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펌] 문님 광고 등에 대한 문님측 심경

... | 조회수 : 3,158
작성일 : 2013-01-09 08:53:08
“소중한 자산” vs “패장 은퇴” 논란… 문재인의 운명은 트위터 활동에 팔로어 급증 서울신문 | 입력 2013.01.09 03:21
[서울신문] 민주통합당 문재인 (얼굴) 전 대선 후보 는 대선에서 패배한 뒤 " 민주당 의 소중한 자산"이라는 평가와 "패장으로 은퇴해야 한다"는 논란 속에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 지난 1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 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았을 때는 안부를 묻는 한 초선 의원에게 "힘들어요"라고 털어놨다고 한다. 논란의 중심에 서서 운신조차 힘든 상황에 대한 심경을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트위터에 사회 현안에 대한 의견을 자주 올려 '트위터 정치'로 몸 풀기에 나선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샀지만 정작 본인의 속내는 복잡해 보인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문 전 후보를 '트위터 대통령'으로 만들자는 캠페인이 시작돼 문 전 후보의 트위터 팔로어 수가 많게는 하루에 2000여명까지 늘어나는 등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지만 문 전 후보 측은 일절 대응하지 않고 있다. "자중해야 한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일 홍종학 민주당 의원 주최로 열린 대선 평가 토론에서도 "문 전 후보가 무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날 선 비판이 쏟아졌다.

문 전 후보 측은 봉하마을 방문이나 트위터 활동이 지지자들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와 위로 차원의 행보일 뿐 정치적으로 해석할 일은 아니라고 선을 긋고 있다. 그럼에도 그를 향한 의구심의 눈초리는 여전하다. 8일자 모 일간신문 1면에 게재된 문 전 후보 헌정 광고에 대해서도 마뜩잖아하는 분위기가 엿보인다. 이 광고는 문 전 후보를 지지하는 네티즌들의 자발적인 모금으로 제작됐다.

한 중진 의원은 "문 전 후보도 며칠간 쉬면서 성찰하는 모습을 왜 보이고 싶지 않겠냐"며 " 안철수 전 대선 후보가 귀국하면 당의 모든 것을 빨아들일 것이라는 불안감에 주류 세력이 트위터에 글이라도 올려 존재감을 표시해야 한다고 부추기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철희 두문정치전략연구소장 은 8일 "문 전 후보가 자산인 것은 분명하지만 시간을 두고 차분하게 가는 게 좋다"며 "자칫 잘못하면 1997년 대선에서 지고도 '제왕적 총재'로 군림하다 2002년 대선에서 또 패배해 정계 은퇴를 선언한 이회창 전 의원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미스터 쓴소리'로 불리는 조순형 전 자유선진당 의원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문 전 후보는 대선에서 패배했지만 지금까지 어느 야권 후보보다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은 민주당의 사실상 지도자"라며 "문 전 후보가 나서 대선 패배 책임 공방을 벌이고 있는 양쪽 진영을 설득해야 한다"고 역할론을 강조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IP : 119.67.xxx.235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9 8:54 AM (180.64.xxx.92)

    민주당은 이뭐병.

  • 2. 이게멘봉일쎄
    '13.1.9 8:55 AM (211.36.xxx.116)

    헉..우리는 우리 스스로와 후보님과 힐링의 목적이였는데 이게 정치적으로는 힘을 싣어드리게 된 결과이네요

  • 3. 그런데...
    '13.1.9 8:58 AM (119.67.xxx.158)

    이 기사를 광고건에 대한 문님측의 심경이라 연결짓는것은 조금 억지스런 주장인것 같습니다.

  • 4. ..
    '13.1.9 8:58 AM (211.36.xxx.43)

    민주당 끝이없다. 한심한 인간들.

  • 5. e2
    '13.1.9 9:04 AM (121.134.xxx.200)

    기자 개인생각을 여론인양 호도하다니...

  • 6. 서울신문이
    '13.1.9 9:09 AM (14.37.xxx.126)

    사이비언론사 같은데요..저기 언급된 이철희는 안철수 사람이고요...
    이글 읽고 울컥해서 민주당 욕하고 싶다만은... 낚이지 않을랍니다.

  • 7. 기사대로면
    '13.1.9 9:13 AM (223.62.xxx.110)

    조순형만 제정신이네.

  • 8.
    '13.1.9 9:37 AM (221.140.xxx.12)

    8일자 모 일간신문 1면에 게재된 문 전 후보 헌정 광고에 대해서도 마뜩잖아하는 분위기가 엿보인다. //
    마뜩찮아 하는 분위기가 대체 뭐요? 마뜩찮아 하는 분위기를 보이는 게 누구? 코멘트라도 하나 따등가. 이리 써놓으면 기자가 안티라는 소리나 들을밖에. 홍종학 의원이 그랬져?

  • 9. 차분히 다시 읽어보셍
    '13.1.9 9:49 AM (112.169.xxx.67)

    그럼에도 그를 향한 의구심의 눈초리는 여전하다. 8일자 모 일간신문 1면에 게재된 문 전 후보 헌정 광고에 대해서도 마뜩잖아하는 분위기가 엿보인다

    문후보님의 심경이 광고를 마뜩찮아하는게 아니라
    그를 향한 의구심의 눈초리가 광고를 마뜩찮아 한다는 거잖아요.

  • 10. 무한책임?
    '13.1.9 10:21 AM (163.152.xxx.46)

    그 말 뜻은 알고 쓰는겨?
    그 말을 쓴 댁(민주당 국회의원)은 지금 민주당에 대해 무한책임 지고 있는겨?
    지롤...

  • 11. ..
    '13.1.9 10:56 AM (59.0.xxx.193)

    뭐....이런 기사....나도 쓰겠다.

  • 12. ..
    '13.1.9 11:32 AM (1.231.xxx.111)

    그냥 문후보님이 그 광고로 힘 좀 쓰실 까봐서 미리 손쓰는 기사네요.

  • 13. 진짜
    '13.1.9 11:53 AM (123.213.xxx.83)

    민주당 정신차리길.
    이번선거 결과는 문후보의 개인책임이 아니라 민주당이 책임질일이지.
    민주당은 그닥이지만 문님보고 뽑은 사람 많았음.

  • 14. phua
    '13.1.9 2:01 PM (1.241.xxx.139)

    어떤 의원이 마뜨치 않아 했는지
    콕 !!! 찝어 써 주길..

  • 15. 동감
    '13.1.9 3:14 PM (211.108.xxx.38)

    어떤 의원이 마뜩치 않아 했는지
    콕 !!! 찝어 써 주길.. 222222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881 홍준표, 한국당 향해 '김학의·장자연과 무슨 관련이 있나?' ㅎㅎㅎ 20:39:29 20
1398880 차량구매?법인?렌트? 카카카 20:38:45 9
1398879 세발나물 넘 맛있어요 ㅎ 우주 20:38:09 47
1398878 포항 지열 발전소 이명박, 조선방가 사돈 천신일 작품이네요. 1 지진 20:37:16 75
1398877 심장이 갑자기 엇박자? 로 두근 거렸어요 2 ㅜㅡ 20:32:22 167
1398876 다이소에서 아이폰 일체형 충전기 파나요? ? 20:32:22 30
1398875 문서작성을 하려는데 손모양 없애는 방법? 답답하다 20:32:13 42
1398874 몸의 균형을 잘 못 잡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1 .. 20:32:09 69
1398873 내가 돈이 없다는걸 알아채자 눈빛이 달라진 언니.. 8 돈이 없다... 20:31:31 796
1398872 옛날엔 자기집 짓는중에는 장례식같은곳은 가면 1 그러면 20:31:23 77
1398871 자식 이사할때 뭔가 해주시는 부모도 계신가봐요? .. 20:30:05 145
1398870 손으로 수학 풀지않는 아이는 어떻게 해야하나요? 2 걱정 20:29:11 160
1398869 오징어 살 많이찔까요? 5 ^^ 20:27:57 232
1398868 다자녀 가정인분들 애들 키워놓으면 좋은점이 있으세요? 6 다자녀 20:26:40 247
1398867 전기료 전기료 20:26:37 57
1398866 이런 경우 정시올인 위험한가요?조언 부탁드립니다 9 ... 20:23:36 281
1398865 유튜브로 영어공부 하실분~~~추천드려요ㅋㅋ 2 .. 20:22:10 525
1398864 브라질리언 왁싱 해보신분들.. 조언좀 20:20:13 136
1398863 텀블러 추천 좀 해주세요 휴대 20:19:15 61
1398862 중학생 학원 선택 고민 로베르타 20:18:48 70
1398861 버닝선은 애교수준, 김학의 사건에 비하면, 2 단체로 20:18:16 261
1398860 유치원 청소알바 어떨까요 3 .. 20:18:14 478
1398859 이수경은 얼굴에 뭘 한건가요? 6 20:18:10 977
1398858 미국은 특이한 직장 아니면 졸업 나이가 만 28,29이면 불이익.. 3 .. 20:17:58 186
1398857 백화점 식품관에서 가공식품 진열 알바해 보신분.... 진열알바 20:17:00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