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이 무더운 날씨에 맛있는 장아찌

| 조회수 : 5,797 | 추천수 : 5
작성일 : 2018-07-12 16:09:40


이맘땐 작년에 담아둔 할라피뇨(퍼펙트이삭이)를 꺼내

딱3개로 그래도 꽤 있어 보이고 그럴싸해 보이죠?

이것 핫한 매운맛이 입안에 돌때 끝내줍니다




이것은 악~하고 매운 청량고추입니다

식구들은 먹거나 말거나 한번씩은 6자짜리 식탁에 나란히

차립니다





무우장아찌!

겨울에 동치미가 맛이 들었을때 꺼내 말려서

담근 장아찌

이 여름에 찬물에 밥말아 먹음 밥도둑이란 말이 절로 나옵니다





삼계탕 대신 이런 닭봉구이도 해보고 그 옆에

피클도 같이 내보고...





곤드레밥도 양념장과 함께

이 여름날에 꽤 근사한 한그릇 밥이

되어줍니다

다들 무더운 여름날 잘 보내봅시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Harmony
    '18.7.13 8:10 AM

    할라피뇨장아찌보니
    침이 꿀꺽입니다.
    부지런하신 복남이네님
    정말 열씸하고 사는 사람 맞습니다.
    장아찌 종류를 이리 다양하게 담그시다니
    다 맛보고 싶네요.^^

  • 복남이네
    '18.7.13 11:38 AM

    할라피뇨 한번 맛들이면...

    부지런하다고 해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어요

    감사합니다.

  • 2. 테디베어
    '18.7.13 10:04 AM

    정말 부지런하시네요~
    곤드레밥과 고추장아찌 먹으면 꿀맛일 것 같아요^^

  • 복남이네
    '18.7.13 11:39 AM

    테디베어님!
    곤드레밥과 고추장아찌
    한번 먹어봐야겠어요.

  • 3. 백만순이
    '18.7.13 10:07 AM

    정말 부지런하신듯요~
    저는 개인적으로 방아장아찌 늠 좋아해요!

  • 복남이네
    '18.7.13 11:43 AM

    백만순이님!
    그닥 부지런하지는 못해요
    방아는 우리 시어머니가 하는 전만 먹어보고
    장아찌는 한번도 안해봤네요.

  • 4. 목동토박이
    '18.7.13 11:11 PM

    저도 냉장고에서 수년째 숙성(?)되고 있는 고추 장아찌를 꺼내봐야겠어요.
    청양고추로 담갔더니 식구들이 절래절래^^ 저혼자 먹다가 수년째 숙성중이네요^^

  • 복남이네
    '18.7.14 9:31 AM

    목동토박이님!
    청양고추장아지를 잘게 다져서 마요네즈와
    참기름 정말 아주 찌끔 넣고 소스 만들어서
    깡태 찍어먹으면 환상이에요,그건 주로
    맥주 안주네요.

  • 5. 윤주
    '18.7.15 11:27 AM

    할리피뇨 무장아찌 맛나보이네요.

    우리도 청량고추 장아찌 하려고 방금 씻어뒀는데....작년에 해둔것도 매워서 몇개 안먹고 많은데 농약 안했다며 시골에서 따줘서 또 가지고 왔네요.

  • 6. 복남이네
    '18.7.15 3:10 PM

    윤주님!
    할라피뇨 무우장아찌 맛있답니다
    고추 농약 안하고 키우는거 진짜 진짜 힘든건데
    고추장아찌 있으면 잘게 썰어 청량고추청도 좋아요
    요리할때 매운맛 추가할때 아주 좋아요.

  • 7. red dragon
    '18.7.26 12:08 AM

    방아장아찌는 어떻게 하는거대요?
    방아잎 말씀이죠?^^
    검색 드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350 해피 발렌타인데이♡ 1 해피코코 2019.02.17 1,152 2
43349 Happy everything~! 9 hangbok 2019.02.15 3,863 5
43348 발렌타인데이~ 맞데이~ 23 쑥과마눌 2019.02.15 4,404 4
43347 소고기 냉채와 평양냉면 29 개굴굴 2019.02.13 7,371 10
43346 홍합찜 (steamed mussels) 9 에스더 2019.02.13 6,012 4
43345 2월 그리고 얼음꽃 25 해피코코 2019.02.11 8,317 9
43344 사진 몇장과 함께 건네는 쑥쓰러운 첫인사 50 꽃소 2019.02.08 9,329 9
43343 오늘도 평화로운 명왕성 33 소년공원 2019.02.08 8,232 9
43342 108차 봉사후기) 2019년 1월 떡국먹고 한 살 더 먹고~★.. 17 행복나눔미소 2019.02.08 3,574 8
43341 10년 전에 김밥 쌌던 이야기 23 오디헵뽕 2019.02.07 8,724 5
43340 설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 51 솔이엄마 2019.02.06 8,859 7
43339 경주살이, 겨울의 끝이 보이는 24 고고 2019.02.04 6,684 8
43338 설날맞이 키친토크: 나와 사주이야기 45 쑥과마눌 2019.02.04 7,144 7
43337 오늘 점심은 충무김밥 먹었어요 35 소년공원 2019.02.03 8,643 10
43336 추운 생일날에... 36 해피코코 2019.02.03 6,835 7
43335 혹한에도 봄은 옵디다. 19 개굴굴 2019.02.02 5,920 7
43334 네순 도르마~ 22 소년공원 2019.01.30 8,794 8
43333 따뜻한 겨울 아침식사~ 38 해피코코 2019.01.28 13,035 6
43332 외할머니의 깊은 맛, 코다리 시래기조림 42 개굴굴 2019.01.27 9,603 9
43331 뭐 이런 이상하면서 자연스러운곳이! 58 백만순이 2019.01.23 16,357 9
43330 술상에서 책상으로 45 고고 2019.01.21 10,768 8
43329 후각과 추억 (키톡 좀 살려요~) 37 개굴굴 2019.01.21 7,616 7
43328 1월은 새로운 한해이자 공포의 방학기간!! ^^ 28 솔이엄마 2019.01.20 11,080 8
43327 1월 키톡 음식 따라하기~ 21 해피코코 2019.01.20 10,007 8
43326 '미제'선망과 칠리 라이스 55 개굴굴 2019.01.15 11,371 4
43325 경주살이, 겨울 속 37 고고 2019.01.12 11,997 7
43324 영혼의 허기를 달래주는 국(별거 아니오) 22 anabim 2019.01.12 12,916 9
43323 맛있는 김밥과 롤 ♡ 30 해피코코 2019.01.11 13,310 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