되는 핑계 대고 억지로 헤어졌어요.

    지금 남편도 그 남친이랑 같은 학교 출신(ky 중 하나)인데 경제적 조건은 비교가 안됐어요. 시아버님 공무원이셨고 결혼 당시 저희집에서 전세 얻어주셨지요. 저희집 부자 아니고 부모님 교사셨는데 남편 형제 많아 시집은 그 정도 여력도 안됐어요. 우리집이 교사니 비슷한 집안이 마음 편하겠지 말 안되는 시집살이는 안시키겠지 했는데...

    그 기대는 완전 꽝이었어요ㅠ 없는 집이라고 시집 유세 안떠는 거 아니고요. 차라리 부자 시집 유세면 예상 가능하기라도 하지 이건 뭐..ㅠ

  • 17. 솔직히
    '19.3.22 10:41 PM (223.62.xxx.153)

    차이나는 결혼
    결혼은 가능하죠. 그런데 어느쪽이든 대부분 불만생겨요.

    차이가 가난이냐,부자냐지
    여기 전부 가난한 집 결혼 다 뜯어 말리는거 보세요.
    비슷한게 그나마 아주 그나마 리스크는 적죠

    연애는 냅두세요.
    다른말은 다른분들 좋은조언이 있어 생략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3399 천성이 악한 사람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3 11:59:00 77
1433398 관리비 수도요금이 의심스러워요 1 ff 11:56:56 77
1433397 경기도 하남시와 위례신도시중 어디가 메리트 있나요? 1 굼벵이 11:56:10 63
1433396 청소 순서좀 알려주세요. 이럴리가 11:55:50 33
1433395 복권판매점에 대해 아시는분 ... 11:55:08 43
1433394 전문대 수시원서 쓸때 1 학교 11:46:35 125
1433393 카카오카드/ 뱅크 내역조회 뒷조사 11:44:37 82
1433392 46년생한테 83학번이냐고 묻는거.. 6 ㅇㅇ 11:43:15 614
1433391 소음없는 선풍기 추천해주세요. 1 111 11:40:09 177
1433390 저널리즘 토크쇼 J 사상최고 시청률 & 유투브 풀영상 12 유시민 11:39:00 497
1433389 발목 인대 치료는 정형외과? 한의원? 2 점네개 11:38:39 111
1433388 여자들도 괜찮은 남자를 잡으려고 엄청 적극적 10 ㅇㅇ 11:38:23 606
1433387 저 수영 갈까요,말까요.. 12 장애 11:33:01 484
1433386 접촉사고 처리 많이해보시분 도와주세요. 7 11:31:02 234
1433385 82도 6년 되니까 2 000 11:30:51 287
1433384 남초에서 페미정권이라고 난리가 아니던데 44 ..... 11:28:15 707
1433383 어제 초딩 아들이랑 시내 나갔다 왔는데요 6 ^^ 11:27:52 525
1433382 다른 학부모나 아이들 뒷담하며 친해진 학부모들 나중에 어떻게 될.. 2 11:27:03 251
1433381 (청약) 분양가가 평당 2300이라는데 그러면 돈이 얼마나 들어.. 5 모자란 11:20:36 620
1433380 아니 원피스에 붙은 벨트를 왜 훔쳐가요? ㅋㅋ 19 ㅏㅏ 11:18:41 1,818
1433379 홈쇼핑 남자 3종바지 사보신분?? 4 다니엘크레뮤.. 11:17:19 394
1433378 미, 화웨이에 대한 거래 제한에 한국의 동참을 요청 7 XX 11:15:41 246
1433377 전직 교생이 말해주는 선도부 일진 모음설 42 ㅁㅁ 11:13:00 1,707
1433376 낙지젓갈 추천해주세요. 5 낙지젓 킬러.. 11:11:19 349
1433375 린넨이닌 마 소재 원피스 어디서 사야할까요? 4 봄비 11:09:30 5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