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집에 새가 들어왔어요

| 조회수 : 5,430
작성일 : 2013-01-04 12:23:36
24층 아파트인데 베란다에 새한마리가 들어왔어요. 너무 추운겨울이라 베란다 바깥문을 한번도 열어놓은적이 없는데 언제 어떻게 들어왔을까요? 참새는 아닌거같은데 푸른빛이 도는 예쁜새에요 .신기하고 넘 춥고 배고플꺼같아서 화단위에 밥풀과 빵부스러기를 올려놓았는데 먹지는 않고 짹짹거리며 베란다를 막 날아다녀요. 빨래줄위에 앉아있기도 하구요. 문을 열어 내보내야하는데 방충망까지 열고 해야하는데 새가 무서워서 저도 못나가는 상황이에요..근데 정말 어떻게 들어왔을까요..베란다 문 열러 나가도 쪼진 않겠죠? 너무 당황스러워요 ㅜㅜ
IP : 1.245.xxx.43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왠지 좋은 징조일 듯
    '13.1.4 12:28 PM (175.194.xxx.198)

    물하고 조(잡곡 드시면-없음 상추나 배춧잎)
    작은 그릇에 내놓으시고
    살살 나가 문 조금 열어 놓으세요.
    작은 새 입장에서는 원글님이 무섭죠. ^^

  • 2. ..
    '13.1.4 12:35 PM (1.245.xxx.43)

    지금 용기내서 문 열어놓았는데오히려 열린문틈으로 까치같은 큰 새가 들어오는건 아닌지 두려워요

  • 3. 조금만더
    '13.1.4 12:35 PM (121.186.xxx.147)

    조금만더 집에 있게 해줬다가
    날씨가 조금 풀리면 내보내면 안될까요?
    저희도 아주 오래전에
    집에 새가 들어올수가 없을것 같았는데
    새가 들어온적이 있었어요
    그때 집에 편찮으신 분이 계셨는데
    그후로 기적같이 완치되셔서
    그게 너무너무 길조로 생각됐어요
    물과 모이좀 주면서 날아다니게 뒀었는데
    어느날 나가 버렸어요

  • 4. ...
    '13.1.4 12:37 PM (1.245.xxx.43)

    저도 잘 돌보다 날풀리면 나가라고 하고 싶은데 지금 새가 저희 그림자만 봐도 날아다녀서 저러다 창문에 부딪히지나 않을까 걱정이 되서요... 일단 베란다에 상추랑 물이랑 쌀이랑 내놨어요 (조가 없어서요..ㅎㅎ)

  • 5.
    '13.1.4 12:40 PM (203.170.xxx.74)

    옛날 저 미스때 제비 두마리가 저희집 베란다에 집을 짓더라구요, 그 베란다가 제 방 바로앞쪽 베란다였거든요,
    짚단 같은걸 하나씩 물어서 어느새 집을 잘 지어 놓고 처음엔 잘 보살펴 주었어요, 그런데 곧 베란다 전체가 똥으로 뒤덮였어요, 그래도 청소 매일 하며 견디었는데
    곧 세끼 네마리를 낳았어요, 그 후 베란다 온곳에 똥칠은 기본이고 애교고 청소로 그건 어찌 하겠는데 하루종일
    지지배배 시끄럽게 울어대는 소리에 그 새끼들 소리에 정말 방에서 앉아있거나 잠자는 기본인권이 무시되더라구요
    당연히 제비에게 지배 당하여 저는 인권이 없어졌어요 잠도 동생방에서 자고 동생은 오빠방에서 자고 등등
    힘들게 견디었어요,

    그래도 제비가 왔으니 손님대접해줘야 한다고 무척이나 잘대해줬어요 먹을것도 갖다 놓고 힘들어도 제비가 왔으니
    좋은일도 있을꺼고 좋은 소식도 있을꺼라고 저는 자꾸 좋은 쪽으로 생각했어요,

    갑자기 그때 아빠가 돌아가셨어요 정말 거짓말처럼요, 감기로 검진 받으러 가셨다가 주사로 의료 사고로 ㅜ

    암튼 그 다음해엔 제비가 또 돌아와서 베란다에 자기네집에 있는데 반갑지 않고 밉더라구요,

    그리고 곧 집팔고 이사했어요, 항상 저는 제비 하면 아빠 생각만 나요 님 글 읽고 제 20대 어느 해가 생각나서

    눈물 나네요,

  • 6. 가는 국수
    '13.1.4 12:55 PM (1.225.xxx.126)

    있으면 그것도 3~5mm정도 길이로 잘라서 주시면 그것도 잘 먹어요.
    새들은 똥 싸는 게 좀 안습이지만....너무 무서워 안하셔도 될 듯.

  • 7. ...
    '13.1.4 1:03 PM (1.245.xxx.43)

    문 열어놓구 한상(?)차려놓구 한동안 모르는척 안보이는데 있다 오니 하나도 안먹구 나갔는가봐요 좀 먹고 나갔으면 마음이 좋았을걸 싶네요 너무 당황스러워서 글올렸는데 답글 주신분들 감사합니다^^

  • 8. ..
    '13.1.4 4:33 PM (116.33.xxx.148)

    집안에 들어오는 새는 조상이라는 소리가 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0799 열무 자체가 매워요..어쩌나요? .. 21:17:19 1
1160798 눈두덩이 지방 성형할까 21:16:33 14
1160797 누리꾼들한테 자기글 내리라고 연락하나봐요 .. 21:13:01 126
1160796 찬 음료를 마시거나 찬 마스크팩 붙이면 재채기가 나와요 4 ... 21:08:20 95
1160795 이효리는 여왕벌스타일 아닌가요 3 ㅇㅇ 21:07:50 385
1160794 기안 밥상하나사주고싶네요ㅠ 3 .. 21:06:59 301
1160793 비타500 먹으면 소변색이... 4 비타민 21:06:36 185
1160792 강아지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어요. 4 .... 21:04:26 178
1160791 여자가 너무 예뻐도 고생인게 결혼해도 남자들이 좋아하더라구요 18 20:58:15 1,162
1160790 협의 이혼, 합의 이혼 둘의 차이점은요? 5 ... 20:54:57 566
1160789 밥 차릴래? 설거지 할래? 17 / 20:47:50 1,016
1160788 차 좀 골라주세요 bmw vs. Benz 4 ... 20:46:24 405
1160787 의대 본과생 집 선택하는 것 좀 도와주세요 10 아파트 20:43:19 740
1160786 영화 엑소더스: 신들과 왕들 보신 크리스찬 분들요~ 1 .. 20:42:50 106
1160785 새하얀 피부를 위한 쿠션! ㅋㅋ 7 새하얗게 20:41:40 731
1160784 옥상에서 고기구워먹는거 신고 가능 한가요? 23 20:38:18 2,309
1160783 모르는 사람이 일대일단톡신청은 어떻게하는거예요? 2 ........ 20:36:49 318
1160782 자식때문에 공부하느라 힘들어 죽겠어요 10 ... 20:32:32 1,207
1160781 사람 성장환경이 참 중요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6 ㅇㅇ 20:29:31 1,065
1160780 친문아니거든 ㅡ [단독] 문성근도.."故김복동 할머니 .. 21 .. 20:27:39 1,345
1160779 과식 만으로 설사할 수 있나요? 3 ... 20:27:02 293
1160778 초둥 남자아이들 핸드폰 안하면 혼자뭐하나요? 3 토리 20:26:56 241
1160777 영어로 사랑고백 문장들이래요 사랑고백 20:25:34 404
1160776 주호영 한나라당 수석부대표 어쩐대요 ㅋㅋㅋ 9 개망신 20:22:26 1,571
1160775 어떨결에 친척을 만났는데. . 진상 20:19:26 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