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구 아버지...

아후... | 조회수 : 1,089
작성일 : 2013-01-07 18:33:52

 

제 아버지가 오늘또 사고를 치셨네요...
제 아버지에게는 오래된 병이 있어요...
뭐든 아는체 하는 것도 있고, 말을 꾸며서 해요...
어떤 사람이 무슨 말만하면 나도 그거 알아... 나도 그거 들어봤어.... 이런식이죠..
예를 들면, "호주에 갔는데 소고기가 정말 맛있더라"라고 어떤 사람이 말을 하면,
"응 맞어 정말 호주에 가니까 소고기가 맛있더라..."라고 말을 해요... 호주에 가본적도 없으면서...
그걸 어떻게 알았냐고 하면, 전에 누구누구 동료가 있었는데 그사람이 그렇게 말해줬다고 둘러대요...
전혀 경험해보지도 않고 그런식으로 아는체 하는거 한두번이 아니라 저희집 식구들은 이제 그러려니 합니다...
거기다가 또 말을 꾸며서 해요...
아니 어쩌면 착각해서 그렇게 말하실수도 있는거겠지만요...
이거저거 조합해서.. "호주에가니까 소고기도 맛있고, 돼지고기도 맛있다"라는식...으로요....
엄마가 아빠말믿고 다른사람들에게 말을 전했다가 낭패본일이 한두번이 아니에요...

사위들도 생겼는데 사위들도 처음에는 뭣도 모르고 아버님 그게아니구요...라는 식으로 교정해 드리고 하다가 이제는 그러려니 하는거 같아요... 좀 챙피해요...
아빠는 이미 가족들 사이에서 신용을 잃으셨어요...
오늘은 아빠 집에 전세 세입자를 들이려고 계약을 하셨는데 없는걸 있다고 하시는 바람에 난리가 났었어요..
내일까지 기다려봐야 알겠지만, 어쩌면 좀 손해를 볼수도 있을거 같아요...
엄마는 일하는 저에게 아빠 왜그러냐고... 난리치시고... 매번 이런식이에요....
 엄마가 아빠에게 엄청 뭐라고 많이 해봤는데.... 그건 마치 불치병처럼 고쳐지지 않아요...

그래도 다른면은 다 좋은 아빠인데, 참 속상하네요...

저는 더이상 아빠에게 뭐 할말이 없어요... 바뀌는게 없으니까요... 

이미 엄마가 한바탕 퍼부으시겠죠... 에휴

IP : 210.205.xxx.172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조심스럽게.
    '13.1.7 6:37 PM (175.192.xxx.241)

    아버님 심리상담을 받게하시는건 어떨까요?
    심리적인 문제로 허언을 계속하시는거 아닌가싶네요.

  • 2. ㅇㅇ
    '13.1.7 6:44 PM (211.237.xxx.204)

    그냥 배냇병이니 하고 사셔야죠.. 뭐
    이제 와서 어쩔수도 없어요.. 젊으면 뭐 상담이라도 받아보세요 하겠지만
    그냥 돈에 관계된 일은 아버지에게 맡기지 마세요.. ㅠㅠ
    큰 손해나 낭패볼수도 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1907 여러분? 오늘 서울 32도 랍니다. 올것이왔구나.. 06:45:23 94
1431906 아침 하루 5문장 영어공부~~ .. 06:41:58 97
1431905 최순실이 억을하단다. 3 꺾은붓 06:35:05 327
1431904 어제 최순실 녹취 새로 나온거 들어보셨어요? 5 어이가없네 05:59:23 1,542
1431903 1년 왕복티켓은 꼭 여행사에서 구입해야 1 일년 05:30:25 536
1431902 팟빵 배상훈의 crime 아시는 분? 2 .. 05:16:47 278
1431901 잘 먹고 잘 자고 잘 싸는 게 엄청 행복한 일이네요 2 건강이최고 04:31:58 1,287
1431900 개차반 10인의 검사들 지금은 어디에? ... 04:03:39 278
1431899 봄밤 ... 심하지 않나요 5 아아 03:20:25 3,029
1431898 보테가 베네타 로마 어떨까요?? 7 백만년만에 02:56:38 997
1431897 배우 한지선, 택시기사 폭행으로 벌금 9 .... 02:09:48 2,747
1431896 골동품투자는 어떤건가요? 4 .. 02:07:12 380
1431895 자다깼어요 gs 안주추천부탁! 9 달빛그림자 02:01:33 734
1431894 중등교사 성과급 나왔나요? 3 성과급 01:50:19 1,203
1431893 노통을 생각하며 2 01:48:54 307
1431892 엑스재팬 요시키 아시죠 5 엑스재팬 01:43:49 954
1431891 낮에 본 길냥이는 왜 그랬을까요? 5 OO 01:43:31 932
1431890 줌인아웃의 intotheself님 아시는 분이요.... 3 줌인아웃 01:29:57 890
1431889 오늘 연애의 맛 고주원 왜 그런거에요? 2 .. 01:24:16 1,606
1431888 두 대통령. 1 우정 01:23:24 303
1431887 조선일보의 청룡봉사상... 청원입니다. 5 ... 01:13:50 443
1431886 엘지 코드제로 쓰시는분 12 01:10:58 1,082
1431885 인생은 존버다 18 .. 00:59:17 3,454
1431884 버스 안 통화내용 3 ... 00:49:06 1,597
1431883 저는 나이가 드니 기름진 음식을 덜 찾게 돼요. 5 00:46:33 1,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