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갑자기 쓰러졌었어요

애기엄마 | 조회수 : 2,835
작성일 : 2013-01-08 14:36:45
애기 데리고 문화센터 갔는데,
늦어서 급하게 가느라 그랬는지
갑자기 쓰러졌었어요.

저는 자고 일어났다고 생각했는데,
애는 놀라서 다른 엄마가 데리고 있고,
선생님은 제 다리 주무르고 계시고.

문화센터에, 매트 위에서 쓰러졌으니 망정이지
다른 데서 그랬음 어쨌을까 싶네요.

그런데 여기 외국인데, 저 어쩌죠?
남편은 매일 늦고, 의지할 사람 없는데 또 쓰러질까봐 겁나요.
애만 아니면 모르겠는데, 애가 놀랄 게 제일 걱정이에요.
게다가 저 갑상선암 환자이고, 쓰러지는 거(뇌졸증인가요? 지식이 없네요;) 가족력도 있어요.
친척분 중에 그래서 일상생활 불가능하신 분도 있고,
그래서 잘못된 친척아이도 있고.

이거 어떻게 해야할까요?
IP : 76.94.xxx.210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3.1.8 2:37 PM (59.7.xxx.225)

    병원에 가보셔야죠

  • 2. 음...
    '13.1.8 2:39 PM (211.201.xxx.173)

    윗분 말씀대로 병원을 가보셔야죠. 쓰러지는 원인이 얼마나 다양한데요.
    일단 원인을 알아야하고, 당분간 아이만 데리고 어디 나가는 건 피하세요.
    병원부터 얼른 가보세요. 진짜 길에서 그랬으면 어째요... 어서요...

  • 3. ...
    '13.1.8 2:40 PM (1.244.xxx.166)

    설마 나이젊으신데 뇌졸중은 아니실테고요.
    저도 아이낳고 1년은 어지럼증있어서 고생했는데
    원글님도 평소 조금이라도 어지럼증 느껴지면 얼른 앉거나 누우세요.

    저도 주말부부에 혼자라서 나 쓰러지면 애가 일주일뒤에 발견되는거 상상하면서
    끔찍했어요.
    남편더러 낮에 한두번은 전화해달라고 해주세요.
    전화안받으면 뭔일났는지 알수있도록.

  • 4.
    '13.1.8 2:42 PM (208.90.xxx.74)

    처음이신건가요?가족력도 있으시다니
    혹시 간질발작이신가 싶네요.
    본인이 그렇게 모르실정도고 자고일어난거 같다니.
    윗분들 얘기대로 얼른병원가세요

  • 5. ..
    '13.1.8 2:51 PM (218.144.xxx.71)

    제가 그래서 아는 아줌마가 팔다리 주물러주고 깼는데요.. 대학병원가서 여러검사 받으니 신경성 경련이라고
    하여 그냥 약만 처방 받았네요.. 여러가지 스트레스등 조금 줄이시고 마음 편하게 가지라고 그러더라구요.

  • 6. 병원
    '13.1.8 2:53 PM (121.139.xxx.140)

    병원가셔요
    그래도 너무 겁먹지 않으셔도
    되는것이
    쓰러지는것중 여자들 단순히 체력떨어져서가 많아요
    생리때라던가
    체했다던가해서요
    이때는 오히려
    원인보다 쓰러질때
    머리나 얼굴 다치느냐가 문제라더군요
    원글님은 다행히 안다치셨으니까
    불안하지않게 병원가셔서
    검진받으시고
    별이상 없으면
    건강관리 잘하셔요
    체중늘리고
    잠잘자고
    붙는옷 입지않고
    등등

  • 7. 병원
    '13.1.8 2:55 PM (121.139.xxx.140)

    그리고
    윗댓글 말처럼
    어지러우면
    버티고 서있지말고
    얼른 앉던가
    눕던가 하세요
    쓰러지면서
    다치는게 무서운거라

  • 8.
    '13.1.8 8:05 PM (59.6.xxx.31)

    저 몇년전에 이유없이 쓰러졌었어요.
    다행히 친구 가게에서 일어난 일인데 원글님처럼 잠깐 자고 일어난 느낌!!
    제가 미련한데가 있어서 병원 안가고 버텼는데요.
    1주일후 머리부터 얼굴까지 가려움증이 나타난거여요.
    병원갔지요. 개인병원에서는 암말도 없이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로 가라고
    추천서 써주더라고요.
    MRI찍었네요. 근데 혈관이 너무 깨끗하더라는 미세혈관조차도....
    얼마전에 인터넷에 나왔어요. 몇년지난 그병에 대해....

  • 9.
    '13.1.8 8:08 PM (59.6.xxx.31)

    아무 병도 없어도 갑자기 젊은 사람이 쓰러질 수도 있대요.
    너무 겁먹지 마시고 조심하세요.
    의사선생님이 강조한것
    스트레스 받지 말고 어지러울때 조심하고
    운동(규칙적으로)하고 채소 많이 섭취하라고 하데요.

    한 3년 지났나보네요.
    지금은 건강해요.
    건강하시기를 빕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00272 靑 "주택시장, 경기부양수단으로 사용하는 일 없을 것&.. 뉴스 17:42:14 10
1400271 오늘 MBC 스트레이트 하네요 3 ... 17:35:23 174
1400270 주말드라마 1 나비 날개짓.. 17:29:48 184
1400269 새치머리 염색약 밝은 색 추천해 주세요 1 중년 17:22:58 183
1400268 나이드니 얼굴형이.. 3 ,.. 17:15:32 1,041
1400267 에어프라이어, 어디꺼 쓰세요? .. 17:15:19 97
1400266 얼굴이 막 부으니 암사자같아요 ㅠㅠ 2 얼큰이의 비.. 17:13:21 271
1400265 승리 거짓말 또 들통 1 거짓부렁 17:11:51 1,943
1400264 손담비 미쳤어 부르는 할아버지 귀여우심 7 ggg 17:11:07 443
1400263 헤라 화장품 역대 모델 기억나세요? 7 화장품 17:05:48 743
1400262 민족반역자 나경원 3 본색 17:05:43 240
1400261 나이 들어 영어 공부 어떻게 하면 될까요? 6 .. 17:03:54 630
1400260 이정도면 능력 없는건가요? 8 o 17:02:06 592
1400259 40대후반 빨간머리생머리 긴머리 10 나녕 17:00:42 673
1400258 우리나라는 박정희 때문에 천박해졌어요 4 .... 16:59:52 312
1400257 셀리턴 led 마스크 쓰시는 분 계세요? 클라우드 16:59:28 140
1400256 서울 오피스텔 꼭지에 샀다 생각했는데 4천만원 올랐어요 7 파도 16:55:53 1,333
1400255 말레이시아 총리실이 文대통령 '외교결례' 논란에 답했다 13 뉴스 16:55:19 1,287
1400254 사람 봐가며 약속 늦는 거 맞아요 4 11 16:50:38 872
1400253 이번에 서울시에서 유기견 키우는분들 혜택을 주네요 5 ㅇㅇ 16:49:30 317
1400252 라돈 측정해봤는데요. 새집인데도 4이상 나와서 경보가빽빽 울려대.. 6 참나 16:49:01 534
1400251 모임 하자 하자 하고 추진은 안하는 사람 7 본인 16:43:31 818
1400250 함께 일하는 남자직원 거리두기 ㅠㅠ 8 16:42:16 1,100
1400249 오피스텔 실거주 매매 어떤가요 8 ... 16:35:05 754
1400248 카톡.. 상대가 저를 친구등록 했는지.. 4 ** 16:30:05 1,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