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손학규,지지율 위기속에 서울시장 보선 시험대 올라

세우실 | 조회수 : 1,370
작성일 : 2011-09-16 13:43:54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10915_0009236666&cID=1...

 

 

 

기사 사진이 지금 딱 손학규의 심정을 대변하는 사진이 아닐지?

 

 

 

―――――――――――――――――――――――――――――――――――――――――――――――――――――――――――――――――――――――――――――――――――――
왕은 배, 민중은 물이다. 물은 큰 배를 띄우기도 하고 뒤엎기도 한다.
                                                                                                                                                        - 순자 -
―――――――――――――――――――――――――――――――――――――――――――――――――――――――――――――――――――――――――――――――――――――

IP : 202.76.xxx.5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린
    '11.9.16 1:54 PM (110.12.xxx.69)

    손 대표는 민주당 지지자들의 지지조차도 받지못하고 있는 이유를 본인의 행보에서 찿아야 할 것입니다. 최근의 행보를 보면 자기당도 추스리지 못하면서 밖으로 나간 지도력을 보여 내부에서조차 비난이 많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1423 아이 영어 그림책에 과거 시제가 많은데 .. 09:38:56 21
1431422 국내여행좀 다녀보신분 ~~ 남이섬근처로 여행코스좀 괜찮은거 머있.. 3 ㄱㄱ 09:36:15 47
1431421 얼굴 네모지고 볼살 많으신 분, 어떤 상의 카라가 어울리시나요?.. 얼큰이 09:35:36 35
1431420 아이보험 기타수익자 아이에서 엄마로변경하는게나을까요? 이혼 09:34:47 21
1431419 이일화가 나이에 비해 노안인가요? 5 배우 09:30:45 318
1431418 장경동 목사? 1 뭥미 09:28:45 277
1431417 비지 만들기 .. 09:26:33 45
1431416 저 살 빠졌어요 진짜 안빠지던 살이.. 10 ... 09:20:12 1,084
1431415 [단독]‘철밥통’ 공무원 호봉제 깬다…직무급제 도입 추진 9 ... 09:19:53 396
1431414 제 식단좀 봐주세요.너무 살이 안빠져요 10 다이어트 09:18:26 312
1431413 당뇨병 있는 사람이랑 외식 뭘 먹어야할까요 4 ㅇㅇ 09:17:57 235
1431412 친한 동네엄마가 말실수를 했어요. 19 에휴 09:17:11 1,375
1431411 노후에 숙박업을하래요 3 노후 09:17:10 411
1431410 사주 나무와 금 5 사준 09:16:53 196
1431409 이재명 국무회의 참석시킨 문대통령의 포용 6 이재명 김혜.. 09:15:46 264
1431408 이제 일곱살 딸이 너무 미워요 6 깻잎이 09:12:54 483
1431407 강효상과 외교관의 간첩질 2 ㅇㅇㅇ 09:06:25 233
1431406 앞으로 우엉없이는 김밥싸지 말아야 겠어요 14 무지개 09:05:43 1,170
1431405 이혼예정인데.. 13 o 09:01:37 1,534
1431404 목동 CMS 수학학원 이라는 곳이 레벨이 높나요? 13 08:54:31 429
1431403 반포쪽에 펫시터 2 당근먹는강아.. 08:51:18 252
1431402 티비 안 보시는 분들 15 뭐하세요 08:50:37 889
1431401 약속을 했는데 연락이 없는 경우 6 경우 08:49:55 566
1431400 이대도 동문회관이있나요? 6 . 08:48:04 364
1431399 노랑바람개비를 베란다 창틀에 걸었어요 3 추모 08:42:55 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