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단풍콩잎과 그외 장아찌들

| 조회수 : 5,385 | 추천수 : 4
작성일 : 2018-07-09 11:55:21



단풍콩잎으로 한 콩잎김치,

우리 지역에서는 그냥 버리지 해먹지는 않는데

경상도분한테서 가져와서 우려내기를 반복에 반복하고

했는데 진짜 맛있네요




곰취장아찌




복숭아장아찌


장아찌류를 올리다보니

도배식이 되어 버렸네요

혹 싫으신 회원님도 있을 수 있는데

잘 봐 주세요.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줄리엣
    '18.7.9 12:20 PM

    복숭아로 장아찌요??
    참외장아찌는 본 적 있어도 복숭아 장이찌는 처음 들어봅니다.
    맛은 어떤가요?

  • 복남이네
    '18.7.9 12:28 PM

    달짝지근한데 살짝 간 된 느낌
    먹을만해요.

  • 2. 커다란무
    '18.7.9 12:27 PM

    복숭아 장아찌..무슨맛일까 궁금해서 한참을 봤습니다.
    어찌만드는지 궁금합니다.

    눈을 반짝반짝하게 하는 이런도배는 환영합니다^^

  • 3. 복남이네
    '18.7.9 12:31 PM

    복숭아를 소금에 살짝 절였다가
    장물은 생수 간장 식초 설탕 비율대로
    끓여서 뜨거울때 부어주고 식혀
    바로 김냉보관입니다.

  • 벚꽃11
    '18.7.9 9:19 PM

    우와!!!
    저 오늘 맛없는 단단한 천도복숭아가 한보따리 생겼는데 넘 잘됐어요! 저를 위한 레시피!!!
    소금이 살짝 절이라 하셨는데 절인 물은 버리고 장물을 붓나요?^^

  • 복남이네
    '18.7.10 9:47 AM

    천도 소금에 절였다가 물기 완전 제거 하고
    장물 부어주세요.

  • 4. 복남이네
    '18.7.9 12:33 PM

    복숭아장아찌 담글때 복숭아는
    아주 단단한것으로 골라서 약간 덜 익으면 더 좋아요.

  • 5. 쩜쩜쩜쩜
    '18.7.9 1:27 PM

    와~~ 복남이네님은 정말 다양한 식재료를 사용하시네요~~!!!
    항상 그 반찬이 그 반찬인 사람 반성하고 갑니다~^^;;

  • 복남이네
    '18.7.9 3:34 PM

    와~
    쩜님!!
    저도 매일매일 비슷해요
    매장을 하고 있어서 그날 그날의 반찬들을 하기는 시간이
    없어서 재료들을 볼 때 바로 만들어놓네요
    울동네 아짐들이 쿠클 요구를 하면서도
    시간 없을거라고 본인들이 먼저 손을 절래절래 한답니다

  • 6. 제제
    '18.7.9 10:18 PM

    이런 도배는 두손 들고 환영합니다.
    장아찌가 다양하니 식탁도 늘 풍성할 듯 싶어요.

  • 복남이네
    '18.7.10 9:21 AM

    제제님!
    환영해주신다니 맘놓고 해도 될까요?
    아직 여기 등장하지 못한 간택받지 못한
    장아찌가 많이 있어서 ㅋ
    장아찌의 최고봉인 명이장아찌 멜론장아찌 토마토장아찌
    무우장아찌 산초장아찌등 다른것들이
    아직 등장을 못하고 있네요.

  • 7. 제제
    '18.7.10 7:51 PM

    다른 장아찌들도 어서어서 출연시켜주세요.
    다들 차별한다고 삐져있을 수도..ㅎㅎ

  • 복남이네
    '18.7.11 9:37 AM

    조만간 다 등장할겁니다.

  • 8. 진현
    '18.7.10 8:39 PM

    복남이네님은 뭐든 장아찌로 변신 시키는 재주가 있으시네요.
    콩잎 김치 경상도가 시댁인 분께서 나눠 주셔서 먹어봤어요.
    갓 지은 밥 있으면 꿀맛이죠.
    어린 콩잎으로 만든 물김치는 연하고 시원해서 별미인데
    이사와서 콩잎 김치도, 물김치도 그후로는 구경도 못했네요.^^

  • 복남이네
    '18.7.11 9:40 AM

    어린 콩잎,작년에 제주 동문시장에서
    어린콩잎 양하 눈이 확 돌아갈 재료들이
    있어 그때 처음 어린콩잎 해먹었는데 정말 연하고
    맛있었네요
    우리 지역도 콩잎은 어린것이고 단풍이고 전혀
    해먹질 않아요 .

  • 9. 셀러브리티
    '18.7.11 12:53 PM

    아 모두다 입맛돌아요. 짱맛있겠어요.

  • 복남이네
    '18.7.11 2:37 PM

    셀러브리티님!
    감사합니다.

  • 10. 테디베어
    '18.7.11 8:45 PM

    저의 남편도 단풍깻잎 너무 좋아해서 가을이면 삭혀서 담아 먹습니다.
    맛있는 복숭아장어찌와 곰취장아찌라면 밥 한그릇 뚝딱하겠습니다.

  • 복남이네
    '18.7.12 9:40 AM

    테디베어님
    저 곰취는 제 친구가 종교를 따라 간
    정선 오지에서 산에서 딴 거라고 보내준것인데
    인제는 얻어먹을 수가 없게 되서
    많이 아쉬운 곰취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357 미네소타 Mrs. J의 저녁초대 19 에스더 2019.02.21 5,595 1
43356 팥장 팥막장용 팥메주 만들기 10 프리스카 2019.02.20 3,530 6
43355 추억 소환당한 경주빵 21 항상감사 2019.02.20 5,089 9
43354 도시락들 34 hoshidsh 2019.02.19 6,940 4
43353 발렌타인데이에 관상보기!ㅋㅋㅋㅋ(내용 추가요) 34 백만순이 2019.02.18 7,092 7
43352 해피 발렌타인데이♡ 22 해피코코 2019.02.17 6,177 6
43351 Happy everything~! 22 hangbok 2019.02.15 7,135 6
43350 발렌타인데이~ 맞데이~ 32 쑥과마눌 2019.02.15 6,219 6
43349 소고기 냉채와 평양냉면 35 개굴굴 2019.02.13 9,082 12
43348 홍합찜 (steamed mussels) 10 에스더 2019.02.13 7,304 5
43347 2월 그리고 얼음꽃 27 해피코코 2019.02.11 9,285 9
43346 사진 몇장과 함께 건네는 쑥쓰러운 첫인사 50 꽃소 2019.02.08 10,080 9
43345 오늘도 평화로운 명왕성 33 소년공원 2019.02.08 8,802 9
43344 108차 봉사후기) 2019년 1월 떡국먹고 한 살 더 먹고~★.. 19 행복나눔미소 2019.02.08 3,871 8
43343 10년 전에 김밥 쌌던 이야기 23 오디헵뽕 2019.02.07 9,439 5
43342 설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 51 솔이엄마 2019.02.06 9,181 7
43341 경주살이, 겨울의 끝이 보이는 24 고고 2019.02.04 7,001 8
43340 설날맞이 키친토크: 나와 사주이야기 45 쑥과마눌 2019.02.04 7,453 7
43339 오늘 점심은 충무김밥 먹었어요 35 소년공원 2019.02.03 8,975 10
43338 추운 생일날에... 37 해피코코 2019.02.03 7,037 7
43337 혹한에도 봄은 옵디다. 19 개굴굴 2019.02.02 6,040 7
43336 네순 도르마~ 22 소년공원 2019.01.30 8,925 8
43335 따뜻한 겨울 아침식사~ 38 해피코코 2019.01.28 13,349 7
43334 외할머니의 깊은 맛, 코다리 시래기조림 42 개굴굴 2019.01.27 9,869 9
43333 뭐 이런 이상하면서 자연스러운곳이! 58 백만순이 2019.01.23 16,688 10
43332 술상에서 책상으로 45 고고 2019.01.21 10,923 8
43331 후각과 추억 (키톡 좀 살려요~) 37 개굴굴 2019.01.21 7,707 7
43330 1월은 새로운 한해이자 공포의 방학기간!! ^^ 28 솔이엄마 2019.01.20 11,229 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