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대출 상환하러 갔는데...

ㅠㅠ | 조회수 : 3,499
작성일 : 2013-01-04 11:30:13

한푼이라도 아껴 대출 갚으려고

은행이자도 넘 낮고해서

이리저리 적금 다 깨서 대출 일부 상환 하러 갔어요

상환수수료가 제법 되니까

직원이 말하길

자기 같음 상환 안하고 굴리겠다며

약간 바보(?)취급

얼마든지 똑똑하게 돈 모을수 있는데

무식해서 적금만 넣는것 같은 그런 기분이였어요

 

제가 워낙 적금만 열심히 부으며 사는 스탈인데

좀 답답해하고..

채권형 펀드 같은걸 얘기 하던데..

기운이 쭉 빠지네요

저 정말 바본가요??

 

IP : 221.167.xxx.211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3.1.4 11:31 AM (115.92.xxx.145)

    그사람입장에서야 대출 유지하고
    또 금융상품 하나 가입시키는 게 유지하겠죠

    원글님 하고싶은대로 하세요

    자기 같으면 어떻게 하겠다는 사람 대부분
    똑같은 상황 생기면 그렇게 안하는 경우도 많아요 ^^

  • 2. 수수엄마
    '13.1.4 11:32 AM (125.186.xxx.165)

    대출이자가 자기들에게 유리하니까...
    그리고 펀드나 기타등등 투자 받으면 실적 올라가니까...

    누가 내 돈 쉽게 불려줄까요? 손실은 누가 메꿔주구요?

  • 3. ㅁㅁ
    '13.1.4 11:34 AM (112.152.xxx.2)

    그렇게 하면 울컥해서 상품 가입하는 사람들이 있거든요
    상품가입하면 직원은 본인 실적올라가고 은행은 중도상환 수수료보다 꼬박꼬박 이자 받는게 더 좋고.. 은행직원 입장이라면 그럴 상황이잖아요..

  • 4. --
    '13.1.4 11:34 AM (180.69.xxx.41)

    저얼대로 넘어가시면 안되요. 자기들 수수료 받아먹으려고 자사 상품보다 타 보험사 상품을 더 좋게 이야기하는 인간들이니까요.

  • 5. 복단이
    '13.1.4 11:36 AM (112.163.xxx.151)

    아뇨. 일단 대출부터 갚는 게 현명한 겁니다.
    대출해서 주식하다가 말아먹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요.
    지금이 아무나 돈 쉽게 버는 호황기도 아니고...

  • 6.
    '13.1.4 11:38 AM (221.167.xxx.211)

    제가 넘 순진했네요
    제 천만원 적금보다 자기 이백만원 수익이 더 좋을거라며
    기운 빠지는 소릴 하더라구요
    그냥 생긴대로 살렵니다
    감사해요^^

  • 7. 무슨소리
    '13.1.4 11:49 AM (118.91.xxx.85)

    상환하는거 무척 안 좋아해요. 금융기관들.
    당연하겠지요. 그게 사업 기반인것을.
    중도 상환수수료 없는 대출들도 많아요. 그런거 이용해야해요.

  • 8. ..
    '13.1.4 12:09 PM (110.14.xxx.164)

    웃기지 말라고 하세요
    자기 실적올리려고 하는거죠
    은행 보험 증권사 직원들 ,,,, 말 들을거 없음

  • 9. 진홍주
    '13.1.4 12:39 PM (218.148.xxx.4)

    참내....무조건 대출을 먼저 갚아야죠....지금이 금리가 높은시대도
    아니고....그렇게 굴리다 원금 날라가면 지들이 절대 책임안질거면서
    왠 헛소리.....자기 실적 올릴려고 그러는듯

  • 10. ebs다큐 자본주의
    '13.1.4 4:05 PM (218.236.xxx.82)

    찾아서 보세요.

    영업실적 올리려고 그러는거니까 신경쓰지 마세요.
    은행은 절대로 고객편이 아니예요.
    직원에 권한 펀드상품 가입하고 왔으면 그게 진짜 바보...

  • 11. --;;
    '13.1.4 10:55 PM (58.237.xxx.197)

    그 대출이자로 은행 돈벌어먹고 사는뎁...상환해서 빚을 안쓰면 이자수익이 줄어드니 은행은 당연히 싫어하죠.
    원글님이 잘하시는거예요.....줄줄 새어 나가는돈 한푼이라도 안나가는게 어딘가요.
    은행원 말 신경쓰지 마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2406 시댁 설거지에 관한 허접한 글이예요 .. 02:20:16 14
1432405 오늘 나혼산 기안편보고 .. 02:19:59 30
1432404 짜파구리...무슨 맛인가요. 음음 02:19:05 15
1432403 중학교때 우리애한테 못된짓 하던.. 3 02:04:19 296
1432402 대학생들이 구찌 발렌시아가 같은 명품 메이커를 아나요? 21 ㅇㅇ 01:38:30 1,014
1432401 잠 안오시는 분들 이거 보세요 ㅋ 5 ㅋㅋ 01:36:40 682
1432400 외모로 뭐라하면 안되는데, ,, 2 01:36:26 564
1432399 82가 사람보는 눈이 있어요. 21 .. 01:29:12 1,656
1432398 콜센터 11년차 퇴사할때가 되었나봅니다. 6 고민 01:26:22 947
1432397 잔잔한..힐링 영화 추천해주세요 4 ㅇㅇ 01:16:14 266
1432396 옷 환불 관련 문의 드려요.. 7 에유 01:06:00 478
1432395 소개팅하기도 전에 단톡에 먼저 올린 친구 5 wee 01:02:38 842
1432394 칼얘기가 나왔길래 1 고냥맘마 00:59:58 308
1432393 민사 재판 항소심에 대해 잘 아시는 분. 1 .. 00:56:13 108
1432392 참 요상한 느낌 4 11333 00:55:09 817
1432391 이제 미세먼지는 포기한 건가요? 5 최악 00:51:49 871
1432390 대한항공 요즘 이미지 광고 .. 00:46:35 198
1432389 마켓컬리 회원가입시 추천인? 2 111 00:45:20 226
1432388 빨강머리앤 정주행했는데 좀 무서워요. 20 .. 00:41:54 3,482
1432387 어린 아이들을 위해 청원해 주세요!!! 1 hap 00:39:37 192
1432386 시댁에 물질적 지원을 받은 후 시댁이 막말 30 ㅇㅇㅇㅇ 00:35:08 1,937
1432385 1984년 중대미대 11 궁금 00:32:08 595
1432384 학폭 가해자가 감수성을 가질수있다니 17 .. 00:31:59 2,081
1432383 수도물 끓이니 톡 쏘는 맛. 물맛 00:30:53 153
1432382 앞으로 개발 될 것들 7 희망 00:27:16 747