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제 술에 취해 들어온 남편 저녁식사로 뭐가 좋을까요?

저녁준비 | 조회수 : 1,225
작성일 : 2013-01-08 15:15:06

어젯밤 정신 못차리게 취해 들어온 남편이네요.

미운놈 떡하나 더 준다고, 오늘은 일찌감치 집에 들어올거 같아 식사준비 해야하네요.

아침에 해장국은 끓여줬고, 저녁은 뭘 줘야 속이 편할까요?

냉장고도 헐렁해서 재료도 마땅치 않아 장을 좀 봐야할거 같은데.

살림꽝이라 마트가도 항상 뭘 사나? 고민하다 간식거리만 잔뜩 사오곤 하네요.

술독에 빠진 남편두신분들 저녁식사 메뉴가 뭔가요?

 

IP : 211.63.xxx.199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8 3:15 PM (211.179.xxx.245)

    아침에 줬던 해장국 남은거 뎁혀서 주세요

  • 2. ..
    '13.1.8 3:16 PM (1.225.xxx.2)

    대구 맑은탕이요.

  • 3. 원글이
    '13.1.8 3:22 PM (211.63.xxx.199)

    남은 해장국 딸아이와 제가 낮에 다~ 퍼먹었네요.

  • 4. 술 마신 다음 날은
    '13.1.8 3:25 PM (183.102.xxx.20)

    하루종일 해장국이 괜찮아요.
    고추가루 확 푼 콩나물국에 새우젓으로 간한 계란찜이나
    우거지 된장국에 저녁이니 장조림처럼 짭쪼롬한 밑반찬 같은 게
    "저는" 좋더라구요..ㅋ
    제 남편은 술을 잘 안마시고 주로 제가 술을 마시기때문에
    제 취향입니다.

  • 5. 저녁이면
    '13.1.8 3:29 PM (122.34.xxx.34)

    속이 다 가라앉지 않았을까요??
    숙취 심하신 편이면 아마 아침부터 내내 속이 거북하고 안좋아 저녁이면 엄청 먹는게 땡길때라서
    맛난것 아무거나 해주셔도 되구요
    술마시느라 컨디션 좀 안좋으신 편이셨으면 부드러운 밥에 심심한 국 생선 나물 반찬 이런
    소화잘되는 식사가 좋겠죠
    저희 남편의 과음하고 다음날 저녁이 되면 입덧 끝난 임산부처럼 엄청나게 먹을 걸 찾아요
    뭐가 맛있겠다 뭐 먹고 싶다 이러며 ..술마신것도 미운데 맛있는것 좀 해달라고 무지 조르더라구요

  • 6. 점오
    '13.1.8 3:40 PM (14.32.xxx.2)

    저도 맑은 콩나물국, 아님 김치콩나물국, 콩나물국밥
    냄비에 콩나물 잔뜩 넣고 콩나물이 잠길랑말랑하게 물넣고 여기에 저민 마늘이나 통마늘, 대파잎(썰지않고), 국간장 한스픈 넣고 우르르 끓을때 뚜껑열어 통마늘이랑 대파잎 건져내고 콩나물 절반 덜어내 무치시고 남은 국물은 새우젓이나 굵은 소금으로 간 맞춰 드심 맑고 시원하구요 잘 익은 김치 쫑쫑 썰어 넣고 끓이시면 김치콩나물국 되는 거구요.
    뚝배기에 밥넣고 김치 콩나물국 넣고 굴 몇개 계란, 새우젓, 김가루 올리고 참기름 두르면 콩나물국밥
    국밥의 계란은 노른자 터트리지 마시고 드실때 터트려 드세요.
    모쪼록 답글에 좋은 메뉴 많이 많이 나오길~

  • 7. 점두개
    '13.1.8 3:41 PM (211.234.xxx.196)

    저는 김밥이요. 술독에 빠진 남편. 전 술먹고 담날 갤갤거리면 미운놈 목메 죽으라는 심정으로 아침부터 김밥을 부지런히 맙니다.

  • 8. **
    '13.1.8 3:55 PM (203.226.xxx.188)

    디저트로는 단감 주세요.
    알콜 해독에 감이 좋다고 TV에서 그러네요.

  • 9. ...
    '13.1.8 4:05 PM (1.244.xxx.166)

    전주식 콩나물국밥이요.

  • 10. 원글이
    '13.1.8 5:25 PM (211.63.xxx.199)

    아이 학원 데려다주는 김에 동네슈퍼 들러왔네요.
    남편이 좋아하는 순두부찌개 살짝 싱겁게 끓이고 생선구이에 계란찜 해주려고요.
    좋은 댓글들 감사드려요. 참고했다가 다음번에 아침에 끓여줘야겠습니다.
    모두들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0266 오이지 놓고 30분 이상 얘기 1 %@? 06:33:12 70
1430265 그알 2 놀람 06:15:36 291
1430264 직장에 편 가르는 여자 무리가 있어요 2 .. 05:51:24 389
1430263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성폭행 가해자 누군지 알겠네요 3 .. 04:51:06 1,538
1430262 20대 30대에 한 번도 사랑을 해보지 못했습니다. 3 insane.. 04:26:26 725
1430261 과일 주스가 조기 사망 위험 높인다?(연구) 4 당무섭 03:50:52 1,683
1430260 마이클잭슨 - In our small way 1 황제 02:46:30 225
1430259 놀이터에서 이런 말을 들으면 기분 나쁜 거 맞나요? 19 곰숙곰숙 02:39:45 2,137
1430258 은따 스타일 신랑.. 4 .. 02:25:28 1,139
1430257 급히 증명사진 셀프로 찍다 알게된 내 관상 02:18:43 812
1430256 3-40대에 이런거 모르면 상식이 부족하다고 볼 수 있는건가요?.. 8 .... 02:14:19 1,694
1430255 무향에 적당히 도톰한 물티슈 찾고 있어요. 6 ... 02:02:57 610
1430254 윤회의 비밀로 본 결혼과 이혼 6 퍼 옴 01:56:09 2,579
1430253 내가 먼저 카톡해야 하는 관계 4 .. 01:54:46 1,226
1430252 진짜 운명의 남자가 있을까요? 1 ㅇ느 01:46:41 512
1430251 아부잘하는 사람들은 머리가 정말 좋은거같아요 7 미니 01:09:42 1,231
1430250 육아때문에 너무 지치고 힘든데 좋은 책 좀 추천해주세요 10 ... 00:51:38 651
1430249 등산 하면 손이부어요 9 등산 00:50:34 1,615
1430248 나이드니 배고픔을 이기는게 생기네요 5 13333 00:49:53 2,002
1430247 치열한 인생, 내딸은 저처럼 안살았으면 좋겠어요. 4 ... 00:48:08 1,788
1430246 얼굴피부가 붉어요 3 고민 00:38:52 822
1430245 눈에 눈썹이 안빠져요 9 눈에 00:31:21 900
1430244 생리 진심으로 그만 하고 싶은데요 13 음냐 00:30:54 2,588
1430243 이사할껀데요 꼭 꼭 댓글 부탁드려요ㅠㅠ 7 ,,,,, 00:30:11 955
1430242 커피 오전에만 먹으면 잠 잘오나요? 16 ㅇㅇ 00:23:26 1,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