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도 시댁에서 본 이해안가는 습관

intelligen 조회수 : 3,889
작성일 : 2011-09-14 20:33:05
시어머니가 부지런하시긴 하지만, 깔끔하지가않아요밖에 외출하실땐 명품백에 명품관옷들에 화려하게하고다니시는데집안살림은 시골할머니 저리가라에요 ㅜㅜ가전기계 잘 못다루고 뭐든지 손으로 고생해서 하는걸좋아해요ㅜㅜ정말갑갑합니다그릇들도 저 시집오기전에는 그냥 코렐 아님 잘안깨지는 싼 그릇들 쓰셨었는데저 시집온다고 포트메리온 몇가지 사놓으셨더라구요...근데 저희집 포트메리온 그릇과 때깔이 틀려요 ㅜㅜ저희집건 똑같이 몇년전에 산거여도. 반들반들하고 새것같은데어머니껀 뿌옇고 물때같은게 덕지덕지 보여요;;설겆이할때에도 그릇뒷부분은 잘안닦는건지 그릇뒷부분엔 노랗게 때가 껴있어요....또 코렐에 넘 익숙해져서인지포트메리온은 설겆이할때마다 몇개씩 깨먹었다고 하시더라구요 -.-고기를 양념에 재거나할때에도위생상 스텐이 나은데아주 오래된 플라스틱 볼에 재시고어머님이 젤 좋아하는 냄비는 노란 양은냄비....그거 조금만 오래써도 벗겨지면서 안좋은 물질 나온다던데..가볍고 빨라끓는다면서 젤 좋다고 하네요 ;여기까진 뭐 그러려니 할수있습니다가장 비위가상했던건설겆이하던 고무장갑으로김치냉장고에서 포기김치를 꺼내서 썰때...나물이나 뜨거운거 삶고 물에 씻어야할때에도 어김없이 고무장갑으로 바락바락씻으시더라구요뜨거운음식에 고무장갑이닿으면서 나올 안좋은물질들도 걱정되고몇번말해볼ㄲ 했는데적당한방법이 생각이안나네요
IP : 110.10.xxx.16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으흠
    '11.9.14 8:37 PM (119.149.xxx.167)

    포트메리온은 안 깨지기로 유명한데 그걸 몇 개 벌써 깨셨다면...
    으흠...
    우리 친정집 그릇이 전부 포트메리온인데 여지껏 깨져 나간 건 한 두개 있을까말까인뎅....
    그리고 원래 옷치장엔 관심 많은 분들이 부엌 살림 욕심 없는 경우 많아요 ㅋㅋㅋㅋ
    그냥 그러려니 하시구요....
    친정 엄마 아닌 이상 조언이랍시고 뭐라고 얘기하는 거 절대 못하겠던데요.

  • 2. 원글
    '11.9.14 8:41 PM (110.10.xxx.164)

    지금임신중인데 나중에 힘들면 몇일씩 본인에게 맡겨놓으라고 그러시는데
    마음은 고맙지만
    시어머니 살림스타일 넘 지저분하고 솔직히 절대 맡기고싶지않네요 단 몇시간이라도요 ㅜㅜ

  • 3. ar.d.cav.
    '11.9.14 8:41 PM (58.239.xxx.39)

    옛날 사람하고 요즘 사람들의 차이죠. 그냥 그러려니하고 살아야..

  • 4. 음..
    '11.9.14 8:48 PM (121.156.xxx.224)

    음식하는 고무장갑 따로 나온던데..조리용으로요..전 쌀씻을때나 나물 씻을때 등등은 조리용 고무장갑 써요..

  • '11.9.14 9:07 PM (175.194.xxx.134)

    아 ? 조리용 고무장갑이 있군요 그거 좋네요 1회용 비닐처럼 쓰고 버리는게 아니라 환경에도 더 좋을테구요
    당장 ㅋㅋ 사야겠어요

  • 5. 그러면
    '11.9.14 8:51 PM (118.33.xxx.64)

    뜨거운거 바락바락 씻을땐 뭘로 하시나요? 조리용 고무장갑 그거는 유해물질 안나오게 만든거예요?

  • 6. 에혀...
    '11.9.14 9:26 PM (211.196.xxx.222)

    고무장갑이 초도 아니고..
    뜨거운거 씻었다고 환경 호르몬 녹아 나오면 이미 그장갑은 주방용으로 판매 부적합해서
    시중에 나오지도 못해요...
    그냥 싫으면 싫다 하시지...

  • 7. 그래도
    '11.9.14 10:16 PM (27.130.xxx.210)

    설거지 통에 쌀 씻고, 채소 씻어 반찬하는 울시어머니보단 낫네요.

    아! 응가 하시고 손도 안 씻어요 ㅠㅠ

    나이도 젊으신데...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69289 남편을 동업자라고 바꿔 생각 해 봤더니.. 3 ..... 08:49:35 107
1469288 한동훈, 미국 출장 일등석 안탄다더니 개뿔 13 개돼지로 보.. 08:46:22 440
1469287 안나 드라마보니 허영기를 어린시절 배운것 같아요. 1 08:45:30 233
1469286 방과후 돌봄 교사 (지도사) 하고싶은데요 1 .. 08:42:37 159
1469285 시모전화 너무 받기 싫어요. 8 ㅇㅇ 08:38:48 625
1469284 집에선 하루종일 몇보 걸을까요 1 .... 08:38:27 128
1469283 남편이 저몰래 마이너스대출이있네요. 6 닝이 08:37:37 432
1469282 제습기 고민좀 해결해주세요 2 봄날 08:36:46 212
1469281 갑자기 사라진 고속터미널 .. 08:36:40 440
1469280 뉴공에 증권 전문가 나오네요~ 들어보자 08:35:42 181
1469279 헬리코박터균 제균제 복용 후 제균상태 검사 질문 1 ㅇㅇ 08:33:50 135
1469278 안나에서 수지는 왜 고3때 미술한건가요? 4 ... 08:32:36 600
1469277 尹 국정평가 긍정 46.6% 부정 47.7%…취임 6주만 '데드.. 5 00 08:25:14 466
1469276 자궁근종과 방광염 4 51세 08:20:59 472
1469275 개인적으로 싫은직업 19 만리 08:20:30 1,686
1469274 임파선이 자주 붓는건 어디 병원진료를 봐야할까요? 1 으으으으으 08:06:14 364
1469273 이럴 경우 장례식장 가시겠어요? 6 08:06:01 977
1469272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돈이 거의 전부인가요? 4 .. 08:05:18 626
1469271 이학영 칼럼] 국정의 덫, 지지율 정치 4 .... 07:58:26 514
1469270 [단독] "옥주현, 갑질하는 사람 아냐…논란 안타까워&.. 11 ㅇㅇ 07:46:53 3,610
1469269 베란다문 열어놓고 계신가요? 8 나들목 07:44:50 1,327
1469268 애가 축구 썸머 캠프가서 골키퍼만 하고 있는데요 4 울타리 07:30:27 1,440
1469267 친구들의 도움 무척 고마우면서 부끄럽고 7 ㅇㅇ 07:25:44 1,756
1469266 배가 너무아픈데 변이 안나와요 1시간째 16 ㅇㅇ 07:25:16 1,651
1469265 일기예보 보니 쭉 비와요(서울) 6 어머 07:15:04 1,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