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소한 일이라도 제 탓하는게 정말 싫어요.

... 조회수 : 1,193
작성일 : 2013-01-08 22:19:14

누구나 싫어하는 말이겠지만 저는 유독 저를 탓하는 말은 아주 사소한 말이라도

폭발할 정도로 화가 나요.

얼마전에 일을 시작했는데 거기서도 비슷한 일이 생겨서 다음날로 그만뒀어요.

옆 사람이 하는 서류작업이 자꾸 구청에서 걸려서 되돌아 왔나봐요.

저를 붙들고 하소연을 하길래 나도 예전에 비슷한 일이 있어서 이러저렇게 했다는

얘기를 했더니 알았다면서 기분이 좋아보이더군요.

그런데 다음날 와서는 제가 시키는대로 했는데 제대로 안됐다면서 막 화를 내는 거에요.

저 때문에 다 망쳤다는 거에요.

저도 화가 정말 많이 났어요.

제가 그 일을 시킨것도 아니고 그냥 내 개인적인 경험을 말해줬을뿐인데

왜 내 탓을 하느냐고 했더니 더 길길이 날뛰면서 무조건 제 탓이래요.

그 사람과 계속 같은 파트너로 근무해야 하는 시스템인데 이런 사람과 같이 해봤자

맨날 내탓만 하겠다.싶어서 그만두긴 했는데 지금도 화가 풀리지 않아요.

곰곰히 생각해보니 친정엄마가 절 키우면서 늘 제탓을 많이 했던 기억이 나요.

어떤 날은 저랑 전혀 상관없는 일도

"저 기집애가 인상 쓰고 있으니 날씨가 이모양 이꼴이다."

이런 식의 얘기까지 들었어요.

살면서 이런 부분 때문에 한번씩 관계가 틀어진 경우가 있어요.

요즘 잠잠해졌는데 일 그만두면서 생긴 일 때문에 화가 많이 나요.

저를 잘 추스를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IP : 1.236.xxx.6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mfoeh..
    '13.1.8 10:26 PM (125.178.xxx.79)

    이렇게 자신을 잘 풀어내실 줄 알고..
    무엇이 근본이었는지도 알고 계시니..
    자신을 콘트롤 할 수 있는 날이 올거예요..

    부모의 영향은 자식들이게 죽을 때 까지 너무 큰 영향을 미쳐요...
    성인이 되어 스스로 극복해야 한다지만 참 어려운 일이에요..

  • 2. 일단, 차분하게 글로 써보세요.
    '13.1.8 11:24 PM (114.202.xxx.120)

    살면서 많은 문제가 생길 때, 차분히 글로 써보는 것만으로도 훨씬 정리가 돼요.

    그 전에 본인이 생각을 많이 해보고, 말로 해보고 상대의 긍정적인 반응으로 위안을 얻고,

    최종적으로 글로 써놓으면 나중에도 도움이 되고요.


    내 눈으로 확인하면서 다시 각인이 되거든요. 왜, 암기과목 공부할 때

    머리로 이해하고, 입으로 중얼대고, 손으로 쓰잖아요.


    일단 님이 스스로의 상태에 대해 원인을 찾았으니, 앞으로 훨씬 좋아질 겁니다.


    게다가 직장을 그만 두는 건 현실적으로도 보통 일이 아니네요. 경제적 곤란도 겪으실 텐데

    그것마저 도움이 될 겁니다.


    그리고 직장의 그 #은, ㅆㄺ 맞네요. 어디서 덤탱이질이야..님이 나중에 들어왔으니, 당할 수밖에 없었겠죠.

    새로운 곳에 가서 다시 시작하는 것도 좋아요. 살아있는 남은 날들이 다 기회지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1823 오늘 첫째주 일요일인가요? 둘째주 일요일인가요?? 1 질문 17:25:10 62
1301822 명문대 아이들 세특을 열람해보았는데요 1 고딩맘 17:24:57 127
1301821 사춘기가 멍때리는거로 오기도 하나요? 2 .. 17:20:03 120
1301820 여자 괴롭히는 남자 호감 맞을까요? 31 ㅎㅎ 17:17:56 326
1301819 미성년자 증여 궁금한 점 무명 17:16:02 87
1301818 촉촉한 오곡밥 비결이 뭘까요 5 맛나 17:14:44 178
1301817 소위 말하는 서울의 학군지 주말 분위기는 어떤가요? 3 ... 17:13:24 193
1301816 네스프레소 호환 디카페인 캡슐 추천해 주세요 디카페인 17:09:51 48
1301815 식기세척기 만세 2 .. 17:07:50 368
1301814 AZ 백신접종 후기 10 ㅇㅋ 17:06:17 585
1301813 포천 철도 담당 사무관 34억 대출로 땅투기의혹 4 이마저 17:03:20 495
1301812 이거 이상한거 맞죠? 2 .. 17:02:47 323
1301811 소창 정련은 왜 세번씩 삶으라는걸까요. 2 ㅡㅡ 16:54:30 371
1301810 20대 중반 회사원 딸이 기본적인 한자도 못읽어요. 20 한자 16:49:08 1,551
1301809 곧 삼겹살 예정이네요. 뭣들 드시는지.... 8 저녁 16:47:59 670
1301808 안진걸소장,시민사회단체 등에 5500만원 기부 8 ㄱㅂㄴ 16:45:27 415
1301807 주말에 백화점에 사람들 많이 몰렸나봐요.... 14 보복소비 16:40:57 1,901
1301806 남편이 늙어가는 부모랑 한달 한번 여행간다면 어떤가요? 43 ... 16:39:57 2,542
1301805 배꼽 바로위와 배꼽 오른쪽이 아픈데요 1 날마다좋은날.. 16:39:14 186
1301804 [공유]아파트 청약을 준비하는 사람에게 필요한 유용한 청약 관련.. 6 세아이아빠 16:37:28 508
1301803 어떤 선물이 좋을까요 2 블루마린2 16:34:51 243
1301802 요즘 만나는 사람들이 자꾸 앵겨붙어요 1 ㅇㅇ 16:29:58 792
1301801 검찰총장, 임은정은 아예 불가능하겠죠? 42 .. 16:29:30 1,090
1301800 스님들도 왕따 문화가 있나봐요 17 내장사단풍 16:29:02 1,533
1301799 원래 사주보러가기전 예약이 어려운가요 9 철학관예약 16:25:21 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