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 올케분 글 지울줄 알았죠.

역시나.. | 조회수 : 2,868
작성일 : 2011-09-08 09:55:26
다른 분이 원글 찾으니 그 글에 댓글로 글 지워달라고 올려서 
글 지우겠구나 싶었는데
지금 보니 역시나 군요.
하긴 먼저 글 올렸던 시누이에 대한 성토보다는
기가 막힌 올케의 생각들로 많은 분들이 나무라셨었지요.

그나마 나이가 아직은 어리니 좀 더 시간이 지나면
철이 드실거라고 생각하고 싶기도 해요.
안그럼....시부가 너무 불쌍하신듯 해요.
올케분도 마음의 행복은 저 멀리에 있게 사실듯 싶고요.
뭐...남편도 철이 드셔야겠긴 하더군요. 원글님 안된 부분도 있었던것도 사실
남편 탓도 있는듯 싶어요.
지금은 아무래도 세 아이 키우는것도 벅차기도 벅찰거에요.
도우미분 오신다해도 원글의 마인드가 그러하니...힘들긴 다른 세아이 엄마들보다도
더 힘들수도 있겠지요.

저에겐 별세계,..딴나라 이야기 같기도 했어요.
비빌 언덕이 있는게 부럽기도 한 속물근성도 들더라고요.

저도 외벌이 공무원 아내인데
아이 하나인데도 한숨이 푹푹 나올때가 있거든요.^^;

어제 같은 밤엔 그분의 힘들다는 말이 정말 맘에 안와닿고
참....그렇네~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중에 압권은.....
원글이 댓글중....시누가 이런글 쓸줄 몰랐다면서...
"이런게 시집살이인가요?" 하는....
보고 뿜었더랬죠 ㅎㅎㅎㅎ




IP : 114.204.xxx.191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9.8 9:58 AM (125.152.xxx.115)

    인간극장 네쌍둥이 키우는 거 보면서.....어젯밤 그 글......강호동 누락된 수억원의 세금......

    다~ 떠오르면서 비교 되더군요......네쌍둥이네는 없어도 참 행복해 보였어요.

  • 2. ,,,,
    '11.9.8 9:59 AM (119.194.xxx.154)

    그러게요.."철없음"..
    지금 알고 있는 것을 그때 알았더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 3. 그래도
    '11.9.8 10:02 AM (221.139.xxx.8)

    그분 일일히 댓글다실때 정말 몰라서 그러신분이라는걸 알겠던데요.
    그냥 그렇게 생각하고 사셨던 분이셨던것같아요.
    애 셋낳고 사느라 지금 좀 슬럼프오셨던차에 친정유산도 뒷받침되서 다른 생각이 드시는것같던데 좋은 결론이 있길 바래야죠.
    너무 뭐라하지들 마세요

  • 4.
    '11.9.8 10:03 AM (210.102.xxx.9)

    그런데 그 시누 글도 읽었었는데
    그 시누는 왜 자기도 현금 보조 받고 있다는 이야기는 쏙 뺐을까요?
    그 집안 분위기 자체가 모두 부모님께 보조 받고 있는 상황인 것 같더만.

  • 제대로 기억하는지는 모르겠지만
    '11.9.8 2:31 PM (118.220.xxx.238)

    받았다고 했어요.
    매달 받지는 않고 가끔씩 용돈조로 몇백 주셨다고

  • 5. 저 어제
    '11.9.8 10:06 AM (147.46.xxx.47)

    친정 엄마 방식은 호박잎을 주물럭주물럭 해놓고. 육수에 된장 풀어서 , 청양고추. 양파넣고 바글바글 끓이다가 주물러 놓은 호박잎을 넣으시더이다.
    전 그냥 바글바글 끓인 된장국에 듬성듬성 썰어놓은 호박잎을 걍 넣고 한 번 더 끓여서 먹습니다.
    들깨는 취향에 따라서.......

  • 6. 그글..
    '11.9.8 10:13 AM (14.37.xxx.87)

    낚시같던데요..
    댓글조차달고 싶지 않은...ㅋㅋ

  • 7. ..
    '11.9.8 10:18 AM (125.152.xxx.115)

    82에 개편 전부터 소설 쓰던 인간이 있긴 있던데....

    혼자서 쇼하고...사람들 반응 지켜 보면서 혼자서 키득키득....웃고 있었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1937 헤어 오일 VS 린스/트리트먼트 무슨차이인가요? 1시 01:05:30 6
1161936 초등 아이친구들 상담할곳이 없어요. 아래층 01:00:41 63
1161935 아직도 부정선거라 아니라는 분들 보세요. 추정자 개표 사무원의 .. 4 구린 향기 00:58:00 139
1161934 엉덩이는 큰데 골반이 좁은 분 1 궁금 00:49:38 131
1161933 혹시 면목동에 있었던 사랑이 꽃피는 치과 아시는분 있나요? ㅇㅇ 00:43:29 100
1161932 아버님 팔순.. 1 Jj 00:41:53 315
1161931 KLM항공의 거짓말.. 화가 나는데 어찌할까요. 4 뜨끔이 00:39:00 489
1161930 왼쪽 입 안에 흰 선이 갑자기 생겼는데요 vccx 00:37:49 112
1161929 초밥과 맥주는 안 어울리는 건가요?? 1 ..... 00:34:16 138
1161928 '이용수 배후설' 김어준 도마 위에 올린 저널리즘J 18 Kbs찬양점.. 00:34:07 343
1161927 제게 식기세척기는 대단한 가전인듯요 8 111 00:32:08 547
1161926 12시에 설거지하면 아랫집에 시끄러울까요. 6 .. 00:31:10 598
1161925 개는 훌륭하다 보호자 짜증나네요. 14 ㅇㅇ 00:16:30 1,559
1161924 아시아태평양전쟁희생자 유족회,금도굴 사건 철저히 조사하라 18 2011년 .. 00:10:17 454
1161923 혼자 음악 듣다가 외롭네요 ㅋ좀 같이 들어주세요 6 ㅇㄹㅎ 00:07:50 390
1161922 부동산 28 부동산 00:05:21 1,060
1161921 매일 게임을 2시간씩 하는 남편... 17 노이해 00:04:34 982
1161920 할머니들 생전 정대협·윤미향 무서워했다네요. 20 슬픔 00:03:59 1,001
1161919 인생에 복이 몇개있을까요 7 . . . 2020/06/01 963
1161918 태평양유족회 기자회견문 전문 5 엄지척 2020/06/01 263
1161917 오늘 오후에 우리아파트단지 5 멧돼지 2020/06/01 1,293
1161916 재취업 성공했는데..의외로 4 ㅇㅇ 2020/06/01 1,790
1161915 남편의 멘트 3 2020/06/01 902
1161914 위암수술 후 잦은 음주..이혼.. 6 서류정리 2020/06/01 1,642
1161913 팀원들 개인사 오지랖 불편 6 2020/06/01 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