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간식메뉴 봐주세요

토욜간식 | 조회수 : 1,421
작성일 : 2011-08-31 10:09:52
큰애가 새학기 남자회장됐어요

이번주 토욜날 간식 넣어야 할거 같은데

파리바케트 촉촉한 크림치즈빵 1,000원짜리랑 음료는  카프리썬 넣구..

선생님은 화과자 세트 큰거 넣을려는데 괜찮을까요.. 한 학년이 11학급이나돼서..

동학년 선생님들 모두 챙기면 좋지만 일단은 첨이니 

이정도로 할까싶은데.. 어떤가요?

센스있는 맘님들 조언부탁해요..

첨이어요..임원된것두 첨이구 .. 직장맘에다 어린 세돌짜리 동생도 있어서

그동안 학교에 드나들지 못해서 잘 몰라요..

1교시 마치고 갖다드리면 돼나요?
IP : 116.44.xxx.76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전화
    '11.8.31 10:13 AM (119.67.xxx.222)

    아드님 회장된거 축하드려요~~
    쌤께 전화해서 간식넣는거 말씀드리고 몇시쯤 가져다드리면 되냐고 여쭤보세요~

  • 2. ..
    '11.8.31 10:16 AM (125.152.xxx.193)

    학기초에 참 보기 싫은 풍경 중 하나예요.

    간식 넣는 거..........학교에서 하지 말라고 하면 하지 말지....꼭 넣는 엄마들이 있더라구요.

    교장샘이 아주 싫어하는데도....굳이 넣은 엄마들 보면 좀 한심스러움.(우리아이학교)

  • 3. 음...
    '11.8.31 10:24 AM (122.32.xxx.10)

    잘 알아보시고 하세요. 저희 아이 학교는 학부모들이 간식을 못 넣게 되어 있거든요.
    학기초에 그래도 넣겠다면서 가져온 일부 학부모들이 도로 싸가지고 가는 것도 몇 번 봤어요.
    그냥 가지 못하고 아쉬워서 그러는지 학교 운동장 한쪽에 모여있는데, 별로 좋아보이지 않더라구요.
    저희반은 임원 엄마들끼리 상의해서 그냥 학교 지침대로 따르기로 하고 그냥 넘어갔었어요..

  • 4. 알아보고...
    '11.8.31 10:35 AM (125.186.xxx.124)

    저도 선생님께 먼저 넌지시 여쭤보시는게 좋을것 같아요.

    선생님께 여쭤보시면 언제 갖다달라고 말씀하시거나 정말로 필요없으면 거절하실거예요.

    저도 1학기 임원엄마였는데 저희도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엄마들인지라

    거의 아무활동도 안하고 가만히 있었거든요.

    그런데 선생님께서 먼저 말씀해주셨어요.

    아이들이 토요일엔 우유도 안나와서 배고파한다구...

    그래서 간단한 간식 준비했어요.

    선생님이 뭐 바라는것처럼 보이지 않고, 솔직히 말씀해주시니까 오히려 더 좋더라구요.

  • 5. 요즘
    '11.8.31 10:36 AM (175.114.xxx.63)

    이런 거 되도록 안하는 추세인데요.
    어느 지역인지는 몰라도....

    내가 한 번하고 마는 게 거기서 끝나는 게 아니고 다른 반에 부담으로 영향이 갑니다.
    넓게 보셨으면 해요.
    부모님들이 좀 방향을 잘 잡아주셨음 합니다.

  • 6. 올리브
    '11.8.31 10:39 AM (116.37.xxx.204)

    예전에도 선생님들께서 교실분위기도 흐트러지고, 실제로 음식찌꺼기 생긴다고 싫어한다고들 하시던걸요.
    제 아이 담임들만 그랬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확실한 것은 몇 시에 할지, 할지, 말지도 선생님과 의논하는 것이 맞겠습니다.
    이것도 정말 다들 다르거든요. 다들 하는데 나 만 안 할수도,다들 안하는데 나만 할 수도 없어요.

  • 올리브
    '11.8.31 10:43 AM (116.37.xxx.204)

    만약 하게 된다면 교사용으로는 호도과자 추천해 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코코호도가 제일 맛나더군요.
    포장이 나눠 먹기 좋아서요.중 고등 교무실에 엄마들이 자주 넣었어요.
    여기 지방만 그런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 7. ..
    '11.8.31 10:58 AM (14.43.xxx.193)

    학교마다 반 분위기마다 다르니 일단 학년회장엄마가 있으실거니 넌지시 학교분위기 물어보세요.
    저희 학교는 학교도 원하지 않고 학부모회에서도 간식을 금지하기로 했지만 원하시는 선생님이 계신 학년은
    융통성있게 넣기도 하거든요.
    그러니 일단 잘알아보세요.
    간식 허용되는 학년에 보니까 간단한 주먹밥이랑 요구르트 넣은 반 있던데 요것도 좋은 것 같더라구요.
    점심 대용이 되니까 좋았구요.
    저희 동네는 수제로 포장해주시는데가 있어서 여기서 했다고 하시더라구요.
    선생님들 간식은 떡도 괜찮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449 캐나다에서 의외로순박하고 일자리많은 지역 1 ... 06:06:00 90
1398448 김학의 성폭행사건 별장출입한 놈들 1 ... 05:13:24 548
1398447 대기업 사무보조 나참 05:00:31 213
1398446 아까 아줌마 치우라고 했던 배우 게시물 보구요 ㅋㅋㅋ 3 abc 04:32:09 998
1398445 19금) 관계시 큰소리 내는 여자들은 왜 그래요? 4 궁금증 04:26:47 1,619
1398444 세무사님 계실까요. ... 04:23:42 135
1398443 이부진씨 실검 1위던데 11 04:13:27 1,428
1398442 이 냥이좀 보세요 3 애교냥 03:44:54 489
1398441 부모님 댁에 빨래건조기 사드리려구요 ㅇㅇ 03:42:56 223
1398440 비광역시 지방 사는데 아파트 가격이... 4 ..... 03:22:20 920
1398439 시부모님이 최대한 대출 땡겨 집을 사라는데요. 4 ... 03:15:09 927
1398438 사주, 철학관 후기 글 찾아주세요 궁금 02:51:06 182
1398437 경상도, 부산 분들 김치 추천해주세요 1 ... 02:47:10 126
1398436 외국대학가게 되었을때, 한국에서 학자금융자 받을 수 있나요? .. 02:43:03 214
1398435 로봇청소기 귀엽네요.. 2 .... 02:32:35 677
1398434 할머니가 대체 왜 이럴까요. 5 손주 02:21:24 995
1398433 면생리대 처음쓸때 빨아써야 되죠? 2 ㅇㅇㅇ 01:58:08 367
1398432 푸켓에서 자정비행기인데 마지막 일정을 못정했어요 3 김수진 01:52:39 253
1398431 유시민 조카 마약 밀수? 29 ㅠㅠ 01:52:16 3,325
1398430 남편 누나의 시누이의 시어머니께서 돌아가셨는데 17 조의금내라고.. 01:40:57 2,111
1398429 박희순 씨가 이상형 됐어요 7 ㅎㅎ 01:11:14 1,741
1398428 [퍼옴]이쯤에서 다시 읽는 '진보'가 문재인을 싫어하는 이유 71 .... 01:10:54 996
1398427 맞벌이 소득이요. 4 ㅇㄹ 01:08:35 891
1398426 윤갑근, 충주지청장 시절에 별장출입했습니다. 전번있음. 8 충주지청 01:03:04 1,196
1398425 가방보고 있는데 같이 봐주세요~ 4 01:02:16 7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