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집에 새가 들어왔어요

조회수 : 5,892
작성일 : 2013-01-04 12:23:36
24층 아파트인데 베란다에 새한마리가 들어왔어요. 너무 추운겨울이라 베란다 바깥문을 한번도 열어놓은적이 없는데 언제 어떻게 들어왔을까요? 참새는 아닌거같은데 푸른빛이 도는 예쁜새에요 .신기하고 넘 춥고 배고플꺼같아서 화단위에 밥풀과 빵부스러기를 올려놓았는데 먹지는 않고 짹짹거리며 베란다를 막 날아다녀요. 빨래줄위에 앉아있기도 하구요. 문을 열어 내보내야하는데 방충망까지 열고 해야하는데 새가 무서워서 저도 못나가는 상황이에요..근데 정말 어떻게 들어왔을까요..베란다 문 열러 나가도 쪼진 않겠죠? 너무 당황스러워요 ㅜㅜ
IP : 1.245.xxx.43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왠지 좋은 징조일 듯
    '13.1.4 12:28 PM (175.194.xxx.198)

    물하고 조(잡곡 드시면-없음 상추나 배춧잎)
    작은 그릇에 내놓으시고
    살살 나가 문 조금 열어 놓으세요.
    작은 새 입장에서는 원글님이 무섭죠. ^^

  • 2. ..
    '13.1.4 12:35 PM (1.245.xxx.43)

    지금 용기내서 문 열어놓았는데오히려 열린문틈으로 까치같은 큰 새가 들어오는건 아닌지 두려워요

  • 3. 조금만더
    '13.1.4 12:35 PM (121.186.xxx.147)

    조금만더 집에 있게 해줬다가
    날씨가 조금 풀리면 내보내면 안될까요?
    저희도 아주 오래전에
    집에 새가 들어올수가 없을것 같았는데
    새가 들어온적이 있었어요
    그때 집에 편찮으신 분이 계셨는데
    그후로 기적같이 완치되셔서
    그게 너무너무 길조로 생각됐어요
    물과 모이좀 주면서 날아다니게 뒀었는데
    어느날 나가 버렸어요

  • 4. ...
    '13.1.4 12:37 PM (1.245.xxx.43)

    저도 잘 돌보다 날풀리면 나가라고 하고 싶은데 지금 새가 저희 그림자만 봐도 날아다녀서 저러다 창문에 부딪히지나 않을까 걱정이 되서요... 일단 베란다에 상추랑 물이랑 쌀이랑 내놨어요 (조가 없어서요..ㅎㅎ)

  • 5.
    '13.1.4 12:40 PM (203.170.xxx.74)

    옛날 저 미스때 제비 두마리가 저희집 베란다에 집을 짓더라구요, 그 베란다가 제 방 바로앞쪽 베란다였거든요,
    짚단 같은걸 하나씩 물어서 어느새 집을 잘 지어 놓고 처음엔 잘 보살펴 주었어요, 그런데 곧 베란다 전체가 똥으로 뒤덮였어요, 그래도 청소 매일 하며 견디었는데
    곧 세끼 네마리를 낳았어요, 그 후 베란다 온곳에 똥칠은 기본이고 애교고 청소로 그건 어찌 하겠는데 하루종일
    지지배배 시끄럽게 울어대는 소리에 그 새끼들 소리에 정말 방에서 앉아있거나 잠자는 기본인권이 무시되더라구요
    당연히 제비에게 지배 당하여 저는 인권이 없어졌어요 잠도 동생방에서 자고 동생은 오빠방에서 자고 등등
    힘들게 견디었어요,

    그래도 제비가 왔으니 손님대접해줘야 한다고 무척이나 잘대해줬어요 먹을것도 갖다 놓고 힘들어도 제비가 왔으니
    좋은일도 있을꺼고 좋은 소식도 있을꺼라고 저는 자꾸 좋은 쪽으로 생각했어요,

    갑자기 그때 아빠가 돌아가셨어요 정말 거짓말처럼요, 감기로 검진 받으러 가셨다가 주사로 의료 사고로 ㅜ

    암튼 그 다음해엔 제비가 또 돌아와서 베란다에 자기네집에 있는데 반갑지 않고 밉더라구요,

    그리고 곧 집팔고 이사했어요, 항상 저는 제비 하면 아빠 생각만 나요 님 글 읽고 제 20대 어느 해가 생각나서

    눈물 나네요,

  • 6. 가는 국수
    '13.1.4 12:55 PM (1.225.xxx.126)

    있으면 그것도 3~5mm정도 길이로 잘라서 주시면 그것도 잘 먹어요.
    새들은 똥 싸는 게 좀 안습이지만....너무 무서워 안하셔도 될 듯.

  • 7. ...
    '13.1.4 1:03 PM (1.245.xxx.43)

    문 열어놓구 한상(?)차려놓구 한동안 모르는척 안보이는데 있다 오니 하나도 안먹구 나갔는가봐요 좀 먹고 나갔으면 마음이 좋았을걸 싶네요 너무 당황스러워서 글올렸는데 답글 주신분들 감사합니다^^

  • 8. ..
    '13.1.4 4:33 PM (116.33.xxx.148)

    집안에 들어오는 새는 조상이라는 소리가 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9627 대학생 노트북갖고 다니나요? 윈윈윈 12:35:22 19
1299626 전세 이사가는데요 아아 12:34:41 45
1299625 제가 싫어하는 사람이 저를 좋아해요 1 ㅇㅇ 12:33:03 122
1299624 교복 셔츠에 이름표 물들까요? 1 쾌청 12:31:03 30
1299623 LG 브랜드위크 이거 가격 싼건가요? 1 ㅇㅇ 12:29:23 108
1299622 아파트 화단 꽃씨 받아 심었더니 새싹이 났어요^^ 3 .. 12:19:10 292
1299621 기성용 폭로자한테 오히려 당했다는 증언들도 계속 나오네요 7 Laura2.. 12:17:09 801
1299620 암홀이 큰 민소매 티 5 진영 12:16:13 226
1299619 겨우서른 한국판이 이 배우들인가봐요 5 에게게 12:14:33 696
1299618 시부모님이 저와 시누가 화해하길 바라세요 14 ... 12:12:17 1,069
1299617 명쾌한 남편 16 맞다맞아 12:04:21 1,029
1299616 양심치과의사들보다 과잉진료 치과의사를 믿는 사람들이 많대요 3 궁금 12:04:09 401
1299615 어묵중에 부드러운거 알려주세요 6 어묵이 12:03:16 289
1299614 이낙연대표 진짜 일 잘하시네요 9 사랑tkfk.. 12:01:51 516
1299613 교정 유지장치 비용 보통 얼마인가요? 9 ㅇㅇ 11:55:04 366
1299612 골프 하시는분만요. 2 파란하늘 11:54:20 297
1299611 드라마 작가가 배우 캐스팅에 관여하나요 14 ㅇㅇ 11:51:51 1,638
1299610 진로 적성 잘 맞추는 사주 보는 곳 알려주세요 .. 11:51:46 123
1299609 타공판에 선반 달아보신 분 1 타공 11:50:06 108
1299608 수두 안걸렸던 사람도 대상포진 걸리나요? 2 ... 11:42:02 500
1299607 獨언론, 코로나19 검사 전략 '한국의 성공, 독일의 패배' 4 극찬 11:41:39 849
1299606 가만히 잇으면 부정적인 생각이들고 기분이 별로이신분 계신가요 2 고민맘 11:39:27 492
1299605 홍대 근처 5 홍대 11:36:02 281
1299604 대상포진이 옮는건 아니죠? 8 .. 11:35:46 1,013
1299603 입학준비금(교복) 남은거 사용처 문의요~~ .. 11:35:01 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