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잉글리쉬로즈니이이임~~!!!!!!!!!!!!^^

눈빛 | 조회수 : 2,302
작성일 : 2013-01-08 23:56:12

무작정 이름부터 부르고 봅니다. ㅎㅎ

 

지난 며칠간 님의 글로 마음의 치유를 하고 있는 중입니다.

신년 댓바람부터 남편과 유치찬란하게 싸우고

냉전중이예요.. 사는게 참...거시기합니다. --;;

씽글, 우아(?) 고상할 로즈처자에게 이런 자조적인 결혼생활을 읊으려고 그대의 이름을 부른건 아니구요.

 

폭풍의 언덕편...언제 나오나요? ㅎㅎ

진짜..저, 갑자기 도서관에 로그인해서 (여기 외국입니다)

제인에어, 레미제라블, 폭풍의 언덕...막 홀드시키고 기다리고 있답니다.

이참에 빨강머리 앤도 다시 봐야하는겨? 하면서..

아놔~! 여기도 레미제라블 광풍이 부는겐지..대기자 명단 6번이네요.

언제 내 차례가 올런 지..

도착하는 순서대로 읽어볼 요량이예요.

 

물론 아~~ 주 오래전 기억도 안 나는 옛날에

로즈처자처럼 어린시절에 이불 속에서 가슴 두근대며 읽었던 소설들인데...

외국 산 지 오래되다보니 한글로 된 책들은 별로 없고..ㅠ.ㅠ.

 

작년엔 <오만과 편견> 에 다시 삘받아 콜린퍼스 나오는거 다시 다운받아 여러번 섭렵하고

내친김에 원서로 두어번 독파하고.. 남주가 여주한테 보냈던 편지...읽으면서도 너무 좋아서

읽고 또 읽고 했던....ㅎㅎ

(아마 로즈님처럼 광년이 흉내를 조금 내었던 듯?ㅋㅋ소리내서 읽었다 하면 말 다했죠?)

 

그 때 <제인에어>도 다시 읽었더랬죠.

그 다음엔 로맨스 소설에 꽂혀서 이리저리 휩쓸며 1800년대 런던배경 소설들에 빠져 지냈네요.

적당히 야시시하고 적당히 설레이고 유머와 재치가 넘치는 로맨스 소설들 있잖아요. ㅎㅎ

남주 여주의 캐미가 딱딱 떨여져주는..^^

 

하여간 그러던 와중에 로즈님이 올려주신 제인에어보고

얼마전 다운받아놓고 차일피일 미루던 영화도 보고(마이클 패스밴더 좋아합니다.--;;)

로체스터가 너무 멋지게 나와서 원작의 분위기랑 안 맞을지도?

하지만 남주가 조금 멋져주는것도 좋잖아요? ^^

 

하여간 우울했던 기분, 단번에 업 시켜준 로즈처자에게 무한감사를 보내구요.

오늘은 이 글 쓰자마자 <폭풍의 언덕> 영화 보려구요.

윌리엄 와일러 감독의 1939년작을 다운받았어요. 이렇게 마음이 동할 때 보게 되서 얼마나 좋은 지..

향 좋은 커피 한 잔 옆에 대령하고 감상하렵니다.

 

그리고 로즈님의 <폭풍의 언덕> 글이 올라오면 얼마나 행복할까....기대만빵입니다.

지금 제 눈앞에 보이는 저 하얀 눈밭에 이쁘게 왔다갔다하는

사슴 두 마리(아마 엄마와 아이같은데..)를 그대로 로즈님께 전해 드리고 싶네요.

(캐나다의 한적한 곳에 사는 아짐입니다.)

앞으로도 쭈~~욱, 끝도 없이 올려주시길 기대합니다. 고마워요. 미리미리..

애독자...할꺼예요~!!

IP : 24.57.xxx.38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키다리 아자씨
    '13.1.9 12:01 AM (118.36.xxx.162)

    전 키다리 아저씨 기다리는 중..

  • 2. 눈빛
    '13.1.9 12:03 AM (24.57.xxx.38)

    키다리 아저씨도...우와~!
    무얼 들려주던 귀 쫑긋하고 좋아라 할꺼 같아요. ^__^

  • 3. 수레바퀴 밑에서
    '13.1.9 12:06 AM (211.176.xxx.105)

    저도 로즈님 기다리고 있어요..

    수레바퀴 밑에서..

    그 책을 로즈님 버전으로 읽고 싶어요^^

  • 4. 눈빛
    '13.1.9 12:25 AM (24.57.xxx.38)

    영화 본다고 하고선 댓글놀이중..ㅎㅎ

    수레바퀴 밑에서..이름만 들어도 그 시절이 떠오르네요.
    한 때 헤르만 헷세에 빠져서 데미안도 읽고... 나중엔 그의 시집까지 구해서 읽었던 10대의 제 모습이...
    이래서 82가 참 좋네요. 공감이 팍팍 되요..

    말하다 보니 호밀밭의 파수꾼도 떠오르는걸요?
    나중에 영국 끝나고 미국으로 건너가면..위대한 개츠비..이런것도 가능할란가요?
    꼭 로즈님 말투로 듣고 싶어요..^^

  • 5. 이 아줌마가 기다린다고...
    '13.1.9 12:34 AM (122.38.xxx.218)

    로즈샥시 돌아올꺼지요? 응?

  • 6. 점오
    '13.1.9 1:54 AM (14.32.xxx.2)

    전 위대한 갯츠비...
    남주보면서 저런 여자가 왜 좋은지 무지하게 답답해하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 7. cookingmama
    '13.1.9 1:13 PM (203.239.xxx.85)

    저도 기다리고있어요 ㅋㅋㅋ
    이북으로 제인에어 대여해서 보기시작했는데 아이폰 화면이 작네요
    책으로 한장~ 한장~ 넘기며 보고싶어요(울딸내미가 가만두지 않을거지만 ;ㅁ;)

  • 8. 여기도 한명
    '13.1.9 7:00 PM (213.215.xxx.145)

    폭풍의 언억 기다리고 있어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2402 대학생들이 구찌 발렌시아가 같은 명품 메이커를 아나요? 12 ㅇㅇ 01:38:30 320
1432401 잠 안오시는 분들 이거 보세요 ㅋ 1 ㅋㅋ 01:36:40 278
1432400 외모로 뭐라하면 안되는데, ,, 2 01:36:26 254
1432399 82가 사람보는 눈이 있어요. 16 .. 01:29:12 790
1432398 콜센터 11년차 퇴사할때가 되었나봅니다. 5 고민 01:26:22 552
1432397 잔잔한..힐링 영화 추천해주세요 3 ㅇㅇ 01:16:14 144
1432396 옷 환불 관련 문의 드려요.. 6 에유 01:06:00 394
1432395 소개팅하기도 전에 단톡에 먼저 올린 친구 5 wee 01:02:38 685
1432394 칼얘기가 나왔길래 1 고냥맘마 00:59:58 222
1432393 민사 재판 항소심에 대해 잘 아시는 분. 1 .. 00:56:13 90
1432392 참 요상한 느낌 4 11333 00:55:09 692
1432391 이제 미세먼지는 포기한 건가요? 5 최악 00:51:49 717
1432390 대한항공 요즘 이미지 광고 .. 00:46:35 174
1432389 마켓컬리 회원가입시 추천인? 2 111 00:45:20 202
1432388 빨강머리앤 정주행했는데 좀 무서워요. 19 .. 00:41:54 2,839
1432387 어린 아이들을 위해 청원해 주세요!!! 1 hap 00:39:37 170
1432386 시댁에 물질적 지원을 받은 후 시댁이 막말 22 ㅇㅇㅇㅇ 00:35:08 1,602
1432385 1984년 중대미대 9 궁금 00:32:08 480
1432384 학폭 가해자가 감수성을 가질수있다니 15 .. 00:31:59 1,764
1432383 수도물 끓이니 톡 쏘는 맛. 물맛 00:30:53 135
1432382 앞으로 개발 될 것들 7 희망 00:27:16 660
1432381 픽업이요.. 13 아이들 00:11:51 1,401
1432380 오이지가 제일 어려워요. 7 11 00:11:24 847
1432379 저도 궁금해서 3 .... 00:05:10 388
1432378 강효상 ㅎ ㅎ ㅎ 7 ㄱㄴㄷ 00:04:29 1,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