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추석 연휴를 보내고

| 조회수 : 9,849 | 추천수 : 8
작성일 : 2018-09-26 21:37:12



다들 행복한 추석 보내셨는지요?

날나리주부 며느리인 저도 즐겁게 보내고 내일 출근할 생각에 열심히 놀았습니다.

주말집에서 추석을 보내려고 과일과 고기와 술을 실고 갑니다.

사내 판매로 산 온갖 종류의 맥주도 옮기고~



올해는 밭에서 나는 도라지와 고구마줄기 가지와 고춧잎 대파 호박등으로 준비하고 채소는 무우와 당근과 토란만 샀습니다.





남편과 둘이서 준비합니다.



수퍼 도라지입니다.




작년에 수확한 들깨를 갈아서 고구마줄기로 들깨국을 만들었습니다.




대파 듬뿍 육개장




각종 나물들

고구마줄기들깨국, 고구마잎, 고구마줄기무침, 고춧잎,도라지생채,무우생채,가기볶음입니다.




동그랑땡 반죽도 해서 작은 용기들에 넣어 그때그때 달걀물 풀어 구워 먹었습니다.




추석 하루 전날 시부모님 모시고 오고 남편은 큰아이 데리고 왔습니다.




아버님은 식사만 하시고 하루 종일 풀 뽑으십니다.

저의 야생 소국도 다 뽑아 버리십니다 ㅠㅠ




부모님과 저녁 갈비찜해서 후다닥~




추석 아침도 잡채와 갈비찜 추가해서 맛있게 먹고^^




점심은 늙은 호박 듬뿍 넣어 수제비 해 먹었습니다.






저녁에는 큰누나와 자형과 함께 밥 먹고 밤 늦게까지 맥주와 함께 이야기하며 놀았습니다.






거실 앞 달 보러 나왔습니다.


올해는 두 분 누나들이 소고기를 많이 선물 주셔서~

스테이크도 해 먹었습니다.






감나무 밭에 감도 따러 갔는데 너무 늦었는지 반이상이 다 떨어져 버렸습니다^^








주말집에서 취나물꽃과 코스모스 노란꽃들도 찍어 봅니다








부산에서도 삼락공원의 코스모스도 보고^^




집 앞 수변공원의 노란코스모스도 봅니다^^






바다도 보며 아쉬운 연휴를 마무리 합니다.






내일은 힘차게 출근해야겠지요^^






2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고고
    '18.9.26 11:26 PM

    진정한 가을입니다.

  • 테디베어
    '18.9.27 12:33 PM

    맞아요^^
    너무 날씨가 좋습니다.

  • 2. 오디헵뽕
    '18.9.26 11:55 PM

    태양이 사진 지분을 늘려 주세요~~~~
    전 태양이가 너어무 좋아요~~~
    태양이 같은 개 키우고 싶어요 ㅜㅜㅜ

  • 테디베어
    '18.9.27 12:35 PM

    태양이 지분은 줌인줌아웃에 올리겠습니다^^
    항상 예뻐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3. robles
    '18.9.27 3:45 AM

    부럽습니다. 태양이도 시골집도 넉넉한 음식도.

  • 테디베어
    '18.9.27 12:37 PM

    감사합니다.
    명절 잘 보내셨지요??
    날씨가 너무 좋아 계속 놀러 다니고 싶네요^^

  • 4. 씨페루스
    '18.9.27 10:12 AM

    고단하셨을텐데 즐거이 식구들의 명절 준비해주시는 넉넉한 마음
    절로 고개가 숙여집니다.
    식재료 창고 텃밭이 참 부럽네요.
    그 중 고구마잎 요리가 궁금합니다.
    고구마대 요리는 많이 해먹지만 잎은 못본것 같은데...

  • 테디베어
    '18.9.27 12:42 PM

    감사합니다.
    말도 마십시요 연휴 전 토요일 새벽에 퇴근하고 ㅠ 시장 조금 봤습니다^^
    소박한 텃밭재료로 맛있게 드셔 주시는 부모님과 형제가 있어 행복한 연휴였습니다.

    아~ 고구마잎은요 소년공원님 글에서 보고 했는데요
    정말로 살짝만 더운물레 샤워시켜야 식감이 살아 있습니다.
    그냥 줄리처럼 무쳤습니다. 고춧가루 액젓 마늘찧은 것 깨소금넣구요~
    집간장에 무쳐도 맛있겠더라구요!~
    된장에 조물하셔도 되구요~
    된장찌개에 넣어서 건져드셔도 맛있습니다^^

  • 5. 쩜쩜쩜쩜
    '18.9.27 3:35 PM

    존경스럽습니다ᆢ
    저는 그쪽하고의 인간관계가 왜 이리
    어려울까요?^^;;

  • 테디베어
    '18.9.28 8:48 AM

    쩜...님 저도 그래요~
    항상 인간관계는 숙제예요^^

  • 6. 푸르른날
    '18.9.27 6:45 PM

    넉넉한 추석 보내셨네요
    양가 어르신들 안계시니 명절이 쓸쓸해요
    낯익은 노란코스모스 길 반갑네요
    혹 저 길 어딘가에서 태양이를 만날지도?
    태양이 신나게 웃는 포즈 순간포착 멋집니다

    고구마 잎 넣은 된장국 엄마가 참 좋아하셨는데
    부산사람들은 잎을 안먹는대요
    그래서 시장에서 살 수가 없어서
    아파트 입구에서 농사지은 것들 조금씩 가져다 파시는 할머니께 따로 부탁해서
    꼭 잎 잔뜩 달린 고구마순 사다가 된장국 끓이셨는데
    테디베어님 글 보다 엄마생각이 더 나네요

  • 테디베어
    '18.9.28 8:52 AM

    저희도 양가 어르신들 안계시면 쓸쓸할 것 같아요.
    부모님들 늙으시는 것 보는 것도 힘들때가 많습니다.

    푸르른날 어머님도 고구마잎 된장국 좋아하셨네요~
    저도 어릴 때 할머니와 어머니 하시는 것 보고 이쯤되면 뭐를 해야되고 하며 엄마들의 삶을 알게 모르게 이어받아가고 있네요.

    가을바람이 솔솔 불면 어머님도 같이 계실거라 믿습니다.
    화이팅 하십시요^^

  • 7. huhu
    '18.9.28 11:33 AM

    마지막 출근하시는 발걸음 이신가요 ㅋㅋ 아주 풍성한 추석을 보내셨네요 풍성한 먹거리 아주 부럽습니다.
    풀 뽑으시는 아버님 뒷모습은 왠지 모를 찡함이 느껴지고요... 다들 이제는 다시 일상에 전념하고 계시겠지요? 오늘 서울날씨는 약간 흐리지만 아주 좋습니다. ^^

  • 테디베어
    '18.9.30 12:32 PM

    감사합니다~ 씩씨하게 출근 잘하고 있습니다.
    아버님 늙으신모습이 짠합니다. ㅠ
    서울도 맑은 가을하늘 보시고 계싲요~
    날씨 너무 좋습니다.,
    시골은 어제 비오고 날이 개이고 있습니다.

  • 8. 해피코코
    '18.9.28 9:51 PM

    텃밭에서 이렇게 많이 수확 하시다니....부럽습니다~
    저희는 텃밭을 동물들때문에 다 망쳐버렸어요.
    호박수제비 넘 맛있어 보이고 그곳 풍경이 참 정겹네요..
    코스모스도 파란하늘도 태양이도 참 예뻐요^^

  • 테디베어
    '18.9.30 12:34 PM

    오 해피코코님 계시는데는 숲속 동물들이 오는군요.
    가을이 익어가고 있어서 예쁩니다.
    감사합니다.

  • 9. 주니엄마
    '18.9.28 10:36 PM

    추석을 참 거하게 보내셨네요
    음식도 많이 하시고 밭일도 많이 하시고 ..
    화려하지 않지만 수수하고 예쁜 꽃사진들로 눈이 호강합니다.

  • 테디베어
    '18.9.30 12:36 PM

    주니엄만ㅁㅇ 비하면 농사도 아니고요 ㅎ
    대충 해먹는 날나리아짐입니다.
    수수한 꽃들이 더 예뻐보입니다.
    고구마 줄기도 주니어마님처럼 따서 말려야 하는네 딩가딩가 놀고 있습니다.

  • 10. 소년공원
    '18.9.29 6:28 AM

    오와~~ 명절 밥상 침넘어가게 맛있어 보여요.
    태양이도 예쁘고...
    테디베어 님 발등도 참~ 하게 예쁩니다 ㅎㅎㅎ

  • 테디베어
    '18.9.30 12:37 PM

    항상 편한 것만 하고 있습니다.'전도 과감하게 생략하구요 ㅎ
    발등도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11. Harmony
    '18.10.3 9:55 AM

    수확하신 농산물이나 그옆에 예쁜 발사진 정겨워 보이네요.^^
    풍성한 밥상.
    식구들과 둘러앉아 저런 밥상을 언제 먹어보았는지
    기억이 가물합니다.
    흐드러진 가을 꽃들과
    신난 태양이 사진 너머
    푸르른 하늘이
    가을이 깊어감을 느끼게 해주네요. 풍성한 소식 감사합니다.

  • 테디베어
    '18.10.18 2:52 PM

    출근길에 공원이 있어서 조금 읽찍 출근하는 날엔 한번씩 들려 사진도 찍고 맑은 공기도 마신답니다.

    가을이 가는 게 아쉬어 자꾸 눈길이 갑니다.

    하모니님도 늘 건강하시고 좋은 일 오래오래 하십시요^^

  • 12. 시간여행
    '18.10.13 6:21 PM

    와 ~정말 맛나고 푸짐한 추석 상차림이네요~
    남편분이 일도 요리도 잘 하셔서 늘 부럽습니다
    태양이 모습도 반갑고
    출근길 테디베어님 힘차게 내딛는 발도 멋집니다~^^

  • 테디베어
    '18.10.18 2:54 PM

    남편과 함께 부엌일하면 일이 훨씬 수월하여 정말 좋습니다.
    매일 아침 놀이터가는 기분으로 유쾌하게 출근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357 미네소타 Mrs. J의 저녁초대 1 에스더 2019.02.21 332 0
43356 팥으로 메주 쑤어 띄웠어요. 팥장 팥막장용 팥메주 1 프리스카 2019.02.20 1,089 2
43355 추억 소환당한 경주빵 17 항상감사 2019.02.20 3,302 9
43354 도시락들 32 hoshidsh 2019.02.19 4,849 4
43353 발렌타인데이에 관상보기!ㅋㅋㅋㅋ(내용 추가요) 33 백만순이 2019.02.18 5,535 7
43352 해피 발렌타인데이♡ 22 해피코코 2019.02.17 5,793 6
43351 Happy everything~! 22 hangbok 2019.02.15 6,835 6
43350 발렌타인데이~ 맞데이~ 32 쑥과마눌 2019.02.15 5,955 6
43349 소고기 냉채와 평양냉면 35 개굴굴 2019.02.13 8,756 12
43348 홍합찜 (steamed mussels) 10 에스더 2019.02.13 7,047 5
43347 2월 그리고 얼음꽃 27 해피코코 2019.02.11 9,171 9
43346 사진 몇장과 함께 건네는 쑥쓰러운 첫인사 50 꽃소 2019.02.08 9,889 9
43345 오늘도 평화로운 명왕성 33 소년공원 2019.02.08 8,630 9
43344 108차 봉사후기) 2019년 1월 떡국먹고 한 살 더 먹고~★.. 19 행복나눔미소 2019.02.08 3,801 8
43343 10년 전에 김밥 쌌던 이야기 23 오디헵뽕 2019.02.07 9,216 5
43342 설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 51 솔이엄마 2019.02.06 9,110 7
43341 경주살이, 겨울의 끝이 보이는 24 고고 2019.02.04 6,927 8
43340 설날맞이 키친토크: 나와 사주이야기 45 쑥과마눌 2019.02.04 7,378 7
43339 오늘 점심은 충무김밥 먹었어요 35 소년공원 2019.02.03 8,885 10
43338 추운 생일날에... 37 해피코코 2019.02.03 6,990 7
43337 혹한에도 봄은 옵디다. 19 개굴굴 2019.02.02 6,003 7
43336 네순 도르마~ 22 소년공원 2019.01.30 8,880 8
43335 따뜻한 겨울 아침식사~ 38 해피코코 2019.01.28 13,238 7
43334 외할머니의 깊은 맛, 코다리 시래기조림 42 개굴굴 2019.01.27 9,774 9
43333 뭐 이런 이상하면서 자연스러운곳이! 58 백만순이 2019.01.23 16,581 10
43332 술상에서 책상으로 45 고고 2019.01.21 10,875 8
43331 후각과 추억 (키톡 좀 살려요~) 37 개굴굴 2019.01.21 7,676 7
43330 1월은 새로운 한해이자 공포의 방학기간!! ^^ 28 솔이엄마 2019.01.20 11,169 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