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일 하면서 밥해주기_전복카레

| 조회수 : 10,280 | 추천수 : 113
작성일 : 2008-07-28 15:58:42
정말 너무 오랜만에 키톡에 글을 남기네요. 그간 남편도 저도 너무 바빠서 거의 밥을 안해 먹은터라. ^^;
카레는 입맛 없을 때 간단하게 먹을 수 있어서 피곤하고, 바쁜 맞벌이 직장인에게 딱인 것 같아요.
요즘 남편이 새벽에 나가기 때문에 제대로 밥 챙겨 먹을 시간이 없어 주말 마다 카레를 잔뜩 해서
냉동실에 얼려 놔요.
예전 드라마 할때는 새벽 4~5시에 일어나 일일히 상을 차렸는데, 게을러졌나 봐요. ^^;





S&B 골든 카레 순한 맛. 남편이 매운 걸 못 먹어서 순한 맛에 중간 맛 3분의 1을 섞어서 만들어요.
카레의 매운 맛이 별로 안나면서도 부드럽고 깊은 맛이 나서 항상 이걸로. 다른 거 더 맛있는 거 있음
추천해 주세요~





따뜻한 물에 잘 녹긴 하는데, 재료 끓을 때 고형을 그대로 넣어주면 덩어리 푸느라 재료를 너무 익히는
실수를 범할 수 있어서, 재료 준비하는 동안 이렇게 대충 조각 내서 따뜻한 우유에 녹여줘요.
처음엔 우유를 조금 넣고 녹이다가 우유가 식으면 뎁힌 우유를 조금씩 추가로 넣어주구요. 잘 녹았죠?





남편 작업이 체력이 많이 딸리는 일이라 꼭 전복을 넣어줍니다. 보양식이 따로 없죠.
내장을 쓸 수 없는 게 좀 아쉽긴 해요.





감자, 햄, 양파, 피망, 당근. 전복은 너무 익히면 질겨질 수 있기 때문에, 손질해서 참기름에 살짝 볶아
뒀다가 카레가 다 되면 불을 끄고 마지막에 넣어줘요. 소고기는 마늘, 후추 등으로 간해놓고.
씹는 재미를 위해서  재료는 큼직큼직 하게 썰어주구요.




재료가 잠길 만큼 물을 넣어 재료를 익혀요. 얼렸다가 해동해서 먹을 저장분은 재료를 너무 익히면 나중에
물러질 수 있기 때문에 금방 해서 먹을 분량이랑 따로 나눠서 끓여요.
재료 준비만 다 되면 카레 만큼 간단한 요리도 없죠? 근데 결혼 몇년 차인데 아직 칼질이 서툴러서
저거 준비하는데도 반나절 걸립니다. ^^;





다 끓으면 전복살을 넣어주구요.





이렇게 뜨거울 때 밥이랑 카레랑 1인분씩 넣어서 냉동실로~ 플라스틱 용기에서 환경오염물질이
나온다는 게 좀 걸리긴 하지만, 그래도 밖에서 조미료 팍팍 친 음식 먹는 것 보다는 훨 낫다 싶어
눈 질끈 감고 사용하고 있어요.  




꼬들꼬들 전복 씹히는 식감이 아주 좋아요.





새벽에 일어나 콘티 짜고 있으면 이렇게 담아서 서재로 갖다 줘요. 잠 번쩍 깨라고 좀 화려한 접시에~
카레 말고 또 저렇게 간단히 한꺼번에 해둘 수 있는 음식이 뭐가 있을까요?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냥~냥~=^.^=
    '08.7.28 4:00 PM

    사진이 안보여요..저만 안보이나요?

  • 2. 만년초보1
    '08.7.28 4:07 PM

    웅 저도 안 보여요... 네이버 블로그에 이미지 올리고 링크 했는데, 왜 이러죠? 막아놨나...

  • 3. 김혜경
    '08.7.28 4:09 PM

    와우..정말 오랜만이세요..^^

    네이버는 계정을 막아놓아서 사진 안뜹니다.
    파란인가 어디 계정은 괜찮다고 하던데..
    사진이 무척 궁금합니다..^^

  • 4. 만년초보1
    '08.7.28 4:20 PM

    와 떳다! 올리지마자 혜경쌤의 환영을 받다니! 이번 주에는 행운이 찾아올듯~~ ^^
    사실 키톡에 오랜만에 글을 올려서 그렇지, 매일 매일 찾아와서 열심히 글 읽고 있답니다.
    조선일보 기자회견 때도 갔었는 걸요. 한켠에 얌전히 서서 힘차게 구호 외치다 왔어요. ㅎㅎ

  • 5. 민우시우맘
    '08.7.28 6:11 PM

    우와~~ 너무 맛나보이네요,,,
    오호라~~ 전복이라... 정말 왕 보양되겠는데용~~*^^*

  • 6. 인천한라봉
    '08.7.28 6:15 PM

    우와.. 넘치는 영양식이네요~~

  • 7. 디올
    '08.7.28 7:27 PM

    저두 카레는 항상 이제품으로 쓴답니다. 맛나죠?
    드라마 아주 잘보고 있답니다. ^ ^ 결말이 너무 궁금해서 책까지 사봤는데요.
    (책내용은 좀 실망스럽더군요. 설마 드라마도 책처럼 되는건 아니겠죠?)
    남편분께 힘내시라고 전해주세요~

  • 8. 만년초보1
    '08.7.28 7:55 PM

    민우시우맘님, 인천한라봉님도 전복 넣어서 함 해보세요.
    이건 뭐 내장을 써야 하는 죽이 아니니까 마트에서 파는 냉동 전복살 넣어서 해두 괜찮을 거예요. ^^
    디올님, 깜짝 놀랐어요. 드라마 이야긴 안썼는데. 결출모 분이신가 보다. 그져? ㅎㅎ 잘보고 계신다니 너무 너무 감사합니다!!

  • 9. Emile
    '08.7.28 8:57 PM

    디올님, 만년초보1님 두분만의 비밀이신가요? 궁금해서요...

  • 10. 세스영
    '08.7.28 9:24 PM

    수욜이면 전복 주문한거 올텐데..그거 받으명 전복카레..도전해봐야 겟네요^^

  • 11. 레몬사탕
    '08.7.28 9:56 PM

    혹 남편분이 "달콤한 나의 도시"와 관련된??? ^^
    완전 궁금하네요~ 저 그 드라마 왕 팬이거든요 ㅎㅎㅎㅎ
    책얘기하시니 왠지 그 드라마같아서요

    저도 영수와 관련된 얘기가 넘넘 궁금해서 책 읽고싶은데...
    연애소설을 돈주고 사기가 아까워서 꾹 참고 있거든요

    오늘 우리집메뉴도 카레였는데..울집꺼보다 훨 맛있어보여요 ^^

  • 12. 푸른하늘바다
    '08.7.29 1:37 AM

    카레에 전복..그생각을 왜 못했을까요 ^^
    울신랑 죽어라좋아하는 카레인데 전복을 넣으면 보양식겸..사겸사 좋겠어요
    저두 카렌 같은걸써요
    신랑 매운거안좋아해두..제가 좋아해서 전 그냥 중간매운맛이랑 젤매운맛 섞어서 써요
    땀뻘~흘리는 신랑보면서 조금 미안은하지만요 ㅎ
    신랑은 제게 그래요
    "독하다 어찌 땀한방울이 안날꼬.." ^^
    좋은정보 감사해요

  • 13. 도치맘
    '08.7.29 1:40 AM

    워우...
    전복이 들어간 카레.. 맛있겠어요!
    카레 좋아하는데.. 전복 들어간건 생각도 못해봤네요~

  • 14. 들녘의바람
    '08.7.29 5:48 AM

    전복을 어찌 커리에다가..........
    저는 그냥 참기름 장 찍고 먹을 랍니다....

  • 15. 만년초보1
    '08.7.29 6:46 AM

    Emile님, 레몬사탕님 그게..그.. 방영된지 6회나 지났는데, 아직 많이들 모르세요. ^^; 남편이 <대한민국 변호사>라구 M본부에서 방영하는 드라마 관련된 일을 해요. 제가 보기엔 너무 재미있는데... ㅎㅎ

    세스영님, 전복 주문은 어디서 하나요? 마트 마다 전복 값이 천차만별이라 좀 싸게 살 수 있으면 저도 주문 하게요~

    푸른하늘바다님, 저도 제일 매운 맛 한번 사봤음 좋겠어요. 전 카레 별로 안 좋아해서 잘 안 먹는데, 어쩌다 카레 먹으면 그 알싸~한 매운 맛이 땡기더라구요. S&B 카레가 맛있긴 하죠? ^^

    도치맘, 들녘의바람님, 제가 할 수 있는 보양식의 한계가 전복이라..흑흑. 드라마 일이라는 게 정말 사람 잡는 작업이라 하루 2~3시간씩 자면서 석달을 버텨야 하거든요. 어떤 때는 사나흘 동안 아예 잠을 못 잘 때도 있구요. 힘 팍팍 나는 보양식 어디 없을까요?

  • 16. 초록
    '08.7.29 10:49 AM

    전복카레도 눈이 번쩍 뜨이지만,
    수.목드라마 대한민국 변호사 넘 잼있어요~~!!

  • 17. 살구쥬스
    '08.7.29 11:10 AM

    만년초보님 저 그 드라마 배우들 연기랑 다 너무 좋아서 본방사수해요... 주중 드라마 중에 유일하게 본방사수하면서 보는 드라마에요... 시청률 그따구 신경 쓰지 마시고.. 좋은드라마 만들어 달라고 좀 전해주세요.. 진짜 재밌는데 일지매 끝났으니 많이들 보시지 않을까 싶네요

  • 18. 만년초보1
    '08.7.29 2:46 PM

    초록님, 살구쥬스님도 대변 팬이라니! 아, 정말 눈물나게 반가워요~~

  • 19. 더좋은날들
    '08.7.29 8:42 PM

    저도 대~변 잘 보고 있어요. 재밌던데요. 저 원래 류수영도 좋아하고 내용도 재밌고 해서 간만에 또 본방사수하면서 잘 보고 있어요. 남편분 화이팅!

    (저도 전복카레 한번 도전해 볼래요. 울딸이랑 남편 좋아할 것 같아요)

  • 20. 레몬사탕
    '08.7.30 12:00 AM

    앗! 어만 드라마로 추측해서 죄송해요~
    저 대한민국변호사도 무지무지 잼나게 보고있어요~

    이수경이 왜 이리 귀엽고 청순발랄 이쁜거죠?
    게다가 한은정은 왜 이리 이뿐지 ~ ㅋㅋㅋㅋㅋ
    두 남자배우도 멋져요 ㅎㅎ
    날씨 무지 더워서 정말 많이 힘드시겠다!! 힘내시라고 전해주세요~
    그리고 드라마 대박나길 ~ 홧팅 !!!!!!

  • 21. 그림
    '08.7.30 4:56 PM

    저도 저 카레 맛있어서 매번 사먹어요.
    근데, 카레 설명서를 읽어보니 카레 자체에 조미료가 듬뿍 들어 있던데요. 어쩌죠?

  • 22. 메루치
    '08.7.30 5:51 PM

    아주 럭셔리카레군요 ^^
    만년초보란 닉넴 예전에 다른곳에서 많이 본거 같은데 다른 분인지도 ...
    고형카레는 저도 애용한지 꽤 오래 됬는데 만년초보님처럼 풀어 써본적이 한번도 없네요
    고형 카레를 넣을 시점에서 불을 일단 끄거나 , 최대한 약불로 한 다음에 카레를 넣으면 금방 풀어져요
    그다음에 불을 올려서 약간 더 끓여주면 간편하고 좋던데요

  • 23. 꾸에
    '08.7.31 2:06 AM

    앗~~ 제가 요즘 너무 재밌게 보는 대한민국 변호사!!
    재방송으로 보고 제가 그동안 재밌게 보던 다른 드라마를 버리고 본방사수 합니다.
    와~~ 82쿡 가족이었다니 너무 신기해요.
    남편분께 응원 전해주세요.

  • 24. 송재호
    '08.7.31 8:31 PM

    와~ 전복카레... 확 땡기네요..
    저희는 전복장사를 하면서도 저런거 해 먹어볼 생각은 전혀 못했어요..
    늘 먹는것들만 해먹는데.. 전복카레 도전해 봐야겠어요.. 좋은팁 감사합니다..^^

  • 25. 요리곰
    '08.8.2 1:23 AM

    전복카레.. 정말 명품카레군요.
    어찌 이런 생각을 ...
    어떤 맛일지 궁금합니다..
    섬데이 저두 한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20 이제 마흔, 82키드의 근황... 26 나비언니 2019.05.22 5,008 10
43419 그래도 삶은 지속되니 33 고고 2019.05.20 7,121 4
43418 그녀들의 우정 - 잘 가요, 친정언니가 있었다면 쟈스민님 같았을.. 65 개굴굴 2019.05.20 10,459 10
43417 감사합니다. 61 loorien 2019.05.19 11,542 12
43416 5월의 아름다운 풍경처럼 30 해피코코 2019.05.17 10,157 10
43415 어버이날, 조금은 슬픈. 20 솔이엄마 2019.05.14 14,753 8
43414 아카시아 향기에 취해 ~~~~ 20 주니엄마 2019.05.12 9,464 4
43413 자연이 나의 위안 13 수니모 2019.05.11 9,331 8
43412 111차 봉사후기) 2019년 4월 산낙지 한상차림!!!| 5 행복나눔미소 2019.05.11 3,866 7
43411 글 추가함: 블랙홀 발견과 명왕성 생물체의 섭생에 관한 연관성 .. 10 소년공원 2019.05.09 7,354 4
43410 봄~~이 왔네 봄이~~~ 와~~~~ 30 소년공원 2019.05.02 12,765 6
43409 대화의 희열, 시민의 산책 27 쑥과마눌 2019.04.30 11,234 7
43408 이런저런 수다 17 고고 2019.04.29 6,815 7
43407 봄나물과 일상 이야기 25 테디베어 2019.04.29 7,894 5
43406 봄이 아름다워요^^ 36 해피코코 2019.04.26 12,785 10
43405 바케트빵 개선점 22 수니모 2019.04.25 10,704 8
43404 바쁜 일상의 시작 24 주니엄마 2019.04.23 10,665 8
43403 백수가 사주이고픈^^ 26 고고 2019.04.19 11,564 5
43402 24 테디베어 2019.04.18 10,509 5
43401 봄을 품다 12 수니모 2019.04.17 10,254 5
43400 꽃의 계절 27 백만순이 2019.04.15 11,928 9
43399 HAPPY BIRTHDAY TO 솔! 34 솔이엄마 2019.04.13 13,191 9
43398 110차 봉사후기) 2019년 3월 한우사태찜은 엄청난 도전! .. 22 행복나눔미소 2019.04.11 7,633 7
43397 또다시 남도 꽃소식(생닭주의) 34 백만순이 2019.04.03 11,278 6
43396 바케트빵 내맘대로 버젼 18 수니모 2019.04.03 15,091 6
43395 겨울은 지났는데 봄이 오기가 싫은건가 ? 23 주니엄마 2019.04.02 12,909 6
43394 안녕 경주 38 고고 2019.04.02 14,024 6
43393 도시락들2 23 hoshidsh 2019.04.01 10,910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