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안개 속 풍경 -정끝별-

| 조회수 : 941 | 추천수 : 1
작성일 : 2019-03-17 13:29:05

깜깜한 식솔들을 한 짐 가득 등에 지고

아버진 이 안개를 어떻게 건너셨어요?

닿는 순간 모든 것을 녹아내리게 하는

이 굴젓 같은 막막함을 어떻게 견디셨어요?

부푼 개의 혀들이 소리 없이 컹컹거려요

한 치 앞이 보이지 않는 발 앞을

위태로이 달려가는 두 살배기는

무섭니? 하면 아니 안 무서워요 하는데요

아버지 난 어디를 가고 있는지 모르겠어요

바람 속에서는 바다와 별과 나무,

당신의 냄새가 묻어 와요

이 안개 너머에는 당신 등허리처럼 넓은

등나무 한 그루 들보처럼 서 있는 거지요?

깜박깜박 젖은 잠에서 깨어나면

어느덧 안개와 한 몸 되어 백내장이 된

우우 당신의 따뜻한 눈이 보여요

덜커덩 덜컹 화물열차가 지나가요

그곳엔 당신의 등꽃 푸르게 피어 있는 거지요?

나무가 있으니 길도 있는 거지요?

무섭니? 물어주시면

아니 안 무서워요! 큰 소리로 대답할게요

이 안개 속엔 아직 이름도 모른 채 심어논

내 어린나무 한 그루가 짠하게 자라는걸요!

나무는 언제나 나무인걸요!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44 마늘 발사믹 드레싱 활용요리 사진입니다. (자게 링크용) 5 뽁찌 2020.09.24 514 0
25543 흐르는 가을, 다가온 가을이 행복하다 8 도도/道導 2020.09.23 305 0
25542 고향에 갈 수 있기를 도도/道導 2020.09.19 350 0
25541 내 몸 값은 타인이 결정합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7 1,049 0
25540 새집 장만했습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5 1,446 0
25539 두 아이가 서로의 눈과 다리가 되어 의지할 수 있도록 가족이 .. 2 날아라나비 2020.09.14 741 0
25538 감사의 눈물로... 1 도도/道導 2020.09.11 701 0
25537 딱 걸렸다냥~ㅎㅎ(집사 밥 탐내는 고양이^'^) 5 fabric 2020.09.10 1,970 0
25536 비행기 안에서 맞이하는 일출을 보며 도도/道導 2020.09.09 612 0
25535 (오월이) 아침풍경 9 푸른감람나무 2020.09.08 779 0
25534 디딤돌의 표정 도도/道導 2020.09.08 320 0
25533 모든 걱정 거리들을 무시하고 싶다 도도/道導 2020.09.07 338 0
25532 도도와 윔비의 생각 8 도도/道導 2020.09.05 759 0
25531 중용지도를 걷는다 2 도도/道導 2020.09.04 303 0
25530 챌시의 일상 23 챌시 2020.09.02 1,584 3
25529 조침문을 읽으며 유씨 부인을 생각한다 2 도도/道導 2020.09.02 495 0
25528 아픈 가슴으로 시작하는 9월 6 도도/道導 2020.09.01 808 0
25527 통행료 요구하는 댕댕이 골목 대장 9 나니오에 2020.08.31 1,352 0
25526 화나게 만들었어도... 6 도도/道導 2020.08.31 543 0
25525 濁水蓮花 2 도도/道導 2020.08.30 341 1
25524 제발 이러지마ㅋㅋ(컴퓨터하는 집사 방해하는 귀욤 고양이) 7 fabric 2020.08.28 2,054 2
25523 수고하는 이들에게 쉼을 제공하고 싶다 6 도도/道導 2020.08.28 552 0
25522 역지사지를 알기나 하는지 6 도도/道導 2020.08.27 942 1
25521 온갖 대우 받기를 원하는 자 7 도도/道導 2020.08.26 755 0
25520 온갖 존경을 받기 원하는 자들 6 도도/道導 2020.08.24 83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