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정동네가니

ck | 조회수 : 1,778
작성일 : 2013-01-05 14:22:43
저 그집에서 시집오기 전까지살았습니다.
그 동네가 제 삶의 원동력이기도 합니다.
너무 작은 아파트..
오늘 오전에 갔었습니다.
아직도 우리부모님은 그 아파트에 사시고...전 그 집을 나왔습니다.
가끔은 그 작은 집에 우리 세 자매가 살던때가 그리워요.작아서 보일러때고 통닭 8천원 시켜먹고..맛있었던..

전 그 곳에서 열심히 공부해 직장 다니다 결혼해 지금...더 넓은 아파트 평수에 삽니다.
자꾸 작은 아파트 차가 늘어나고 아이는 안살아 놀이터를 작게 축소도 했구요.
오늘 가니 차가 많이 줄었네요.관리 아저씨가 차를 많이 팔았답니다.다들..

왠지...슬펐습니다.
내부모가 아직도 거기산다는 것이...내가 집을 못옮겨드리는것이...
아파트 앞마당이 비었고..거기 우리부모님의 차 그랜저가 서있는거 보니 맘이그래요.
막내동생이. 부모님께 사준 선물입니다.그차는..
두서없는글인줄 아는데 제가 일기장이 없어 그냥 끄적입니다
IP : 39.121.xxx.134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토닥토닥
    '13.1.5 2:25 PM (14.52.xxx.5)

    추억은 다 그래요

  • 2. 똘똘이
    '13.1.5 2:26 PM (119.203.xxx.154)

    지난간 시간의 것들은 짠하고 마음이 안좋지요
    아름답지만 돌아갈 수도 없고.

    그래도 나를 키워준 그 동네가 남아있고
    거기에 부모님도 살아계시니
    조금은 부럽기도 합니다.

  • 3. ㅠㅠ
    '13.1.5 3:18 PM (182.216.xxx.142)

    제 마음도 그래요..
    아파트도 거의 없던 시절에 분양받으셔서 지금까지 살고 계신데
    그 옛날엔 소위 잘나간다하셨던분들이 이젠 다 늙으셔서
    거기서 더 잘나가신분들은 그곳을 떠나고 자식키우시면서
    멈춤해버리신분들만 청춘도 떠나버리고 온기도 머물지않으려는
    그곳에 살고 계시네요..보일러 아끼신다고 너무 춥게 지내시는데도
    15만원 나왔다고 이번달엔 더 아끼셔야한다는 말씀듣고 허~참
    내가 돈내드린다 말씀도 못드리니 아끼지말고 따뜻하게
    사시란말도 못하고..ㅠㅠ애들 학원비 셋이라 120씩 나가는데
    엄마 보청기가 120이래요..해드리고 싶은데 저번달에 신도시로 분가해서
    살림살이 장만까지해서 아주 많이 마이너스예요..그래도
    애들학원은 보내고 엄마 보청기해드릴돈이 없네요..
    첫째가 예비중학생이라 방학중 수학선행학원 끊기어렵고
    3월엔 셋다 영어만 보내고 반으로 줄여서 3월에 보청기 해드릴려구요..
    자꾸 늙어가시는 부모님모습이 속상해요..
    사람사는건 정말 가감없는 현실뿐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29992 면세점에서 꼭 구입하는 거로 어떤게 있으세요? 16:19:45 20
1429991 이거 좀 시기질투로 봐야 하는거 맞을까요? 5 흠흠 16:17:54 100
1429990 회피형 인간 2 참을인 16:15:25 121
1429989 눈썹 문신 할까요 말까요 9 고민중 16:10:06 240
1429988 천주교 성물들 꼭 축복을 받아야하나요? 4 궁금 16:08:25 174
1429987 20대초반 딸이 남친 옷 사준다고 사진 보내주는데.. 10 .. 16:05:19 538
1429986 중이염때문에 고생합니다. ㅜㅜ 16:04:36 64
1429985 1시간 걷기하면 몇 보 정도 되나요? 3 16:02:04 318
1429984 고1도 담임상담 해야할까요? 4 고등학교 15:56:06 278
1429983 영화 아가씨 분위기가 좀 무섭나요~ 10 .. 15:53:46 493
1429982 네 아짐의 목포 여행기 3 5 ... 15:53:01 386
1429981 천주교신자분들 알려주세요 6 아들고민 15:51:09 302
1429980 혀차는 소리 본인은 인지하지 못하나요? 5 하루종일 15:47:34 383
1429979 오늘 하늘 정말 끝내주네요~~~ 3 감동 15:45:28 575
1429978 이래서 강남 강남 하나 봅니다. 3 학종 15:45:05 1,390
1429977 인사 안하는 둘째때문에 홧병나겠어요. 고치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5 아휴... 15:44:22 571
1429976 킹덤 보신분들요.... 어디서 봐야 하나요? 2 23 15:44:11 193
1429975 황교안 특집 예고.jpg 5 .... 15:41:42 775
1429974 온라인 구매대행 보세옷 환불금액이 무려 4만원이라네요 9 황당 15:40:46 582
1429973 매혹, 김혜수' 23회 BIFAN 김혜수 특별전 개최 1 부천판타스틱.. 15:35:40 332
1429972 (답변 대기; 더러움 주의)어떤 약을 사야 할까요? 6 .. 15:33:18 237
1429971 정녕 이 카레를 제가 만들었나요. 8 커리 아니고.. 15:31:33 1,024
1429970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아기와도 헤어지고 너무 힘듭니다 17 .. 15:25:09 3,196
1429969 5월말 북유럽 날씨~~ 3 북유럽 여행.. 15:24:05 408
1429968 뚱뚱하니까 만날 똑같은 옷이에요 18 dddd 15:22:32 1,5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