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우리나라 여성중에 세계적으로 유명한 여성 누가있을까요?

종이학 조회수 : 3,062
작성일 : 2013-01-07 12:10:32

이제 6학년 올라가는 딸이 자신의 롤모델로 삼을 만한 그런 한국여성분 있으면 추천(?) 좀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김연아 선수 얘기해줬더니 자기는 운동신경이 제로라서 안된다네요 ㅎㅎ

IP : 211.211.xxx.199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두분이 그리워요
    '13.1.7 12:12 PM (121.159.xxx.10)

    제목만 보고 바로 연아!!
    했는데 ㅎㅎ;;

    다른 여성분이라면 좀 생각해봐야겠네요 저도.

  • 2. 스뎅
    '13.1.7 12:12 PM (124.216.xxx.225)

    Sumi Jo 요...

  • 3. 종이학
    '13.1.7 12:14 PM (211.211.xxx.199)

    아 맞다 조수미씨도 있었네요 ㅎ

  • 4. ...
    '13.1.7 12:17 PM (180.64.xxx.147)

    연아는 운동이 아니라 뭘 해도 세계적인 여성이 되었을 거라 생각해요.
    그 멘탈에 뭔들 못하겠어요?

  • 5.
    '13.1.7 12:27 PM (122.34.xxx.30)

    아직은 아무래도 클래식 음악 부문과 (조수미 장한나 사라 장) 체육 부문 (김연아와 몇몇 골프 선수들) 정도에서만 세계적 명성을 떨치는 여성이 있는 듯.

  • 6.
    '13.1.7 12:28 PM (122.34.xxx.30)

    같이 울자고 해보는 소린데, 이젠 박근혜도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린 여성이긴 하네요. ㅠㅠ

  • 7. 지지지
    '13.1.7 12:28 PM (116.121.xxx.45)

    queen yuna죠.
    운동과 상관없이 그녀가 그자리에 오른건 편법을 쓰지않고 정석대로 연습하고 노력한 결과죠. 쉬운길 놔두고 정석대로.
    slow but steady wins the race.
    의 전형 이랄까

  • 8. MCM
    '13.1.7 12:28 PM (175.215.xxx.68)

    MCM 김성주는 왜 무시하나요?







    어? 돌맹이 날아~~~

  • 9. 미루
    '13.1.7 12:34 PM (58.141.xxx.96)

    따님의 운동신경과는 별도롤 김 연아 선수요~
    연아선수가 이룬 업적말고도 그것을 이루기위한 노력과 마음가짐 올바른 가치관.. 마음씀씀이등을 생각하면 어휴,,, 정말이지 딸같은 나이지만 존경하지 않을 수 없어요.
    제 딸이 연아선수처럼만 자라준다면 온 동네에 춤을 추고 다니겠어요.

  • 10. cass
    '13.1.7 12:44 PM (220.77.xxx.174)

    박.그.네.
    ㅜㅜ

  • 11. ^^
    '13.1.7 12:50 PM (203.242.xxx.19)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 12. ..
    '13.1.7 1:01 PM (117.111.xxx.176)

    한비야, 나는 희망의 증거가 되고 싶다의 저자 서진규씨...세계적으로 유명한 분들이라기 보다 세계가 활동 무대이신 분들인데 많이 알려졌죠.

  • 13. 점오
    '13.1.7 1:38 PM (14.32.xxx.2)

    장영희교수님은 어떠신지요.

    1952년 9월 14일 서울에서 영문학자 장왕록(張旺祿)의 딸로 태어났다. 생후 1년 만에 소아마비를 앓아 두 다리를 쓰지 못하는 장애인이 되었으나 역경을 딛고 서울대학교사범대학 부설고등학교를 거쳐 서강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한 뒤 1977년 동대학원에서 영문학을 전공하여 석사학위를 취득하였으며, 이듬해 미국으로 유학하여 1985년 뉴욕주립대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1985년부터 모교인 서강대학교 영어영문학과 교수로 재직하였으며, 번역가와 수필가로도 활동하였다. 2001년 유방암, 2004년 척추암을 이겨낸 뒤 다시 강단에 섰다가 2008년 간암으로 전이되어 투병하였으나 2009년 5월 9일 사망하였다.
    목발에 의지하지 않으면 한 걸음도 옮길 수 없는 장애와 세 차례의 암투병 속에서도 고난에 굴복하지 않고 수필과 일간지의 칼럼 등을 통하여 따뜻한 글로 희망을 전하였다. 수필집으로 《내 생애 단 한번》(2000), 《문학의 숲을 거닐다》(2005), 《축복》(2006),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2009) 등을 펴냈고, 《살아 있는 갈대》《슬픈 카페의 노래》《이름 없는 너에게》 등을 번역하였으며, 중학교 영어 교과서를 집필하기도 하였다. 한국호손학회·한국헨리제임스학회·한국마크트웨인학회 편집이사, 신영어영문학회·한국비교문학회 이사로 활동하였으며, 1981년 한국번역문학상, 2002년 올해의 문장상을 받았다.

    내이버 지식백과 펌

  • 14. 시원한
    '13.1.7 2:49 PM (1.209.xxx.239)

    건축가 김진애씨.

  • 15. Lana
    '13.1.7 2:59 PM (110.70.xxx.54)

    소 녀 시 대 !!

    무려 아홉명

  • 16. 점오
    '13.1.7 3:46 PM (14.32.xxx.2)

    내이버->네이버
    이럴때마다 내 폰을 뿌샤버리고 싶... ㅜㅜ

  • 17. 제생각
    '13.1.7 4:09 PM (211.234.xxx.56)

    한국 최초의 여의사 박에스더씨와 (폰이라 길게 쓰긴 힘들지만 삶 자체도 존경스러움) 유관순열사를 빼놓을수없죠^^

  • 18. we
    '13.1.7 4:14 PM (1.215.xxx.203)

    이태영 박사님이요.

  • 19.
    '13.1.7 4:50 PM (61.73.xxx.48)

    나승연 씨요.

  • 20. par
    '13.1.7 7:09 PM (118.176.xxx.33)

    김영기 박사님이요.

    http://news.dongascience.com/PHP/NewsView.php?kisaid=20070831200000000012&cla...
    http://ko.wikipedia.org/wiki/%EA%B9%80%EC%98%81%EA%B8%B0_(1962%EB%85%84)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2585 삼반수해서 더 좋은 대학 가는 것, 의미 있을까요? 삼반수 20:11:43 6
1302584 "대학이 여관방이냐" 모교에서 비난받는 박형준.. 12 dd 19:59:09 736
1302583 만17세 실비보험 7 ㅡㅡ 19:53:30 238
1302582 고체육수 655 19:50:57 122
1302581 미얀마 군부의 폭력 그만두라고 한 우리 대통령님의 트위터 자랑스.. 6 dma 19:50:54 363
1302580 서울사시는 분들께 질문드려요 8 서울분들 19:48:58 415
1302579 중앙일보 전수진 또 한껀 12 2탄 19:48:10 405
1302578 재 계약 하는데 내일 19:44:36 190
1302577 싱크대 걸레받이요 1 19:44:14 198
1302576 저 마놀로 블라닉 샀어요 14 @@ 19:42:35 1,234
1302575 기레기가 백신에 목숨 거는 건..... 4 ******.. 19:36:00 347
1302574 주민번호 알면 소유한 부동산 알 수 있을까요? 9 궁금해 19:35:35 1,035
1302573 저 좀 말려 주세요. 3 19:34:49 427
1302572 원데이 임플란트에 대해 아시는분 계신가요? 4 겁쟁이 19:32:53 217
1302571 외모로 할머니라 호칭 들을 나이는 대략 몇살 정도 17 Aa 19:25:54 1,643
1302570 티르티르 대표 집 어마어마 하네요..... 1 됴냐 19:24:47 1,685
1302569 중등 줌 수업시 샘들이 시간 다 채우시나요? 7 19:24:09 479
1302568 순서가 되면 접종하겠다는데 강제로 맞춘다는 식으로 흥분하는 사람.. 11 말귀 좀.... 19:19:56 738
1302567 월세는 1년 계약인가요? 2년 계약인가요? 2 오양 19:18:38 614
1302566 위메땡 우편배송 한번도 못받음 1 ..... 19:17:55 211
1302565 백신부작용-화이자/모더나/아스트라제네카 비교 4 ㅇㅇㅇ 19:16:30 632
1302564 치솟는 美국채 금리, 가속 붙은 强달러…환율 1150원 뚫나 2 ... 19:12:04 821
1302563 rules-based를 어떻게 해석하죠? 궁금 19:08:34 231
1302562 외국인 대상 한국에 대한 퀴즈 관련 아이디어 좀 주세요! 29 한국 19:07:13 585
1302561 김연경 경기 시작해요 5 ... 19:01:49 7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