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레 미제라블

건너 마을 아줌마 | 조회수 : 1,871
작성일 : 2013-01-07 19:04:58

코제트 아범(생부)이 죽일 놈이여...

IP : 218.238.xxx.235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쵸
    '13.1.7 7:13 PM (58.236.xxx.74)

    원글님 탁견.
    실은 위고도 한창 젊었을 땐 여자 데리고 놀다 버리는 그런 인물이었을 걸요.
    하지만 패죽일 넘의 아범은 어느사회라도 존재하고,'
    안전망이 튼튼한 사회라면 아무리 아범이 패죽일 넘이라도, 어린아이가 여관집에서 터무니없이 착취당하진 하겠죠.

  • 2. 건너 마을 아줌마
    '13.1.7 7:21 PM (218.238.xxx.235)

    불쌍한 팡틴이 쥐어뜯긴 머리스타일루 I dreamed a dream 노래하는데 어휴... ㅠㅠ
    코제트 애비 그 눔, 그냥 어뜬 눔인지 다리몽둥이를 분질러 놓구 싶더만요.

  • 3.
    '13.1.7 7:36 PM (58.236.xxx.74)

    제가 읽은 책에는 이런 내용이 나와요, 빅토르 위고의 어머니가 바람 피워서
    ( 자유분방한 프랑스라 이해는 되지만,
    그래도 남편 절친인가 남편 상사인가 하이튼 가장 질 나쁜 종류의 바람. ) 위고 부모님이 결국 이혼해요.
    아들 셋 데리고 생활 전선에 뛰어든 어머니는, 막내인 빅토르에게까지 충분히 사랑을 줄 여력이 없는 거예요.
    죽을 만큼 고생하다 비참하게 사망해요.
    어머니의 사랑을 충분히 받지 못한 빅토르는 일찍 결혼하는데, 아내도 절친과 바람이 나서 어머니와 비슷한 방식으로 자신을 배신 해요. 쥴리엣이라는 여배우를 만나기 전까지 위고도 여러 여자를 거치며 문란하게 살아요.
    자발적으로 문란한 여자였던 어머니에 대한 상처가,
    팡틴이라는 모함만 당하는 순교자같은 인물을 창조함으로써 조금 치유되지 않았을까 싶고요.
    팡틴에 대한 묘사는 너무 생생하죠.
    하지만 팡틴 주변인들을 다 악다구니 하는 악마로 묘사한 게 아이러니 하다고 느꼈어요.
    6.25때조차도 아무리 어려워도 정이란게 있었는데 말이죠.

    코제트가 그런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해맑게 자란 건, 작가 자신의 판타지라고 봐요.

  • 4. 건너 마을 아줌마
    '13.1.7 7:38 PM (218.238.xxx.235)

    에구~ 그렇군요... 빅토르도 아주 속이 썩어 문디졌겠구만유.
    근데, 팡틴 머리털은 가발 만드느라 싹둑 잘랐다구 하구, 이빨은 왜 뽑아갔데요?

  • 5. ..
    '13.1.7 7:43 PM (14.35.xxx.176)

    당시엔 사람 이빨로 의치를 만들었나봐요.
    그래서 개당 비싸게 팔렸다고 들은 것 같아요.

  • 6. 삐딱 죄송
    '13.1.7 7:44 PM (58.236.xxx.74)

    82님들 말씀으론 틀니로 생니가 더 좋다네요.
    전 3권짜리 완역본도 다 읽고 위고의 필력에 탄식을 한 적이 있어요,
    자꾸 삐딱하게 말씀드려 죄송하지만,
    영화에선 너무 스피디하게 진행되서 가학적이란 느낌도 조금 받았네요.
    머리 자르자마자, 이빨이라니 ㅠㅠ

  • 7. 건너 마을 아줌마
    '13.1.7 7:51 PM (218.238.xxx.235)

    삐딱은요~ 맞는 말씀에요. 그 긴 소설을 두시간 짜리루 만들려니, 게다가 뮤지컬을 기반으로 만들었으니 어쩔 수 없는 거죠...

    근데 떼나르디에 이것들두 불쌍한 인간들.
    혁명 통에 생떼같은 자식이 둘이나(에포닌, 가브로슈) 죽었는데두 정신을 못 차리구 사기질일까... 너무 한심해서 불쌍함.

  • 8. 어느
    '13.1.7 8:06 PM (14.63.xxx.123)

    시대건 그런 죽일 놈들이 여자 신세를 망쳐눟는 듯....

  • 9. 건너 마을 아줌마
    '13.1.7 8:23 PM (218.238.xxx.235)

    여자 신세만 망쳤을까요,,, 아무 죄도 없는 어린애 신세까지 망쳐 놓는 거죠.
    코제트가 쟝발쟝 못 만났으면 어케 됬겠어요... 어릴 때야 물 긷는 일만 시키지만, 소녀티만 나 봐요, 여관서 뭘 시킬지... 어휴 끔찍해.

  • 10. ...
    '13.1.7 8:35 PM (182.219.xxx.30)

    에밀졸라의 목로주점인가... 그거 읽으면 그 시대 여자들의 운명, 그 시대 인간들의 삶과 가치관과 생활 적나라하게 나오는데 팡틴의 처지는 비할게 아니더라구요
    그냥 시대가 그랬던것 같아요 떼나르디에 부부가 자식들 죽은건 죽은거고 비지니스는 비지니스인것처럼. . 그리고 뮤지컬에서 빨리 진행시킨거라..
    사람이 인권 찾고 인간답게 평등하게 살기 시작한거 채 백년 되었을까요?
    그나마 남녀평등 인종평등 이뤄진게 또 오십년 되었나요?
    요즘 국내의 야만적 회귀를 보면... 지배층 이란게 다시 돌아가고 싶은 욕구가 있구나... 모두가 평등한 사회는 어떤 사람들은 원하지 않는구나 생각됩니다. 이미 자신들은 귀족이 되어서라고 생각하는거죠

  • 11. ok
    '13.1.8 5:24 PM (59.9.xxx.177)

    ㅋㅋㅋ
    원글님 필력이....
    영화보고 이런 뒷담화 재밌네요.
    말투가 넘 정겨워요

  • 12. 건너 마을 아줌마
    '13.1.8 11:02 PM (218.238.xxx.235)

    댓글 달아주신 님들이 더욱 정겨워요~ ^^
    우리... 주변에 코제트나 팡틴같은 이웃 있으면 그냥 지나치지 말구 조금씩은 돕구 삽시다. 정겨운 세상...

    전 칼국수 밀대 방망이 들구선 코제트 애비란 눔 찾아 나섭니다~ 이눔자식 잡히기만 해 봐!!!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29577 롯지팬과 스텐레스 후라이팬 중에 ᆢ 사람인 19:58:45 34
1429576 박원순 "정권 계속해서 이어진다면 완전히 다른 세상 될.. 3 뉴스 19:58:44 108
1429575 김치 컵라면 중에 뭐가 젤 맛있나요? 1 19:57:18 51
1429574 대한항공 새 광고를 보니 2 아아 19:56:42 175
1429573 외모가 좋으면 인생 사는게 편하긴 한 거 같아요 phss12.. 19:56:02 174
1429572 사람 죽이는 사람들은 그럼 다 사이코패스 인가요? 1 ff 19:54:45 82
1429571 제가해본 영어 공부법 ㅇㅇ 19:53:21 187
1429570 한번 먹기시작하면 멈추기 어려워요 2 엘르 19:49:04 378
1429569 저 고문당하고 있어요 10 ㅠㅠ 19:46:47 1,177
1429568 뒷말을 들었어요. 5 안녕 19:45:23 452
1429567 부산 노무현 시민문화제보는데요. 6 ... 19:44:59 243
1429566 고1 사탐 과탐선택질문합니다. 3 웃자 19:43:32 94
1429565 임신중인데 아무래도 우울증 같아요.. 1 123 19:43:06 206
1429564 학교에서 전체 수련회 가는 게 개인사정인가요? 1 19:40:42 335
1429563 집밖에서 누가 제이름 부르면서 찾는데요 14 미친건가 19:40:05 1,071
1429562 지금 전세가 없는 시기신가요? ㅇㅇㅇ 19:39:45 172
1429561 아들한테 쌍욕들은 엄마 2 ... 19:37:20 793
1429560 식빵햄치즈만 들어간 그빵 이름이 뭐였죠 아아아 4 ??? 19:35:10 777
1429559 이유없이 피로하거나 신체 질병이 있는 이유가 분노 때문? 1 호박냥이 19:30:08 250
1429558 사는 집 내놓고 이사갈집 언제 알아보세요? 3 .. 19:23:43 363
1429557 초3 아들 리코더 3 3333 19:21:27 301
1429556 어떤 뱀눈깔 가진 13 분노유발 19:16:38 1,063
1429555 슈돌 장범준네 하차네요.. 14 ㅇㅇ 19:15:31 2,576
1429554 부시 이거 빨갱이네~ 16 19:12:24 1,042
1429553 비오는날 김치전ᆢ 꼬막 넣어도 될까요? 3 19:08:41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