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전 임신만 하면 된장녀(?)가 되는 것 같아요 ㅠ.ㅠ

.. | 조회수 : 2,824
작성일 : 2011-09-09 11:07:49

20대 후반.. 결혼 4년차 둘째 만삭 임산부예요~

평소엔 옷이나.. 가방.. 악세사리에 별로 관심도 없고

살짝 싫증을 잘 내는 스타일이라 옷같은 건 1년~2년입을 생각하고

인터넷이나 아울렛에서 만원짜리.. 좀 쓰면 이만원짜리 사 입고 하거든요.

(옷값+패션잡화 합쳐서 3개월에 한번씩 10만원정도 쓰는 듯..)

근데 임신만 하면 이상하게;; 평소엔 거들떠도 안 보던 악세사리나 백이 갖고 싶어지는 증상은 뭘까요;;

우리 첫째 임신중엔..

만삭 때 애기 낳을 날 기다리면서 친정에 있는데..

왜 그리 진주.. 그것도 세트가 눈앞에 아른아른 거리는지...;;

입덪이 없어서 음식도 그렇게까지 눈에 아른거리고 침이 꼴딱 넘어갈 정도로 먹고 싶진 않았는데

진주 세트가 심지어 꿈에서도 나오는...;;

결국 그 때 신랑한테 넌지시~ 말하고.. 애교도 좀 부려서

진주 목걸이, 귀걸이, 반지까지.. 한세트 맞췄어요;;;;

그리 비싼 건 아니구요.. 가격보단 그냥  진주라는 게 중요했기에.. ㅋㅋ

뭐.. 워낙 악세사리가 없어서 그거 한세트 장만해 놓으니 (결혼할 때 혼수로도 안 했어요 악세는..)

가끔 중요한 날 차려입고 코디 하기엔 좋더라구요.

이번엔 또..(3년만의 임신) 진짜 평소엔 나랑 먼 세상 얘기다.. 했고.. 그리고 별로 갖고 싶지도 않았던

특정 브랜드 백이 그렇게 갖고 싶더라구요;;

뭐 샤넬이나 루이비통 같은 고가의 명품이 아닌 게 천만 다행이지만. ㅎㅎ

이번에도 신랑한테 넌지시.. 얘기해서;;

m모 브랜드백 하나..;;

그런 거 살 형편도 사실 아닌데도...ㅠ.ㅠ

그래도.. 평소에 제가 그런 거 욕심 부리지 않는 거 알아서 그런지..

두 말 않고 사준 울 신랑님께 너무 감사하네요;;

백 보면서 어쩜 이렇게 이쁠까.. (평소엔 거들떠도 안 보던 디자인;;)

그래.. 내가 이렇게 행복하면 아기한테도 좋을꺼야~ 하다가..

이내.. 근데 곧 둘째도 태어나고 이런 거 살 형편도 아닌데..

난 왜 임신만 하면 된장녀가 되는거야 ㅠ.ㅠ 자책하다가...

또 백 보면서 헤벌쭉....;;;;;

 

오래오래 잘 써야겠어요 ㅠ.ㅠ

IP : 115.138.xxx.31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나마...
    '11.9.9 11:10 AM (211.114.xxx.82)

    그때 사둔걸로 버티네요..
    애들크면 그런거 여유가 없어져 더 못사요..
    에휴~사는게 뭔지..

  • 2. ....
    '11.9.9 11:10 AM (175.200.xxx.176)

    ㅎㅎㅎ 귀여워요~
    보통은 임신하면 애들물건 지름신이 오는데
    배가 불러서 약간 이쁘게 못꾸미니 자기위안이아닐까 싶네요~
    그정도야 뭐애교죠~ 보석이야 사고 다시 팔면 돈되잖아요 ㅎ

  • 3. 쥬니
    '11.9.9 11:16 AM (59.20.xxx.139)

    평소에 검소하신 편이네요. 살 마음 생길때,, 사주실때 사달라하세요. 요즘 브랜드 가방 하나 안들고 다니는
    사람 어디있나요?^^,,

  • 4. ..
    '11.9.9 11:16 AM (116.37.xxx.46)

    저는 쓸데없는 먹는데다가 돈 쓰는데
    실속있으시네요!! 귀여우셔요 ㅋㅋㅋ

  • 5. 그게요
    '11.9.9 11:22 AM (123.248.xxx.26)

    저도 줄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0263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성폭행 가해자 누군지 알겠네요 .. 04:51:06 362
1430262 20대 30대에 한 번도 사랑을 해보지 못했습니다. insane.. 04:26:26 266
1430261 과일 주스가 조기 사망 위험 높인다?(연구) 3 당무섭 03:50:52 731
1430260 마이클잭슨 - In our small way 황제 02:46:30 143
1430259 놀이터에서 이런 말을 들으면 기분 나쁜 거 맞나요? 12 곰숙곰숙 02:39:45 1,124
1430258 은따 스타일 신랑.. 4 .. 02:25:28 678
1430257 급히 증명사진 셀프로 찍다 알게된 내 관상 02:18:43 582
1430256 3-40대에 이런거 모르면 상식이 부족하다고 볼 수 있는건가요?.. 7 .... 02:14:19 1,233
1430255 무향에 적당히 도톰한 물티슈 찾고 있어요. 6 ... 02:02:57 434
1430254 윤회의 비밀로 본 결혼과 이혼 4 퍼 옴 01:56:09 1,840
1430253 내가 먼저 카톡해야 하는 관계 4 .. 01:54:46 885
1430252 진짜 운명의 남자가 있을까요? 1 ㅇ느 01:46:41 380
1430251 아부잘하는 사람들은 머리가 정말 좋은거같아요 7 미니 01:09:42 984
1430250 육아때문에 너무 지치고 힘든데 좋은 책 좀 추천해주세요 7 ... 00:51:38 542
1430249 등산 하면 손이부어요 8 등산 00:50:34 1,223
1430248 나이드니 배고픔을 이기는게 생기네요 5 13333 00:49:53 1,617
1430247 치열한 인생, 내딸은 저처럼 안살았으면 좋겠어요. 4 ... 00:48:08 1,445
1430246 얼굴피부가 붉어요 3 고민 00:38:52 684
1430245 눈에 눈썹이 안빠져요 9 눈에 00:31:21 772
1430244 생리 진심으로 그만 하고 싶은데요 13 음냐 00:30:54 2,108
1430243 이사할껀데요 꼭 꼭 댓글 부탁드려요ㅠㅠ 7 ,,,,, 00:30:11 801
1430242 커피 오전에만 먹으면 잠 잘오나요? 14 ㅇㅇ 00:23:26 1,144
1430241 베트남글 읽고 궁금해서 질문요 6 ㄷㄹㅅ 00:18:00 1,097
1430240 50초 홈웨어는 뭐 입으세요? 25 ... 00:14:28 3,130
1430239 말차빵 3 말차빵 00:12:52 5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