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소한 일이라도 제 탓하는게 정말 싫어요.

... | 조회수 : 1,188
작성일 : 2013-01-08 22:19:14

누구나 싫어하는 말이겠지만 저는 유독 저를 탓하는 말은 아주 사소한 말이라도

폭발할 정도로 화가 나요.

얼마전에 일을 시작했는데 거기서도 비슷한 일이 생겨서 다음날로 그만뒀어요.

옆 사람이 하는 서류작업이 자꾸 구청에서 걸려서 되돌아 왔나봐요.

저를 붙들고 하소연을 하길래 나도 예전에 비슷한 일이 있어서 이러저렇게 했다는

얘기를 했더니 알았다면서 기분이 좋아보이더군요.

그런데 다음날 와서는 제가 시키는대로 했는데 제대로 안됐다면서 막 화를 내는 거에요.

저 때문에 다 망쳤다는 거에요.

저도 화가 정말 많이 났어요.

제가 그 일을 시킨것도 아니고 그냥 내 개인적인 경험을 말해줬을뿐인데

왜 내 탓을 하느냐고 했더니 더 길길이 날뛰면서 무조건 제 탓이래요.

그 사람과 계속 같은 파트너로 근무해야 하는 시스템인데 이런 사람과 같이 해봤자

맨날 내탓만 하겠다.싶어서 그만두긴 했는데 지금도 화가 풀리지 않아요.

곰곰히 생각해보니 친정엄마가 절 키우면서 늘 제탓을 많이 했던 기억이 나요.

어떤 날은 저랑 전혀 상관없는 일도

"저 기집애가 인상 쓰고 있으니 날씨가 이모양 이꼴이다."

이런 식의 얘기까지 들었어요.

살면서 이런 부분 때문에 한번씩 관계가 틀어진 경우가 있어요.

요즘 잠잠해졌는데 일 그만두면서 생긴 일 때문에 화가 많이 나요.

저를 잘 추스를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IP : 1.236.xxx.6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mfoeh..
    '13.1.8 10:26 PM (125.178.xxx.79)

    이렇게 자신을 잘 풀어내실 줄 알고..
    무엇이 근본이었는지도 알고 계시니..
    자신을 콘트롤 할 수 있는 날이 올거예요..

    부모의 영향은 자식들이게 죽을 때 까지 너무 큰 영향을 미쳐요...
    성인이 되어 스스로 극복해야 한다지만 참 어려운 일이에요..

  • 2. 일단, 차분하게 글로 써보세요.
    '13.1.8 11:24 PM (114.202.xxx.120)

    살면서 많은 문제가 생길 때, 차분히 글로 써보는 것만으로도 훨씬 정리가 돼요.

    그 전에 본인이 생각을 많이 해보고, 말로 해보고 상대의 긍정적인 반응으로 위안을 얻고,

    최종적으로 글로 써놓으면 나중에도 도움이 되고요.


    내 눈으로 확인하면서 다시 각인이 되거든요. 왜, 암기과목 공부할 때

    머리로 이해하고, 입으로 중얼대고, 손으로 쓰잖아요.


    일단 님이 스스로의 상태에 대해 원인을 찾았으니, 앞으로 훨씬 좋아질 겁니다.


    게다가 직장을 그만 두는 건 현실적으로도 보통 일이 아니네요. 경제적 곤란도 겪으실 텐데

    그것마저 도움이 될 겁니다.


    그리고 직장의 그 #은, ㅆㄺ 맞네요. 어디서 덤탱이질이야..님이 나중에 들어왔으니, 당할 수밖에 없었겠죠.

    새로운 곳에 가서 다시 시작하는 것도 좋아요. 살아있는 남은 날들이 다 기회지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57320 자가비 에그크랩 별로인가요? 로켓 10:42:30 25
1157319 임대사업자 등록하신분들 5월에 신고하는 건가요? 2 .. 10:40:27 66
1157318 세탁세제 가루와 액체중 어떤게 좋을까요? 2 통돌이세탁기.. 10:37:17 47
1157317 족저근막염 종아리통증 도와주세요 2 와플 10:36:53 120
1157316 서울, 수도권살면 연예인들 많이 보겠죠?? 9 ㅇㅇ 10:36:14 235
1157315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그릇 정보구해요 아줌씨 10:34:54 138
1157314 강남은마아파트 3 궁금 10:33:42 405
1157313 요즘 이런 피싱문자도 있나요 .. 10:32:52 98
1157312 부여가는데 부여 10:32:43 62
1157311 전세이사갈때 계약할집 계약금 꼭 받아야되나요? 10:32:34 63
1157310 경계성지능, adhd 동반아이 중학생 어떤게 중요한가요? 2 ... 10:31:18 171
1157309 요양원에서 카드를 안 받는대요. 거기 10:30:25 155
1157308 유치원 학교 다 보내나요??? 조언구해요. 1 ..... 10:29:35 123
1157307 지저분한 집 16 지저분한 집.. 10:28:56 806
1157306 김경록PB, KBS 게시판에 직접 올린 글 4 .... 10:28:12 259
1157305 여름에 울릉도 가보신분....(멀미. 렌트..) 2 ... 10:27:03 94
1157304 섬유유연제 넣고 물 버리고 한번더 헹굼 맞나요? 2 클린 10:24:38 273
1157303 문통 지지율 62.3%…윤미향 논란에도 고공행진 6 ..... 10:24:11 231
1157302 저는 인사가 몸에 베인 사람들 보면 가정교육 잘 받은 사람같더라.. 5 ... 10:23:55 426
1157301 뒤늦게 빵만들기 2 우리밀 10:22:56 172
1157300 82도 이제 선한 사람이 늘어나는 것 같아요 4 .. 10:20:46 353
1157299 돋보기 안경 렌즈를 바꿔야 할 시기ᆢ시력의 끝없는 하강 2 안경 10:18:57 128
1157298 미국 뉴스보다가 5 ㅋㅋㅋ 10:16:45 386
1157297 출근길 음식물쓰레기를 버리고 3 ㅇㅇㅇ 10:16:41 512
1157296 먹는거 늘 신경 쓰는거요 3 정말이지 10:14:12 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