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 올케분 글 지울줄 알았죠.

역시나.. | 조회수 : 2,857
작성일 : 2011-09-08 09:55:26
다른 분이 원글 찾으니 그 글에 댓글로 글 지워달라고 올려서 
글 지우겠구나 싶었는데
지금 보니 역시나 군요.
하긴 먼저 글 올렸던 시누이에 대한 성토보다는
기가 막힌 올케의 생각들로 많은 분들이 나무라셨었지요.

그나마 나이가 아직은 어리니 좀 더 시간이 지나면
철이 드실거라고 생각하고 싶기도 해요.
안그럼....시부가 너무 불쌍하신듯 해요.
올케분도 마음의 행복은 저 멀리에 있게 사실듯 싶고요.
뭐...남편도 철이 드셔야겠긴 하더군요. 원글님 안된 부분도 있었던것도 사실
남편 탓도 있는듯 싶어요.
지금은 아무래도 세 아이 키우는것도 벅차기도 벅찰거에요.
도우미분 오신다해도 원글의 마인드가 그러하니...힘들긴 다른 세아이 엄마들보다도
더 힘들수도 있겠지요.

저에겐 별세계,..딴나라 이야기 같기도 했어요.
비빌 언덕이 있는게 부럽기도 한 속물근성도 들더라고요.

저도 외벌이 공무원 아내인데
아이 하나인데도 한숨이 푹푹 나올때가 있거든요.^^;

어제 같은 밤엔 그분의 힘들다는 말이 정말 맘에 안와닿고
참....그렇네~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중에 압권은.....
원글이 댓글중....시누가 이런글 쓸줄 몰랐다면서...
"이런게 시집살이인가요?" 하는....
보고 뿜었더랬죠 ㅎㅎㅎㅎ




IP : 114.204.xxx.191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9.8 9:58 AM (125.152.xxx.115)

    인간극장 네쌍둥이 키우는 거 보면서.....어젯밤 그 글......강호동 누락된 수억원의 세금......

    다~ 떠오르면서 비교 되더군요......네쌍둥이네는 없어도 참 행복해 보였어요.

  • 2. ,,,,
    '11.9.8 9:59 AM (119.194.xxx.154)

    그러게요.."철없음"..
    지금 알고 있는 것을 그때 알았더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 3. 그래도
    '11.9.8 10:02 AM (221.139.xxx.8)

    그분 일일히 댓글다실때 정말 몰라서 그러신분이라는걸 알겠던데요.
    그냥 그렇게 생각하고 사셨던 분이셨던것같아요.
    애 셋낳고 사느라 지금 좀 슬럼프오셨던차에 친정유산도 뒷받침되서 다른 생각이 드시는것같던데 좋은 결론이 있길 바래야죠.
    너무 뭐라하지들 마세요

  • 4.
    '11.9.8 10:03 AM (210.102.xxx.9)

    그런데 그 시누 글도 읽었었는데
    그 시누는 왜 자기도 현금 보조 받고 있다는 이야기는 쏙 뺐을까요?
    그 집안 분위기 자체가 모두 부모님께 보조 받고 있는 상황인 것 같더만.

  • 제대로 기억하는지는 모르겠지만
    '11.9.8 2:31 PM (118.220.xxx.238)

    받았다고 했어요.
    매달 받지는 않고 가끔씩 용돈조로 몇백 주셨다고

  • 5. 저 어제
    '11.9.8 10:06 AM (147.46.xxx.47)

    친정 엄마 방식은 호박잎을 주물럭주물럭 해놓고. 육수에 된장 풀어서 , 청양고추. 양파넣고 바글바글 끓이다가 주물러 놓은 호박잎을 넣으시더이다.
    전 그냥 바글바글 끓인 된장국에 듬성듬성 썰어놓은 호박잎을 걍 넣고 한 번 더 끓여서 먹습니다.
    들깨는 취향에 따라서.......

  • 6. 그글..
    '11.9.8 10:13 AM (14.37.xxx.87)

    낚시같던데요..
    댓글조차달고 싶지 않은...ㅋㅋ

  • 7. ..
    '11.9.8 10:18 AM (125.152.xxx.115)

    82에 개편 전부터 소설 쓰던 인간이 있긴 있던데....

    혼자서 쇼하고...사람들 반응 지켜 보면서 혼자서 키득키득....웃고 있었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123 (끌올)우리 모두 큰 빚을 진 상태입니다. 1 잊지맙시다 .. 15:55:13 45
1398122 가을동화 송혜교는 너무이쁘네요 오오 15:54:38 56
1398121 눈이부시게 줄거리 알고보니까 미치겠어요 2 울먹 15:54:31 167
1398120 전 이사진이 왤캐 웃기죠? 3 ... 15:53:28 176
1398119 일본제품에 전범스티커 붙이는거 다시 생각해도 정말 웃긴게... 3 쯔쯔 15:51:28 123
1398118 이혼 서류에 잉크도 마르기전에 재혼 생각하는 분들 많네요 ... 15:50:47 169
1398117 코스트코 이불 한번 봐주시고 가세요^^ 1 ... 15:46:39 160
1398116 중학교처럼 총회가면 고등학교도 임원뽑나요 // 15:40:36 90
1398115 그냥 주절거려봅니다 2 점두개 15:37:57 265
1398114 정유섭 자한당 원내부대표,일본 비하하지 마라..국민만 죽어난다 4 허걱 15:37:26 249
1398113 눈이 부시게 최종회에서 혜자 남편이요 9 15:32:25 1,032
1398112 제왕절개 택일하는데 친정과 시댁의 의견이 달라요 4 ... 15:26:09 373
1398111 컴에 없는 워드파일 이력서양식.. 열 방법 있을까요? 2 땅지맘 15:22:52 92
1398110 초등아들이랑 자꾸 싸우게되요 6 도루묵 15:22:22 328
1398109 518 광주민주화운동 vs 625 한국전쟁 4 행복해요 15:16:04 173
1398108 뭐니 뭐니 해도 우리아들만큼 35 15:12:59 2,149
1398107 김성태 또 역대급 찍었네요 ㅋㅋㅋㅋ 23 ㅋㅋ 15:10:54 3,029
1398106 시댁에 왔는데 10 맛있음 15:10:09 1,565
1398105 이혼후 38살.. 13 m.m 15:10:00 2,151
1398104 와 !! 이재명 소름.... (ㄹㄹㅇ 펌) 21 소름 15:09:59 1,721
1398103 오랜만에 책한권 삽니다 6 ... 15:07:18 512
1398102 경찰대는 2 ㅇㅇ 15:06:46 487
1398101 핸드폰으로 온라인샵 결재 남편카드로 할수없을까요 3 sara 15:05:59 232
1398100 네이트 판에서 결혼 파토 난 사연 보면 수도권이면 집값 부담을 1 ㅇㅇ 15:05:22 883
1398099 집을 내놓았는데 4 .. 15:04:52 8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