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이 집나갔어요 ..먼저 연락해야할까요?

오월 조회수 : 2,679
작성일 : 2017-05-05 17:51:31
어린이날인데 애기한테 미안하고 우울하네요 ..
몇일전에 산책갔다거 햄버거가 늦어진다 이유로 짜증을냈는데
남편이 순간 욱 버럭 욕..애앞이라 참고 참는데 꺼지라는 둥
결국 애앞에서 폭팔하고 말았어요 애 앞에서 서로 때리고
진짜 막장을 찍었네요ㅜㅜ 길게 싸운건 아니지만 밖에서 부부가
육탄전 아이는 놀라서 울고불고 순간 정신이 번쩍들어서 그만두려하는데
끝까지 소리지르고 난리치는 남편 우는가기 안고 도망치듯 나왔어요
그리고 담날 짐싸서 남편이 집 나갔어요
일년에 한두번씩 이렇게 심하게 애앞에서 싸우는 부부
자잘못따지기전에 진심 둘다 부모자격없고 또라이같아요
아기한테 너무 미안하고 죄스럽고 고통스러워 죽겠어요
참지못했던 나에게도 미친듯 화가 나구요
이혼까지 생각을 아마 할께에요 항상 이혼요구를 했던지라
저는 계속 아빠없인 안된다 그랬는데 이런일 겪고 보여주고 나니
이혼 반대도 의미없고 솔직히 남편이 이제 무섭습니다
결혼 사년차에 육해서 폭력이 슬슬 나오는게 한두번 되다보니
겁도 나구요 그래도 평소엔 잘지내는 부부가 서로를 정말 무시합니다
진짜 지말이 다 맞고 넌 틀렸어 이런 마인드 똑같이 무시해요
부부상담도 받아보려 했었는데 또 사이가 좋아지니 잊혀지고
암튼 애앞에서 폭력 폭언하는 부부 이혼하는게 맞는거겠져 ㅜㅜ
오늘 어린이날이라 애기한테 미안해서라도 연락올줄 알았는데
그렇게 애앞에서 그난리고 나갔으면서 어린이날인데
안보고싶을까요 아무렇지 않을까요 둘사이에서 상쳐만 받은 아이만
불쌍해서 눈물만나네요 아빠를 월래 정말 좋아하는 아인데
몇일을 못봐도 찾지도 않네요 더 슬프게 저도 엄마자격 없지만
이런날도 오지않는 아빠 남편 독하다 생각드네요
애를 위해서 제가 먼저 연락해서 들어오라고 해야할까요
같이있긴 싫지만 애한테 미안하니 해야할까요
무책임하게 집나갔는데 쉽게 연락하면 버릇처럼 집나갈까 같아서
걱정도 되고 연휸데 저는 운전도 못하고 또 여긴 섬이라 아기라
갈때도 없고 능력없는 내자신한테 한심함을 느끼네요ㅜㅜ
정말 별거 아닌일로 폭력 폭언으로 이어지니 어이도없고
둘다 분노조절이 안되는게 확실하네요
그냥 어린이날 신경쓰지말고 오든말든 냅둬야할까요
둘이 이 봄날에 우울하고 내새끼가 불쌍하고 맘이 넘 힘드네요 ㅜㅜ
IP : 223.62.xxx.201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7.5.5 6:10 PM (49.142.xxx.181)

    애는 왜 낳아서 애까지 셋이서 고생인지
    에휴...
    다시 살든 안살든 뭐 그건 누가 정해줄수 없는 거고요.
    그냥 하나만 낳으세요. 또 사이좋다고 둘째 낳고 왜 낳았을까 이러지 마시고.. ㅠ

  • 2. ..
    '17.5.5 6:24 PM (106.102.xxx.7)

    에고참.. 앞으로 기나긴 세월 우찌 살까나..

  • 3. 에휴
    '17.5.5 7:22 PM (221.127.xxx.128)

    님도 문제 있어 보이네요
    같은 사람과 똑같이 싸우면 결과는 깨져요
    한 사람이 현명하게 넘길 줄 알아야 싸움이 안되는데...

    왜 나만 참냐가 아니라 맘 넓은 내가 참는다 생각하고 살아야할듯이요
    결혼 생활을 유지하고 싶다면은요.
    애 셋...갈수록 태산일텐데.....
    사이도 안 좋으면서 왜 다 낳았나...제가 다 답답하네요
    생활이 빠듯하고 힘들면 더 감정이 상하기 쉽죠....게다가 둘다 다혈질....ㅜ

  • 4. ,,,
    '17.5.5 8:10 PM (1.240.xxx.14)

    부부가 둘다 막상막하인듯합니다
    아이만 불쌍하네요
    아이 핑계 대지 말고 능력 키우고 현명해 지십시요
    그리고 둘째는 절대로 낳지 마세요

  • 5. happy
    '17.5.6 12:55 AM (122.45.xxx.129)

    쯧쯧...남편에게 원망하기 이전에
    객관적으로 전문가 찾아가서 부부상담 받아요.
    서로 니가 옳니 내가 옳니 싸우는 게 문제가 아니라
    그런 언쟁이후 얻어지거나 성숙해지는 단계가 없네요.
    단순히 싸움뿐이면 그게 무슨 부부죠?
    어짜피 최악은 이혼이니 둘이서 안되는 거 말고
    객관적 파악해서 문제점, 해결안 찾아서
    노력해보고 이혼 얘기하세요.

  • 6. 비누인형
    '17.5.6 3:42 AM (62.202.xxx.10)

    결혼 4년차라 하시니 아이는 어린이날인 줄도 모를거예요.
    어린이날 연락없는 아빠보다 눈 앞에서 벌어진 일이 더 상처겠죠.

    햄버거 늦는다는 짜증에 폭발하시는 남편 쌓인 게 많으신 것 같아요.
    서로 다른 사람이 함께 살면 마음에 안 드는 건 너무 당연한 일인데 이런 부분을 남편분께서 평소에 잘 못푸시나 봐요.
    쌓이고 쌓여 가끔 폭력까지 폭발하시는 것 같은데 그러면 서로에게 상처만 남을텐데..

    원글님, 아이를 생각하며 너무 연민에 빠지지 마시고 앞 날을 어떻게 살지 천천히 생각해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9674 홍천에서 대전 국제학교 관련 학생 39명 확진이라네요 3 에휴 22:56:26 187
1289673 어제 소소하게 주식 올려주신분 ... 22:53:49 263
1289672 170넘어도 비율좋고 늘씬한 여자 드물어요 4 ㅎㅎ 22:53:43 204
1289671 앗, 너드 나오네요... 20 싱어게인 22:49:10 705
1289670 싱어게인 유미가 올라가나봐요 36 ㅇㅇ 22:47:27 582
1289669 사랑을 그대품안에 다시 봤어요 2 차인표신애라.. 22:47:13 247
1289668 싱어게인 오늘도 보시나요? 3 유희열짱 22:46:36 306
1289667 고기만 먹으면 설사가 나요.. ㅡㅡ 22:46:05 65
1289666 이사 후 세입자 입주시까지 보름여의 텀이 있을시 보일러 문제 1 이사 22:45:46 157
1289665 제 생각이 이상한지 봐주세요. 17 ㅁㅁ 22:44:20 586
1289664 신입이 일을 못 한다면.. 2 ㅇㅇㅇ 22:43:13 192
1289663 건후는 아기 때랑 성격이 달라졌네요 3 .... 22:37:37 1,417
1289662 단국대vs경북대. 또는 광운대 7 어디로? 22:37:27 487
1289661 뉴스 데스크를 보고... 개독이 가지가지 함 3 ***** 22:37:11 398
1289660 남편 담배피는거때문에 매일 화가나요 4 ㅇㅇ 22:36:59 338
1289659 건강보험 지역 가입 이요 1 ..... 22:34:48 254
1289658 그저 단지 가라앉아 있을 뿐.... 2 밑바닥 22:29:51 412
1289657 주호영 여기자 성추행 GIF... 이래도 부인하는겁니까???? 7 ㅇㅇ 22:22:52 1,094
1289656 나이들어 한가지에 올인한다면 17 집착형 22:20:27 1,660
1289655 다이어트 최대 빌런ㅠㅠ 11 22:17:48 1,680
1289654 집을 증여받았는데 청약저축 필요없겠죠? 6 ... 22:16:36 967
1289653 식당하는분들 자판기커피 어떤거맛있어요 ? glw 22:16:02 125
1289652 82에는 다 고소득자 밖에 없나봐요 18 ㅇㅇㅇ 22:15:38 1,766
1289651 여러사람한테서 돈을 증여받으면 증여세가 합산은 아니겠죠? 5 ㅇㅇ 22:08:20 398
1289650 실비보험 들었는데 약관에 적힌 금액과 설계사로부터 통보받은 금액.. 2 보험 22:05:25 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