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어머니가 형님을 고모님으로 바꿔부르라고 하시는데요

이해불가 | 조회수 : 6,982
작성일 : 2018-12-30 03:57:21
저보다 7살 많으시고 54세 되시는데 오늘 어머님이 전화하시면서 통화중에 고모님으로 부르라고 하시네요ㅠㅠ
결혼하자마자 딸 호칭부터 형님으로 못박으시더니 조카뻘도 아니고 고모님은 뭔가요... 어떨결에 네 했는데 따질수도 없고요... 불편하면 호칭을 아예 생략해야할까요?

IP : 122.36.xxx.150
2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ㄱㄴ
    '18.12.30 4:03 AM (58.126.xxx.79)

    신랑누나더러 고모님이라고 하라는거에요? 왠 족보 꼬이는 소리에요?

  • 2. 혹시
    '18.12.30 4:08 AM (222.106.xxx.68)

    아이들이 형님 부를때 고모님으로 부르라 하신 걸 잘못 들으신 것 같은데요.
    정식 호칭이 형님인데 고모님은 타당치 않아요.
    전 조카들에게 고모마마라고 부르라고 해요. 반장난으로 그러는데 용돈 욕심때문인지 하라는대로 하네요.

  • 3. 이해불가
    '18.12.30 4:14 AM (122.36.xxx.150)

    네 제신랑누나 시누에게 제가 그렇게 호칭하라고 하신 것 맞아요 전 생각할수록 마음이 불편하네요..

  • 4. 깜찍이소다
    '18.12.30 4:22 AM (211.208.xxx.111)

    걍 강아지를 개똥아로 바꿔 부른다고 생각하세요.
    부르는 사람이 의미를 담지 않으면 되죠.

  • 5.
    '18.12.30 6:29 AM (121.167.xxx.120)

    그건 아닌것 같다고 실제 고모님(남편 고모) 계시면 그고모랑 헷갈린다고 하세요
    그러거나 말거나 형님으로 부르거나 고모로 부르세요
    아니면 호칭 생략하고 얘기 하세요

  • 6. ....
    '18.12.30 7:58 AM (125.186.xxx.159)

    그냥 만나지 마세요.

  • 7. ...
    '18.12.30 8:21 AM (180.71.xxx.169)

    그럼 시누이가 시부모의 딸이아니라 시할아버지가 낳은 딸인가보네요. 출생의 비밀이 있나봐요.

  • 8. .....
    '18.12.30 8:24 AM (222.110.xxx.67)

    고모도 아니고 고모님.

    시누가 고모님이면 시어머니랑 시누이가 올케. 시누이 되는 거네요.
    시어미니는 할머.님. 으로 바꿔 부르시면 되겠네요.

  • 9. 말 같은 ..
    '18.12.30 8:43 AM (221.141.xxx.218)

    말 안 되는 소리는
    그냥 가볍개 무시하세요.

    어디...참
    남편 누나를...고모님이라고..쳇

    앞으로 아예 부르지 마시고..
    꼭 필요하면 저기...정도.

    지칭할 일 있으시면
    대놓고 어머님 딸....이렇개 해버리시죠.

    무슨 저딴 유세를..

  • 10. 큰애 이름
    '18.12.30 8:53 AM (175.198.xxx.197)

    넣어 ㅇㅇ고모님이라 부르세요..

  • 11. ...
    '18.12.30 9:07 AM (39.116.xxx.207)

    그럼 진짜 고모한테는 뭐라고 물러요... 남편 고모한테는..???

  • 12. mis
    '18.12.30 9:09 AM (114.203.xxx.33)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지요.
    남편의 고모에게 고모님 이라고 불러야죠.
    남편 누나한테 고모님이아고 부르라고 했다구요????
    시어머니 바보네요. 좀 모자란닷. 무시하세요.

  • 13. 000
    '18.12.30 9:17 AM (211.176.xxx.157)

    나참 살다 살다 별~
    이넘의 호칭 정리 빨리 되어야 할 것 같네요~
    손윗 시누이더러 고모님이라고 부르라니... ㅋㅋㅋㅋ

    지금 다시보니 원글님은 현재 나이가 47세네요
    결혼한지 20년즈음 됐을텐데
    지금도 시어머니가 시키면 시키는대로 하시나요?
    저 같으면 안합니다.
    하지 마세요~
    안하면 될 일을...
    난 새댁인줄 알았네요 ㅎ

  • 14. .....
    '18.12.30 9:41 AM (118.37.xxx.201)

    시어머님이 뭘 잘 모르시는 듯요..
    시누더러 고모 고모 하는 거는
    우리 애들한테 고모 라는 식이라
    듣는 사람 기분 나쁜 비하발언 같은 건데
    거기다가 님 자 붙인다고 그게 존칭이 되나...

    남편에게 얘기 하세요..
    시누가 시할아버님 딸이라는 식의 막장스토리가 있지 않은 다음에야
    어찌 고모라고 부르냐고
    개족보도 아니고....
    어머님이 뭘 잘 모르셔서 그러시는 것 같은데
    다음에 당신 앞에서 그런 얘기 나오면 당신이 정리 좀 하라고. 하세요.
    그리고 평소엔 그냥 부르지를 마세요.

  • 15. 이해불가
    '18.12.30 9:41 AM (122.36.xxx.150)

    말씀 감사드립니다 부모님이 안계셔서 도움받기 어렵고 지혜가 필요할때 82님들 정말 감사드려요 부모님같고 언니같고ㅠㅠㅠ

  • 16. ....
    '18.12.30 9:59 AM (122.34.xxx.61)

    시누남편한테 고모부님이라고 부르래요.
    심지어 전 애도 5년이 없었어요.
    정말 이런거 무식한거 너무 짜증나요.

  • 17. 이해불가
    '18.12.30 10:04 AM (122.36.xxx.150)

    맞아요 무식한거...남의편은 어머님 얼마나 사신다고 원하는대로 해드리라는 스타일이예요 극존칭을 쓰면 딸이 대단해보일거라고 생각하는 듯 해요.

  • 18. ...
    '18.12.30 10:11 AM (175.223.xxx.190)

    집안에 그런 출생의 비밀이 있는지 몰랐다고 이제부터는 고모님이라고 불러드릴께요 해보세요.

  • 19. 자녀분 있으면
    '18.12.30 10:13 AM (49.171.xxx.242)

    님께서 그 분(시누이)을 고모님으로 불러주시고,
    자녀들에게는 고모할머니로 힘있게 부르도록 하면 되겠네요.
    안그럼 개족보 되는거라서

  • 20. ㅁㅁㅁㅁ
    '18.12.30 10:35 AM (115.143.xxx.96)

    헐~~~ 무식~~~~~~~

  • 21. ...
    '18.12.30 10:35 AM (42.82.xxx.148)

    2019년에는 이런 일들이 생기지 않는 대한민국이길...

  • 22. ㅇㅇ
    '18.12.30 10:35 AM (119.71.xxx.47)

    통화하면서 바로 당황스러워 다른 대답하기 어려우셨겠지만 다음에 왜 고모님이라고 부르지 않냐고 하면 남편이 우리 언니한테 이모님이라고 불러야하는 적절치 않는 것 같다고 하세요.

  • 23. ....
    '18.12.30 10:42 AM (118.176.xxx.128)

    그냥 형님이라고 부르세요.
    그러고 뭐라 말 나오면 네 그러고 계속 형님이라고 부르세요.
    법륜스님이 전파하는 전략입니다.

  • 24. 어느장단에
    '18.12.30 11:06 AM (118.223.xxx.155)

    춤을...

    저는 형님 호칭도 알고 형님이라 부르고 있었는데
    아이랑 같이 있는데 시누가 도착했길래 어머 고모 오셨네 했다가

    내가 니 고모냐며.. 내가 호칭을 모르는 것도 아니고
    아이가 말 배울 즈음이라 그냥 그렇게 말한 건대 ㅈㄹㅈㄹ..

    암튼 시집 식구들과는 가급적 가차이하지 말아야 함

    나중에 도로 사과 받기는 함. 생트집이었다는 자백(?)과 함께..

  • 25.
    '18.12.30 11:24 AM (180.70.xxx.241)

    시모가 족보 다 꼬이고 콩가루 집안 만드려고 그러나봐요

  • 26. www
    '18.12.30 11:28 AM (1.235.xxx.31)

    그럼 시어머님께도
    남편이름 플러스 어머님 하면.되겠네요.

    철수 어머님,이렇게요.

  • 27. ㅋㅋ
    '18.12.30 11:50 AM (112.160.xxx.16)

    뭔 고모님
    시모 시누도 아니고 ㅋ
    시모가 무식한듯

  • 28. 콩가루
    '18.12.30 12:09 PM (14.52.xxx.212)

    집안이에요?? 애 있으면 애이름 붙여셔 누구 고모라고 부를까.. 엄연히 형님이라는 호칭이 존재하는데 왜 그러는지 모르겠네요. 제발 호칭은 제대로 합시다. 나중에 애들 학교 시험에 이런 문제 나올텐데 그럼 헷갈려서 어떻게 하나요? 남편한테도 오빠라고 하지 말구요. 전 친가외가 식구들이 많아서 그걸로 촌수가리는 문제 나왔을 때 대입해서 풀기도 했어요.

  • 29. ㅡㅡ;;
    '18.12.30 6:01 PM (220.116.xxx.104)

    남의 집에 콩가루라는 말 안쓰는데.
    당황스러웠을 것같아요.
    시어머니 앞에서 고모님이라고 부르면 시어머니의 손위 시누이인데. 정말 원글님이 모르는 가족의 출생의 비밀이 있는 게 아니면... 당혹스럽네요. 정말.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2104 장례식장 화장실에서 불쾌했던일.. 모르겠지 19:04:59 33
1562103 프린터기 질문 입니다(급해요) ㅇㅇ 19:04:08 13
1562102 윗동서 어머님이돌아가셨는데요 조문인사말 어떻게 해야하나요? 조문 19:02:51 54
1562101 김건모가 문제인가요.뭐. 19:01:11 197
1562100 내년에도 서울은 미친 집값일까요 3 호호맘 18:56:54 237
1562099 모임에서 돈 계산문제 9 계산 18:51:56 345
1562098 예비중1 수학진도 5 18:44:13 160
1562097 서울에서 연말 분위기 가장 많이 나는 곳이 어딜까요? 서울구경 18:44:04 102
1562096 (시사수다방)공수처 설치촉구 여의도촛불! 5 공수처설치 18:43:05 131
1562095 밥을 너무 빨리 먹네요. 제가~ 2 아.. 18:42:22 217
1562094 코레일 포인트 어떻게 써요? 2 ㅏㅑㅑ 18:35:59 142
1562093 김건모처럼 많이 알려졌어도 업소 많이 가나봐요? 6 ... 18:32:06 1,678
1562092 여의도 망토 달았어요 ㅋㅋ 5 ... 18:31:35 411
1562091 노총각톱가수의 못된사랑..다들 순례중이네요 4 ㅡㅡ 18:30:03 1,254
1562090 성신여대 경영학과 나오면 취업이 될까요?? 3 취업시즌 18:27:16 559
1562089 서울에서 속눈썹펌 연장 제일 비싼데 아시는분이요? ㅠㅠ 18:27:13 72
1562088 이런 경우 1/N을 어찌... 1 술값계산 18:27:06 281
1562087 내년이 50인데 링귀걸이 샀어요 6 우아한가배종.. 18:26:33 455
1562086 돈에 구애 받지 않는다면 몇평정도에 살고 싶으세요? 18 18:24:40 1,160
1562085 콩삶은 냄비 어떻게 씻나요 2 청국장 18:17:22 234
1562084 요즘 스카프 어떤 스타일? 1 ... 18:16:41 397
1562083 옷에쏙밴냄새 한꺼번에 빼기 힘들까요? 미치겠네요. 12 스트레스 18:14:49 513
1562082 설포카와 그외 공대 졸업시 진로는 7 ㅇㅇ 18:09:12 438
1562081 사골을 고았는데 고기를 어떻게 하나요? 2 ㅇㅇ 18:07:34 211
1562080 50쳐먹은 새끼가 들이대니까 기분이 확 드러워지네요 34 ... 18:05:47 2,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