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드라마 우리집 여자들에 너무 감정이입하셔서 억장 무너져하세요

눈물짖는 고모님 | 조회수 : 1,705
작성일 : 2011-09-14 10:54:07

거기 이혜숙이 아이 버리고 시댁재산 갖고 도망갔어요.  재혼해서 열심으로 새 가족 살피며살죠.

피눈물로 손녀 키운 할머니들이 다 성장해서 엄마 찾는 손녀 보면서 속상해 하는 이야기예요.

엄마 찾는거 인정은 하지만 그 엄마의 행실, 한 번도 찾지 않은점, 지금 손녀와 얽혀있는 연적의 새엄마등등..

 

고모 며느리가 딸 하나 낳아놓고 사라져버렸어요.  지금 고3인데 전혀 연락하지 않고요.

애지중지 키웠는데 지금 손녀는 할머니말도 안듣고 자기 고집만 부리고 참아내기가 너무 힘든데

요즘 저 드라마까지 나오니까 정말 내가 뭐하러 애를 키웠나 싶다는거예요.

눈물나고 화 나서 드라마 못 보겠는데 그래도 당신일이랑 같으니까 또 보게 된다고 허무하다고 하네요.

IP : 121.160.xxx.196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0934 사극에서 10명 정도 무사들 혼자 상대하는 거 가능할까요? 그것이 22:10:23 8
1230933 보이스트롯 보는분 안계세요? 2 .. 22:05:56 87
1230932 1년전 오늘. 윤석열은 조국 장관, 정경심 교수와 아들, 딸까지.. 1 석열아, 건.. 22:03:39 116
1230931 지나간 보아 콘서트 보다가.. ... 22:02:41 91
1230930 꼴'갑질'하는 상사, 이제고만두렵니다 2 ㅇㅇㅇㅇ 22:01:23 194
1230929 국짐당 멘붕올듯 5 국짐당역사 21:59:04 443
1230928 설명해주는걸 집중 못하고 이해 못하는게 우울 21:58:24 84
1230927 10시 다스뵈이다 ㅡ 김경수 손흥민 그리고 승수효과 5 본방사수 21:58:17 164
1230926 백팩 가방 때문에 허리쪽 옷 보플 2 가방 21:54:40 169
1230925 층간소음과 층간 소음매트 후우 21:54:23 89
1230924 길 잘 아시는분 1 uuoo 21:54:02 78
1230923 일하기 싫어하는데 또 사업을 확장하려는 남편을 어찌해야할까요? 2 ㄱㄴㄷ 21:45:04 383
1230922 오늘 국군의날 기념식 대통령 입장 장면 ㄷㄷ 10 .... 21:43:32 816
1230921 이재명 기본소득, 日 유력경제지 관심.."한국서 도입 .. 11 ㅇㅇㅇ 21:41:22 426
1230920 주식 계좌 5 초보 21:39:49 661
1230919 참 허탈합니다. 7 21:35:38 1,023
1230918 이제 홈트도 지겹네요 3 ㅠㅠ 21:34:28 703
1230917 산소 갔다가 주운 밤.. 7 21:33:23 773
1230916 말이 어눌해서 이상한놈 취급받습니다 3 ss 21:32:10 428
1230915 "재산변동 폭 크면 선관위가 직권조사"..민주.. 2 불꽃처럼 일.. 21:27:51 294
1230914 어제 층간소음 두들기는 도구.... 1 이게 왔다 21:24:22 572
1230913 쓸데없이 고퀄인 드라마 ㅇㅇ 21:22:09 840
1230912 화장실 청소 락스 사용이요~~ 5 ... 21:18:29 877
1230911 돈버니 좋으네요 22 .. 21:12:11 3,365
1230910 임플란트하시고 어깨 아픈분 계신가요? 4 혹시 21:09:58 5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