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드라마 우리집 여자들에 너무 감정이입하셔서 억장 무너져하세요

눈물짖는 고모님 | 조회수 : 1,682
작성일 : 2011-09-14 10:54:07

거기 이혜숙이 아이 버리고 시댁재산 갖고 도망갔어요.  재혼해서 열심으로 새 가족 살피며살죠.

피눈물로 손녀 키운 할머니들이 다 성장해서 엄마 찾는 손녀 보면서 속상해 하는 이야기예요.

엄마 찾는거 인정은 하지만 그 엄마의 행실, 한 번도 찾지 않은점, 지금 손녀와 얽혀있는 연적의 새엄마등등..

 

고모 며느리가 딸 하나 낳아놓고 사라져버렸어요.  지금 고3인데 전혀 연락하지 않고요.

애지중지 키웠는데 지금 손녀는 할머니말도 안듣고 자기 고집만 부리고 참아내기가 너무 힘든데

요즘 저 드라마까지 나오니까 정말 내가 뭐하러 애를 키웠나 싶다는거예요.

눈물나고 화 나서 드라마 못 보겠는데 그래도 당신일이랑 같으니까 또 보게 된다고 허무하다고 하네요.

IP : 121.160.xxx.196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445 아까 아줌마 치우라고 했던 배우 게시물 보구요 ㅋㅋㅋ 1 abc 04:32:09 39
1398444 19금) 관계시 큰소리 내는 여자들은 왜 그래요? 궁금증 04:26:47 105
1398443 세무사님 계실까요. ... 04:23:42 28
1398442 이부진씨 실검 1위던데 4 04:13:27 166
1398441 이 냥이좀 보세요 3 애교냥 03:44:54 199
1398440 부모님 댁에 빨래건조기 사드리려구요 ㅇㅇ 03:42:56 102
1398439 비광역시 지방 사는데 아파트 가격이... 4 ..... 03:22:20 383
1398438 시부모님이 최대한 대출 땡겨 집을 사라는데요. 2 ... 03:15:09 356
1398437 사주, 철학관 후기 글 찾아주세요 궁금 02:51:06 124
1398436 경상도, 부산 분들 김치 추천해주세요 ... 02:47:10 69
1398435 외국대학가게 되었을때, 한국에서 학자금융자 받을 수 있나요? .. 02:43:03 130
1398434 로봇청소기 귀엽네요.. 2 .... 02:32:35 421
1398433 할머니가 대체 왜 이럴까요. 4 손주 02:21:24 578
1398432 면생리대 처음쓸때 빨아써야 되죠? 2 ㅇㅇㅇ 01:58:08 280
1398431 푸켓에서 자정비행기인데 마지막 일정을 못정했어요 3 김수진 01:52:39 176
1398430 유시민 조카 마약 밀수? 24 ㅠㅠ 01:52:16 2,174
1398429 남편 누나의 시누이의 시어머니께서 돌아가셨는데 17 조의금내라고.. 01:40:57 1,500
1398428 박희순 씨가 이상형 됐어요 7 ㅎㅎ 01:11:14 1,383
1398427 [퍼옴]이쯤에서 다시 읽는 '진보'가 문재인을 싫어하는 이유 71 .... 01:10:54 768
1398426 맞벌이 소득이요. 4 ㅇㄹ 01:08:35 694
1398425 윤갑근, 충주지청장 시절에 별장출입했습니다. 전번있음. 7 충주지청 01:03:04 916
1398424 가방보고 있는데 같이 봐주세요~ 2 01:02:16 614
1398423 스페인 드라마 종이의 집 1 하하 01:02:12 404
1398422 남편이 성격이 너무이상한 것같아요 12 힘든하루 01:01:08 2,244
1398421 문재인 대통령님 말레이시아 인삿말 중 속 시원한 글 6 이왕 00:56:24 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