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집에 새가 들어왔어요

| 조회수 : 4,705
작성일 : 2013-01-04 12:23:36
24층 아파트인데 베란다에 새한마리가 들어왔어요. 너무 추운겨울이라 베란다 바깥문을 한번도 열어놓은적이 없는데 언제 어떻게 들어왔을까요? 참새는 아닌거같은데 푸른빛이 도는 예쁜새에요 .신기하고 넘 춥고 배고플꺼같아서 화단위에 밥풀과 빵부스러기를 올려놓았는데 먹지는 않고 짹짹거리며 베란다를 막 날아다녀요. 빨래줄위에 앉아있기도 하구요. 문을 열어 내보내야하는데 방충망까지 열고 해야하는데 새가 무서워서 저도 못나가는 상황이에요..근데 정말 어떻게 들어왔을까요..베란다 문 열러 나가도 쪼진 않겠죠? 너무 당황스러워요 ㅜㅜ
IP : 1.245.xxx.43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왠지 좋은 징조일 듯
    '13.1.4 12:28 PM (175.194.xxx.198)

    물하고 조(잡곡 드시면-없음 상추나 배춧잎)
    작은 그릇에 내놓으시고
    살살 나가 문 조금 열어 놓으세요.
    작은 새 입장에서는 원글님이 무섭죠. ^^

  • 2. ..
    '13.1.4 12:34 PM (175.200.xxx.9)

    정말 새가 무섭겠어요. 문활짝 열어두셔야할텐데. 새가 당황해서 막 날아다니다가 유리찬에나 부딪히면 큰일이네요. 되도록 빨리 방충망까지 열어두시면 좋을텐데요. 비둘기가 아니라 천만다행..

  • 3. ..
    '13.1.4 12:35 PM (1.245.xxx.43)

    지금 용기내서 문 열어놓았는데오히려 열린문틈으로 까치같은 큰 새가 들어오는건 아닌지 두려워요

  • 4. 조금만더
    '13.1.4 12:35 PM (121.186.xxx.147)

    조금만더 집에 있게 해줬다가
    날씨가 조금 풀리면 내보내면 안될까요?
    저희도 아주 오래전에
    집에 새가 들어올수가 없을것 같았는데
    새가 들어온적이 있었어요
    그때 집에 편찮으신 분이 계셨는데
    그후로 기적같이 완치되셔서
    그게 너무너무 길조로 생각됐어요
    물과 모이좀 주면서 날아다니게 뒀었는데
    어느날 나가 버렸어요

  • 5. ...
    '13.1.4 12:37 PM (1.245.xxx.43)

    저도 잘 돌보다 날풀리면 나가라고 하고 싶은데 지금 새가 저희 그림자만 봐도 날아다녀서 저러다 창문에 부딪히지나 않을까 걱정이 되서요... 일단 베란다에 상추랑 물이랑 쌀이랑 내놨어요 (조가 없어서요..ㅎㅎ)

  • 6.
    '13.1.4 12:40 PM (203.170.xxx.74)

    옛날 저 미스때 제비 두마리가 저희집 베란다에 집을 짓더라구요, 그 베란다가 제 방 바로앞쪽 베란다였거든요,
    짚단 같은걸 하나씩 물어서 어느새 집을 잘 지어 놓고 처음엔 잘 보살펴 주었어요, 그런데 곧 베란다 전체가 똥으로 뒤덮였어요, 그래도 청소 매일 하며 견디었는데
    곧 세끼 네마리를 낳았어요, 그 후 베란다 온곳에 똥칠은 기본이고 애교고 청소로 그건 어찌 하겠는데 하루종일
    지지배배 시끄럽게 울어대는 소리에 그 새끼들 소리에 정말 방에서 앉아있거나 잠자는 기본인권이 무시되더라구요
    당연히 제비에게 지배 당하여 저는 인권이 없어졌어요 잠도 동생방에서 자고 동생은 오빠방에서 자고 등등
    힘들게 견디었어요,

    그래도 제비가 왔으니 손님대접해줘야 한다고 무척이나 잘대해줬어요 먹을것도 갖다 놓고 힘들어도 제비가 왔으니
    좋은일도 있을꺼고 좋은 소식도 있을꺼라고 저는 자꾸 좋은 쪽으로 생각했어요,

    갑자기 그때 아빠가 돌아가셨어요 정말 거짓말처럼요, 감기로 검진 받으러 가셨다가 주사로 의료 사고로 ㅜ

    암튼 그 다음해엔 제비가 또 돌아와서 베란다에 자기네집에 있는데 반갑지 않고 밉더라구요,

    그리고 곧 집팔고 이사했어요, 항상 저는 제비 하면 아빠 생각만 나요 님 글 읽고 제 20대 어느 해가 생각나서

    눈물 나네요,

  • 7. 가는 국수
    '13.1.4 12:55 PM (1.225.xxx.126)

    있으면 그것도 3~5mm정도 길이로 잘라서 주시면 그것도 잘 먹어요.
    새들은 똥 싸는 게 좀 안습이지만....너무 무서워 안하셔도 될 듯.

  • 8. ...
    '13.1.4 1:03 PM (1.245.xxx.43)

    문 열어놓구 한상(?)차려놓구 한동안 모르는척 안보이는데 있다 오니 하나도 안먹구 나갔는가봐요 좀 먹고 나갔으면 마음이 좋았을걸 싶네요 너무 당황스러워서 글올렸는데 답글 주신분들 감사합니다^^

  • 9. ..
    '13.1.4 4:33 PM (116.33.xxx.148)

    집안에 들어오는 새는 조상이라는 소리가 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7605 전기 전자 기계 공학과 나오면 애들엄마 18:55:13 49
1397604 카톡에 뜨는 사람 삭제한거 다시 보이게하려면 4 ㅡㅡ 18:52:09 115
1397603 시급이 올랏다고 해도 작년하고 똑같이 1 일용직이나 .. 18:48:22 112
1397602 윗집 발망치 소리... 올라가는게 답일까요. 1 ... 18:48:20 105
1397601 오늘도 배우다에서 보니 박정수씨 미인이시네요 5 ㅇㅇ 18:46:53 276
1397600 아이라인 문신 피부트러블 없나요? 앨러지 18:42:33 37
1397599 아파트 분양 받고 싶은데요 1 요지 18:41:21 209
1397598 트렌치 코트 - 연한 핑크 vs 연한 하늘색 - 어떤 게 더 낫.. 4 패션 18:37:09 303
1397597 오늘 만난 사람들.. 18:36:31 118
1397596 정의당“‘채용비리’ KT,자유한국당 일자리 텃밭이냐” 4 ㅇㅅㄴ 18:36:01 243
1397595 전세 갱신하면 복비는? 10 이사철 18:28:56 499
1397594 잇몸이 부었을 때 증상? 2 .... 18:25:20 195
1397593 이재명건은 정말 너무 이상하지 않나요? 5 요상해 18:24:55 416
1397592 보유세 때문에 분명 손해보는 사람도 있을거 같네요. 6 ㅇㅇ 18:24:15 233
1397591 코리아 피스 네트워크, 한반도 평화 위한 미연방의회 로비활동 펼.. 1 light7.. 18:23:34 47
1397590 초등 총회에 청자켓 너무 할까요??ㅡㅡ 11 .. 18:15:02 1,200
1397589 나경원 토착왜구비난발언소송불사! 15 그린 18:14:25 794
1397588 김장양념으로 파김치 담을때 6 요즘 18:11:21 388
1397587 15살 일본소녀에게 어떤 선물이 좋을까요? 8 티슈 18:10:22 288
1397586 분양 관련 문의합니다 .. 18:09:39 107
1397585 가십 즐기는 분들만 봐 주세요 *^^* 3 가식걸 18:08:41 1,054
1397584 다이어트 위해 샐러드를 먹는다먼 뺄거야 18:07:41 170
1397583 시작도 안된 ‘탈원전’ 탓…매경發 가짜뉴스 1 ㅇㅇㅇ 18:01:46 143
1397582 70대 부모님과 여행지 추천부탁드려요 2 여행 17:58:02 454
1397581 오랜연애 리스 15 ㅇㅇ 17:57:55 1,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