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밑에 생산직 글 보니 저도 생각나는 이야기...(급식실)

나비 조회수 : 2,991
작성일 : 2018-12-26 18:09:18
영양교사인데요. 임용합격하고 처음에 근무했던 초등학교에서 조리원님들까리 엄청 싸우시던거 생각나네요.
서로 사이가 안좋은 두분이 있었는데 제가 한분이 했던 음식을 검식하면서 맛있다고 하면 다른분 얼굴이 엄청 굳어집니다. 시샘 장난아니고 그게 다른식으로 꼭 보복이 되요. 그리고 자기네들끼리 싸우면 저한테 그렇게들 일러요. 요리하다 말고 "선생님. 누구누구가 저한테 뭐라뭐라했어요" 이렇게요. 그럼 전 가만히 있기도 뭐하고 나가서 어떻게 된건지 사건해결하고 그럼 또 고자질했다고 싸움이 더 크게 나요.정말 유치원생 저리가라 할정도로 유치했요.  전 사회경험적은 20대 후반이었는데 말이죠. 아마 제 처리가 미숙해서 더 그사단이 난건지 모르겠지만 정말 당황스러웠어요. 다들 밖에서 보면 나름 손재주 요리 잘하고 그냥 평볌한 주부들같은데 새로 들어온사람도 조금 있으면 다 똑같아져요. 그학교가 유독 일이 많고 중노동이 심했는데 고된일이 사람을 그렇게 만드는건지...
다행히 그 후에 근무했던 학교들은 그럭저럭 괜찮았어요.
IP : 49.163.xxx.121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8.12.26 6:17 PM (175.223.xxx.37)

    3d가면 안되는이유에요 저런거
    그구성원들의 수준이 매우낮응

  • 2. ..
    '18.12.26 6:27 PM (211.177.xxx.181)

    그게 다 그런다기보다는 그런 인간이 한둘 끼어있으면 분위기가 그렇게 바뀌더군요.
    더구나 그 사람이 오래 되고, 지능적일수록 분위기 진짜 구려집니다.
    리더격인 사람의 인품이 중요한데 다른 직장도 수준이 낮을수록 개인적 감정에 의한
    소모가 많은 편이죠.
    쓰고보니 인간이 모이는 곳은 다 그런가싶기도 하네요ㅠㅠ

  • 3. 리더가
    '18.12.26 6:30 PM (116.127.xxx.144)

    중심을 잘 잡아야해요. 여기서 리더는 원글님

    서로 사이좋게 지내고
    이르지말고
    요령 부리지 말아라....기본에 충실합시다...이런식으로

    분위기 조성을 잘해야합니다.
    아줌마들 나이들면 들수록 더 유치찬란해지고

    왕따 만들고
    사람하나 병신 만드는거 일도 아닙니다.
    저도 여초직장..........진짜 지긋지긋합니다.
    나혼자 잘한다고 되는게 아니에요....

    정치질 못하면 밟혀 죽는게 여초직장....그렇다고 하층?의 직업도 아닌데도 그러네요

  • 4. wisdomH
    '18.12.26 6:43 PM (116.40.xxx.43)

    위 3D 직장 못지 않던 곳이, 나에겐 결혼 후 시가 여자들
    시모 윗동서 아래동서..그리고 나..
    린치라고 할 수 있는 아주 수준 낮은 왕따...갈굼이었고 마음의 고통이었어요.

  • 5. 허미
    '18.12.26 6:49 PM (211.36.xxx.59)

    .... 조리하는 분들이 보통 나이도 더 많을 텐데 상상하니 웃기네요 ㅋㅋㅋㅋㅋ

  • 6.
    '18.12.26 6:53 PM (61.85.xxx.14)

    저희 할머니가 구순이신데, 낙상으로 요양병원에 계세요... 그런데 같은 방 쓰시는 할머니들끼리 그렇게 시샘을 한대요, 기싸움도 하고... 기력없어 누워계시면서도 그러신다네요...

  • 7. 예전
    '18.12.26 8:31 PM (114.129.xxx.164)

    어떤 분이 급식실에서 조리원으로 근무하셨는데
    재계약 관련해서 포기하셔야겠다고 말씀하시더라고요
    원글님 쓴 글과 비슷한 사유였어요
    전업주부로만 계시다가 뒤늦게 일이 하고 싶어서 50대 후반 넘어 시작한 일인데
    기세고 목소리 큰 누군가가 주동이 되어 따돌림을 당하셨대요
    일은 좋은데 너무 마음다치고 힘들어서 재계약 못하겠다
    다른 곳에서 날 받아줄데가 있을까...쓸쓸하게 그러시더라고요

    여행하다 만난 분이었는데...몇년 전 기억이 나네요
    지금쯤 좋은 직장을 구하셨을지...갑자기 생각나네요.
    그냥 들어만 드렸어도 위로를 받으시는 것 같았는데..어떻게 지내실지..

  • 8. 나비
    '18.12.26 9:55 PM (49.163.xxx.121)

    116님 맞어요. 제 대응미 미숙했던점도 있었어요. 제가 해결하려면 할수록 더 꼬여가더라구요. 중심을 잘 잡았어야했는데 ㅎㅎ
    211님 진짜 웃겼어요. 저보다 한참 어른들이잖아요.사오십대 분들이 대부분이고 저보다 어린사람은 없었어요.ㅎㅎ

  • 9. 나비
    '18.12.26 10:08 PM (49.163.xxx.121)

    그리고 추가로 왕따에 관한 충격적인 일이 있었는데 조리사님이 왕따였어요. 다들 제발 조리사님을 몰아내자고 매일 조르더라고요.조리사님 대놓고 무시하고 앞에서 막말하고 다른 조리원님 한명을 엄청 따랐는데 그분이 주도하에 조리사님을 몰아내고 본인이 조리사가 되려고 했었어요.(사실상 말도 안되는일인데) 그런데 갑자기 같이 왕따시키던 조리원들이 한명도 빠짐없이 제게 개별 비밀면담 요청해서 조리사보다 그 사람이 더 싫다 제발 조리사시키지 말아달라고.(제가 조리사시킬수도 없느데) 그런데 다같이 있을때는 여전히 그 주도자분은 추앙(?)받고 여전히 다들 조사님한테만 막말하고??ㅋㅋ 지금 생각해도 어이가 없네요 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5880 인센티브 세금 ... 00:36:47 43
1285879 에코버 식기세척기 세제 별로인가요? 3 세제 00:35:14 79
1285878 도도솔솔라라솔 보기 시작했는데.. nn 00:33:43 85
1285877 미스터트롯 정승제 2 조은날 00:31:51 242
1285876 반지 둘중 뭘 살까요? 2 고민요 00:28:32 153
1285875 트롯 가사중에 자상한 남자랍니다 5 ㅇㅇ 00:24:11 234
1285874 와인만 마셔도 살찌나요 7 ㅇㅇ 00:23:42 320
1285873 방탄팬 여러분 모이세요. 3 ... 00:23:15 256
1285872 고양이랑 같이 자다 손잡았어요. 9 ^^ 00:23:07 895
1285871 일주일에 세번씩 중딩 조카 밥 담당이에요 6 하트비트01.. 00:22:51 525
1285870 '성범죄 혐의' 목사, 부동산만 80억.."계좌 압수수.. ㅇㅇ 00:22:30 156
1285869 그만 전업을 할까해요 1 이제 00:20:39 605
1285868 요즘 주식하는 사람들 특징 4 00:19:34 885
1285867 댓글보고 뿜었어요. 4 웃김 00:11:23 952
1285866 중고 밍크가 얼마나 오래된건지는 어떻게 아나요? 2 중고 00:06:59 623
1285865 한시 좋아하시는 분들 계세요? 4 ㅇㅇ 00:05:10 256
1285864 주부가 주말에 혼자 어디 가기가 1 ㅇㅇ 00:00:09 593
1285863 밤11시만 되면 줄넘기를 시작하는 윗집ㅜㅜ 어떻게 할까요? 11 소음 2021/01/15 1,238
1285862 전설의 무대 아카이브 보시나요 7 ... 2021/01/15 587
1285861 아들에 대해 적당히 놓으니 좋아지네요 8 1112 2021/01/15 1,342
1285860 저 좀 혼내주세요 19 크흠 2021/01/15 1,988
1285859 지금 이 시간에 갈 곳이 있으면 좋겠다 4 .. 2021/01/15 849
1285858 독일 코로나 사망자 사흘째 1천명 넘어..메르켈, 봉쇄강화 검토.. 3 뉴스 2021/01/15 948
1285857 문정원은 층간소음 매트도 협찬 들어올줄알았나? 1 난몰러 2021/01/15 2,351
1285856 결혼한 아들 생일은 보통 어떻게 챙겨주시나요? 8 결혼한 아들.. 2021/01/15 1,0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