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집에 새가 들어왔어요

조회수 : 6,102
작성일 : 2013-01-04 12:23:36
24층 아파트인데 베란다에 새한마리가 들어왔어요. 너무 추운겨울이라 베란다 바깥문을 한번도 열어놓은적이 없는데 언제 어떻게 들어왔을까요? 참새는 아닌거같은데 푸른빛이 도는 예쁜새에요 .신기하고 넘 춥고 배고플꺼같아서 화단위에 밥풀과 빵부스러기를 올려놓았는데 먹지는 않고 짹짹거리며 베란다를 막 날아다녀요. 빨래줄위에 앉아있기도 하구요. 문을 열어 내보내야하는데 방충망까지 열고 해야하는데 새가 무서워서 저도 못나가는 상황이에요..근데 정말 어떻게 들어왔을까요..베란다 문 열러 나가도 쪼진 않겠죠? 너무 당황스러워요 ㅜㅜ
IP : 1.245.xxx.43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왠지 좋은 징조일 듯
    '13.1.4 12:28 PM (175.194.xxx.198)

    물하고 조(잡곡 드시면-없음 상추나 배춧잎)
    작은 그릇에 내놓으시고
    살살 나가 문 조금 열어 놓으세요.
    작은 새 입장에서는 원글님이 무섭죠. ^^

  • 2. ..
    '13.1.4 12:35 PM (1.245.xxx.43)

    지금 용기내서 문 열어놓았는데오히려 열린문틈으로 까치같은 큰 새가 들어오는건 아닌지 두려워요

  • 3. 조금만더
    '13.1.4 12:35 PM (121.186.xxx.147)

    조금만더 집에 있게 해줬다가
    날씨가 조금 풀리면 내보내면 안될까요?
    저희도 아주 오래전에
    집에 새가 들어올수가 없을것 같았는데
    새가 들어온적이 있었어요
    그때 집에 편찮으신 분이 계셨는데
    그후로 기적같이 완치되셔서
    그게 너무너무 길조로 생각됐어요
    물과 모이좀 주면서 날아다니게 뒀었는데
    어느날 나가 버렸어요

  • 4. ...
    '13.1.4 12:37 PM (1.245.xxx.43)

    저도 잘 돌보다 날풀리면 나가라고 하고 싶은데 지금 새가 저희 그림자만 봐도 날아다녀서 저러다 창문에 부딪히지나 않을까 걱정이 되서요... 일단 베란다에 상추랑 물이랑 쌀이랑 내놨어요 (조가 없어서요..ㅎㅎ)

  • 5.
    '13.1.4 12:40 PM (203.170.xxx.74)

    옛날 저 미스때 제비 두마리가 저희집 베란다에 집을 짓더라구요, 그 베란다가 제 방 바로앞쪽 베란다였거든요,
    짚단 같은걸 하나씩 물어서 어느새 집을 잘 지어 놓고 처음엔 잘 보살펴 주었어요, 그런데 곧 베란다 전체가 똥으로 뒤덮였어요, 그래도 청소 매일 하며 견디었는데
    곧 세끼 네마리를 낳았어요, 그 후 베란다 온곳에 똥칠은 기본이고 애교고 청소로 그건 어찌 하겠는데 하루종일
    지지배배 시끄럽게 울어대는 소리에 그 새끼들 소리에 정말 방에서 앉아있거나 잠자는 기본인권이 무시되더라구요
    당연히 제비에게 지배 당하여 저는 인권이 없어졌어요 잠도 동생방에서 자고 동생은 오빠방에서 자고 등등
    힘들게 견디었어요,

    그래도 제비가 왔으니 손님대접해줘야 한다고 무척이나 잘대해줬어요 먹을것도 갖다 놓고 힘들어도 제비가 왔으니
    좋은일도 있을꺼고 좋은 소식도 있을꺼라고 저는 자꾸 좋은 쪽으로 생각했어요,

    갑자기 그때 아빠가 돌아가셨어요 정말 거짓말처럼요, 감기로 검진 받으러 가셨다가 주사로 의료 사고로 ㅜ

    암튼 그 다음해엔 제비가 또 돌아와서 베란다에 자기네집에 있는데 반갑지 않고 밉더라구요,

    그리고 곧 집팔고 이사했어요, 항상 저는 제비 하면 아빠 생각만 나요 님 글 읽고 제 20대 어느 해가 생각나서

    눈물 나네요,

  • 6. 가는 국수
    '13.1.4 12:55 PM (1.225.xxx.126)

    있으면 그것도 3~5mm정도 길이로 잘라서 주시면 그것도 잘 먹어요.
    새들은 똥 싸는 게 좀 안습이지만....너무 무서워 안하셔도 될 듯.

  • 7. ...
    '13.1.4 1:03 PM (1.245.xxx.43)

    문 열어놓구 한상(?)차려놓구 한동안 모르는척 안보이는데 있다 오니 하나도 안먹구 나갔는가봐요 좀 먹고 나갔으면 마음이 좋았을걸 싶네요 너무 당황스러워서 글올렸는데 답글 주신분들 감사합니다^^

  • 8. ..
    '13.1.4 4:33 PM (116.33.xxx.148)

    집안에 들어오는 새는 조상이라는 소리가 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6632 눈물 나요ㅠㅠ 아메리카노 18:04:23 54
1316631 밥이 눌러붙지않게 하는 법 알려주세요 1 퓨러티 18:02:54 25
1316630 대학 학부 영어통번역학과는 ㅇㅇ 18:00:12 38
1316629 키 137cm 아들. 자전거로 학원다니려는데. 자전거 추천부탁드.. 2 ddd 17:59:35 85
1316628 노인복지회관은 일과가 어떻게 되나요? ..... 17:59:26 28
1316627 진짜 예쁜 디자인 카드는 없나요?? 2 Good 17:48:49 111
1316626 연락도 없이 살다가 자식 입사청탁하는 인간은 뭔가요? 2 .... 17:46:47 555
1316625 검진 했는데 의사가 “정상입니다”이런 말 하면 믿어도 되나요? Mosukr.. 17:45:12 299
1316624 반지하 매입해사는거랑 2층 전세사는거랑 9 ㅇㅇ 17:39:01 608
1316623 초5 아들 용돈 1112 17:38:58 145
1316622 건강검진 했는대요 건강검진 17:37:49 283
1316621 아니 고작 9살 아이가 이런 비판적 사고도 할 수있나요? 4 궁금 17:37:19 631
1316620 스트리밍어플,얼마내고 들으시나요?(지니,멜론) 5 익명中 17:34:52 155
1316619 정성호의원이 초선에게??? 이재명 17:34:29 154
1316618 더 파더 추천합니다. 1 영화소개 17:32:16 217
1316617 투기수사 한달만에, 지자체장 10명, 국회의원과 지방의원 44명.. 4 이해충돌방지.. 17:31:33 183
1316616 70대 노부부 수도권 2억대 26 꾸우벅 17:30:06 1,396
1316615 민주, 日 원전 오염수 방류 잇단 비판..美에 유감 표명도 ... 17:29:33 124
1316614 노원 세모녀 살인사건 보니깐 11 ㅁㅈㅁ 17:28:58 1,158
1316613 "나빌레라"때문에 내일 어쩌죠 귀염아짐 17:27:47 553
1316612 헐 ㅎㅎ 저 축하해쥬세요 ㅠㅠ 9 candy 17:22:03 2,052
1316611 요즘 adhd가 흔한가요? 이게 확실할까요? 8 ㅇㅇㅇ 17:21:26 641
1316610 서예지)성형이 어쩜 그리 드라마틱할 수 있죠? 14 ㅇㅇ 17:18:05 2,328
1316609 이제명이 도정질의때마다 자가격리하네요? 16 왜피해 17:17:29 517
1316608 죽는다 생각하면 참 아까워요 6 ㅇㅇ 17:07:55 1,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