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82쿡아 다시 돌아와줘서 고마워!!

카루소 | 조회수 : 1,402
작성일 : 2011-08-23 23:36:26

82쿡아!! 어떠한 힘든일이 또다시 일어나도  힘을 내야해!!

우리가 있잖아~*

 

이곳을 해킹한 넘들은 뻔히 누구인줄 알겠다는....



When you're down and troubled
And you need some loving care
And nothing,nothing is going right
Close your eyes and think of me
And soon I will be there
To brighten up even your darkness night
네가 우울하고 힘들어서
애정 어린 관심이 필요하고
아무 것도 제대로 되지 않을 때에는
눈을 감고 나를 생각해봐
그러면 곧 내가 가서
너의 어두운 밤을 밝혀 줄테니까

You just call out my name
And you know wherever I am
I'll come running to see you again
Winter,spring,summer or fall
All you have to do is call
And I'll be there
You've got a friend
그저 내 이름만 부르면 돼
그러면 내가 어디에 있든지 네게 달려와서
널 만날 수 있다는 것을 너는 알고 있어
봄, 여름, 가을, 겨울
어느 때든지 넌 날 부르기만 하면 돼
그러면 내가 달려갈께
너에겐 친구가 있잖아

If the sky above you
Grows dark and full of clouds
And that old north winds begin to blew
Keep your head together
And call my name out loud
Soon you'll hear me knocking at your door
네 머리위의 하늘이 어두워져서
구름으로 가득차고
오래된 북풍이 불기 시작하면
당황하지 말고
내 이름을 크게 불러
그러면 곧 내가 너의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을 수 있을거야


You just call out my name
And you know wherever I am
I'll come running to see you again
Winter,spring,summer or fall
All you have to do is call
And I'll be there
내가 어디에 있든지
달려와서 널 만날 수
있다는 걸 알고 있잖아
봄, 여름, 가을, 겨울
어느 때든지 나를 부르기만 하면
내가 달려갈거야



Now ain't it good to know

that you've got a friend
When people can be so cold
They'll hurt you,and desert you
And take your soul if you let them
Oh,but don't you let them
사람들이 냉정할 때
친구가 있다는 건 정말 좋은 일이야
그들은 네게 상처를 주고 널 저버릴 거야
그럴 수만 된다면 영혼도 앗아가 버릴 테지
그렇게 하도록 내버려뒤서는 안되지만 말이야

You just call out my name
And you know wherever I am
I'll come running to see you again
Winter,spring,summer or fall
All you have to do is call
And I'll be there
You've got a friend
그저 내 이름만 크게 불러
그러면 내가 어디에 있든지
달려와서 널 만날 수
있다는 걸 알고 있잖아
봄, 여름, 가을, 겨울
어느 때든지 넌 날 부르기만 하면 돼
그럼 내가 달려 갈께
너에겐 친구가 있잖아




IP : 121.190.xxx.150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맛
    '11.8.23 11:39 PM (121.151.xxx.203)

    오우~ 음악이당~

  • 2. 뭉게구름
    '11.8.23 11:41 PM (175.121.xxx.205)

    어제 ..뭔가 이상해서 또 컴터 이상해질까봐..옴마 무서워라~
    도망갔던 1인..ㅎㅎ
    카루소님 반갑습니다^^

  • 카루소
    '11.8.24 12:06 AM (121.190.xxx.150)

    뭉게구름님!! 반가워요~*^^*

  • 3. ,,
    '11.8.23 11:44 PM (121.162.xxx.190)

    사진 어떻게 올려요??ㅜㅜ

  • 카루소
    '11.8.24 12:05 AM (121.190.xxx.150)

    어제는 이미지 파일 올리는 기능이 있었는데... 오늘은 없어진거 같아요.
    저는 기존 게시물을 사진 까지 드레그해서 복사한후 이곳에 붙여놓기 한거예요...
    이기능도 언제까지 될지는 모르겠네요

  • 4.
    '11.8.24 12:20 AM (59.6.xxx.20)

    그러게요. 주말마다 더 날뛰었다는 그 놈들!...

  • 5. 반가워요
    '11.8.24 1:02 AM (118.47.xxx.126)

    우리 이렇게 즐겁게 견디어 보자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7237 '기사 거래 의혹' 조선일보 전현직 간부들 추가 고발 1 뉴스 05:06:01 36
1397236 이 정신없는 와중에 슬쩍 빠져나가는 놈 2 점박 03:22:49 755
1397235 미국이 김구를 버리고 친일파를 선택한 이유 living.. 03:03:24 391
1397234 60일 아기가 엄마라고 하는데 6 엄마 02:08:37 1,427
1397233 미세먼지 근거 대라던 中, 한미조사에 "꼭 그래야하나&.. 2 ㅋㅋㅋ 01:57:09 542
1397232 Y존 앰플이라는거 진짜 효과있나요? 4 알죠내맘 01:50:27 1,451
1397231 박봄이요.. 2 ... 01:40:17 954
1397230 성격이 모나지않다는게 뭘까요 2 ㅇㅇ 01:37:30 402
1397229 장자연 김학의 가해자들 니넨 죽었어. 5 사필귀정 01:36:41 1,030
1397228 수년전 강도미수 사건이 갑자기 생각나네요 3 ... 01:31:30 874
1397227 뭐 부터 살까요? 4 ㅇㅇ 01:26:32 714
1397226 진심 요즘 맛있게 먹고있는 요거트 2 1111 01:25:25 1,099
1397225 내일은 술먹고 신경안정제 수면제먹고 병원가서 내병고쳐달라고 시위.. 1 ... 01:18:17 798
1397224 죽고싶어요 고통없이 죽는 방법이 있을까요? 10 ... 01:03:50 1,981
1397223 중1 여아, 페북 허락해도 될까요? 10 중1맘 01:03:00 687
1397222 . 17 ... 00:53:45 2,020
1397221 신용카드 결제한거 취소하면 바로 안 뜨나요? 2 카드 00:52:20 518
1397220 긴주름치마 ㄷㄷㄷ 7 유행 00:51:22 1,912
1397219 말린 닭봉 강아지 줘도 될까요? 2 강아지간식 00:43:56 284
1397218 미숙아로 태어난 아이의 동작지능 궁금해요 2 00:35:20 676
1397217 유인석에 대해 좀 아는거 있으신분 없나요 ㅇㅇㅇ 00:34:22 604
1397216 연희동 맛집좀 알려주세요 1 ... 00:31:15 474
1397215 별로 안내키는 동네엄마 5 궁금 00:23:25 2,633
1397214 베이비시터에 가사포함 11 베이비시터 00:22:08 1,903
1397213 요새 유행하는 긴~ 자켓이나 트렌치나 코트들요.. 키 크다고 어.. .... 00:18:57 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