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소한 일이라도 제 탓하는게 정말 싫어요.

... 조회수 : 1,196
작성일 : 2013-01-08 22:19:14

누구나 싫어하는 말이겠지만 저는 유독 저를 탓하는 말은 아주 사소한 말이라도

폭발할 정도로 화가 나요.

얼마전에 일을 시작했는데 거기서도 비슷한 일이 생겨서 다음날로 그만뒀어요.

옆 사람이 하는 서류작업이 자꾸 구청에서 걸려서 되돌아 왔나봐요.

저를 붙들고 하소연을 하길래 나도 예전에 비슷한 일이 있어서 이러저렇게 했다는

얘기를 했더니 알았다면서 기분이 좋아보이더군요.

그런데 다음날 와서는 제가 시키는대로 했는데 제대로 안됐다면서 막 화를 내는 거에요.

저 때문에 다 망쳤다는 거에요.

저도 화가 정말 많이 났어요.

제가 그 일을 시킨것도 아니고 그냥 내 개인적인 경험을 말해줬을뿐인데

왜 내 탓을 하느냐고 했더니 더 길길이 날뛰면서 무조건 제 탓이래요.

그 사람과 계속 같은 파트너로 근무해야 하는 시스템인데 이런 사람과 같이 해봤자

맨날 내탓만 하겠다.싶어서 그만두긴 했는데 지금도 화가 풀리지 않아요.

곰곰히 생각해보니 친정엄마가 절 키우면서 늘 제탓을 많이 했던 기억이 나요.

어떤 날은 저랑 전혀 상관없는 일도

"저 기집애가 인상 쓰고 있으니 날씨가 이모양 이꼴이다."

이런 식의 얘기까지 들었어요.

살면서 이런 부분 때문에 한번씩 관계가 틀어진 경우가 있어요.

요즘 잠잠해졌는데 일 그만두면서 생긴 일 때문에 화가 많이 나요.

저를 잘 추스를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IP : 1.236.xxx.6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mfoeh..
    '13.1.8 10:26 PM (125.178.xxx.79)

    이렇게 자신을 잘 풀어내실 줄 알고..
    무엇이 근본이었는지도 알고 계시니..
    자신을 콘트롤 할 수 있는 날이 올거예요..

    부모의 영향은 자식들이게 죽을 때 까지 너무 큰 영향을 미쳐요...
    성인이 되어 스스로 극복해야 한다지만 참 어려운 일이에요..

  • 2. 일단, 차분하게 글로 써보세요.
    '13.1.8 11:24 PM (114.202.xxx.120)

    살면서 많은 문제가 생길 때, 차분히 글로 써보는 것만으로도 훨씬 정리가 돼요.

    그 전에 본인이 생각을 많이 해보고, 말로 해보고 상대의 긍정적인 반응으로 위안을 얻고,

    최종적으로 글로 써놓으면 나중에도 도움이 되고요.


    내 눈으로 확인하면서 다시 각인이 되거든요. 왜, 암기과목 공부할 때

    머리로 이해하고, 입으로 중얼대고, 손으로 쓰잖아요.


    일단 님이 스스로의 상태에 대해 원인을 찾았으니, 앞으로 훨씬 좋아질 겁니다.


    게다가 직장을 그만 두는 건 현실적으로도 보통 일이 아니네요. 경제적 곤란도 겪으실 텐데

    그것마저 도움이 될 겁니다.


    그리고 직장의 그 #은, ㅆㄺ 맞네요. 어디서 덤탱이질이야..님이 나중에 들어왔으니, 당할 수밖에 없었겠죠.

    새로운 곳에 가서 다시 시작하는 것도 좋아요. 살아있는 남은 날들이 다 기회지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6632 눈물 나요ㅠㅠ 아메리카노 18:04:23 171
1316631 밥이 눌러붙지않게 하는 법 알려주세요 1 퓨러티 18:02:54 48
1316630 대학 학부 영어통번역학과는 ㅇㅇ 18:00:12 53
1316629 키 137cm 아들. 자전거로 학원다니려는데. 자전거 추천부탁드.. 4 ddd 17:59:35 118
1316628 노인복지회관은 일과가 어떻게 되나요? ..... 17:59:26 33
1316627 진짜 예쁜 디자인 카드는 없나요?? 3 Good 17:48:49 129
1316626 연락도 없이 살다가 자식 입사청탁하는 인간은 뭔가요? 2 .... 17:46:47 607
1316625 검진 했는데 의사가 “정상입니다”이런 말 하면 믿어도 되나요? Mosukr.. 17:45:12 319
1316624 반지하 매입해사는거랑 2층 전세사는거랑 9 ㅇㅇ 17:39:01 661
1316623 초5 아들 용돈 1112 17:38:58 154
1316622 건강검진 했는대요 건강검진 17:37:49 296
1316621 아니 고작 9살 아이가 이런 비판적 사고도 할 수있나요? 4 궁금 17:37:19 688
1316620 스트리밍어플,얼마내고 들으시나요?(지니,멜론) 5 익명中 17:34:52 172
1316619 정성호의원이 초선에게??? 이재명 17:34:29 166
1316618 더 파더 추천합니다. 1 영화소개 17:32:16 230
1316617 투기수사 한달만에, 지자체장 10명, 국회의원과 지방의원 44명.. 4 이해충돌방지.. 17:31:33 204
1316616 70대 노부부 수도권 2억대 26 꾸우벅 17:30:06 1,468
1316615 민주, 日 원전 오염수 방류 잇단 비판..美에 유감 표명도 ... 17:29:33 128
1316614 노원 세모녀 살인사건 보니깐 11 ㅁㅈㅁ 17:28:58 1,240
1316613 "나빌레라"때문에 내일 어쩌죠 귀염아짐 17:27:47 581
1316612 헐 ㅎㅎ 저 축하해쥬세요 ㅠㅠ 9 candy 17:22:03 2,116
1316611 요즘 adhd가 흔한가요? 이게 확실할까요? 8 ㅇㅇㅇ 17:21:26 676
1316610 서예지)성형이 어쩜 그리 드라마틱할 수 있죠? 15 ㅇㅇ 17:18:05 2,435
1316609 이제명이 도정질의때마다 자가격리하네요? 16 왜피해 17:17:29 530
1316608 죽는다 생각하면 참 아까워요 6 ㅇㅇ 17:07:55 1,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