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밥상은 전쟁이자 연대!

| 조회수 : 13,072 | 추천수 : 3
작성일 : 2018-06-01 11:08:21

울엄니와 2주 동안 실갱이를 벌였습니다.

이유는, 버리기 vs 숨기기

잦은 기침에 약 안 먹고 버티기(울언니가)

약을 왜 안 먹냐? 죽을 때 고생한다고 어디서 듣도보도 못한 말씀을 들으시고^^


제가 야행성이라 밤이면 더 심해지는 기침소리에

나도 컥컥하고^^

당신 힘드시니 약은 결국 드셨어요.

저도 한동안 일때문에 정신 사나워져 혁명이 필요해,

어렵고 힘든 곳에 혁명이 일어나야 혀

헛소리까지 혼자 지껄이고ㅎㅎㅎ


밥상은 권력(밥값 벌어다주는 사람과 밥해주는 사람 또는 밥값내는 사람),

연대(한 솥밥 먹는)

화해도 밥이 해줍니다.

저는 사람이 싫으면 같이 밥을 잘 안먹습니다.

사회성 꽝입니다. 회사 다닐 때 꼰대 담당임원 점심 회식 후

바로 화장실로 달려가는. 인생이 피곤하지요.^^


고사리와 말린 취나물, 요새 채소 값이 좋아

엄마와 화해의 밥상을 차렸습니다.





"나처럼 행복한 노인은 없다"

저렇게 차려드리면 늘 하는 말쌈입니다.

싸울 때는 니가 내한데 뭘 그래 잘 해줬다고 복장 디집습니다.ㅎ


제 친구는 거리에 나 앉더라도 친정엄마와는 못 살겠다고

3년만에 뛰쳐나와 지금 잘 살고 있습니다. ㅎㅎ


먹는 것과 나이는 확장, 심화, 회귀가 아닌가 싶어요.

그동안 많이 먹었고, 맛있는 거 먹는 재미로 반세월 보냈다가

결국은 단순하고 사람도 진국이 좋듯이 재료 원래 맛이 있는

소박한 밥상으로 갑니다.


밥도 안하게 생긴 얼굴이라고 동네친구가 그러길래

맛 좀 함 보라고 ㅎ

아침 일찍부터 투닥거리면서 세 종류 나물을 만들었습니다.

오후에 줄 때 어깨 한번 으슥일 겁니다.^^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18.6.1 11:28 AM

    사무실에서 고개를 끄덕끄덕하며 열심히 읽었습니다.
    숟가락 들고 저 밥상에 뛰어 가고 싶습니다.^^

  • 고고
    '18.6.1 12:27 PM

    오셔요^^
    명왕성 거주민도 계시는데 ㅎ

  • 소년공원
    '18.6.1 1:38 PM

    이거이거...
    명왕성 비하 발언 아닙뉘꽈아~~?
    ㅎㅎㅎ

  • 고고
    '18.6.1 11:11 PM

    ㅎㅎㅎ
    소년공원님 짱^^

  • 2. 쩜쩜쩜쩜
    '18.6.1 11:41 AM

    와~~ 정말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조~기에 양념간장을 넣으실까요? 고추장을 넣으실까요~??^^

  • 고고
    '18.6.1 12:29 PM

    나물에 양념이 되어 있어 그냥 비벼 먹습니다.
    저는 나물에 마늘도 안 넣어요.
    저 밥 권해드립니다. 작년에 여기에 올린 밥이어요.^^

  • 3. Harmony
    '18.6.1 11:58 AM

    건강한 식단입니다.
    점심시간가까와 오니 한수저 뜨고싶습니다.
    앞으로 종종 고고님의 맛난 음식사진 부탁드려요.~^^

  • 고고
    '18.6.1 12:29 PM

    넵, 엄마와 싸우면 밥상이 아주 빈곤해집니다.^^
    되도록 사이좋게 살게요. ㅎ

  • 4. 푸르른날
    '18.6.1 12:01 PM

    우와 건강해 질 거 같은 밥 한그릇입니다
    평생 첨으로 입맛이 없어 한끼씩 건너 뛰는 중인데...
    맛있어 보여요
    고고님 동네친구 하고 싶어요^^

  • 고고
    '18.6.1 12:30 PM

    82동네 친구잖아요.^^

  • 5. 낸시킴
    '18.6.2 1:02 AM

    건강하고 담백한 밥상 이네요.
    저번 글도 이번 글도 너무 매력있고 재밌게 잘 쓰시네요.ㅎㅎㅎㅎㅎ
    밥은 권력(?) 그래서 우리집의 독재자(?)는 바로 접니다.
    남편이나 애 둘이 제가 없으면 힘들어 해요.
    뭐니 뭐니해도 밥심이 최고예요.

  • 고고
    '18.6.3 1:26 AM

    고맙습니다.^^
    밥이 하늘이지요.

  • 6. 레미엄마
    '18.6.2 7:22 PM

    고사리, 취나물 애정합니다.
    나물 비빔밥 먹고싶네요.

  • 고고
    '18.6.3 1:53 AM

    지금 울릉도취나물은 생으로 나오더군요.
    묵은나물 불려 만들었어요.
    나물은 딱 오십 접어드니 그 맛을 알게되더군요. ㅎ

  • 7. 코코2014
    '18.6.4 10:23 PM

    어뜩해요...
    소주 반병 먹고 이 글 보다가
    친정엄마한테 카톡 보냈어요 ㅠㅠㅠ대보름 나물 먹고 싶다고ㅎㅎ

    결혼 18년만에... 엄마한테 엄마가 해준 나물 먹고 싶다고 투정부렸으면...애교로 봐주시겠죠????ㅠㅠ

  • 고고
    '18.6.5 1:57 AM

    하하하
    대보름이 너무 길게 남아~~^^

    여름에 나물이 잘 상하니, 내년 대보름으로^^
    귀여우세요. ㅎ

  • 코코2014
    '18.6.5 9:35 PM

    새벽에 엄마한테 답장 왔어요 ㅠㅠㅠ

    임신했냐고 ㅠㅠ

    제 나이 44 ㅠㅠ

  • 8. hoshidsh
    '18.6.6 9:55 AM

    나물들이 정말 맛있어 보여요.
    나이 드니 정말 나물 잘 하시는 분들이 엄청 부럽습니다.

  • 고고
    '18.6.6 8:22 PM

    저도 잘 못해요.
    좋은 재료가 살려주죠^^

  • 9. 초록하늘
    '18.6.6 10:01 AM

    고기요리와는 차원이 다른 나물요리들
    얼마나 데치냐, 어떻게 무치냐에 따라 맛이 하늘과 땅차이죠.

    돈주는 사람,
    밥 해주는 사람이 최곱니다.

    고고님은 둘 다 하시니 여왕마마로 불러드리죠~ ㅎㅎ

  • 고고
    '18.6.6 8:22 PM

    받는 사람이 거의 몰라주니 ㅎ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315 '미제'선망과 칠리 라이스 26 개굴굴 2019.01.15 3,487 3
43314 경주살이, 겨울 속 31 고고 2019.01.12 6,710 6
43313 영혼의 허기를 달래주는 국(별거 아니오) 21 anabim 2019.01.12 8,445 9
43312 맛있는 김밥과 롤 ♡ 28 해피코코 2019.01.11 8,248 9
43311 뱅쇼(vin chaud)와 육개장 22 개굴굴 2019.01.10 6,733 5
43310 딸 생일축하 한식상 12 에스더 2019.01.08 9,257 3
43309 어제 아이들 저녁메뉴로 가리비밥 해줬어요~ 8 먹보삼 2019.01.07 6,404 1
43308 추억의 무채 물김치 26 테디베어 2019.01.07 5,987 5
43307 수플레 치즈 케익 레서피가 왔어요~ 31 소년공원 2019.01.06 7,591 8
43306 Lasgna 를 핑계로... (사진 올리기 미션) 5 hangbok 2019.01.05 5,913 5
43305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32 해피코코 2019.01.04 9,806 10
43304 happy mew year 2 14 hangbok 2019.01.03 5,344 3
43303 happy new year 10 hangbok 2019.01.03 5,280 3
43302 107차 봉사후기)2019년 1월 추운겨울을 위한 체력보충으로 .. 13 행복나눔미소 2019.01.03 3,617 8
43301 새해 맞이 떡국 한 그릇: 내가 일등! 22 소년공원 2019.01.02 8,097 9
43300 2018년 정리 그리고 기대 24 솔이엄마 2018.12.31 8,048 16
43299 벌거벗은 임금이 된 포스팅/ 제대로 뵈는 사람은 차카게 산 거?.. 41 쑥과마눌 2018.12.30 8,287 14
43298 대방어로 한 해 마무리 21 고고 2018.12.28 7,647 8
43297 연말특집 경찰청 사람들: 현상수배 합니다 28 소년공원 2018.12.28 9,137 10
43296 멕시코 여행기 숙제하러 왔어요^^ 23 시간여행 2018.12.27 6,476 7
43295 2018년 크리스마스 저녁식사 ♡ 22 해피코코 2018.12.26 7,616 8
43294 명왕성은 이제 크리스마스 이브~ 26 소년공원 2018.12.25 7,981 11
43293 이브가 뭐시라꼬(사진 수정) 23 고고 2018.12.24 8,452 6
43292 크리스마스를 앞둔 주말 요리 9 방구석요정 2018.12.24 7,215 5
43291 크리스마스 디너 14 에스더 2018.12.22 9,555 4
43290 굴요리 대잔치-굴밥,굴전,굴미역국 (굴비린내 잡는법) 24 왕언냐*^^* 2018.12.18 10,794 8
43289 이몸 등장!!! 57 백만순이 2018.12.18 12,469 11
43288 저도 안녕합니다.^^ 12 고고 2018.12.17 7,132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