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갑자기 쓰러졌었어요

애기엄마 조회수 : 2,854
작성일 : 2013-01-08 14:36:45
애기 데리고 문화센터 갔는데,
늦어서 급하게 가느라 그랬는지
갑자기 쓰러졌었어요.

저는 자고 일어났다고 생각했는데,
애는 놀라서 다른 엄마가 데리고 있고,
선생님은 제 다리 주무르고 계시고.

문화센터에, 매트 위에서 쓰러졌으니 망정이지
다른 데서 그랬음 어쨌을까 싶네요.

그런데 여기 외국인데, 저 어쩌죠?
남편은 매일 늦고, 의지할 사람 없는데 또 쓰러질까봐 겁나요.
애만 아니면 모르겠는데, 애가 놀랄 게 제일 걱정이에요.
게다가 저 갑상선암 환자이고, 쓰러지는 거(뇌졸증인가요? 지식이 없네요;) 가족력도 있어요.
친척분 중에 그래서 일상생활 불가능하신 분도 있고,
그래서 잘못된 친척아이도 있고.

이거 어떻게 해야할까요?
IP : 76.94.xxx.210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3.1.8 2:37 PM (59.7.xxx.225)

    병원에 가보셔야죠

  • 2. 음...
    '13.1.8 2:39 PM (211.201.xxx.173)

    윗분 말씀대로 병원을 가보셔야죠. 쓰러지는 원인이 얼마나 다양한데요.
    일단 원인을 알아야하고, 당분간 아이만 데리고 어디 나가는 건 피하세요.
    병원부터 얼른 가보세요. 진짜 길에서 그랬으면 어째요... 어서요...

  • 3. ...
    '13.1.8 2:40 PM (1.244.xxx.166)

    설마 나이젊으신데 뇌졸중은 아니실테고요.
    저도 아이낳고 1년은 어지럼증있어서 고생했는데
    원글님도 평소 조금이라도 어지럼증 느껴지면 얼른 앉거나 누우세요.

    저도 주말부부에 혼자라서 나 쓰러지면 애가 일주일뒤에 발견되는거 상상하면서
    끔찍했어요.
    남편더러 낮에 한두번은 전화해달라고 해주세요.
    전화안받으면 뭔일났는지 알수있도록.

  • 4.
    '13.1.8 2:42 PM (208.90.xxx.74)

    처음이신건가요?가족력도 있으시다니
    혹시 간질발작이신가 싶네요.
    본인이 그렇게 모르실정도고 자고일어난거 같다니.
    윗분들 얘기대로 얼른병원가세요

  • 5. ..
    '13.1.8 2:51 PM (218.144.xxx.71)

    제가 그래서 아는 아줌마가 팔다리 주물러주고 깼는데요.. 대학병원가서 여러검사 받으니 신경성 경련이라고
    하여 그냥 약만 처방 받았네요.. 여러가지 스트레스등 조금 줄이시고 마음 편하게 가지라고 그러더라구요.

  • 6. 병원
    '13.1.8 2:53 PM (121.139.xxx.140)

    병원가셔요
    그래도 너무 겁먹지 않으셔도
    되는것이
    쓰러지는것중 여자들 단순히 체력떨어져서가 많아요
    생리때라던가
    체했다던가해서요
    이때는 오히려
    원인보다 쓰러질때
    머리나 얼굴 다치느냐가 문제라더군요
    원글님은 다행히 안다치셨으니까
    불안하지않게 병원가셔서
    검진받으시고
    별이상 없으면
    건강관리 잘하셔요
    체중늘리고
    잠잘자고
    붙는옷 입지않고
    등등

  • 7. 병원
    '13.1.8 2:55 PM (121.139.xxx.140)

    그리고
    윗댓글 말처럼
    어지러우면
    버티고 서있지말고
    얼른 앉던가
    눕던가 하세요
    쓰러지면서
    다치는게 무서운거라

  • 8.
    '13.1.8 8:05 PM (59.6.xxx.31)

    저 몇년전에 이유없이 쓰러졌었어요.
    다행히 친구 가게에서 일어난 일인데 원글님처럼 잠깐 자고 일어난 느낌!!
    제가 미련한데가 있어서 병원 안가고 버텼는데요.
    1주일후 머리부터 얼굴까지 가려움증이 나타난거여요.
    병원갔지요. 개인병원에서는 암말도 없이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로 가라고
    추천서 써주더라고요.
    MRI찍었네요. 근데 혈관이 너무 깨끗하더라는 미세혈관조차도....
    얼마전에 인터넷에 나왔어요. 몇년지난 그병에 대해....

  • 9.
    '13.1.8 8:08 PM (59.6.xxx.31)

    아무 병도 없어도 갑자기 젊은 사람이 쓰러질 수도 있대요.
    너무 겁먹지 마시고 조심하세요.
    의사선생님이 강조한것
    스트레스 받지 말고 어지러울때 조심하고
    운동(규칙적으로)하고 채소 많이 섭취하라고 하데요.

    한 3년 지났나보네요.
    지금은 건강해요.
    건강하시기를 빕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6212 미화원같은 공무직 인식이 별로인가요? cc 23:03:48 1
1386211 최근에 유럽여행 갔다 오신 분 계신가요? .... 23:02:14 28
1386210 남자 잘 꼬시는 여자도 머리가 좋은거 같아요 6 hddd 22:56:50 311
1386209 노태우 국가장 반대 국민청원 3 국가장반대 22:55:29 128
1386208 PD수첩 대장동 방송하네요. 4 LL 22:55:09 302
1386207 PD 수첩에서 대장동 하네요 .... 22:54:27 85
1386206 1차 아제, 2차 화이자 맞으신 분~~~ 4 안녕 22:53:45 141
1386205 이낙연 이어 정세균도 상임고문 그쳐…“후보교체·비대위 가능성” 5 ㅇㅇㅇ 22:50:37 311
1386204 수녀 이모님이 떠나시던 날 9 ㅇㅇ 22:46:46 858
1386203 장수 비결은 적게먹기보다 공복시간 늘리기 (뉴스) 6 ㅇㅇ 22:45:30 766
1386202 속보>손준성 구속영장 기각 32 그럼그렇지 22:43:50 896
1386201 일본은 진짜 혼자 옛날에 사는듯 10 .. 22:42:46 864
1386200 대통령님 말씀하시는데 박수도 안치고 피켓들고 있는 진상들 2 ㅇㅇ 22:42:31 275
1386199 초보자가 만든 간장게장 후기 (고수 출입금지. 부끄러우니께) 2 ... 22:42:20 229
1386198 집에 상주하는 치매 간병인 구할 수 있을까요? 7 ooo 22:37:53 611
1386197 말주변 없는 사람 면접...어떻게 할까요ㅠㅠ 1 준비 22:32:55 287
1386196 연예인 ㄴㅌ 이야기가 자꾸 나와서 28 22:21:34 2,834
1386195 고구마전 요리 유튜브보다 궁금해요 땅맘 22:18:28 269
1386194 제 번호를 저장했는지 카톡으로 알수있나요? 1 .. 22:09:35 579
1386193 靑 "대장동 특검, 국회가 논의하면 결단 내릴 것&qu.. 15 .. 22:06:34 599
1386192 성형외과 의사가 말하는, 얼굴에서 가장 중요한게 9 ... 22:05:22 2,603
1386191 죽어라 배임배임해도 안되는 이유 31 팔수록국짐 22:04:36 749
1386190 어느덧 사라진 윤짜장... 25 ******.. 22:02:40 1,943
1386189 갑자기 미세먼지 엄청 나빠졌네요 9 22:00:45 1,629
1386188 이재명 뇌물 추가 발견 27 중앙 21:58:57 1,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