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 친한형 가게 맡아서하는일 제안

미미 조회수 : 1,461
작성일 : 2017-03-02 17:28:06
지금 제주도에서 관광업을 형도와서 한지 이년됐는데 이년후 올라가서
고깃집이든 장사하려는 계획였는데 지금 친한형 잔사 여러개하는
형이 오픈을 또 하는데 맡아서 할 믿을만한 사람을 남편을 원해서 제안해와ㅛ어요 기본급250에 매출 5-10프로 일케 제안했어요 구체적으로 더
얘기 조율해야겠지만요 어째든 저흰 지금 일이 계절을 많이 타는
직업이라 들쑥날쑥 평균으로 350선 되는거같아요
가게 규모도 크게하고 지금 몇년째 하는집 매출이 4-5천 나온다고
기본급여합치면 500은 기본으로 가져가는건데
투자금 하나없이 넘 솔깃한데 넘 조은 조간이라 겁?도 나네요
계획보다 빨리 이사가야해서 멘붕인데 우선 아는형 가게 맡아서
해도 괜찮을까요 다른 걱정 알아봐야 할일들이 있는지 고민스럽고
기간이 얼마없고 넘 조바심도 나고 우선 저보다 남편이 월래 장사해보고 싶던터라 연습도 해보고 손해보는거 아니고 너무 원하네요
갑작스런 제안이라 저는 어리둥절스럽고 의견 듣고싶어요..
지금 일도 친형이랑 하다보니 넘 부딪히는일도 많고 오래 할 생각은 없었어요
여기일 다 갑작이 접고 내려가서 일해도 될지 혼란스럽네요 ㅜㅜ
IP : 203.226.xxx.3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 .
    '17.3.2 5:31 PM (211.36.xxx.13)

    아주 좋은건아니예요
    좋게 마무리되기 힘들 수도 있어요
    하지만 내 자본없이 사업해볼 기회 언제 잡겠어요
    하세요

  • 2. ..
    '17.3.2 5:33 PM (223.62.xxx.161)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어요.
    대신 조건을 서로 명확하게 하는게 좋아요.
    그리고 친한사이 동업하다 어긋나는 경우 너무 많아요.
    그래서 좋은게 좋은거 하지 마시고 문서로 남기세요.

  • 3. 미나리
    '17.3.2 5:41 PM (1.227.xxx.238)

    해도 손해볼거 없고 경험 쌓고 괜찮죠

  • 4. 일 배울 수 있는 매니저 업무잖아요.
    '17.3.2 5:46 PM (123.109.xxx.173)

    크게 의미부여하지 말고 단순하게 생각하세요.
    매니저가 굳이 돈 투자해서 월급 받는 경우는 거의 없고 딱 가게 매니저 월급 조건이네요.
    어차피 가게 하려고 했던 계획이면 좋은 조건 아닌가요?
    일 배우며 돈 벌 수 있는 기회인데.....
    그리고 친형이랑 장사하나 아는 형이랑 장사하나 돈 앞에서는 요즘 다 남남이라.....
    이래나 저래나 똑같아요..... 오히려 남이 선 지키면서 일할 수 있을 거 같고.
    근로계약서 써서 각자 보관해두면 되죠. 매출에 따른 인센티브가 걸려 있으니.
    부자재 주문과 관리, 매출관리, 인력관리 등등 돈 벌면서 공짜로 배울 수 있는 기회인데 못 할 이유가 없죠.....
    음식점은 창업 전에 일부러 돈 주고 배우거나 공짜로 일해주고 배우는 경우 많은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9654 자동차세 연납이요 주부 21:53:21 1
1289653 아토피가 이정도면 어느정도로 심각한가요? ㅇㅇ 21:50:14 65
1289652 아래 층간소음 얘기가 있어서 글써봅니다. 1 .. 21:49:54 89
1289651 해외에서 국가지정을 한국으로 바꿔도 되나요 1 핸폰goog.. 21:48:00 56
1289650 비혼이었는데 부모님 노후 수발 들기 싫어요 7 21:47:18 443
1289649 사십대 비혼녀 독립 7 21:41:32 500
1289648 정의당은 이제 완전히 망했네요. 9 === 21:41:07 692
1289647 눈밑주름ㅡㅡ 주미 21:40:42 104
1289646 영화추천해요~ ㅇㅇ 21:31:42 205
1289645 이동식 디지털피아노도 괜찮을까요? 1 이동식 21:30:07 63
1289644 외모에 집착하는 여자들 보면 정신적으로 문제 있어보여요 12 어이없다 21:29:02 862
1289643 집수리 어디까지 할까요? ... 21:28:24 192
1289642 밥따로 하시는 분들~술 드시나요? 4 나이롱 21:25:57 274
1289641 주식은 요물 ㅋㅋㅋ 5 ㅋㅋ 21:23:53 1,150
1289640 발효빵요 3 주이 21:23:46 193
1289639 레이저프린터 집에서 쓰시는 분들,,, 10 프린터 21:21:36 450
1289638 집 온도 몇도세요? 15 ㅇㅇ 21:20:15 1,231
1289637 직장에서 (애매한 추행) 5 어이없음 21:18:27 686
1289636 수학공부 어떻게 시켜야할까요 2 11나를사랑.. 21:16:41 342
1289635 거실 카페트요 어케 하면 털이 잘 사나요? 2 ... 21:16:08 93
1289634 미소된장국 낱개포장 되서 뜨거운 물만 부으면 7 편안 21:15:05 584
1289633 강아지들 눈동자 색깔 바뀌는거요... 1 멍이맘 21:13:46 366
1289632 시판된장으로 된장찌개 성공했어요.. 5 ㅡㅡ 21:12:49 585
1289631 아들원룸 월세세액공제에 대하여 아시는분요 21:10:33 268
1289630 82에서 독특한 글 많이 봤다 했는데 6 .. 21:08:54 9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