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만추 보신분 결말 좀 얘기해주세요

궁금 | 조회수 : 7,318
작성일 : 2013-01-10 12:13:06
현빈 탕웨이 주연 만추 녹화해서 봤는데요.
끝부분이 잘려서 완전 궁금하네요.
애니가 2년후 출소해서 그 안개낀 휴게소에서 기다리는거 맞죠?
여기 게시판 검색해보니 훈은 못만난거 같은데..
결말 기억나시는분 부탁 좀 드립니다~~~
IP : 125.177.xxx.190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못만났겠죠
    '13.1.10 12:15 PM (14.34.xxx.157)

    훈은 살인범으로 감옥에 있을테니....
    애나는 기다리면서도 아는 것 같아요

  • 2. 게시판 검색해보니
    '13.1.10 12:22 PM (125.177.xxx.190)

    어느 분이 애니가 독백을 하더라 하던데 뭐라 했는지 기억나세요?
    얼마 안남은거 같은데 거기서 딱 잘려서리..

  • 3. 슈맘
    '13.1.10 12:27 PM (121.178.xxx.98)

    만추 여운이 아직 까지 남아있어요
    저도 처음에 애나가 모르고 나가서 기다리는것 같았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윗댓글님처럼 알면서도 가는것같어요
    추억을 더듬고 꺼내보고 그립고 아쉬운 감정들
    더많은시간이 흘러 언젠가 만나게 되겠지요
    오늘문득 설거지 하다가 만추 생각에 빠졌는데
    이글보니 재밌네요

  • 4. 감성적이고 좋았어요
    '13.1.10 12:31 PM (125.177.xxx.190)

    사실 지난 추석에 녹화한건데 그 때 보고 오늘 다시 봤거든요.
    두번째 보니 스토리 더 잘 이해되고 저는 더 좋았어요.
    훈은 여자의 감성을 잘 이해하고 다독거려줄 수 있는 멋진 남자더라구요.
    누님 만나고 하는 일은 불량스러운 거 같지만요..ㅎ
    훈과 애니가 서서히 사랑을 느끼는 과정 표현을 참 잘 했다고 생각해요. 저절로 빨려들었네요.

  • 5. 궁금
    '13.1.10 12:38 PM (222.232.xxx.90)

    보려다 못 본 영화 중 하나라서 정말 궁금했는데
    요번 참에 꼭 찾아서 봐야 겠네요.
    김태용 감독님과 탕웨이의
    열애의 기미를 그 영화에서 찾아볼 심산도 있고.

  • 6. 윗님ㅎㅎ
    '13.1.10 12:45 PM (125.177.xxx.190)

    김태용 감독과 열애의 기미 하나도 못찾아요~ㅎㅎ
    근데 탕웨이가 매력적이라는건 알 수가 있죠. 안꾸며도 그 분위기 여전하네요.

  • 7. 훈이 호스트쟎아요
    '13.1.10 2:48 PM (110.32.xxx.180)

    호스트니 당연 여자 잘 이해하고 다독거려야죠, 기본 스킬인데... ^^;

    감옥 가서 못 오는 거였군요,
    전 살해당해서 못 오는줄 알았어요.

  • 8. 어머나
    '13.1.10 2:53 PM (125.177.xxx.190)

    훈이 호스트였어요??
    직업이 호스트라고는 생각안하고 그냥 돈많은 누님 만난거라고만 생각했는데..

  • 9. 한국말로 통화하는 씬에서
    '13.1.10 7:23 PM (110.32.xxx.180)

    '그런거 무서우면 이런 일 어떻게 하냐?'
    라고 하는 대사가 있더군요.

    탕웨이 좋아해서 두 번 봤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1270 단 하나의 사랑 드라마 보는데 ㅇㅇ 22:28:34 4
1431269 "조작·운영·감독까지..한빛 1호기, 총체적 관리 부실.. 2 뉴스 22:26:19 24
1431268 70대 가벼운 가방 가벼운 22:24:55 46
1431267 버스파업, 왜 일어날 뻔 했을까, 왜 일어나지 않았을까 지칼 22:24:28 37
1431266 필름스캔 필요하신분 계신가요^^ 1 ^^ 22:24:15 32
1431265 (속보)윤중천 구속!!!!! ㅋㅋ 22:23:38 288
1431264 혐오는 이제 그만. 1 ,. 22:21:48 94
1431263 고등선배님들~사고력수학 시키는게 나을까요? 2 ... 22:21:35 70
1431262 스팀청소기 지나가다가 22:19:06 45
1431261 오늘 뉴스룸( feat.강효상의 간첩질).jpg 1 깜방가겠네니.. 22:18:46 201
1431260 서울대 이병천 교수 연구실에 아들과 조카까지 있네요 .. 22:14:51 361
1431259 제가 올린글 지워졌는데요 익명 22:13:57 178
1431258 잠실세무서 주차요금 내는지 혹시 아시나요? 22:11:49 36
1431257 집착녀가 되어가는 과정 1 늦었어 22:08:46 571
1431256 다이어트로 빠진 얼굴살은 1 ** 22:05:25 397
1431255 알레르망 이불 솜 얼마나 자주 어떻게 빨아쓰나요? ``` 22:03:16 97
1431254 40대 아짐 생전 처음 아프리카 TV 가입하고 별 쏜 이야기 7 그냥 22:02:39 535
1431253 변호사와 소송의뢰인의 흔한 대화 10 00 22:02:21 702
1431252 병조림 올리브 좋아하시는 분? 2 ㅇㅇ 22:02:10 254
1431251 하태경, 손학규 옆에 두고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 7 ㅁㅁㅁ 22:01:48 351
1431250 이런 전쟁영화 기억나시는 것 있나요~ 2 ... 21:59:36 161
1431249 치즈볼인데요.. 애기과잔데요.. 21:56:11 150
1431248 기숙 고등학교만 가길... 1 .... 21:54:49 400
1431247 공사쪽 들어가려면 무슨 과가 좋나요? 3 21:53:03 498
1431246 김신역학 글인데,참 괜찮네요. 3 ... 21:51:43 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