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2018년 정리 그리고 기대

| 조회수 : 9,595 | 추천수 : 16
작성일 : 2018-12-31 23:58:14

사랑하는 82식구님들,

2018년이 이제 약 42분 정도 남았네요.

2018년 12월의 마지막 날에,

키톡에 사진과 글을 올리며 저의 한해를 정리하고 싶어서

속초까지 노트북을 챙겨왔답니다. 저 지금 속초에요. ^^

2018년 한해를 저와 함께 쿨하게 정리하고 싶으신 분들, 예스 기릿!

-----------------------------------------------------------------------

올해 2월에 친정부모님께서 저희 아파트 같은 동으로 이사를 오셨어요.

시간이 나는대로 친정부모님과 함께 식사를 하려고 했는데,

요즘엔 친정엄마랑 저희부부가 함께 식탁에 앉아 식사를 함께 하는 시간이 많답니다.




특별한 음식이나 반찬이 없어도

마주보고 함께 식사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했구요.




16년된 아파트에 살면서 벼르고 별러왔던 인테리어도 감행했지요.




20여일 가량 친정집에 기거하면서 신세를 졌지만

친정부모님은 그저 함께 해서 좋았다고만 하셨답니다.

깔끔해진 큰아들래미 방이에요. ^^




아이들은 쑥쑥 자라나서, 수시로 배가 고파지니

출근하기 전에 이것저것 먹거리를 만들어 두게 되었습니다.




등교하는 아들에게 잔소리라도 한 날이면 괜히 미안해져서

아들이 좋아하는 간식을 준비해서 메모도 남겨두었답니다.




스파게티가 먹고 싶다고 하면 시판 소스와

시판 미트볼을 이용해서 스파게티도 해주고요




남편이 친정부모님을 위해서 수고라도 한 날이면

정성을 다해서 술상도 준비했답니다. ㅎㅎㅎ 인생은 기브앤테이크 아니겠습니까요.




쉬는 날에는 동네 동생들을 불러서 맛난 안주도 만들어 주었어요.




닦기 귀찮아서 자주 안 쓰는 에어프라이어도 가끔씩 돌려서

고기 좋아하는 아들들에게 점수를 딴 날도 있었구요.




강된장을 끓이고 미역국을 끓여서 엄마를 초대하기도 했어요.




엄마가 배추전과 고구마전을 만들어 오신 날에는

저도 묵사발을 만들어서 함께 먹었구요.




대설인 제 생일에는 맛난 케이크도 먹었네요.




남편과 오소리감투에 참이슬 한잔을 나누며 생일 축하도 받고




친정엄마랑 함께 출동하여 제 동네친구네집에 김장도 하러 갔었어요.




연말에는 떡볶이 재료를 준비해서




일년동안 수고한 학원아이들에게 뜨끈한 떡볶이를 만들어 주기도 했답니다.




짬을 내어 보고 싶은 친구도 만나고




크리스마스에는 고기부페에서 가족회식도 하구요.

아 시간이 얼마 안남았어요!!! 급하다 급해




저는 지금 속초에 와있어요.

내일은 일출을 볼 예정이에요.



사랑하는 82식구님들,

한해동안 너무너무 감사했습니다.

우리 모두 다같이 행복하고 건강했으면 합니다.

2019년도 화이팅입니다!


4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honeymum
    '19.1.1 12:25 AM

    늘 정성 가득한 글과 사진들 감사합니다
    새해에도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 솔이엄마
    '19.2.6 3:54 AM

    honeymum님~~^^
    따뜻한 말씀 감사합니다.
    honeymum님께서도 새해 복 많이 많이 받으세요!!!!

  • 2. 시간여행
    '19.1.1 12:34 AM

    어머~큰아들 방 화이트로 넘 멋지게 꾸몄네요~
    지난해도 푸짐하고 따뜻한 솔이엄마의 밥상 잘 봤어요^^
    새해에도 행복하고 좋은일만 가득하길 바랄게요~
    언제나 화이팅입니다^^

  • 솔이엄마
    '19.2.6 3:55 AM

    시간여행님~~~ ^^
    이제야 댓글을 다네요. 연말연초에 너무나 바빴어요...
    작년 6월에 미뤘었던 집수리를 대대적으로 했거든요. ^^
    시간여행님께서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세요!!!

  • 3. 릴리
    '19.1.1 12:49 AM

    늘 정성스런 마음으로 사람을 대하고 음식을 하신다는 생각에 댓글 달게 됩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부모님도 건강하시고 편안하시기를 바랍니다! !

  • 솔이엄마
    '19.2.6 3:57 AM

    릴리님, 따뜻한 말씀 감사합니다.
    덕분에 마음이 너무 따뜻해졌어요.
    새해에 릴리님께도 늘 좋은 일만 함께 하시길 바랄께요.
    키톡에서 자주자주 뵈어요!!! ^^

  • 4. 쑥과마눌
    '19.1.1 1:24 AM

    이런 이런..
    솔이 엄마네는
    동치미도 각을 잡고,
    고기도 각을 잡고,
    심지어 떡뽁이 떡도 각을 잡고 있소.

    거기에 화룡점정은 출근전에 간단하게 차려 놓은 밥상에
    아이에게 주는 프린트한 글귀란..넘사벽 솔이엄마 맞소
    이 정도 능력이면, 새해에는 더욱 잦은 포스팅을 기대해도 될 듯하오

    원래 그런 것이요
    삶이란 잘 하는 놈의 뽕을 뽑아다가, 못난 놈 어깨에 집어 넣어 주는 것
    불공평함이 싫으면, 나가 듁으면 간단한 일인 것을

    나 역시 자주 글 올리려 노력하겠소
    6월에는 한국에 출몰할 계획이니, 나의 키톡 역시도 화려해 질듯하오
    건승하시오~~

  • 소년공원
    '19.1.1 2:43 AM

    쑥과마눌 님 고국방문 예정이시구려.
    무척 부럽소.
    이곳의 동지들이 먹고 싶어하는 모든 음식 다 잡숫고, 하고싶은 모든 일 다 하시오...

  • Harmony
    '19.1.1 7:06 AM

    아이들과 함께 쑥님을
    두팔벌려 환영하오~!!!

  • 솔이엄마
    '19.2.6 3:59 AM

    쑥과마눌님~~~~ ^^
    나가듁으라니요~~ 거 말씀이 너무 심한거 아니오~~ ㅋㅋㅋㅋ
    82 키친토크는 제가 너무 애정하는 곳이니 앞으로 더 자주자주 들르고
    사진도 올리고 그럴께요. 그나저나 6월에 한국에 출몰하신다니 제가 왜 반갑고 그렇죠? ^^

  • 5. Hyein Park
    '19.1.1 1:27 AM

    열심히 솔이 엄마님 글을 열심히 읽고 있습니다. 따듯한 마음씨과 효심이 깊은 솔이 엄마 새해는 바라고 소원 하시는 일을 다 이루시길 간절히 바래요. 축복합니다!! 올해도 참으로 수고 많으셨습니다

  • 솔이엄마
    '19.2.6 4:01 AM

    Hyein Park님, 반갑습니다.
    너무 칭찬해주시니까 부끄럽네요. ^^
    제가 삼십대 이후로 쬐금 철이 들은거고 어렸을 때는 엄마 말을 무지하게 안 들었거든요. ^^
    축복 감사해요. Hyein Park님은 저보다 훨씬 마음이 따뜻하신 분 같아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 6. 하예조
    '19.1.1 1:42 AM

    솔이엄마님 항상 글 잘읽고 있어요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 솔이엄마
    '19.2.6 4:02 AM

    하예조님~~ ^^
    설은 잘 보내셨나요? 답글이 너무 늦었네요.
    하예조님께서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세요!!!

  • 7. 소년공원
    '19.1.1 2:41 AM

    응답하라 2019!
    여기는 아직도 2018 :-)

    한 해 동안 여기서 만나 안부 나누고 행복한 일상의 소식을 나누어 주셔서 많이 감사합니다.
    새해에도 자주 만나요!!!

  • Harmony
    '19.1.1 7:10 AM

    2018년에 계신 소년공원님 부럽네요.^^
    지금 이시간도 아직 2018년.
    덕분에 많이 많이 행복하고 웃는 날들, 감사했습니다.
    그곳 명왕성에 곧 다가올 2019년
    가족들과 함깨 더 행복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소년공원
    '19.1.2 4:19 AM

    하모니 님, 남의 글에서 댓글로 대화를 나누니 참 재미지네요 ㅎㅎㅎ

    이제 명왕성도 2019년이 되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소년공원
    '19.1.2 4:21 AM

    그리고 댓글을 추가합니다.
    어젯저녁, 한국 시간으로 새해 아침이라 친정 엄마께 화상통화 드렸더니, 울엄마가 세상에서 젤~로 부러운 이가 바로 솔이엄마 님의 친정 어머님 이시랍니다.
    이건 ㅎㅎㅎ 해야 할지... ㅠ.ㅠ 해야 할지...

    시집간 딸을 둔 엄마라면 누구라도 솔이 외할머님을 부러워할 것 같기는 해요 :-)

  • 솔이엄마
    '19.2.6 4:03 AM

    저야말로 소년공원님께 많이 감사하는 걸요.
    새해에는 더 많이 만나요~~ ^^

  • 솔이엄마
    '19.2.6 4:05 AM

    소년공원님~ 어머님께 솔이엄마가 어렸을 때는 아주아주 엄마말씀을 안 들었다고 전해주세요. ^^
    지금 그래서 죄송한 마음때문에 효녀노릇하고 있는거라고도요. ^^
    소년공원님처럼 어렸을 때부터 착한 딸을 두신 어머님이 더 행복하신것 같아요. ^^

  • 8. 광년이
    '19.1.1 4:00 AM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항상 건강하시고 소식도 자주 전해주시길. ^^

  • 솔이엄마
    '19.2.6 4:06 AM

    어맛! 광년이님, 요즘 왜이리 뜸하십니까!!
    이렇게 뜸하시면 제가 용산으로 찾아가는 수가 있어요. ^^
    맛있는 음식사진과 소식 기다리고 있을께요.
    광년이님, 새해 복 많이 많이 곱배기로 받으세요!!! ^^

  • 9. 목동토박이
    '19.1.1 5:55 AM

    솔이엄마님 글 이라면 빠질 수 없는 저! 댓글달려고 새벽부터 들어왔는데 뒤로 댓글이 9개 씩이나...
    다들 안 주무셨나봐요. 털썩.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도 솔이 엄마님의 사진과 글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사랑해요~~~♥ (빠질 수 없는 고백^^)

  • 솔이엄마
    '19.2.6 4:08 AM

    목동토박이님~~ ^^
    저도 사랑합니다~♥♥♥

  • 10. Harmony
    '19.1.1 6:59 AM

    2018년을 멋지게 마무리하시는군요. 지난 한해 정말 맛난음식들과 정감가는 소식에 같이 행복했습니다.
    2019년 새해에도 멋지고 행복한 나날들만 되시기를 기도합니다.
    그 바쁜 와중에도 동해에서 일출을~ 멋지네요.
    저희집에서 해뜨는게 잘 보여 저도 일출 보러 일찍 일어났으나
    아직 해가 안뜨고 있네요,
    바다로 간 솔이엄마님 맛난거 많이 드시고
    일출사진도 바다사진도 많이많이 찍어오세요~^^

  • 솔이엄마
    '19.2.6 4:11 AM

    하모니님~^^
    저도 하모니님 덕분에 키톡에 들어오면 마음이 푸근하고 즐거웠습니다.
    새해에 복 많이 받으시고 늘 행복한 일만 함께 하시길 기원할께요.
    늘 감사합니다!!! ^^

  • 11. 두현맘
    '19.1.1 10:54 AM

    솔이엄마님의 매번 맛깔스런 음식 사진과 소소한 소식들이 넘 좋습니다.입가에 웃음짓게 만들고 따라해봐야지하는 의욕이 불끈 들게 합니다
    새해에도 더 화목하시고 복 많이 받으십시요~~

  • 솔이엄마
    '19.2.6 4:12 AM

    두현맘님, 이제야 답글을.... ^^
    따뜻한 말씀 너무 감사드려요.
    두현맘님께서도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세요.
    키톡에서 자주자주 뵈어요!!^^

  • 12. 고고
    '19.1.1 11:24 AM

    솔이엄마 님 글 보고 엄마한데 새해 인사 전화해야겠다는 급 반성
    돌아가신 아버지도 보고싶고~~
    엉 엉 엉~~~

  • 솔이엄마
    '19.2.6 4:13 AM

    고고님~~ ^^
    울음 뚝 하시고 일단 엄마한테 전화부터 하셔용~ ^^
    고고님 덕분에 키톡이 더 풍성해진 것 같아요.
    연륜에서 묻어나오는 묵직함이 느껴져요.
    올한해도 잘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건강하세요!!!

  • 13. 넓은돗자리
    '19.1.1 11:49 AM

    밥상에도 에너지 뿜뿜 솔이엄마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 솔이엄마
    '19.2.6 4:14 AM

    넓은돗자리님~~ ^^
    좋은 말씀 감사합니당.
    돗자리님도 새해 복 많이 많이 받으세요!!! ^^

  • 14. 동고비
    '19.1.1 2:20 PM

    가족과, 이웃과 나누는 따뜻한 마음이 느껴져요. 음식도 후다닥 잘하시고, 일하면서 이웃과 정도 듬뿍듬뿍 나누시고, 좋은 글로 82님들에게 보시도 하시고. 솔이엄마님 최고!!

  • 솔이엄마
    '19.2.6 4:15 AM

    동고비님~ 반갑습니다. ^^
    칭찬해주시기 막 부끄럽고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하시는 일이 술술 풀려나가는 한해가 되시길 빌께요.
    최고라고 해주시는 동고비님이 최고! ^^

  • 15. 해피코코
    '19.1.3 2:16 AM

    늦었지만 생일 축하드리고
    솔이엄마님 따뜻한 글들 정말 감사했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 솔이엄마
    '19.2.6 4:16 AM

    해피코코님, 저도 코코님 덕분에 눈호강 많이 했어요. ^^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키톡에서 자주자주 뵈어요~♥

  • 16. 꽃게
    '19.1.3 2:05 PM

    나도 솔이네 가족이고 싶어요.~^^
    늘 따뜻하고 정넘치는 솔이엄마
    올해도 행복하세요.

  • 솔이엄마
    '19.2.6 4:16 AM

    꽃게님~♥
    저도 꽃게님께 여러가지 막 배우고 싶어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 17. hangbok
    '19.1.5 1:00 PM

    솔이엄마님~~~ 정말 열심히 사시고 맛잇는 것도 많이 만들어 드시고..
    제 롤 모델이세요. 2019년은 정말 솔이 엄마님 따라 살래용.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더 건강 하고 행복하세요~~~

  • 솔이엄마
    '19.2.6 4:18 AM

    행복님~ ^^
    제가 2019년에는 더 열심히 살아야겠네요. ^^
    제 글에 자주 힘이 나는 댓글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올한해 행복님께 좋은 일만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 18. 꽃소
    '19.1.9 11:00 AM

    글과 사진 언제나 잘 보고 있습니다.
    새해에도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 솔이엄마
    '19.2.6 4:19 AM

    꽃소님~~ ^^
    꽃소님께서도 새해엔 좋은 일만 함께 하시길 빕니다.
    늘 건강하세요~♥♥♥

  • 19. 백만순이
    '19.1.12 1:41 PM

    솔이엄마님도 한해동안 애쓰셨어요~
    올해도 언제나 정넘치는 모습 자주 보여주세요^^

  • 솔이엄마
    '19.2.6 4:19 AM

    백만순이님 따라가려면 전 아직 멀었어요. ^^
    따뜻한 말씀 감사합니다.
    올 한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73 맛있는 6월의 밥상 (강아지 쿠키♡) 25 해피코코 2019.06.17 4,511 7
43472 비싼 명이를 사야만 했던 귀한 소금 이야기 15 개굴굴 2019.06.16 3,986 3
43471 야매 일상과 궁한 밥상 12 고고 2019.06.16 4,579 6
43470 나는야 키토커! 27 윤양 2019.06.14 5,576 3
43469 일관성0에 도전합니다(술안주다수포함주의,,,) 29 조아요 2019.06.14 5,489 5
43468 내편이 차려준 밥상 (3)-통돌이 오븐 사용후기 10 수수 2019.06.13 7,819 4
43467 고1 밥상 주말밥상 22 테디베어 2019.06.12 9,076 3
43466 밑반찬 고민 중이에요! ㅎ 26 EuniceYS 2019.06.12 8,394 3
43465 관리자님, 내용 삭제 경위 썼으니 봐 주세요~! 사진 수정하다가.. 31 윤양 2019.06.11 6,841 8
43464 두 아들 먹이기 37 나비언니 2019.06.11 8,351 5
43463 순대와 떡볶이, 고구마맛탕~ 56 해피코코 2019.06.09 8,714 6
43462 검색어입력 www: 비타민과 박목월 34 쑥과마눌 2019.06.09 6,720 9
43461 먹고 살기~~ 26 miri~★ 2019.06.08 6,601 6
43460 112차 봉사후기) 2019년 5월 요리고수의 탕수육과 짜장밥 .. 18 행복나눔미소 2019.06.07 3,633 7
43459 15년 간의 눈팅을 끝내고 키톡에 노크합니다 34 윤양 2019.06.07 7,432 5
43458 간설파마후깨참 30 조아요 2019.06.06 7,922 4
43457 망종 풍경 추가글입니다 (식빵) 23 수니모 2019.06.05 6,273 4
43456 먹고 살기 2 22 뽀롱이 2019.06.05 7,333 4
43455 망종 풍경 34 수니모 2019.06.04 6,338 4
43454 파김치 예찬 50 개굴굴 2019.06.04 7,555 4
43453 먹고 살기 23 뽀롱이 2019.06.04 6,745 4
43452 신랑 몸보신 시키기 52 miri~★ 2019.06.03 9,090 6
43451 82를 추억하며... 25 빨강머리애 2019.06.03 7,100 5
43450 벌써 6월... 40 해피코코 2019.06.03 5,988 9
43449 큰아들 밥들 보고서 33 나비언니 2019.06.01 10,337 4
43448 햄버거와 달다구리들 12 ilovemath 2019.05.31 6,896 4
43447 김밥먹고 기생충 ㅎ 17 고고 2019.05.31 8,368 3
43446 Jasmin님께 배운 삶의 자세. 40 EuniceYS 2019.05.29 12,696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