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갑자기 쓰러졌었어요

애기엄마 조회수 : 2,861
작성일 : 2013-01-08 14:36:45
애기 데리고 문화센터 갔는데,
늦어서 급하게 가느라 그랬는지
갑자기 쓰러졌었어요.

저는 자고 일어났다고 생각했는데,
애는 놀라서 다른 엄마가 데리고 있고,
선생님은 제 다리 주무르고 계시고.

문화센터에, 매트 위에서 쓰러졌으니 망정이지
다른 데서 그랬음 어쨌을까 싶네요.

그런데 여기 외국인데, 저 어쩌죠?
남편은 매일 늦고, 의지할 사람 없는데 또 쓰러질까봐 겁나요.
애만 아니면 모르겠는데, 애가 놀랄 게 제일 걱정이에요.
게다가 저 갑상선암 환자이고, 쓰러지는 거(뇌졸증인가요? 지식이 없네요;) 가족력도 있어요.
친척분 중에 그래서 일상생활 불가능하신 분도 있고,
그래서 잘못된 친척아이도 있고.

이거 어떻게 해야할까요?
IP : 76.94.xxx.210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3.1.8 2:37 PM (59.7.xxx.225)

    병원에 가보셔야죠

  • 2. 음...
    '13.1.8 2:39 PM (211.201.xxx.173)

    윗분 말씀대로 병원을 가보셔야죠. 쓰러지는 원인이 얼마나 다양한데요.
    일단 원인을 알아야하고, 당분간 아이만 데리고 어디 나가는 건 피하세요.
    병원부터 얼른 가보세요. 진짜 길에서 그랬으면 어째요... 어서요...

  • 3. ...
    '13.1.8 2:40 PM (1.244.xxx.166)

    설마 나이젊으신데 뇌졸중은 아니실테고요.
    저도 아이낳고 1년은 어지럼증있어서 고생했는데
    원글님도 평소 조금이라도 어지럼증 느껴지면 얼른 앉거나 누우세요.

    저도 주말부부에 혼자라서 나 쓰러지면 애가 일주일뒤에 발견되는거 상상하면서
    끔찍했어요.
    남편더러 낮에 한두번은 전화해달라고 해주세요.
    전화안받으면 뭔일났는지 알수있도록.

  • 4.
    '13.1.8 2:42 PM (208.90.xxx.74)

    처음이신건가요?가족력도 있으시다니
    혹시 간질발작이신가 싶네요.
    본인이 그렇게 모르실정도고 자고일어난거 같다니.
    윗분들 얘기대로 얼른병원가세요

  • 5. ..
    '13.1.8 2:51 PM (218.144.xxx.71)

    제가 그래서 아는 아줌마가 팔다리 주물러주고 깼는데요.. 대학병원가서 여러검사 받으니 신경성 경련이라고
    하여 그냥 약만 처방 받았네요.. 여러가지 스트레스등 조금 줄이시고 마음 편하게 가지라고 그러더라구요.

  • 6. 병원
    '13.1.8 2:53 PM (121.139.xxx.140)

    병원가셔요
    그래도 너무 겁먹지 않으셔도
    되는것이
    쓰러지는것중 여자들 단순히 체력떨어져서가 많아요
    생리때라던가
    체했다던가해서요
    이때는 오히려
    원인보다 쓰러질때
    머리나 얼굴 다치느냐가 문제라더군요
    원글님은 다행히 안다치셨으니까
    불안하지않게 병원가셔서
    검진받으시고
    별이상 없으면
    건강관리 잘하셔요
    체중늘리고
    잠잘자고
    붙는옷 입지않고
    등등

  • 7. 병원
    '13.1.8 2:55 PM (121.139.xxx.140)

    그리고
    윗댓글 말처럼
    어지러우면
    버티고 서있지말고
    얼른 앉던가
    눕던가 하세요
    쓰러지면서
    다치는게 무서운거라

  • 8.
    '13.1.8 8:05 PM (59.6.xxx.31)

    저 몇년전에 이유없이 쓰러졌었어요.
    다행히 친구 가게에서 일어난 일인데 원글님처럼 잠깐 자고 일어난 느낌!!
    제가 미련한데가 있어서 병원 안가고 버텼는데요.
    1주일후 머리부터 얼굴까지 가려움증이 나타난거여요.
    병원갔지요. 개인병원에서는 암말도 없이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로 가라고
    추천서 써주더라고요.
    MRI찍었네요. 근데 혈관이 너무 깨끗하더라는 미세혈관조차도....
    얼마전에 인터넷에 나왔어요. 몇년지난 그병에 대해....

  • 9.
    '13.1.8 8:08 PM (59.6.xxx.31)

    아무 병도 없어도 갑자기 젊은 사람이 쓰러질 수도 있대요.
    너무 겁먹지 마시고 조심하세요.
    의사선생님이 강조한것
    스트레스 받지 말고 어지러울때 조심하고
    운동(규칙적으로)하고 채소 많이 섭취하라고 하데요.

    한 3년 지났나보네요.
    지금은 건강해요.
    건강하시기를 빕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5470 얼리버드 주식 .... 음양 키스 캔들 종목들 얼리버드 05:52:49 19
1485469 남편의 짜증 고치기 가까운 70.. 05:52:30 29
1485468 류석춘, 이우연 - 위안부를 매춘부로 2 극우 04:32:27 375
1485467 볼에 하트모양 기미 미녀 02:57:46 403
1485466 예성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3 예성 02:45:44 804
1485465 잠실 스시 오마카세 추천해 주세요 6 묭이 02:42:29 589
1485464 아파트 사는게 지겨워요 8 ... 02:38:39 2,424
1485463 화장품 브랜드 이름 알려주세요 4 .. 02:36:37 640
1485462 일제에 의해 끊어졌다 90년만에 복원된 종묘ㅡ창경궁길 다녀왔어요.. 7 종묘 02:27:51 981
1485461 세상에나 진짜 이런 여자가 있다고요? 3 ㅡㅡ 02:26:20 2,231
1485460 비는 안오는데, 허리며 어깨며 쑤시고 아파요. 5 저만 그런가.. 02:14:08 473
1485459 여행 가기 전 짐 싸는게 제일 싫네요.. 11 .. 02:09:30 1,636
1485458 웃겨서 눈물겹게 감사한 분 5 내가못살아ㅠ.. 01:46:27 1,487
1485457 헤어질 결심 보고 왔어요 극장에서 보세요 6 신천지아웃 01:40:58 1,373
1485456 환혼 너무 재미있어요. 장욱도 너무 멋지구요. 8 무덕이 01:37:02 1,127
1485455 키크고 잘생기고 착하고 경제적으로 넉넉한 남자라면?? 21 oo 01:36:25 3,425
1485454 40~50대분들 게시판 2 .. 01:27:21 1,663
1485453 거짓말? 생각에 오류가 많은 시어머니. 23 01:15:55 2,391
1485452 지인과 만남약속할때.. (.인간관계) 12 ... 01:03:48 1,792
1485451 싸우고 난 후 아이들한테까지 함부로 해요 4 01:03:33 1,363
1485450 인스타 광고보다가 뱃살빼는거 6 00:57:33 1,351
1485449 어릴 때 엄마가 제 사주를 보면 12 ㄹㄹ 00:50:11 3,041
1485448 헌트 질문(스포o 3 1 00:48:47 612
1485447 돌싱글즈 보니 동거도 하는데 저게 진짜 동거인가요? 4 돌싱글즈 00:42:30 3,547
1485446 제5차 누적 선거결과 + 제1차 국민여론조사결과 당대표및 최고위.. 11 더민주 00:42:03 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