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소한 일이라도 제 탓하는게 정말 싫어요.

... | 조회수 : 1,180
작성일 : 2013-01-08 22:19:14

누구나 싫어하는 말이겠지만 저는 유독 저를 탓하는 말은 아주 사소한 말이라도

폭발할 정도로 화가 나요.

얼마전에 일을 시작했는데 거기서도 비슷한 일이 생겨서 다음날로 그만뒀어요.

옆 사람이 하는 서류작업이 자꾸 구청에서 걸려서 되돌아 왔나봐요.

저를 붙들고 하소연을 하길래 나도 예전에 비슷한 일이 있어서 이러저렇게 했다는

얘기를 했더니 알았다면서 기분이 좋아보이더군요.

그런데 다음날 와서는 제가 시키는대로 했는데 제대로 안됐다면서 막 화를 내는 거에요.

저 때문에 다 망쳤다는 거에요.

저도 화가 정말 많이 났어요.

제가 그 일을 시킨것도 아니고 그냥 내 개인적인 경험을 말해줬을뿐인데

왜 내 탓을 하느냐고 했더니 더 길길이 날뛰면서 무조건 제 탓이래요.

그 사람과 계속 같은 파트너로 근무해야 하는 시스템인데 이런 사람과 같이 해봤자

맨날 내탓만 하겠다.싶어서 그만두긴 했는데 지금도 화가 풀리지 않아요.

곰곰히 생각해보니 친정엄마가 절 키우면서 늘 제탓을 많이 했던 기억이 나요.

어떤 날은 저랑 전혀 상관없는 일도

"저 기집애가 인상 쓰고 있으니 날씨가 이모양 이꼴이다."

이런 식의 얘기까지 들었어요.

살면서 이런 부분 때문에 한번씩 관계가 틀어진 경우가 있어요.

요즘 잠잠해졌는데 일 그만두면서 생긴 일 때문에 화가 많이 나요.

저를 잘 추스를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IP : 1.236.xxx.6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mfoeh..
    '13.1.8 10:26 PM (125.178.xxx.79)

    이렇게 자신을 잘 풀어내실 줄 알고..
    무엇이 근본이었는지도 알고 계시니..
    자신을 콘트롤 할 수 있는 날이 올거예요..

    부모의 영향은 자식들이게 죽을 때 까지 너무 큰 영향을 미쳐요...
    성인이 되어 스스로 극복해야 한다지만 참 어려운 일이에요..

  • 2. 일단, 차분하게 글로 써보세요.
    '13.1.8 11:24 PM (114.202.xxx.120)

    살면서 많은 문제가 생길 때, 차분히 글로 써보는 것만으로도 훨씬 정리가 돼요.

    그 전에 본인이 생각을 많이 해보고, 말로 해보고 상대의 긍정적인 반응으로 위안을 얻고,

    최종적으로 글로 써놓으면 나중에도 도움이 되고요.


    내 눈으로 확인하면서 다시 각인이 되거든요. 왜, 암기과목 공부할 때

    머리로 이해하고, 입으로 중얼대고, 손으로 쓰잖아요.


    일단 님이 스스로의 상태에 대해 원인을 찾았으니, 앞으로 훨씬 좋아질 겁니다.


    게다가 직장을 그만 두는 건 현실적으로도 보통 일이 아니네요. 경제적 곤란도 겪으실 텐데

    그것마저 도움이 될 겁니다.


    그리고 직장의 그 #은, ㅆㄺ 맞네요. 어디서 덤탱이질이야..님이 나중에 들어왔으니, 당할 수밖에 없었겠죠.

    새로운 곳에 가서 다시 시작하는 것도 좋아요. 살아있는 남은 날들이 다 기회지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9563 왜 남자들은 은퇴하면 부인바라기일까요? 오식 03:08:32 23
1399562 아웃소싱 진짜 악질 아닌가요 1 ㅇㅇ 02:45:35 192
1399561 로이터 "트럼프, 대북 추가제재 철회 지시"(.. 6 다행 02:37:21 332
1399560 학원 없이 특목고 진학 가능 한가요 . Lilly5.. 02:27:28 82
1399559 자식때문에 잠을 이룰수가 없어요 5 aa 02:18:06 772
1399558 찾고싶은 82 회원분 안부 02:15:27 219
1399557 화학과 약대 편입이 없어지나요? ? 02:14:27 140
1399556 요즘 아이돌,연예인 잘 아시는 분 1 ^^ 01:41:10 415
1399555 프로젝트 런웨이라는 쇼 아세요? 2 .... 01:35:09 458
1399554 처절하게 망해서 돈 버는데 오늘부로 백수네요 4 나이48 01:28:37 1,175
1399553 이낙연 총리님, '토착왜구'란 말 들어보셨습니까? 작심한 김광수.. 5 .... 01:24:32 708
1399552 항상82에 남친 .시가 인사때 빵봉다리 . 결혼 글쓰는분은 .. 01:16:58 515
1399551 직장에서 깨졌어요 4 ㅜㅡ 01:11:41 871
1399550 시력 10디옵터 정도인데 원데이 렌즈 써 보신분 계실까요. 7 렌즈 01:07:20 297
1399549 김학의 전 차관이 딸이 있다면서요 22 사돈 01:07:10 3,399
1399548 만족스럽다 느껴지는 목베개 추천해주세요 편안 01:06:55 94
1399547 그럼 지금 어디로 간거에요?김학.. .... 00:56:20 433
1399546 생일을 왜 귀빠진날이라고 하나요. 3 .. 00:53:43 1,125
1399545 인천공항 약국은 특정 제약 약만 파네요 5 —;; 00:52:48 597
1399544 오늘 남길언니 넘 예쁘지 않았나요? 2 헐.. 00:50:23 774
1399543 지금까지 이런 건 없었다고.. 7 이런건 우리.. 00:43:51 902
1399542 지금 김학의 구경하러 인천공항 가고 싶어요. 25 하늘날기 00:40:55 3,077
1399541 30대에 이정도 재산 부모도움없이 힘든거죠? 8 .... 00:40:06 1,180
1399540 타로카드 성녀와 사자 카드요 3 두통혈압 00:38:36 273
1399539 김학의는 이름이 특이해서 더 걸린 듯 5 ㅇㅇ 00:36:34 1,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