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상추튀김과 장아찌들

| 조회수 : 9,606 | 추천수 : 3
작성일 : 2018-07-05 10:45:15

우리 동네는 비가 추적 추적 계속 내리네요

이럴땐 어김없이 해먹었던 상추튀김,,

아마 광주 사시는 분들은 학생회관 뒷골목의

상추튀김 모르는 분 없을거에요

거기선 피문어 다리로 하던데

전 맥주 마실때 남긴 오징어다리만을 모아 모아서

불려서 잘게 잘라서 튀겨 상추와 싸먹는 상추튀김!



소스가 필요 하겠죠

그건 뭐 맘대로 간장에 매실액 살짝 넣고 청량고추 양파만

넣어도 넘 넘 맜있어요

저건 아마 작년에 해먹은 사진인것 같네요




더덕장아찌

그리고

머위대장아찌

요즘에 할 수 있는 죽순장아찌!!

실상 저렇게 만들고도 우리 식구들은

별로 안먹어서 좀 그래요

여튼 오늘도 맛있는 밥들 먹자구요.

2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캔디스
    '18.7.5 12:00 PM

    머위대로 장아찌도 하나요???
    내년엔 필히 해봐야겠어요....
    죽순도 해보고 싶어요..

  • 복남이네
    '18.7.5 12:41 PM

    머위대장아찌엔 포도식초를 쓰면
    더 좋아요
    죽순은 간장을 조금만하고 소금으로 나머지 간 처리
    하면 아주 굿입니다.

  • 2. 홍선희
    '18.7.5 12:38 PM

    우와~ 장아찌들 포스가 대단하네요
    솜씨 짱!!

  • 복남이네
    '18.7.5 12:42 PM

    아우 짱!이란 한마디에
    어깨 으쓱,,

  • 3. 쩜쩜쩜쩜
    '18.7.5 1:38 PM

    복남이네님 음식은 재료부터 따라해 볼 엄두가 안 나요^^;;;
    먹어보고는 싶습니다~~^^

  • 복남이네
    '18.7.5 2:12 PM

    쩜님!
    재료들 주위에 다 있는 재료들인데요
    소금이 완성 되는 시기쯤
    쪽지 한번 주실래요
    아주 조금씩 맛만 보실 수 있게
    보내드릴께요.

  • 복남이네
    '18.7.5 2:13 PM

    8월 중순 정도,,

  • 4. 줄리엣
    '18.7.5 2:33 PM

    여름 반찬으로 장아찌 훌륭합니다.
    그리고 상추튀김 -
    전 지금까지 진짜 상추를 튀긴 것으로 생각했었네요.ㅎㅎ

  • 복남이네
    '18.7.6 9:36 AM

    줄리엣님!
    여름에 찬물에 밥말아서 장아찌입니다
    지난번 유명쉐프 한사람이 상추잎 튀기는 것 봤어요
    아마 그것은 먹기가 아니라 가니쉬로 한 것 같았어요.

  • 5. 쩜쩜쩜쩜
    '18.7.5 6:47 PM

    에구~아니에요~ 복남이네님~^^;;
    말씀만으로도 감사합니다~~^^
    키톡으로 맛 볼게요~!!
    바쁘시겠지만 되도록 자주 올려주세요~~^^

  • 복남이네
    '18.7.6 9:40 AM

    넵^^.

  • 6. 진현
    '18.7.5 8:10 PM

    광주의 학생회관을 모르는 저는
    '상추도 취김을 해서 먹는 구나 ' 하고 클릭했다가
    혼자 빵~ 웃었네요.
    튀김에 상추를 싸서 먹는 것이로군요.
    순대를 상추에 싸서 먹기도 하던데
    상추튀김 고소한 맛이 머릿속에 그려지네요.

  • 복남이네
    '18.7.6 9:41 AM

    광주에서는 오징어튀김이 상추튀김으로...

  • 7. 하루히코
    '18.7.5 8:59 PM

    학생회관 아는 사람으로 무척 반가워 100만년 만에 로그인했어요. 가끔 생각나는 맛이에요.^^

  • 복남이네
    '18.7.6 9:44 AM

    아유 하루히코님!
    반갑네요
    저도 구도심과는 거리가 있는 곳이라
    지금은 어떻게 변했을까? 하는데
    나가보지는 못하고 아이들이 사다주는 궁전제과의 나비파이로
    위안 삼아요.

  • 8. 초록하늘
    '18.7.6 9:32 AM

    죽순장아찌 색깔이...
    밥 2공기는 먹을 수 있을거 같아요.

    시댁에 머위대가 지천인데
    머윗대 장아찌는 어떻게 만드나요?

  • 복남이네
    '18.7.6 9:39 AM

    머위대는 다시물1 간장1 포도식초1 설탕0.8
    비율로 끓여 뜨거울때 부어줍니다.

  • 복남이네
    '18.7.6 9:46 AM

    장아찌 담을 머위대는 살짝 데쳐서 껍질 벗겨주세요
    나물처럼 팍 익히면 식감이 흐늘거립니다.

  • 9. bluesahara
    '18.7.10 9:34 PM

    복남이네님. 죽순장아찌 레시피가 궁금하네요.
    어떻게 만드나요? 사진 보니 너무 부럽네요.

  • 복남이네
    '18.7.11 10:28 AM

    죽순은 거즈로 물기제거해줘도 되고
    아님 저같이 옥상이 있다면 해 반짝할때 한번 널어
    물기 제거해주고
    장물 다시물1 간장 0.7 매실과식초혼합1 설탕0.7
    팔팔 끓여서 나머지간은 소금으로 간 추가해서(간보고 더해주세요)
    죽순에 부어주세요
    그리고 식으면 바로 김냉으로 보관해주세요(청량도 추가해주면)

  • 10. 테디베어
    '18.7.11 8:48 PM

    죽순 머위 장아찌 너무 맛있겠어요^^

  • 복남이네
    '18.7.13 11:34 AM

    제가 맛있다면 자화자찬일까요?

  • 11. 리기
    '18.7.12 4:57 PM

    아니 키톡 스타 복남이네님이 광주에 사시는 분이었군요! 영광이에요!! 늘 눈팅만 하다가 반가움에 로긴해서 댓글답니다. 늘 멋진 음식사진들 잘 보고있어요. 자녀분들 부럽습니다ㅎㅎㅎ

  • 복남이네
    '18.7.13 11:36 AM

    리기님!
    광주분이신가요?
    반갑습니다 반갑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부럽다니요 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357 미네소타 Mrs. J의 저녁초대 19 에스더 2019.02.21 5,659 1
43356 팥장 팥막장용 팥메주 만들기 10 프리스카 2019.02.20 3,562 6
43355 추억 소환당한 경주빵 21 항상감사 2019.02.20 5,106 9
43354 도시락들 34 hoshidsh 2019.02.19 6,961 4
43353 발렌타인데이에 관상보기!ㅋㅋㅋㅋ(내용 추가요) 34 백만순이 2019.02.18 7,109 7
43352 해피 발렌타인데이♡ 22 해피코코 2019.02.17 6,184 6
43351 Happy everything~! 22 hangbok 2019.02.15 7,142 6
43350 발렌타인데이~ 맞데이~ 32 쑥과마눌 2019.02.15 6,225 6
43349 소고기 냉채와 평양냉면 35 개굴굴 2019.02.13 9,085 12
43348 홍합찜 (steamed mussels) 10 에스더 2019.02.13 7,307 5
43347 2월 그리고 얼음꽃 27 해피코코 2019.02.11 9,287 9
43346 사진 몇장과 함께 건네는 쑥쓰러운 첫인사 50 꽃소 2019.02.08 10,084 9
43345 오늘도 평화로운 명왕성 33 소년공원 2019.02.08 8,805 9
43344 108차 봉사후기) 2019년 1월 떡국먹고 한 살 더 먹고~★.. 19 행복나눔미소 2019.02.08 3,875 8
43343 10년 전에 김밥 쌌던 이야기 23 오디헵뽕 2019.02.07 9,448 5
43342 설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 51 솔이엄마 2019.02.06 9,182 7
43341 경주살이, 겨울의 끝이 보이는 24 고고 2019.02.04 7,002 8
43340 설날맞이 키친토크: 나와 사주이야기 45 쑥과마눌 2019.02.04 7,454 7
43339 오늘 점심은 충무김밥 먹었어요 35 소년공원 2019.02.03 8,978 10
43338 추운 생일날에... 37 해피코코 2019.02.03 7,038 7
43337 혹한에도 봄은 옵디다. 19 개굴굴 2019.02.02 6,041 7
43336 네순 도르마~ 22 소년공원 2019.01.30 8,926 8
43335 따뜻한 겨울 아침식사~ 38 해피코코 2019.01.28 13,352 7
43334 외할머니의 깊은 맛, 코다리 시래기조림 42 개굴굴 2019.01.27 9,873 9
43333 뭐 이런 이상하면서 자연스러운곳이! 58 백만순이 2019.01.23 16,689 10
43332 술상에서 책상으로 45 고고 2019.01.21 10,925 8
43331 후각과 추억 (키톡 좀 살려요~) 37 개굴굴 2019.01.21 7,708 7
43330 1월은 새로운 한해이자 공포의 방학기간!! ^^ 28 솔이엄마 2019.01.20 11,232 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