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 1시간 30분 동안 면접 보고 왔어요 크악!!!!!!!!!!

힘들어 | 조회수 : 3,449
작성일 : 2011-09-10 19:50:17

1시간 정도 면접 본적은 있지만..1시간 30분...그것도 면접 같지도 않은 이상한 면접을 보고 왔어요

회사 그만두고 요즘 새로 알아 보는데..

추석이 껴 있어서 어제 아침에 시골집..내 아지트 원룸에서 4시간 거리 고향집에 갔어요

오랫만에 엄마도 보고 아빠도 보고 수다 떨면서 진짜 고향집 온지 딱 30분 정도 됬을때

갑자기 면접 보러 오라는 전화가...

오늘 당장 볼수 있냐고..하길래..지금 고향집 방금 와서 못가겠다..하고 그냥 면접 포기 하려고 했거든요

그랬더니 그럼 연휴 다 끝나고 그때 몇시에 와라..이러더라고요

알았다..하고 끊었는데..10분도 안되서 다른 여자분이 자기 회사 갑자기 그만두게 되서 인수인계 빨리 해줘야 된다고 내일 와야 된다고...헐...안가려다가..가만히 그 회사를 생각해 보니..이력서 넣은 곳중 가장 높은 곳이였단게 기억나서

알았다고~했어요

 

엄마는 이번 껀 그냥 포기하고 고향 온김에 한달정도 놀다가 그러고 올라가라고 잡으셨지만..

연봉이;생각나서 또다시 아침 첫차 타고 4시간 아지트원룸에 가서 정장으로 갈아 입고..두시간이면 갈줄 알았건만

보니까 또 3시간 거리...

그것도 버스 3번 갈아타고..

으아..

힘들게 갔는데..

한 30분은..기본적인 면접을 봤어요

홈페이지보다 회사 분위기나 규모 이런게 더 좋더라고요

면접은 아저씨 이사 아줌마 이사 두분이서 셋이 봤어요

 

그런데..

30분은 좋았는데..그 아줌마 이사 나가고 나서부터..아저씨 이사..

심심하셨나 봐요..-_-

그때부터 정말...내 성씨..얘기 근원이 어디냐 부터..내가 나온 학교 얘기...교수 얘기..

이런건 그렇다 쳐요..

나라 걱정 얘기..ㅜㅜ 자식자랑....자기 자랑....자기네 회사 자랑...

맞장구 쳐주기도 지겹고..정말 한말 또 하고 또하고..

회사자랑이나 학교 얘기는 그렇다 쳐도..도대체 자기 자식자랑..자신의 사적인 얘기를 왜 하는 건지..

그래도 연봉이 쎄다!!

라는 생각에 억지 웃음 지어 가면서 대략 1시간 20분을 정말 ...지겹게 들었어요

 

그런데..마지막

교회 다니냐고..

안다닌다고 했더니..종교 있냐고..성당 다닌다고...

그때부터 안색 안좋아지고..

자기네 회사는 아주 독실한 교회 다니는 신자 아니면 안 받는다고;;;;;;;;

헐..........정말???

그리고 일주일에 두번씩 예배를 봐야 된다고

일요일 당연히 회사 옆에 있는 저기 저 교회에 와야 된다고

그리고...

11조 내야 된다고 !!!!!

 

뜨어!!!

내 표정도 안좋아 지고 아저씨 면접관도 표정 안좋아 지고..

시계를 보니 1시간 30분 지나 있고..

늦었다고 가보라고..

 

처음 30분 면접 봤을때는 합격한것처럼 말하더니..이게 무엇인가..ㅜㅜ

시골집에 가려고 했건만 그 아저씨가 너무 늦게까지 잡아서

다시 원룸으로 돌아왔어요

아..정말 괜히 왔어!!

엄마말 들을껄

 

한 30분만 면접 보고 끝냈으면 이렇게 억울하지도 않았을텐데..

듣기 싫은 별 이상한 얘기 주절주절 다 하고..

나 뭐할라고 시골집까지 갔다가 다시 올라 온건지..ㅜㅜ

그냥 추석 전에 액땜했다고 생각할래요..

아..오늘 작은오빠네 큰오빠네 다 온다고 했는데..

아..짜증나

IP : 112.186.xxx.60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액땜 잘 했어요.....
    '11.9.10 8:52 PM (222.235.xxx.5)

    진짜 별 희한한 사람들, 회사 다 있네요...
    그런 회사는 오라고 해도 안 가겠습니다....
    꿀꿀한 기분 털어버리고 꼭! 좋은 회사 취직하시기 바래요....

  • 2. ...
    '11.9.10 9:09 PM (112.151.xxx.37)

    그런 사람들이 수많은 기독교인 얼굴에 x칠하는거에요.
    살아가면서 그런 일 겪다보면 기독교인이라면 무조건
    색안경을 끼고 경계하게 된다고 하더군요.
    정말 몰지각한 회사네요.

  • 3. 으...
    '11.9.10 9:54 PM (180.67.xxx.23)

    읽는 내가 다 열받네요..뭥미..
    이번 추석은 그렇다 쳐도 더 좋은 직장 잡으실꺼예요..화이팅.

  • 4. 일단
    '11.9.10 10:31 PM (211.51.xxx.40)

    이번 일은 액땜하셨다 치시고...

    1. 면접비(교통비)는 받으셨는지 확인해 봅니다.

    2. 정신적 여력이 있으시면 노동부에 고발합니다. 종교적인 이유로 불이익을 주는 건 고발 이유가 된다고 들었는데요...

  • 5.
    '11.9.10 10:39 PM (118.91.xxx.86)

    진짜 열받으셨겠어요....명절앞두고 사람 놀리는것도 아니고..
    토닥토닥...더 좋은 회사 취직하실거에요.(근데 왠지 출근하라고 연락올것같은 느낌...ㅡㅡ;)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705 보험 가입 할까요. 그돈을 모을까요? ㅇㅇ 15:26:35 30
1398704 더불어민주당 김학의 청문회 뭐냐 15:26:17 45
1398703 워킹맘 자녀가 공부 잘하는 경우는 별로 없나요? 1 ㅇㅇ 15:26:04 56
1398702 저는 목소리가 좋아요 1 .. 15:24:26 87
1398701 보험 고수님들 보험 15:24:01 29
1398700 입꼬리 올리는 운동 많이들 하시나요~ .. 15:23:01 142
1398699 아찌.또 울었어요. 습관됐나봐.ㅜㅜ 눈이부시게.. .. 15:22:35 90
1398698 후기) 석관동떡볶이. 맛있지만 좀 달아요~ 1 냠냠 15:22:05 96
1398697 호밀식빵에 마요네즈 발라 구워 있는거 너서 먹으면 든든해요 4 ㅇㅇ 15:19:29 153
1398696 단기 계약직은 겸업이 가능한가요? 5 질문이요 15:16:39 104
1398695 장염이 자주 걸리는데 예방방법있을까요? 7 111 15:14:47 93
1398694 제가 부적응자일까요 ... 15:11:37 150
1398693 간호조무사 자격증 따 놓으면 쓸모 있을까요? 11 한숨나온다 15:04:47 696
1398692 요즘 살색 쫄바지가 유행인가요? 5 ,, 15:04:46 544
1398691 고1 동아리 봉사활동 고등 15:02:10 110
1398690 요즘 실비보험 이렇게 나오나요 3 두개로 15:01:46 426
1398689 오븐에 군고구마 구울 때 그릴이 아니라 컨벡션오븐 기능 하면 되.. 2 14:59:36 154
1398688 마카오 여행 갈까요? 말까요? 9 고민아짐 14:57:43 432
1398687 전 몇번을 봐도 미생이 좋더라고요 1 다시보기 14:56:50 151
1398686 중딩 아들이 엄마는 한달에 얼마 벌어? 하길래 5 피차일반 14:56:08 1,046
1398685 어제 점심때 남편이랑 식당에서 점심먹으며 9 뱃살여왕 14:55:19 920
1398684 저의 옷입는 스타일... 하아아아..... 13 ... 14:53:15 1,250
1398683 맘까페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요 6 ㅁㅁㅁ 14:51:24 575
1398682 박막례할머니 간장국수 해먹고 800g 쪘어요- _ - 5 어제 14:47:19 1,272
1398681 알바글 읽어보세요 16 돌았네 14:46:13 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