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도 시댁에서 본 이해안가는 습관

intelligen | 조회수 : 3,836
작성일 : 2011-09-14 20:33:05
시어머니가 부지런하시긴 하지만, 깔끔하지가않아요 밖에 외출하실땐 명품백에 명품관옷들에 화려하게하고다니시는데 집안살림은 시골할머니 저리가라에요 ㅜㅜ 가전기계 잘 못다루고 뭐든지 손으로 고생해서 하는걸좋아해요ㅜㅜ 정말갑갑합니다 그릇들도 저 시집오기전에는 그냥 코렐 아님 잘안깨지는 싼 그릇들 쓰셨었는데 저 시집온다고 포트메리온 몇가지 사놓으셨더라구요... 근데 저희집 포트메리온 그릇과 때깔이 틀려요 ㅜㅜ 저희집건 똑같이 몇년전에 산거여도. 반들반들하고 새것같은데 어머니껀 뿌옇고 물때같은게 덕지덕지 보여요;; 설겆이할때에도 그릇뒷부분은 잘안닦는건지 그릇뒷부분엔 노랗게 때가 껴있어요.... 또 코렐에 넘 익숙해져서인지 포트메리온은 설겆이할때마다 몇개씩 깨먹었다고 하시더라구요 -.- 고기를 양념에 재거나할때에도 위생상 스텐이 나은데 아주 오래된 플라스틱 볼에 재시고 어머님이 젤 좋아하는 냄비는 노란 양은냄비.... 그거 조금만 오래써도 벗겨지면서 안좋은 물질 나온다던데.. 가볍고 빨라끓는다면서 젤 좋다고 하네요 ; 여기까진 뭐 그러려니 할수있습니다 가장 비위가상했던건 설겆이하던 고무장갑으로 김치냉장고에서 포기김치를 꺼내서 썰때... 나물이나 뜨거운거 삶고 물에 씻어야할때에도 어김없이 고무장갑으로 바락바락씻으시더라구요 뜨거운음식에 고무장갑이닿으면서 나올 안좋은물질들도 걱정되고 몇번말해볼ㄲ 했는데 적당한방법이 생각이안나네요
IP : 110.10.xxx.164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으흠
    '11.9.14 8:37 PM (119.149.xxx.167)

    포트메리온은 안 깨지기로 유명한데 그걸 몇 개 벌써 깨셨다면...
    으흠...
    우리 친정집 그릇이 전부 포트메리온인데 여지껏 깨져 나간 건 한 두개 있을까말까인뎅....
    그리고 원래 옷치장엔 관심 많은 분들이 부엌 살림 욕심 없는 경우 많아요 ㅋㅋㅋㅋ
    그냥 그러려니 하시구요....
    친정 엄마 아닌 이상 조언이랍시고 뭐라고 얘기하는 거 절대 못하겠던데요.

  • 2. 원글
    '11.9.14 8:41 PM (110.10.xxx.164)

    지금임신중인데 나중에 힘들면 몇일씩 본인에게 맡겨놓으라고 그러시는데
    마음은 고맙지만
    시어머니 살림스타일 넘 지저분하고 솔직히 절대 맡기고싶지않네요 단 몇시간이라도요 ㅜㅜ

  • 3. ar.d.cav.
    '11.9.14 8:41 PM (58.239.xxx.39)

    옛날 사람하고 요즘 사람들의 차이죠. 그냥 그러려니하고 살아야..

  • 4. 음..
    '11.9.14 8:48 PM (121.156.xxx.224)

    음식하는 고무장갑 따로 나온던데..조리용으로요..전 쌀씻을때나 나물 씻을때 등등은 조리용 고무장갑 써요..

  • '11.9.14 9:07 PM (175.194.xxx.134)

    아 ? 조리용 고무장갑이 있군요 그거 좋네요 1회용 비닐처럼 쓰고 버리는게 아니라 환경에도 더 좋을테구요
    당장 ㅋㅋ 사야겠어요

  • 5. 그러면
    '11.9.14 8:51 PM (118.33.xxx.64)

    뜨거운거 바락바락 씻을땐 뭘로 하시나요? 조리용 고무장갑 그거는 유해물질 안나오게 만든거예요?

  • 6. 에혀...
    '11.9.14 9:26 PM (211.196.xxx.222)

    고무장갑이 초도 아니고..
    뜨거운거 씻었다고 환경 호르몬 녹아 나오면 이미 그장갑은 주방용으로 판매 부적합해서
    시중에 나오지도 못해요...
    그냥 싫으면 싫다 하시지...

  • 7. 그래도
    '11.9.14 10:16 PM (27.130.xxx.210)

    설거지 통에 쌀 씻고, 채소 씻어 반찬하는 울시어머니보단 낫네요.

    아! 응가 하시고 손도 안 씻어요 ㅠㅠ

    나이도 젊으신데...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9986 그알에서 해외투자자에 주목하네요 1 버닝썬 23:50:42 269
1399985 오늘 .도올아인은.철학자의 눈물의 호소,,ㅠ 1 감동이다. 23:50:27 138
1399984 불난집터에서 주인만 기다리던 강아지 똘이 아세요? 6 동물농장 23:49:05 137
1399983 자식에게 자꾸 죄책감 주고 이간질시킨다면 거의 안보고 살아도 되.. 1 홧병 23:45:48 180
1399982 유튭 kbs 댓글 읽어주는 기자들에서 나경원 엄청 까요 3 ㅇㅇ 23:43:05 221
1399981 자식만 바라보고 사는 인생 2 23:42:32 445
1399980 호텔 베개 어디서 1 혹시 23:42:32 193
1399979 취미로 발레하는 딸아이 등에서 뚝뚝소리 고민 23:40:36 140
1399978 우리 열혈사제 얘기해요~ 12 ㅇ ㅇ 23:36:13 584
1399977 쓰레기 박멸은 공수처 설치 밖에 없네요 4 ㅇㅇ 23:33:46 119
1399976 천장 빙 둘러 간접조명 넣는것도 이젠 질리네요 4 ........ 23:29:32 553
1399975 "추가제재 결정, 내가 뒤집었다"..트럼프 '.. 1 뉴스 23:27:28 399
1399974 중학생 아이들 수학 수업을 하는데요.. 4 ... 23:26:10 503
1399973 초2 틱톡 동영상 올리는거 일반적인가요? 3 ㄱㄴ 23:25:18 324
1399972 푸드 프로세서 사용해보신분 계신가요? 2 .... 23:22:12 96
1399971 안중근 의사 순국 109주년 추모식 보도 안하는 언론 3 ''' 23:21:05 179
1399970 해동한 굴비 다시 재냉동해도 될까요 2 굴비 23:18:48 143
1399969 Venta 수리 해보셨나요? 1 비염싫어요 23:17:24 151
1399968 EBS 조블랙의 사랑 7 브래드피트 23:13:53 918
1399967 SBS 그것이알고싶다 버닝썬 곧 시작합니다 9 궁금하다 23:12:55 1,111
1399966 지금 고1애들이 문이과통합인데요 11 .. 23:11:42 802
1399965 아침마다 고양이가 코에 뽀뽀해요 1 집사 23:08:05 719
1399964 생리할때 이상한데요 ㅇㅇ 23:05:44 413
1399963 어떻게 버닝썬 내용이 열혈사제 에 그대로 나와요? 7 ㅋㅋ 22:55:14 2,250
1399962 나무도마 물들지 않나요? 7 ... 22:47:23 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