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20살 넘은 아들하고,영화도 같이 보고 그러시나요?

.. | 조회수 : 2,581
작성일 : 2013-01-08 21:05:40
20살 넘은 아들하고,,
둘이서 영화도 보고 가끔 데이트같은것도 하고..
그렇게 지내시는 분들 많을까요?
IP : 121.136.xxx.65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친정엄마요 ^^
    '13.1.8 9:07 PM (114.203.xxx.92)

    아들이 서른한살인가 두살인데 ㅋㅋ 헷갈리네요
    동생이 가끔 엄마랑 영화보고 식사하고 들어오더라구요
    엄마의 늦복인가봐요~

  • 2. ..
    '13.1.8 9:09 PM (1.225.xxx.2)

    27살에서 이제 28살 된 아들하고 같이 영화도 보고 놀러도 다닙니다.
    왜요?
    같이 다녀도 쇠고랑 안찹니다잉~ 경찰 출동하지 않아요.

  • 3. ...
    '13.1.8 9:11 PM (122.42.xxx.90)

    자녀하고 부모하고 같이 영화보고 데이트 하는 거 보기 좋아요. 딸이랑 그러는건 너무나도 당연시 생각하면서 아들이랑 그러면 마치 미래의 올가미, 결혼기피대상자 처럼 여기는 역차별 시선들이 우스울뿐이죠.

  • 4.
    '13.1.8 9:13 PM (211.246.xxx.184)

    저희가족은
    딸아들 부부가 다함께하기도하지만
    각각 둘이서 만나기도하고 데이트도합니다
    뭐가 이상한가요

  • 5. 효도는 셀프 타령 하면서
    '13.1.8 9:34 PM (58.231.xxx.80)

    아들이 엄마랑 영화만 봐도 고운 눈빛 안보내면서 무슨 효도 셀프 타령하는지

  • 6. 해피
    '13.1.8 10:05 PM (118.37.xxx.204)

    우리아들^^엄마랑 다니는거 좋아해요.
    먹을거 사줘서요..너무 단순한가요 ㅋㅋ
    밤엔 친구들하고 놀고 낮에 엄마랑 놀고..
    우리 아들이 이상한건가요?

  • 7. ...
    '13.1.8 10:41 PM (222.109.xxx.40)

    두달에 한번 정도 영화 보고 외식하고 쇼핑도 같이 하고 해요.

  • 8. 내가사는세상
    '13.1.8 10:43 PM (211.219.xxx.230)

    20살 아들.. 군대 휴가 나와서 엄마랑 데이트 해준다며 영화보고 밥먹었네요...

    해피님 말씀 처럼 지돈 안쓰고 맛난거 먹는 재미 인듯 해요.. 이른 저녁 저랑 먹고, 친구들하고 술마시러 나가요.

    여친 생기면 안할듯 하지만.. 뭐 좋아요.. ^^

  • 9. 올갱이
    '13.1.8 11:27 PM (119.64.xxx.3)

    자식이면 자식이지
    왜 20살넘은 아들이라고 묻는건지...
    20살 넘으면 아들이 남이 되는것도 아닌데
    아들이랑 영화보구요.
    밥도 먹어요
    전 나중에도 셀프효도는 받으려구요

  • 10. ㅁㅁ
    '13.1.9 1:17 AM (115.22.xxx.114)

    전 그런거 무척 좋아보이던데^^
    가족끼리 사이좋고 화목한 거 좋잖아요.
    본인 가족에게 최선을 다할 수 있는 사람이면, 나와 가정을 꾸렸을 때도 그렇게 나에게 잘 할거라 생각해요.

  • 11. ㅣㅣ
    '13.1.9 8:04 AM (1.241.xxx.246)

    요즘 아들들도 딸처럼 살갑게 많이 굴지 않나요 너무 좋아보이는데요 저런 아들들이 나중에 여친 부인에게도 다정하게 굴 거 같은데

  • 12. ,,,,
    '13.1.9 10:18 AM (1.246.xxx.47)

    여친이없으니 아쉬운대로 엄마랑같이 시간보내는거죠
    여친이나 와이프있으면 서로가 꿈꿀일인가요

  • 13. 늦둥이 제동생
    '13.1.9 1:31 PM (116.32.xxx.211)

    딸인 저보다 나아요.
    영화 신작 나와서 친정엄마가 보고싶다 하시면 둘이 보고와요.
    심야볼때도 있고요.
    외식도 자주하고.. 운동도 함께가고..
    서울에서 학교다니느라 자주는 못가도 하려고 노력하더라구요.
    애같다가도...그럴때 보면 듬직해요.
    여자친구 생기면 못하겠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2217 잔나비중 한명이 학폭 가해자 였나봐요 학폭 18:12:17 116
1432216 벌어진 앞 이 레진으로 막는 비용 봐주세요 2 십오만원 18:07:12 127
1432215 하늘이 무너져도 기도 18:06:56 66
1432214 재혼할 부인의 재산분할, 미리 막을 수 있나요?(펌) 1 oo 18:05:46 193
1432213 천호앤케어 개인정보유출 안내문자 받으셨어요? 4 ??? 18:02:14 129
1432212 취소불가호텔 절대 취소 안 되나요? 5 호텔 17:57:56 359
1432211 "강효상 의원을 고발합니다" 2 ㅇㅇㅇㄹ 17:52:56 195
1432210 고등샘께신가요? 수행평가 인터넷자료 복사 3 고딩 17:46:57 258
1432209 야밤에 찹쌀떡 소리에 노이로제 걸리겠어요 4 고성 17:40:00 726
1432208 노무현 전대통령 사진.jpg 10 .... 17:37:49 820
1432207 관리사무소는 아파트 바로 앞 개짖는소리 제재해줄수는 없.. 9 바닐라 17:34:46 310
1432206 에베레스트 정상 대기줄(?)이 길어 사람이 죽는다네요 10 17:31:27 1,312
1432205 친구가 계속 일일알바 부탁하는데, 너무 싫습니다. 29 17:30:04 2,322
1432204 급) 김치국물로만 김치볶음밥 해도 괜찮을까요? 6 ㅇㅇ 17:29:53 419
1432203 벽걸이 에어콘 설치비는 대략 얼마정도일까요???? 5 ㅇㅇㅇ 17:26:58 381
1432202 교회다니시는 분들만 보세요 7 궁금 17:26:54 490
1432201 두꺼운 운동용 레깅스는 어디서 사나요? 9 난엄마다 17:26:18 320
1432200 저는 징징거리는 성격이 아니거든요 4 .. 17:25:41 461
1432199 판이라는 사이트 이용 연령대가 어떻게 되나요 1 .. 17:25:10 210
1432198 친정아버지 납골당은 9 @@ 17:24:28 547
1432197 목걸이 체인에 머리카락이 자꾸 엉키는데... ... 17:20:50 93
1432196 그릇박사님들께 여쭤요 1 ^^ 17:19:10 352
1432195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보다가요... 28 너도나도 17:18:57 2,382
1432194 군대날짜 컴으로 신청시 어렵나요? 5 군대 17:11:56 263
1432193 체육 좋아하는 여아 진로 조언 부탁드립니다. 5 00 17:05:09 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