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들옷 장터 거래할때 조금만 마음을 넓게 하면좋으련만..

찜찜 조회수 : 1,936
작성일 : 2011-09-22 11:46:24

장터서 다시는 옷사지 않으리라 했는데, 새옷값이 비싸고 부쩍 크는지라

또 잊고 싼맛에 구매했네요.

사진은 항상 그럴싸 해보이니까

후줄그레한 추리닝..쩝..

작년 야구잠바 사진발에 속아서 2만냥에 착불로 샀는데..팔목은 다 늘어나고..

한번도 입어보지도 못하고 올해 정리목록에 들어있네요..

그사람 옷장에서 내옷장으로 다시 재활용으로...

물론 비싸게 사셨겠지만, 울아이 잘입고 그사이즈 맞는 다른 아이 잘입으라고 손질해서

파실만한 제품을 장터니까 저렴하게 거래하면 더 좋을거 같네요.

IP : 123.254.xxx.250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맞아요
    '11.9.22 11:50 AM (112.218.xxx.60)

    본인이 아끼고 비싸게 주고 산 옷이라고 해서 구입가격을 기준으로 옷값정하시는 분들이 많으시잖아요.

    때로는 아울렛에서 새옷을 구입하는게 더 저렴하겠다싶기도 해요.

    어차피 새옷도 1년지나면 값이 절반가량으로 떨어지지 않던가요?

  • 2. ..
    '11.9.22 11:55 AM (110.14.xxx.164)

    그런걸 팔다니...
    사실 돈받고 파는거라 정말 좋은 메이커에 깨끗한거 아니면 못팔겠던데요
    오늘도 옷 정리하면서 그저그런건 버리고 딸아이꺼 좋은거 골라서 이걸 장터에 팔아야 하나 고민중이거든요

  • 3. ....
    '11.9.23 10:23 AM (211.176.xxx.112)

    어제 친정어머니가 잠실 롯*마트 근처에서 딸애 파카 2만원 주고 사놨다고 전화왔어요. 오리털은 3만원이라고 하고요.
    해묵은 이월 상품이긴하지만 애들옷이 그렇게 유행을 타는것도아니고요....그 정도 가격이면 차라리 발품 파셔서 새 옷 사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4443 배우 김성원씨 돌아가셨대요 4 ... 02:12:59 278
1484442 사망자, 실종자 숫자는 어디에도 없네요 무정부 02:12:43 55
1484441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 1 .... 02:09:27 99
1484440 아이폰 핫스팟인데 누구 것인지 알 수 있나요? 3 핫스팟 02:00:39 193
1484439 베트남 국제결혼도 돈 엄청드네요. 5 10000 01:53:01 511
1484438 이번 침수에 사망하신분중... 5 .... 01:51:51 814
1484437 윤통과 오시장님 사람을 구해주는 고래도 있는데 창피하지 않으세요.. 고래 01:43:29 208
1484436 중딩아이 학업에 대한 이야기..학원학교샘들의 말.. 2 ㅠㅠ 01:41:23 310
1484435 최애 간식 or 과자??? 8 ㅇㅇ 01:32:12 535
1484434 팔을 짜면 하얀게 나와요ㅠ 미코 01:29:39 564
1484433 드라마 유세풍 의아한 점 2 ㅇㅇ 01:25:29 399
1484432 뉴질랜드 vs 호주 가족여행? 6 엄마 01:18:30 357
1484431 딩크는 세금 더 많이 내야합니다. 26 ㅇㅇ 01:17:23 1,421
1484430 남편을 위해 그리고 저를 위해 어떻게 하는게 최선일까요? 28 01:16:20 1,283
1484429 여러분 이 원피스좀 봐주세요 21 ... 00:58:46 1,605
1484428 사법고시 대리시험 아니었을까요 29 .. 00:55:46 1,979
1484427 sbs 기자 베이지색 단체복은 어느 브랜드일까요? 1 satire.. 00:51:36 835
1484426 꾸덕한 그릭 요거트 만들고 싶은데 7 비그만 00:32:51 703
1484425 싸이코패스 같음.jpg 30 가족이 익사.. 00:31:05 3,895
1484424 돈없는 시어머니들 며느리에게 설움 당해요 16 백숙 00:28:11 2,695
1484423 우울한 밤이네요 5 ㅇㅇㅇ 00:26:17 1,868
1484422 저는 애키우면서 세상에서 제일 잘한일 이런생각 한번도 안해봤는데.. 10 ㅇ호 00:26:09 2,127
1484421 속상한 넋두리.. 남편과 아들. 6 dd 00:23:30 2,000
1484420 펌 이번 물난리처럼 난리났을때 알아둬야할 시민안전보험 5 참고하세요 00:20:35 1,752
1484419 막산이 22 00:13:17 1,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