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갑자기 쓰러졌었어요

애기엄마 | 조회수 : 2,849
작성일 : 2013-01-08 14:36:45
애기 데리고 문화센터 갔는데,
늦어서 급하게 가느라 그랬는지
갑자기 쓰러졌었어요.

저는 자고 일어났다고 생각했는데,
애는 놀라서 다른 엄마가 데리고 있고,
선생님은 제 다리 주무르고 계시고.

문화센터에, 매트 위에서 쓰러졌으니 망정이지
다른 데서 그랬음 어쨌을까 싶네요.

그런데 여기 외국인데, 저 어쩌죠?
남편은 매일 늦고, 의지할 사람 없는데 또 쓰러질까봐 겁나요.
애만 아니면 모르겠는데, 애가 놀랄 게 제일 걱정이에요.
게다가 저 갑상선암 환자이고, 쓰러지는 거(뇌졸증인가요? 지식이 없네요;) 가족력도 있어요.
친척분 중에 그래서 일상생활 불가능하신 분도 있고,
그래서 잘못된 친척아이도 있고.

이거 어떻게 해야할까요?
IP : 76.94.xxx.210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3.1.8 2:37 PM (59.7.xxx.225)

    병원에 가보셔야죠

  • 2. 음...
    '13.1.8 2:39 PM (211.201.xxx.173)

    윗분 말씀대로 병원을 가보셔야죠. 쓰러지는 원인이 얼마나 다양한데요.
    일단 원인을 알아야하고, 당분간 아이만 데리고 어디 나가는 건 피하세요.
    병원부터 얼른 가보세요. 진짜 길에서 그랬으면 어째요... 어서요...

  • 3. ...
    '13.1.8 2:40 PM (1.244.xxx.166)

    설마 나이젊으신데 뇌졸중은 아니실테고요.
    저도 아이낳고 1년은 어지럼증있어서 고생했는데
    원글님도 평소 조금이라도 어지럼증 느껴지면 얼른 앉거나 누우세요.

    저도 주말부부에 혼자라서 나 쓰러지면 애가 일주일뒤에 발견되는거 상상하면서
    끔찍했어요.
    남편더러 낮에 한두번은 전화해달라고 해주세요.
    전화안받으면 뭔일났는지 알수있도록.

  • 4.
    '13.1.8 2:42 PM (208.90.xxx.74)

    처음이신건가요?가족력도 있으시다니
    혹시 간질발작이신가 싶네요.
    본인이 그렇게 모르실정도고 자고일어난거 같다니.
    윗분들 얘기대로 얼른병원가세요

  • 5. ..
    '13.1.8 2:51 PM (218.144.xxx.71)

    제가 그래서 아는 아줌마가 팔다리 주물러주고 깼는데요.. 대학병원가서 여러검사 받으니 신경성 경련이라고
    하여 그냥 약만 처방 받았네요.. 여러가지 스트레스등 조금 줄이시고 마음 편하게 가지라고 그러더라구요.

  • 6. 병원
    '13.1.8 2:53 PM (121.139.xxx.140)

    병원가셔요
    그래도 너무 겁먹지 않으셔도
    되는것이
    쓰러지는것중 여자들 단순히 체력떨어져서가 많아요
    생리때라던가
    체했다던가해서요
    이때는 오히려
    원인보다 쓰러질때
    머리나 얼굴 다치느냐가 문제라더군요
    원글님은 다행히 안다치셨으니까
    불안하지않게 병원가셔서
    검진받으시고
    별이상 없으면
    건강관리 잘하셔요
    체중늘리고
    잠잘자고
    붙는옷 입지않고
    등등

  • 7. 병원
    '13.1.8 2:55 PM (121.139.xxx.140)

    그리고
    윗댓글 말처럼
    어지러우면
    버티고 서있지말고
    얼른 앉던가
    눕던가 하세요
    쓰러지면서
    다치는게 무서운거라

  • 8.
    '13.1.8 8:05 PM (59.6.xxx.31)

    저 몇년전에 이유없이 쓰러졌었어요.
    다행히 친구 가게에서 일어난 일인데 원글님처럼 잠깐 자고 일어난 느낌!!
    제가 미련한데가 있어서 병원 안가고 버텼는데요.
    1주일후 머리부터 얼굴까지 가려움증이 나타난거여요.
    병원갔지요. 개인병원에서는 암말도 없이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로 가라고
    추천서 써주더라고요.
    MRI찍었네요. 근데 혈관이 너무 깨끗하더라는 미세혈관조차도....
    얼마전에 인터넷에 나왔어요. 몇년지난 그병에 대해....

  • 9.
    '13.1.8 8:08 PM (59.6.xxx.31)

    아무 병도 없어도 갑자기 젊은 사람이 쓰러질 수도 있대요.
    너무 겁먹지 마시고 조심하세요.
    의사선생님이 강조한것
    스트레스 받지 말고 어지러울때 조심하고
    운동(규칙적으로)하고 채소 많이 섭취하라고 하데요.

    한 3년 지났나보네요.
    지금은 건강해요.
    건강하시기를 빕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9721 녹취록, 사실 아니었다···검언유착 오보 낸 KBS 법정제재 5 권언유착 20:26:57 301
1229720 방에서 넘어져서 손목뼈가 부러진듯 하다는데,움직이면 안 되나요?.. 4 기브스 20:25:56 219
1229719 인서울 힘들단 얘기 40년째 들어요. 13 아줌마 20:24:02 514
1229718 요양병원서 골절사고로 응급실 1 사랑원 20:22:26 192
1229717 김하늘에 비하니 김희선이 진짜 안 늙었네요 10 ㅇㅇㅇ 20:21:08 676
1229716 침대 프레임 좀 봐주세요 1 .... 20:19:12 112
1229715 다리마사지기 세*라이너 중고도 괜찮을까요 1 .. 20:17:58 57
1229714 3월에 여기 자게에 올라온 주식 글 검색해봤어요 5 ㅇㅇ 20:15:50 399
1229713 제주 올레길 여쭈어요. .. 20:14:14 79
1229712 리본즈 ,정품인가요 .. 20:10:32 109
1229711 양심도 없다...임신소식 전한 연예인에게 싸늘한 이유 4 ... 20:06:51 2,095
1229710 [속보] 국민의흠 컬러 확정 (ㅋㅋ 사진보세요 대박입니다) 10 인민의힘 20:04:09 1,214
1229709 악의 꽃 내용 질문있어요 8 크하하하 19:57:35 361
1229708 청춘기록 참 괜찮은 드라마네요 4 joy 19:55:12 774
1229707 고관절수술한 분들 한참 지나도 절뚝거리나요. 달래야 19:54:46 151
1229706 펌 추미애장관 아파트단지 주민입니다 1 19:53:31 818
1229705 한자와나오키 보는 분 계신가요? 5 .. 19:46:45 264
1229704 고기 배송이 늦어요 궁금 19:38:20 188
1229703 왜 한국남자들은 피임도구 사용안하려고 하나요? 14 느티나무 19:37:50 1,358
1229702 책 해외배송 1 투민맘 19:36:03 125
1229701 레오파드 에코백 추천해주세요 4 추천 19:35:08 403
1229700 Ih 후라이팬은 인덕션용 인가요? 3 건강해 19:31:52 378
1229699 사는 게 힘들어요 7 저녁 19:31:04 1,300
1229698 변신이야기/오비디우스 카톡으로 함께 읽기 어떠신가요? 3 MandY 19:31:00 191
1229697 ㄷㄷ윤석열 장모요..잔고증명서 위조 총4번.350억이나 위조 4 한거아세요?.. 19:28:57 7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