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소한 일이라도 제 탓하는게 정말 싫어요.

... 조회수 : 1,208
작성일 : 2013-01-08 22:19:14

누구나 싫어하는 말이겠지만 저는 유독 저를 탓하는 말은 아주 사소한 말이라도

폭발할 정도로 화가 나요.

얼마전에 일을 시작했는데 거기서도 비슷한 일이 생겨서 다음날로 그만뒀어요.

옆 사람이 하는 서류작업이 자꾸 구청에서 걸려서 되돌아 왔나봐요.

저를 붙들고 하소연을 하길래 나도 예전에 비슷한 일이 있어서 이러저렇게 했다는

얘기를 했더니 알았다면서 기분이 좋아보이더군요.

그런데 다음날 와서는 제가 시키는대로 했는데 제대로 안됐다면서 막 화를 내는 거에요.

저 때문에 다 망쳤다는 거에요.

저도 화가 정말 많이 났어요.

제가 그 일을 시킨것도 아니고 그냥 내 개인적인 경험을 말해줬을뿐인데

왜 내 탓을 하느냐고 했더니 더 길길이 날뛰면서 무조건 제 탓이래요.

그 사람과 계속 같은 파트너로 근무해야 하는 시스템인데 이런 사람과 같이 해봤자

맨날 내탓만 하겠다.싶어서 그만두긴 했는데 지금도 화가 풀리지 않아요.

곰곰히 생각해보니 친정엄마가 절 키우면서 늘 제탓을 많이 했던 기억이 나요.

어떤 날은 저랑 전혀 상관없는 일도

"저 기집애가 인상 쓰고 있으니 날씨가 이모양 이꼴이다."

이런 식의 얘기까지 들었어요.

살면서 이런 부분 때문에 한번씩 관계가 틀어진 경우가 있어요.

요즘 잠잠해졌는데 일 그만두면서 생긴 일 때문에 화가 많이 나요.

저를 잘 추스를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IP : 1.236.xxx.6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mfoeh..
    '13.1.8 10:26 PM (125.178.xxx.79)

    이렇게 자신을 잘 풀어내실 줄 알고..
    무엇이 근본이었는지도 알고 계시니..
    자신을 콘트롤 할 수 있는 날이 올거예요..

    부모의 영향은 자식들이게 죽을 때 까지 너무 큰 영향을 미쳐요...
    성인이 되어 스스로 극복해야 한다지만 참 어려운 일이에요..

  • 2. 일단, 차분하게 글로 써보세요.
    '13.1.8 11:24 PM (114.202.xxx.120)

    살면서 많은 문제가 생길 때, 차분히 글로 써보는 것만으로도 훨씬 정리가 돼요.

    그 전에 본인이 생각을 많이 해보고, 말로 해보고 상대의 긍정적인 반응으로 위안을 얻고,

    최종적으로 글로 써놓으면 나중에도 도움이 되고요.


    내 눈으로 확인하면서 다시 각인이 되거든요. 왜, 암기과목 공부할 때

    머리로 이해하고, 입으로 중얼대고, 손으로 쓰잖아요.


    일단 님이 스스로의 상태에 대해 원인을 찾았으니, 앞으로 훨씬 좋아질 겁니다.


    게다가 직장을 그만 두는 건 현실적으로도 보통 일이 아니네요. 경제적 곤란도 겪으실 텐데

    그것마저 도움이 될 겁니다.


    그리고 직장의 그 #은, ㅆㄺ 맞네요. 어디서 덤탱이질이야..님이 나중에 들어왔으니, 당할 수밖에 없었겠죠.

    새로운 곳에 가서 다시 시작하는 것도 좋아요. 살아있는 남은 날들이 다 기회지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6940 유퀴즈 안하나요? 2 dj 13:34:00 73
1486939 부산 날씨 13:32:16 63
1486938 넘어져서 얼굴을 다쳤어요 4 13:31:13 225
1486937 우영우에서 조연분들요 4 궁금 13:29:59 262
1486936 와 이제 정말 반찬 못 사겠네요 ㅠ 5 곰돌이추 13:29:24 961
1486935 방탄대체복무는 팬들도 싫어하던데.... ㅇㅇ 13:28:30 114
1486934 돌고 도는 거 맞죠?? 2 인생은 13:27:40 203
1486933 파주.고양.일산 근처 신경과 추천해주세요 3 ㅇㅇ 13:26:27 60
1486932 우영우) 궁금해요 4 ... 13:24:23 381
1486931 김태흠 충남지사 외자유치 1호는 일본 전범기업 7 국민의힘 13:17:01 331
1486930 노산에 출산하고 일하며 육아하고 있어요 3 ** 13:16:42 389
1486929 카카오주식전부 오늘 왜이래요 4 오늘 13:12:59 890
1486928 옛날 학교다닐 때 많이 들었던...씨크릿 가든 1 감성95 13:10:24 385
1486927 검찰, ‘월성원전 조기 폐쇄’ 의혹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8 .... 13:02:50 586
1486926 어떤식품 과량섭취시 자궁수축일어난다는거요~ 3 .. 13:01:02 639
1486925 김연아 팬 있으시면 이거 어떤 영상인지.. 4 연아연아 12:59:49 829
1486924 양산 실시간 신고 !! 사용자 신고도 같이 11 유지니맘 12:58:19 275
1486923 아이 동성 성별이 키우기 3 나은거 12:58:11 380
1486922 국가장학금 2차 신청 2 ㅇㅇ 12:57:53 333
1486921 스마트워치. 5 T 12:56:16 251
1486920 김여정 "써준 글 읽는 윤석열 불쌍한 바보 ".. 17 .... 12:55:33 1,452
1486919 우영우 다들 아셨어요? 8 오호 12:55:09 2,487
1486918 삼청각을 택시로 갈 수 있을까요? 6 차없어요 12:54:41 379
1486917 냉동 브로컬리 문의 1 ... 12:53:33 153
1486916 유튜브댓글보며 영어공부하기 2 12:53:31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